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7/03/05 21:49:22
Name ROKZeaLoT
Subject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CJ 엔투스 마재윤선수에 대해서
저는 스타를 즐기는 프로토스 유저입니다. 며칠전 곰TV MSL 결승전을 보았습니다.



최연소 3회우승, 최초 5회연속결승진출, OSL 로얄로더 등의 업적을 세운 마에스트로 마재



윤 선수가 MBC 게임 히어로 김택용 선수에게 3:0으로 지는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거기에 제가 더 놀란건 3경기 모두 경기양상이 비슷했습니다. 프로브가 처음정찰에 성공



하고 프로브가 오래살아서 저그의체제를 완전히확인했습니다. 마재윤은 언제나그랬듯이



3경기 모두 뮤탈리스크 체제를 선택했고, 김택용은 그에 대해 3경기 모두 노포지 더블 이



후 커세어 다크로 적에게 심대한 피해를 주었습니다. 그 강도는 1경기부터 3경기로 갈수



록 심해졌죠. (1경기-오버 2~3기, 드론 몇기//2경기-오버 8~9기, 드론 한부대 가량//3경기-커



세어 다크로 경기종료) 제가 마재윤 선수의 플토전을 많이보아왔습니다만 마재윤선수는



프로토스와 경기할때 꼭 뮤탈리스크 체제를 선택하더군요 그다음 상대의 커세어를 스커



지로 잡아준후에 적의 앞마당이나 본진에 심대한 타격을 주어 경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



는 모습만을 보여주었습니다. 여기서 마재윤 선수에게 패한 프로토스들의 공통점은 커세



어는 1~2기만 뽑아 정찰을 하는 용도로만 사용하고 그이후 발업질럿을 사용했다는 것입



니다. 그러므로 스커지가 커세어를 떨군후 뮤탈이 자유자재로 프로토스를 유린하는데 성



공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김택용은 2스타를 가지않고 1스타를 가는채로 거기에 포지에



서 공업도 돌리지 않았습니다. 자연히 마재윤은 방심을 하게되고 스커지를 아예뽑지않아



버립니다. 김택용은 그점을 노리고 1스타에서 커세어를 꾸준히찍고, 다탬을 일찍생산하여



오버로드 몇기를 잡은후 그빈틈으로 다크를 찔러넣어 마재윤에게 심대한 타격을 줍니다.



이것이 뜻하는 바는 마재윤 선수는 지금까지 저프전에서 프로토스들의 트렌드였던 커세



어정찰 (커세어정찰을 생략할수도 있습니다)이후 빠른 공발업 질럿 푸쉬 , 두번째 멀티, 이



후 힘싸움으로 저그를제압 하는 빌드(주로 오영종 선수가 이런 체제를 많이 보여주었습니



다)의 약점인 소수의 커세어와 케논으로만 뮤탈을 방어하는 타이밍을 노려서 프로토스를



한번의 공중전으로 제압하고 경기를 끝내버렸습니다. 그러나 김택용은 이에 맞서서 저그



를 최대한 방심하게 한후 커세어 다크를 써서 마재윤의 뮤탈 최적화 빌드를 아예 깨버렸



습니다. 이는 양선수의 실력 차이에서 나온것이 아니라 김택용선수가 마재윤선수를 잘



간파하고 이에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였다는 것입니다. 제가보기에는 마재윤선수가 연습



때에 이러한 커세어다크 초반견제를 주로하는 프로토스와 상대를 잘 해보지 않았거나



이런 플레이를 아예 배제하고 다른프로토스와 마찬가지로 김택용도 다른토스과 같을것이



다 라고만 단정하고 나온것이 아닐까싶습니다. 마재윤선수는 다들 아시다시피 상대에게



맞춰가는 플레이를 잘합니다. 그래서 테란을 잘잡구요. 하지만 마재윤은 거의 매일 같은류



의 프로토스들만 상대하다보니 프로토스는 아예이렇다 라고 단정해버리는 실수를 범했고



예전에 임요환이나 김동수 선수가 저질렀던 '쉽게 이기려고만 하는'  다시 저질렀기때문에



김택용에게 3:0으로 패배했다고 생각됩니다.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떤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난이겨낼수있
07/03/05 23:07
수정 아이콘
철저히 분석당했죠
수달이아빠
07/03/05 23:17
수정 아이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포지에서 공업 누르는걸 참았다는 점 같습니다.
(대다수 토스들은 공업을 빨리 맞춰서 공발업 질럿타이밍을 원하는데 말이죠)
그 가스로 빠른 커세어로 조금 더 빠른정찰을 성공할수있었고,
오버로드를 마재윤선수가 원하는 위치에 놓고 정찰이 성공하기전에
오버로드를 몰아넣고 제거 해버렸고

디텍딩 기능이 사라진 저그를 다크템플러로 마음껏 유린했다고 생각합니다.
수달이아빠
07/03/05 23:22
수정 아이콘
다크템플러로 유린한 저그가 럴커를 갖추기전에 공발업 질럿으로 다시한번 견제가 들어가면서 동시에 추가멀티 확장

이런경기 맥락이 주를 이루었다고 생각해요.
난이겨낼수있
07/03/05 23:26
수정 아이콘
커세어를 잃지않고 공중장악하면서 오버로드를 잘 몰았고..
빈 곳을 다크템플러로 콕콕찌르면서 아픈데만 찔렀죠..

