Date 2011/01/31 20:45:00
Name sleeping0ju
File #1 순위.jpg (185.4 KB), Download : 19
File #2 20102011.jpg (283.0 KB), Download : 16
Subject 2011 스타크래프트2 상금랭킹 TOP 20 (1.31)




현재 추가 되어있는 대회 : GSL Jan. 다나와컵 와이고수배 스타크래프트2 초청전, Kaspersky 초청전, 게인워드배,브레인박스배

  2011년 상금랭킹입니다. 2010년에 획득했었던 상금은 제외하고 2011년에만 획득한 상금만의 랭킹입니다. 1위는 역시 GSL 우승자인 정종현 선수가 차지했습니다. 역시 GSL이 현재 가장 큰 대회인 만큼 GSL 순위가 곧 상금 랭킹 순위가 되네요. 하지만 5위를 차지한 장민철 선수는 와이고수, Karspersky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GSL에서는 약간 부진했지만 상금 랭킹에서는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김정훈 선수는 GSL 코드 A에서 우승하고 Kaspersky에서도 우승하면서 10위를 차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팀 별로는 oGs팀 선수들이 가장 많이 이름을 올렸으나, 금액으로는 12,930,000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1위는 역시 3위권에 2명이나 이름이 올라와있는 IM팀이 6천 3백만원, 2위는 비록 한 명밖에 없지만 2위인 Prime팀이 차지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코드 A 예선에서 김동욱(한니발) 선수와 최지성(폭격기) 선수가 통과하지 못해 많이 아쉽네요. 다음 시즌에서는 꼭 방송에서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아래는 많은 분들이 2010년의 상금 랭킹과 합쳐진 상금 랭킹을 원하셔서 만든 자료입니다. 지난 자료를 찾느라 좀 힘들었네요. 이번 시즌의 김원기 선수 부진으로 인해 12월 20일 상금 랭킹에서 김원기 선수와 임재덕 선수의 랭킹이 바뀐 모습입니다. 그 뒤로는 오픈 시즌의 우승자 장민철 선수가 따라가고 있고 바로 아래에는 세 번의 준우승에 빛나는 이정훈 선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바로 아래 정규 시즌에서 두각을 들어내기 시작한 정종현 선수가 새롭게 20위 안에 들면서 5위를 차지한 모습입니다.
  정종현 선수의 등장으로 다른 선수들이 모두 한 계단씩 내려가게 되었습니다. 마지막 20위에 서기수 선수가 다시 20위권 안으로 들어온 모습입니다. 기나긴 오픈 시즌의 침체기를 지나고 정규시즌을 시작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결국 TOP 20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다음 달에는 또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해지네요.

흐....사진 올리느라 애먹었는데;; 그냥 파일 업로드만 하면 사진 뜨는거였군요;;
2010년 자료를 보고 싶으시면 위에 나와있는 제 블로그로 들어가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라이크
11/01/31 21:40
수정 아이콘
프라임은 이정훈선수밖에 없군요. IM은 정종현에 임재덕에 와우 -_-
sleeping0ju
11/01/31 21:42
수정 아이콘
넵.. 위에 적었듯이 프라임 팀은 이정훈 선수밖에... IM 팀은 정말 정예 몇명으로 대단한거 같아요.. 다음 시즌에 황강호 선수도 기대되고
장난감
11/01/31 22:34
수정 아이콘
이정훈 선수는 결국 콩까네요... 준우승 3번에, 총 상금순위에 상금총액이;; 진정한 콩라인의 후계자는 스2에 있군요;;
Jeremy Toulalan
11/01/31 22:59
수정 아이콘
성도 2..
레몬카라멜
11/02/01 03:08
수정 아이콘
김동욱 선수는 클베 때부터 김상철, 곽한얼 선수와 함께 참 기대가 많이 됐던 선순데 정작 GSL 오픈시즌과 그 이후 대회 들에선 다소 부진한 모습 이네요. 래더랭킹에서는 항상 상위권에 있는 거 같은데 예선에서 자주 덜미를 잡히는 것 같던데.. GSTL이나 다음 시즌에서 볼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RookieKid
11/02/01 10:28
수정 아이콘
스타2....
아나이스
11/02/01 13:57
수정 아이콘
황신은 어떤 종목에서도 떠오르니 이것 참..
11/02/01 14:31
수정 아이콘
홍㉨㉭(HJH)
이㉨㉭(LJH)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19 저그여러분 토스전 조언 좀 해주세요 [3] 통파3129 11/02/09 3129
2518 스타 2 테란의 3대 사건 [5] 하나4979 11/02/09 4979
2517 GSTL Feb. 1일차 직관 후기 [4] Lainworks3418 11/02/08 3418
2516 문득 생각난 스1과 스2의 막멀티 차이 [37] 김연우7060 11/02/07 7060
2515 테테전, 1병영 더블 후 해불체제 상대하기 [9] 김연우3901 11/02/07 3901
2514 [초보이야기] 3v3 빠른 발업 맹독충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2] DEICIDE3606 11/02/06 3606
2513 테란 2병영 파해법은 존재하는가? [11] 충달4976 11/02/05 4976
2512 GSL MARCH 코드A 외국인 시드자 4명이 정해졌네요... [11] 잘가라장동건4529 11/02/04 4529
2511 저도 2인용 밀리맵 만들어 봤는데 올려봅니다.(수정되었습니다.) [10] winpark4665 11/02/03 4665
2510 맵을 최종적으로 수정했습니다. [3] 물의 정령 운디3609 11/02/02 3609
2509 GSL 투어 Jan. 결승전 직관후기 [2] Lainworks3526 11/02/01 3526
2507 2011 스타크래프트2 상금랭킹 TOP 20 (1.31) [8] sleeping0ju6280 11/01/31 6280
2503 대저그전 토르의 사기성 울트라에 비교해보다 [25] 창이7623 11/01/30 7623
2502 레더시스템(혹은 베틀넷)은 진짜 실패라고 봅니다. [35] 도달자6233 11/01/30 6233
2501 PGR21 신년 정모 후기 [6] 으랏차차3682 11/01/29 3682
2500 자동수리를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36] 별이돌이5964 11/01/29 5964
2499 테란의 위엄... 이랄까요? -_-; [17] Dizzy6831 11/01/27 6831
2498 인터페이스에 대한 제안.. [33] Yesterdays wishes4311 11/01/27 4311
2497 스타크래프트2 에 공식 유즈맵 (Beta) 이 공개 되었습니다. [7] kimbilly5972 11/01/27 5972
2496 금주의 칼럼입니다. [2] The xian3566 11/01/27 3566
2479 2011년 신년 정모 (스타2 / 스타1 결승 관람) 를 합니다. [1] kimbilly4250 11/01/21 4250
2495 스타2 스폰서에 대한 약속을 지켰습니다. [5] 중년의 럴커4705 11/01/26 4705
2494 개인적인 밸런스 패치 제안 (나름 고민) [64] 창이4389 11/01/25 438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