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4/10/28 21:03:09
Name ZolaChobo
Subject [일반]  서태지가 대장이고 신해철이 마왕이던 때가 있었겠지
...정말 오랜만에 pgr 에 글을 쓰네요. 개인적인 페이지에 끄적였던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기억을 나누고 싶어 올려봅니다.

욕설과 다소 거친 언사들이 있습니다만, 원문 그대로 옮겨봅니다. 문제가 된다면 삭제하겠습니다.


--------------------


군대를 다녀와서도 서태지를 대장이라 칭하고, 신해철을 마왕이라 부른다면 열외 없이 병신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동의한다. 모두가 중2를 보냈었고 기형도와 하루키를 빨던 시절을 가졌듯, 서태지가 대장이고 신해철이 마왕이던 때가 있었겠지.

소년에겐 영웅이 필요한 법. 지금 돌아보면, 그는 내게 삼촌쯤이 아니었을까. 많은 이들에게 그랬을 것이다. ‘좀 놀아본’데다 똑똑한, 꽉 막힌 나의 아버지와는 달리 젊고 멋진 어른. 분명 어른인데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주던 놀라운 사람. 그렇게 한때 나의 영웅이고 마왕이던 자는 좀 더 머리가 큰 내겐 유치한 어린 시절의 흑역사가 됐다. 마치 유년기의 영웅이던 아버지가 무너져 내리듯. 그럼에도 내 소년기의 영웅은 평생을 흔드는 법.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나는 신해철의 비판적 지지자다. 그런데 비판적 지지라는 것을 알려준 사람이 그인 것 같다.'

천재 뮤지션이냐고? 주저 없이 아니라고 답하겠다. 이 사람은 노력으로 음악을 했으며, 평생을 천재 컴플렉스에 시달렸다. 그의 재기는 20대 초중반에 모두 소진됐으며, N.EX.T 4집 이후의 신보는 자극이 되지 못했다. 그의 삶에서 음악이 지워지고 언설만 남았던 것이 그때 즈음부터일 것이다. 하지만 도리어 그것이 지금 신해철의 부고에 이리도 많은 이들이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는 이유다. 이 사람은, 하늘 위의 고고한 천재가 아니라 라디오에서 욕설을 섞어가며 반말로 사연을 읽어주고 만화와 게임 이야길 나누던 동네 삼촌이었다. 동시에 단순한 뮤지션이 아닌 아티스트의 삶을 살았다. 난 ‘대학가요제가 낳은 최후의 스타’ 라는 수식을 이렇게 바꾸고 싶다. ‘한국 대중가요 씬 최후의 락스타’

태도의 문제다. ‘맘대로 살아. 하고 싶은 걸 해’를 외치고 그대로 살던 그 태도. 재능이 말라붙었을 때조차 끊임없이 사운드에 대한 연구를 계속하고 이를 실험하던 음악에 대한 열정. 장관직을 제의해도 ‘내가 고작 장관 따위 하러 음악을 하는 줄 아는가’ 라며 역정을 내는 자부심. ‘나는 NL도 PD도 아니었다. 굳이 얘기하자면 IS쪽’ 이라 말할 수 있는 곤조 같은 것 말이다. 그는 20대 초반에 이미 음악으로 일가를 이뤘다. 초기작에서 빛나는 미디의 활용은 대중음악의 방법론을 갈아 엎었고(째즈 카페를 들어보라.) N.EX.T의 볼륨감 넘치는 메탈 사운드는 다신 메인 스트림에서 시도될 수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신해철이 나 같은 평범한 리스너에게 남겨준 건 이런 ‘음학’적인 것들이 아니라, 그가 말하고 쓰고 노래하던 섹시한 삶의 태도와 가치관 같은 것이었다. 구라 좀 보태서, 나와 당신의 중2를 키운 것은 팔 할이 신해철이다.

다른 386들이 그렇듯 그 또한 낡았고, 때론 틀리기도 했다. 그래, 까놓고 유치했다. 하지만 ‘유치하다고 말하는 건 더 이상의 꿈이 없어졌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책상과 필통 안에 붙은 머리 긴 락스타’중 하나가 내겐 신해철이었다. 그렇게 불멸을 노래하고 스스로 불멸이 되어도 인간은 죽는다. 다만 그 죽음의 때와 방식을 말하고 싶을 뿐이다. 의료사고에 인한 황망한 죽음 따위는 도저히 납득이 되질 않는다. 이게 이 나라 최후의 락스타가 세상을 떠나는 법이란 말인가.