수달이아빠님과 똑같은 말이네요
셋쇼마루사마
07/03/06 07:37
수정 아이콘
프로게이머 레벨에서는...
재능보다는 연습,
연습보다는 분석,
이게 현재 추세인 듯한데요...
리쿵아나
07/03/06 12:19
수정 아이콘
저그가 앞마당먹는토스를 피해나 손해를 안주면 쉽지않다는걸
새삼 느낀 경기였습니다. 휴우;;
07/03/06 18:01
수정 아이콘
그렇게 경기분석해오고 그걸 원하는대로 실행한 점이 실력이죠.
DynamicToss
07/03/06 18:04
수정 아이콘
5드론한번해봤으면 어떨까 하는 경기 였죠 . 한번쯤 시도 했으면 다음경기에 할때 유리한고지에 점령할수 있었죠 5드론에 당하고 나면 김택용선수 머리속엔 설마 마재윤 또 5드론할까 노심초사하다가 늦은 선포지 더블넥 갈지도 근데 3경기 전부정찰운이 좋았습니다 김택용선수 단한번에 정찰 성공하고
난이겨낼수있
07/03/06 20:14
수정 아이콘
네 정찰운도 좋았던 편이죠..하지만 50프로의 확률이었죠..운보단 프로브가 살아서 이곳저곳 다 후비고다녔던 점도 큰 활약이라고 할수 있겠네요.
네이버 뉴스댓글보니...음모론이 많이 나오더군요..ㅡㅡ;
信主NISSI
07/03/06 23:00
수정 아이콘
네이버야 경기끝나자마자 일부러 져줬는지가 올라오고, 지난 온겜결승에선 마재윤선수가 맵핵을 썼냐는 질문도 올라왔었는걸요.

무엇보다 '저그유저'로서 공감하는 것은 1커세어의 활약입니다. 과거엔 커세어가 나오면 어짜피 죽을 오버로드 그냥 버렸지만, 요즘 저그프로게이머들은 살리기 위해서 타이밍 맞춰 빼더군요. 그래서 커세어 공업을 하는지, 커세어를 지속적으로 생산하는지를 파악하지 못한 것이 컸다는 생각입니다. 저그가 프로토스 진영을 구경할 수 있는 방법이 완전히 끊겼죠.

이럴때 저그입장에선 히드라를 다량보유에 '대략적인 방비'를 하거나, 뮤타를 띄워서 겸사겸사 상대진영을 봐야죠. 김택용선수는 이 시점에서 '마재윤이라면 뮤타로 정찰'을 확신한 것 같습니다. 사실상, 많은 저그유저들이 '뮤타짤짤이'의 이득 때문에 뮤타정찰의 위험성이 줄어 많이 선택하니까요.

어쨌든 커세어를 지속적으로 생산해 오버로드 속업타이밍까지 완전히 전진을 늦췄다는점. 그리고선 '약간 늦은타이밍'의 공발업 질럿을 사용했다는 점 등이 이득이었네요. 마지막경기에선 그런의미에서 히드라+러커를 사용한 걸 '커세어'로 확인한 뒤에 드라군을 뽑아주는 센스도 돋보였구요.

토스가 저그를 상대로 '할만한' 점은 중반이후의 '정찰에서의 우위'밖에 없다라고 판단한 듯했고, 그게 먹혔네요. 저그는 '초반 정찰'부분에서 우위를 가져가는 수밖에 없죠. 뭘 할지 모를때 달리고... 초반에 앞마당 못가져가게 조금 가난하게 할 필요가 있을 것 같긴하네요.
arq.Gstar
07/03/07 07:01
수정 아이콘
뮤탈을 많이뽑았고, 그게 아무힘도 못쓴데다가
멀티도 못했고.. 프로토스는 더블넥했고..
프로토스의 병력이 진출하는 타이밍이 예술이었죠 --;
07/03/07 10:09
수정 아이콘
信主NISSI님 댓글에 동감하면서...
롱기누스는 3인용이기 때문에 첫정찰 하기 쉽죠.거기다가 블리츠는 2인용...
빠른 첫 정찰로 운좋으면 상대 해처리 피는 타이밍도 늦추면서 최대한 저그진영을 살핀다..
거기다가 빠른 커세어로 상대방의 정찰을 막고 뭐하는지 모르게 하면서..이게 컨셉아니었던가 생각이 드네요.
그렇기 때문에 김택용 선수가 3:0을 자신한 걸수도 있구요.
07/03/08 14:49
수정 아이콘
마재윤의 토스전이 대단하다고 평가받는것은 엄청나게 자유로운 전략 선택과 상대에게 맟춰가는 전술 변화 때문입니다.
마재윤의 플토전 정해진 패턴은 정말 떠올리기 힘든데요.
글쓴이 님이 말한것과같은 경기는.....당장 꽤 오래된 블리츠 박정석전 밖에 떠오르지 않네요.
최근의 박영민전도 조금 비슷한 감은 있지만 양상이 다르고......(타이밍 당긴 무타)
기존 테란이 저그잡는 개념으로 마재윤의 토스전을 바라보셨기 때문이 아닌가 싶네요. 마재윤이 토스의 재앙이라 불렸던 이유는 토스가 어떤 전략이나 필살기를 들고와도 그에 맞춘 운영으로 압살시켜 버렸기 때문입니다. 토스전 필승 전략이 있었기 때문이 아니라요.

