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1/01/27 12:46:41
Name The xian
Subject 금주의 칼럼입니다.
게임 게시판에 올린 것처럼 어떻게 하다보니 스타2 협의회와 디스이즈게임에 칼럼을 연재하게 되었습니다.
두 곳 모두 1주일 혹은 열흘 사이의 간격을 두고 업데이트하고 있습니다. 금주의 칼럼은 이렇습니다.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우선순위

PGR의 스타2 게시판에서도 이야기가 되었던 조나단 월시 선수와 그렉 필즈 선수의 경기에서 발생한
사운드 문제와 관련된 부분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사운드 문제와 관련된 질타는 이미 여러 곳에서 이루어졌고
제가 집중하는 부분은 약간 다른 측면이라 칼럼에서도 문제 자체에 대한 이야기 대신 좀 다른 측면의 이야기를 했습니다.

공지화가 되느냐, 아니냐는 어떻게 보면 사소하고 어떻게 보면 형식적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공식적 단체의 말에 권위를 부여한다는 점에 있어서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TIG 칼럼: [칼럼]1층이 썩든 말든 2층에서 투닥대면 그만입니까?

스타크래프트 저작권 분쟁과 관련된 공판이 내일 열립니다. 보통 언론에서는 이것을 2차 저작권과 관련된 분쟁이라 하지만,
저는 칼럼에 쓴 것처럼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의 1차 저작권에 대한 침해여부가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글 내용은 제가 지금껏 게임게시판 및 블로그를 통해 주장해 온 것을 편집한 정도이니 새로운 사실은 그다지 없습니다.


- The xian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1/01/27 17:42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11/01/27 19:55
수정 아이콘
계속 좋은 글 써 주시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19 저그여러분 토스전 조언 좀 해주세요 [3] 통파3207 11/02/09 3207
2518 스타 2 테란의 3대 사건 [5] 하나5068 11/02/09 5068
2517 GSTL Feb. 1일차 직관 후기 [4] Lainworks3500 11/02/08 3500
2516 문득 생각난 스1과 스2의 막멀티 차이 [37] 김연우7175 11/02/07 7175
2515 테테전, 1병영 더블 후 해불체제 상대하기 [9] 김연우3981 11/02/07 3981
2514 [초보이야기] 3v3 빠른 발업 맹독충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2] DEICIDE3665 11/02/06 3665
2513 테란 2병영 파해법은 존재하는가? [11] 충달5057 11/02/05 5057
2512 GSL MARCH 코드A 외국인 시드자 4명이 정해졌네요... [11] 잘가라장동건4616 11/02/04 4616
2511 저도 2인용 밀리맵 만들어 봤는데 올려봅니다.(수정되었습니다.) [10] winpark4779 11/02/03 4779
2510 맵을 최종적으로 수정했습니다. [3] 물의 정령 운디3675 11/02/02 3675
2509 GSL 투어 Jan. 결승전 직관후기 [2] Lainworks3626 11/02/01 3626
2507 2011 스타크래프트2 상금랭킹 TOP 20 (1.31) [8] sleeping0ju6346 11/01/31 6346
2503 대저그전 토르의 사기성 울트라에 비교해보다 [25] 창이7696 11/01/30 7696
2502 레더시스템(혹은 베틀넷)은 진짜 실패라고 봅니다. [35] 도달자6305 11/01/30 6305
2501 PGR21 신년 정모 후기 [6] 으랏차차3793 11/01/29 3793
2500 자동수리를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36] 별이돌이6097 11/01/29 6097
2499 테란의 위엄... 이랄까요? -_-; [17] Dizzy6944 11/01/27 6944
2498 인터페이스에 대한 제안.. [33] Yesterdays wishes4375 11/01/27 4375
2497 스타크래프트2 에 공식 유즈맵 (Beta) 이 공개 되었습니다. [7] kimbilly6109 11/01/27 6109
2496 금주의 칼럼입니다. [2] The xian3740 11/01/27 3740
2479 2011년 신년 정모 (스타2 / 스타1 결승 관람) 를 합니다. [1] kimbilly4353 11/01/21 4353
2495 스타2 스폰서에 대한 약속을 지켰습니다. [5] 중년의 럴커4780 11/01/26 4780
2494 개인적인 밸런스 패치 제안 (나름 고민) [64] 창이4462 11/01/25 446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