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1/01/27 20:39:18
Name Dizzy
Subject 테란의 위엄... 이랄까요? -_-;
http://www.playxp.com/nios/view.php?article_id=2575412

↑ 인터뷰 전문은 여기서 보시고

인상적인 구절만 몇 개 가져와 보자면...

- 아직 잘 모르겠다. 이길 줄 몰랐다.

- 떨어질 줄 알고 연습도 안하고 나왔다.

- 생각해봐야 될 것 같다. 사실, 2월에 입영 영장이 나왔다. 연기는 되지만 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다. 고민을 해보려 한다.

- 오늘 오기 전까지 거의 군대 간다고 생각하고 왔다. 정말 이길 줄 몰랐다. 머리 속이 복잡하다.

나름 저그 진영에서 인정받는 어리고, 재능있는 이동녕선수가

2월에 영장이 나왔으며 팀 탈퇴해서 연습도 안하고 그냥 질거라고 생각하고 경기장에 온 김태환선수에게

역전패 당했네요-_-;;

마지막 경기가 XX스러운 밀림분지이긴 했지만 이동녕선수 불쌍해서 어떡하죠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Psychedelic Moon
11/01/27 20:48
수정 아이콘
하... 진짜 변현우 선수랑 한 경기는 진짜 재미있엇는데요...
참 이게...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Phsiology
11/01/27 21:28
수정 아이콘
테란의 위엄이라기보다는 저징징의 위엄이지요.
테란이 이기면 테란 사기가 되고 저그가 이기면 저그가 잘 해서 이긴 게 되니까요.

게임의 승패는 어디까지나 상대적으로 갈립니다.
인터뷰대로 변현우 선수가 연습을 잘 안 해 왔다면
이동녕 선수는 그 이상으로 연습을 잘 안 했거나 혹은 재능이 떨어진다고 볼 수밖에 없겠군요.

모 소설에는 이런 문장도 있지요.

다곤 회전에 있어 우리들은 실패하고 오판하고 주저했다.
그러고도 이겼다는 것은 적이 우리 이상 으로 실패하고 오판하고 주저했기 때문이다.
11/01/27 21:31
수정 아이콘
이 글에서 어떻게 저징징 얘기가 나올 수 있나 어이없으려다가
닉네임 보고 바로 이해했네요
11/01/27 21:40
수정 아이콘
순간 저보고 저징징이라고 하시는 줄 알고 울컥했는데...

닉네임 보고 바로 이해했네요;;
11/01/27 21:41
수정 아이콘
글이나 똑바로 읽고 리플 답시다잉?????????

위에 Psychedelic Moon님 리플 보고 소설 쓰신 것 같은데

인터뷰 한 사람은 변현우가 아니라 김태환 선수입니다.
하얀사신
11/01/27 21:43
수정 아이콘
윗분이 네임드인가보네요..

(수정) 글 찾아보고 이해했습니다. PGR은 관대하네요.
스치파이
11/01/27 21:47
수정 아이콘
어글왕
Psychedelic Moon
11/01/27 21:49
수정 아이콘
이거... 변현우 선수랑 한 경기 보시면 그런 애기 안나오실텐데...
이동녕 선수 진짜 잘했습니다. 운영에서 사소한 미스가 있었다고는 하나 xp에서도 결승전 급 아니냐는 소리가 나올정도의 경기력이였습니다.
진짜 맵이 재대로 안좋게나온지라 눈물을 흘릴수 밖에 없었고요.