일례로 엠겜은 그동안 저플전의 벨런스를 맵으로 맞춰보려는 노력을 참 많이 했습니다.
데폭은 뭐 내버려 둔다 하더라도 롱기나 블리츠는 처음 나올때부터 저그가 힘들다라는 말이 많이 나왔던 맵이고 결과도 그랬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마재윤은 두 맵에서 정석보다도 오히려 전략과 상대방의 예측을 벗어난 운영으로 모두 승리를 거뒀습니다.
거기에 당시 심소명선수도(특유의 허를 찌르는 타짜 플레이로) 분투해 주면서 플토는 줄줄히 떨어져버리고 저플전은 완전 섬맵이 아닌이상 맵으로 어떻게 못해본다는 얘기도 나오고 그랬던 거죠.
실제 마재윤의 경기 내용을 보면 플토는 정말 암울하게만 보였습니다. 저그가 상황에 맞춘 최선을 펼쳐주면 플토가 얼마나 암울한지를 정말 잘 보여줬거든요.

이번 결승의 김택용이 가장 빛났던 부분은 모두가 가지고 있던 편견(마재급 저그 상대로 다전제에서는 플토가 뭘 해도 못이긴다.)을 본인은 가지고 있지 않았던 점인것 같습니다.
인터뷰에서 그랬죠. 토스가 저그 상대로 왜 지는지 모르겠다고요.
김택용은 철저하게 준비했고, 전략과 상황판단도 대단히 좋았습니다.
그리고 플토의 전략이 먹히자 결국 마재윤도 무너졌습니다.

요점은 그거죠. 상대보다 (준비건 전략이건 실력이건) 앞서면 (토스도 저그를) 이긴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27 커뮤니티 분위기를 어지럽히는 요소들, 무엇이 있을까요. 그리고...... [12] The xian6305 07/08/21 6305
1526 엄재경해설의 게임읽는능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25] 키라12555 07/08/19 12555
1525 남북 통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45] 보노보노7058 07/08/10 7058
1523 혈액형별 궁합 , 성격, 사람들의 태도관 [22] 돌격테란12213 07/08/07 12213
1522 친일파와 독립운동가의 관계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 [72] OrBef12422 07/07/29 12422
1521 싸이월드에 이런게시물 어떻게 생각하세요? [36] 빙그레12345 07/07/06 12345
1520 댓글잠금 인터넷 후보자 지지/비판글 게제 금지 선거법 어떻게 보시나요? [40] higher templar6631 07/06/22 6631
1518 댓글잠금 가수가 왜 가창력이 있어야 하죠? [161] hwang1818556 07/05/24 18556
1515 여러분이 생각하는 유토피아는 어떤 사회인가요? [33] 환타스틱8464 07/05/17 8464
1514 임요환 선수를 전략가라고 부르는게 맞는 걸까? [59] perplex11483 07/05/15 11483
1506 김창희선수의 버그사용을 보면서.. [28] 이성주17110 07/04/07 17110
1505 PGR은 과연 개인의 것인가? [161] 바라기10793 07/03/31 10793
1504 글쓰기 제한조치에 대한 의견수렴 - 추가 [1135] homy39592 07/03/28 39592
1502 우리나라 사학의 문제점은? [4] 아유5208 07/03/10 5208
1501 중립. 그 가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1] 信主NISSI6219 07/03/07 6219
1500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CJ 엔투스 마재윤선수에 대해서 [13] ROKZeaLoT9336 07/03/05 9336
1498 대운하 건설 필요한 것일까? [95] 아유8826 07/03/01 8826
1495 옵저빙의 개혁이 필요합니다!! [14] NeVeRDiEDrOnE9218 07/02/18 9218
1494 부스걸과 프로게이머의 노출사진 [115] SilentHill22787 07/02/17 22787
1490 '부스걸'에서 게임판의 일면 읽기 [329] 세이시로17426 07/02/17 17426
1489 맵의 밸런스에 영향을 미치는 구성요소들 [4] hi5089 07/02/16 5089
1486 프로리그는 어디로 가는 것인가? [27] 아유7445 07/02/05 7445
1485 슈퍼파이트 대회에 가장 적절한 해설진은 어떤 사람일까요? [40] 다크고스트10245 07/01/29 1024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