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1/01/29 09:05:54
Name 별이돌이
Subject 자동수리를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스타2와 관련해서 자주 논의되는 사안 중에 민감한 내용이 여왕의 알까기인 것 같습니다.

자동으로 시전이 가능한 방식이 좋다는 일부 사용자들의 의견이 있고

알까기 자동시전은 게임의 재미를 상당히 감소시킬 수 있다는 등의 의견으로 반대하는 분도 상당수 계십니다.

하지만, 자동시전이 가능한 기능이 얼마 안 되는 스타2에서 눈에 띄는 것은 건설로봇의 자동수리라고 생각합니다.

전작의 수리기능은 대상을 하나씩 차례대로 지정해야 하며

작업을 마쳤을 때 다른 대상을 자동으로 찾아 나서지는 않았었는데요

이번 작품에서는 자동수리 기능이 포함되어 테란의 컨트롤적인 부담을 상당 부분 덜어준 듯합니다.

수리의 대상이 되는 요소가 있는 교전 상황, 예를 들면 벙커링 혹은 다수 군수공장 유닛을 사용하는 교전에서

현재는 소수 혹은 다수 건설로봇을 대동하더라도 그와 관련해서는 자동수리 활성화만 해주면 되기 때문에

테란의 컨트롤 요구치가 너무 낮아졌다고 생각합니다.

이미 수리라는 주제와 관련하여 수리 중인 건설로봇의 공격 우선순위가 조정되면서 일차적인 하향이 이루어졌습니다만

자동수리 기능 역시 재고되어야 할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pgr 회원분들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1/01/29 09:22
수정 아이콘
글과 크게 상관 없지만, 평소에는 느려 터졌다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말릴 틈도 없이 적진으로 혈혈단신 말그대로 돌진하는 질럿 기술도 자동 시전.... [m]
고양이털때문
11/01/29 09:34
수정 아이콘
자동수리는 있어도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만,

테란과의 형평성, 그리고 자동 알까기가 재미를 반감시킨다는 유저들의 논리에 따르면 수리는 스타1 수준으로 내려와야 할 것 같습니다.

수십마리 일꾼들이 서로서로 고치는 자동수리의 편리함은 자동 알까기 + 자동 점막종양 생성 정도는 되어야 비슷할듯
11/01/29 09:55
수정 아이콘
저도 차라리 자동수리 없애고 그만큼의 보상을 테란에게 주어야 한다고 봅니다.

자동수리가 너무 사기인것 처럼 보이지만 자동수리가 없어지면 그에 따른 리페토르, 리페전순(거의 사장되었지만..)

리페 불불등은 사장된다구 보거든요..
11/01/29 10:06
수정 아이콘
자동수리가 없어지면 치즈러쉬의 효용성이 급감할 것이기에, 모아니면 도 식의 올인 치즈러쉬가 줄어들어
스타2의 보는 재미의 측면에서 상당한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11/01/29 11:02
수정 아이콘
한발 물러서서 RTS의 인터페이스가 나아갈 방향을 생각한다면
자동 캐스팅이 가능한 모든 기술들은 그것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봅니다.
RTS게임 플레이어는 사령관이 되기를 바라지 소대장이 되는걸 바라는 건 아니니까요.

테란의 자동수리가 밸런스적으로 너무 유리하다 할지라도 테란을 조종하는 플레이어 입장에선 그것을 통해 더 많은 전략적 고민과 전술적 움직임을 가능하게 한다면 자동수리를 유지한 상태로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고 봅니다.

저그 알까기도 마찬가지이죠. 알까기가 자동이 될때 저그가 생각할 시간과 전술적 움직임이 많아진다면 그것을 허용하는 쪽으로 밸런스를 맞추는 게 맞다고 봅니다.

프로토스의 돌진은... 그냥 없애주세요
11/01/29 11:08
수정 아이콘
어떤 스킬은 오토캐스팅이 되고 어떤 스킬은 안되고..
물론 다 안되는 것도, 다 허용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보긴 합니다만 현재는 블리자드가 좀 게임을 애매하게 만들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여왕 알까기 스킬이 어려우면 부화장을 하나 더 늘려라 라고 말하는 블리자드인데 자동수리는 오토~
날기억해줘요
11/01/29 12:26
수정 아이콘
저도 자동수리는 삭제했으면 좋겠습니다.
11/01/29 12:40
수정 아이콘
자동 수리를 없애면 수리 속도를 높여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순삭 당하는 벙커보면 눈물이....
포프의대모험
11/01/29 12:59
수정 아이콘
스킬 재설계 패망의 대표주자 돌진...
폭풍이야 유닛뭉치기때문에 덕본거고 환류는 잘된케이슨데 사실 잘 안쓰니까..

처음 프로모션할때 전순 나와서 무슨 실드랑 야마토중 고르게 하겠다 이거보고 기겁했었죠.. 고치긴 했는데..
정발 후에 아니나다를까 스킬중 상당수는 아 시x 할말을 잃었습니다 수준으로 나와서..
도달자
11/01/29 13:04
수정 아이콘
돌진은 자체적인 할말을 잃은 성능은 둘째치고 가격이나 빌드타임 둘중하나는 깍아야하는거아닌가요...