이글은 그런 이동녕선수가 두번째에서 훅간것에 대한 안타까움에 대한 글이 주 내용인데...
아 아이디를 보니까 알겠네요.
세상의빛
11/01/27 22:36
수정 아이콘
Phsiology 님// 아이디를 pathology로 바꾸시는게 더 어울릴 것 같습니다. 그런데 테란의 위엄도 있지만 맵의 위엄도 있다고 보네요. 이동녕 선수 오늘 맵운 자리운 다 없었죠. 김태환 선수와의 1경기에서는 대각 나왔었군요. 결론적으로 델타사분면, 잃어버린 사원, 전쟁초원 정말 쓰레기맵입니다. 블리자드는 왜 래더맵 체인지 빨리 안 하나 모르겠네요. 거의 대부분의 서버에서 저 맵들 쓰레기라 평가받는데요.
세상의빛
11/01/27 22:42
수정 아이콘
기사도 연승전을 보면 터미누스 RE가 밀고 당기는 양상을 보여주면서 재밌는 경기가 많이 나옵니다. 승률도 세 종족이 50%에 수렴하고요.
11/01/27 23:14
수정 아이콘
오늘 이동녕선수 스트레스 좀 많이 받았을듯..
변현우선수와 1,2,3 경기 자리가 정말 저그유저가 아닌 제가 봐도 욕나오더군요 -_-
그래도 경기 하나하나 다 대박이었죠
김태환선수는 연습은 안했으니 운영은 힘들겠고 노림수로 찔렀는데 정말 찔린격이네요...
이동녕선수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저그플레이어인데 안타깝습니다.. 큭.....
11/01/27 23:42
수정 아이콘
psychedelic Moon이 아니라 Phsiology님을 얘기하신게 아닌가 싶습니다 크크
Alexandre
11/01/28 13:25
수정 아이콘
제가 보기엔
밸런스라하기에 마지막경기 본진을
다보고도 가시촉수 도배조차
시도하지 않은 이동녕선수의 불찰이라고 생각했습니다. [m]
하얀사신
11/01/28 15:07
수정 아이콘
통파님 뭔가 착각하신듯 홍홍~
11/01/28 15:58
수정 아이콘
이....이런 ..... 난독증은 아니엇는데.. 흑흑 죄송합니다
11/01/28 17:30
수정 아이콘
딱히 밸런스 탓을 하려고 글 쓴 건 아니에요. 저는 저그 유저지만 맵만 바꾸면(넓은거!넓은거!) 저그도 할만하다고 생각하거든요.

하지만 이동녕선수 변현우선수랑 경기는 맵 운이 너무너무너무너무 안 좋았고, 결국 코드 S 진출 실패했는데,

인터뷰로 두 번 죽은 격이라 ㅠㅠ 안타까워서요. 그리고 사실 인터뷰가 좀 웃기기도 했고 ㅡ.ㅡ;; 유게에 쓸까 고민했었어요.
파르티아
11/01/31 16:21
수정 아이콘
박상익 감독도 예선 하루전에 연습했죠 1개월동안 한게임도 못했다고 하소연하던데 결과는 코드s올라갔습니다. 최성훈 선수만 불쌍하지요 저그의 위엄이랄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19 저그여러분 토스전 조언 좀 해주세요 [3] 통파3131 11/02/09 3131
2518 스타 2 테란의 3대 사건 [5] 하나4981 11/02/09 4981
2517 GSTL Feb. 1일차 직관 후기 [4] Lainworks3421 11/02/08 3421
2516 문득 생각난 스1과 스2의 막멀티 차이 [37] 김연우7062 11/02/07 7062
2515 테테전, 1병영 더블 후 해불체제 상대하기 [9] 김연우3906 11/02/07 3906
2514 [초보이야기] 3v3 빠른 발업 맹독충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2] DEICIDE3607 11/02/06 3607
2513 테란 2병영 파해법은 존재하는가? [11] 충달4978 11/02/05 4978
2512 GSL MARCH 코드A 외국인 시드자 4명이 정해졌네요... [11] 잘가라장동건4530 11/02/04 4530
2511 저도 2인용 밀리맵 만들어 봤는데 올려봅니다.(수정되었습니다.) [10] winpark4667 11/02/03 4667
2510 맵을 최종적으로 수정했습니다. [3] 물의 정령 운디3611 11/02/02 3611
2509 GSL 투어 Jan. 결승전 직관후기 [2] Lainworks3528 11/02/01 3528
2507 2011 스타크래프트2 상금랭킹 TOP 20 (1.31) [8] sleeping0ju6286 11/01/31 6286
2503 대저그전 토르의 사기성 울트라에 비교해보다 [25] 창이7625 11/01/30 7625
2502 레더시스템(혹은 베틀넷)은 진짜 실패라고 봅니다. [35] 도달자6234 11/01/30 6234
2501 PGR21 신년 정모 후기 [6] 으랏차차3684 11/01/29 3684
2500 자동수리를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36] 별이돌이5966 11/01/29 5966
2499 테란의 위엄... 이랄까요? -_-; [17] Dizzy6832 11/01/27 6832
2498 인터페이스에 대한 제안.. [33] Yesterdays wishes4313 11/01/27 4313
2497 스타크래프트2 에 공식 유즈맵 (Beta) 이 공개 되었습니다. [7] kimbilly5974 11/01/27 5974
2496 금주의 칼럼입니다. [2] The xian3568 11/01/27 3568
2479 2011년 신년 정모 (스타2 / 스타1 결승 관람) 를 합니다. [1] kimbilly4251 11/01/21 4251
2495 스타2 스폰서에 대한 약속을 지켰습니다. [5] 중년의 럴커4707 11/01/26 4707
2494 개인적인 밸런스 패치 제안 (나름 고민) [64] 창이4392 11/01/25 439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