그리고 생각해보니 자동수리 자체가 엄청 컨트롤을 편하게하는군요. 그냥 써서 그렇구나했는데요.
예를 들면 의료선 주변에 자동수리 하나켜둔다거나요. 이런거 일일이 클릭해서 해줘야하는데요.
Yesterdays wishes
11/01/29 13:05
수정 아이콘
컨트롤 요구도를 보자면 저그는 어이없는 수준입니다. 알까기와 점막생성 인터페이스의 형편없음으로 인해 게임이 지속될수록 기본스킬에 손이 가는 비율이 높아지는거 같습니다. 점막 종양생성하랴 알까랴 병력컨+생산에 가는 손은 동일하고.. 몇몇 분들은 저그가 생산에 가는 손이 적다고 하시는데 저그 고수분들은 멀티 해처리를 따로 지정하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멀티에서 일벌레를 찍거나 멀티 해처리의 랠리를 바꿔주기위해..맹독충 변태는 논외로하고) 테란이나 저그나 토스나 병력생산에 가는 손이 그렇게 큰차이가 있을진 의문이네요.. 병력 생산에 손이 간다면 토스가 제일 많이 가겠죠.(시증걸어줘야 하니깐)
11/01/29 14:03
수정 아이콘
테란의 자동수리는 다른 종족들은 자동으로 HP가 조금씩 차기 때문에 넣어준것 아닌가요?
유닛이든 건물이든 말이지요. (100%는 아니지만요)
최연발
11/01/29 15:04
수정 아이콘
뻘플이라 죄송합니다만
자동수리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합니다.
취업준비를 하는 처지라;; 한달에 한 두번 피시방에 가서 스2를 즐기는 라이트 유저인지라 다이아에 올라갔는데도
자동수리 하는 방법을 모르겠습니다.
Phsiology
11/01/29 21:22
수정 아이콘
자동 수리를 없애려면 적절하게 건설로봇 체력도 60으로 환원시켜 주면 됩니다.
아니면 다른 종족 체력도 키를 입력할 때마다 차게 하는 것도 좋겠군요.
어진나라
11/01/30 03:04
수정 아이콘
돌진은 전투 자극제처럼 버튼 누르면 일정 시간 동안만 이속을 올려주는 것이 나을 것 같습니다. (지속 시간 5초, 쿨타임 20초 정도로)
이러면 최소한 제논의 역설은 사라질테니까요.
11/01/31 00:23
수정 아이콘
옳소!! 저그입장에서 공감이 가네요... 일일이 수리하며 손 가는 점은 스1 게이머 좀 보고 배우라고 해야함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19 저그여러분 토스전 조언 좀 해주세요 [3] 통파3395 11/02/09 3395
2518 스타 2 테란의 3대 사건 [5] 하나5284 11/02/09 5284
2517 GSTL Feb. 1일차 직관 후기 [4] Lainworks3701 11/02/08 3701
2516 문득 생각난 스1과 스2의 막멀티 차이 [37] 김연우7357 11/02/07 7357
2515 테테전, 1병영 더블 후 해불체제 상대하기 [9] 김연우4196 11/02/07 4196
2514 [초보이야기] 3v3 빠른 발업 맹독충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2] DEICIDE3839 11/02/06 3839
2513 테란 2병영 파해법은 존재하는가? [11] 충달5275 11/02/05 5275
2512 GSL MARCH 코드A 외국인 시드자 4명이 정해졌네요... [11] 잘가라장동건4821 11/02/04 4821
2511 저도 2인용 밀리맵 만들어 봤는데 올려봅니다.(수정되었습니다.) [10] winpark4971 11/02/03 4971
2510 맵을 최종적으로 수정했습니다. [3] 물의 정령 운디3855 11/02/02 3855
2509 GSL 투어 Jan. 결승전 직관후기 [2] Lainworks3834 11/02/01 3834
2507 2011 스타크래프트2 상금랭킹 TOP 20 (1.31) [8] sleeping0ju6569 11/01/31 6569
2503 대저그전 토르의 사기성 울트라에 비교해보다 [25] 창이7913 11/01/30 7913
2502 레더시스템(혹은 베틀넷)은 진짜 실패라고 봅니다. [35] 도달자6506 11/01/30 6506
2501 PGR21 신년 정모 후기 [6] 으랏차차3978 11/01/29 3978
2500 자동수리를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36] 별이돌이6335 11/01/29 6335
2499 테란의 위엄... 이랄까요? -_-; [17] Dizzy7169 11/01/27 7169
2498 인터페이스에 대한 제안.. [33] Yesterdays wishes4578 11/01/27 4578
2497 스타크래프트2 에 공식 유즈맵 (Beta) 이 공개 되었습니다. [7] kimbilly6356 11/01/27 6356
2496 금주의 칼럼입니다. [2] The xian3945 11/01/27 3945
2479 2011년 신년 정모 (스타2 / 스타1 결승 관람) 를 합니다. [1] kimbilly4572 11/01/21 4572
2495 스타2 스폰서에 대한 약속을 지켰습니다. [5] 중년의 럴커4976 11/01/26 4976
2494 개인적인 밸런스 패치 제안 (나름 고민) [64] 창이4660 11/01/25 466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