‘눈을 뜨면 똑같은 내 방 또 하루가 시작이 되고, 숨을 쉴 뿐 별 의미도 없이 또 그렇게 지나가겠지’를 읊는 요즘이다. 창 밖에 돌아온 서태지는 예전과는 달라 보이고, 이젠 주저 없이 아이돌의 힘을 빌린다. 그리고 신해철은 죽었다. 20대 초반에 세상을 뒤엎고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을 가졌던 이들이 결국 스스로의 대체재를 찾지 못한채 사라지고 있다. 직관으로, 한 세상이 끝나가는 것 같다. 그와 함께했던 누군가들의 유년기와 함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4/10/28 21:17
수정 아이콘
하이버리 분이신가 보군요 반갑습니다. 흐흐
ZolaChobo
14/10/28 21:44
수정 아이콘
반갑습니다. 하이버리 - PGR 러들이 많은 것 같더라구요
14/10/28 21:36
수정 아이콘
진짜 부고를 듣고 나서는 제 어린시절이 날아가고 늙어버린 느낌?
8,90년대를 대표한 마지막 로맨티스트이자 락스타가 사라졌다는 말이 있던데... 공감되더군요.
오렌지샌드
14/10/28 23:22
수정 아이콘
서른이 훌쩍 넘은 제게 타협하지 않는 반골정신이 있다면, 그 팔할이 아니라 전부가 신해철에게서 왔습니다. 잃고나서야 얼마나 큰 존재인지 알게된다는게 정말이었네요.
王天君
14/10/28 23:34
수정 아이콘
신해철의 죽음에 울적하면서도 팬도 뭣도 아니어서 뭘 쓰기에는 좀 뭐했는데, 제가 느낀 바를 정말 고대로 써주셨네요.
카랑카
14/10/28 23:44
수정 아이콘
참 안타깝습니다.
엘케인
14/10/29 08:05
수정 아이콘
가고 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가 내 어린 시절의 전부였던 것을.
그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볼때마다 눈시울이 붉어지네요.
오늘 저녁, 그의 안식을 빌러가봐야겠네요. 그냥은 못있겠어요.
로랑보두앵
14/10/29 09:08
수정 아이콘
정말 좋은글이네요
참새 방앗간
14/10/29 12:43
수정 아이콘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중2의 팔할, 공감합니다.
Thanatos.OIOF7I
14/10/29 13:38
수정 아이콘
저는 서른 넘은 지금도 대장, 마왕, 공장장.. 이러고 사는데요ㅠㅠㅠ 흙흙
14/10/29 15:14
수정 아이콘
제나이 중2때 안녕의 랩을 읊조리며 ~굿바이 그랬는데....
참...
아직도 믿겨지지가 않네요.
벤자민비올레이
21/11/03 14:01
수정 아이콘
(수정됨) 7년이나 지나서야 링크를 따라서 이 글을 봤네요.
신해철의 비판적 지지자.. 2000년 이후, 그의 음악적 재능이 빛바래던 시절즈음부터 저를 포함한 많은 신해철팬들이 이 노선에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엄밀히 말하자면, 그의 음악이 빛나던 시기는 30대 초반까지가 맞는 듯하네요. 97년 넥스트 해체할 때 이미 30살이었으니까요. 그리고 대중적 성공과는 별개로, 99년 모노크롬 앨범을 그의 전성기의 끝자락으로 보는 게 합당하지 싶습니다. 그 이후로 나온 앨범들은 쭉 실망스러웠고, 2014년 솔로 앨범에서 다시 음악에 대해 감을 잡은 듯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그게 그의 마지막 앨범이 되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4675 [일반] 국과수의 고 신해철 부검 소견 브리핑 영상 [82] 김연아11646 14/11/03 11646 1
54669 [일반] MC몽/보이프렌드의 MV와 故신해철에 대한 헌정 뮤비가 공개되었습니다. [25] 효연광팬세우실6478 14/11/03 6478 0
54663 [일반] 故 신해철, 17일 수술 뒤 천공 생겼다. [61] I 초아 U11458 14/11/02 11458 0
54641 [일반] [음악] 신해철, '일상으로의 초대': 내가 그에게 배운 사랑 [6] 두괴즐4453 14/11/01 4453 4
54633 [일반] 고 신해철씨가 받은 의료행위에 대한 기사가 떴습니다. [51] 레지엔10240 14/11/01 10240 2
54628 [일반] 마왕 신해철 그의 헌정 추모영상. 그리고 소회. [3] Bergy103507 14/10/31 3507 2
54611 [일반] 신해철 에게 보내는 반성문. [3] 月燈庵3280 14/10/31 3280 9
54609 [일반] 신해철 부인 "위 축소수술 동의도 설명도 없이 해..." [46] 삭제됨10325 14/10/31 10325 0
54600 [일반] 내가 영원히 기억할 신해철 노래 Best 20 [29] 리콜한방17992 14/10/30 17992 9
54577 [일반] 신해철 최근 라디오 방송 모음 [20] Zelazny6827 14/10/29 6827 3
54565 [일반]  서태지가 대장이고 신해철이 마왕이던 때가 있었겠지 [12] ZolaChobo5587 14/10/28 5587 24
54564 [일반] 신해철, 나의 히어로를 다시 찾다. [44] Typhoon7232 14/10/28 7232 1
54554 [일반] 나는 신해철 빠돌이다. [16] reionel5001 14/10/28 5001 3
54548 [일반] 신해철씨 사망의 원인이 의료사고 ? [50] Dj KOZE13250 14/10/27 13250 0
54546 [일반] 굿바이 마왕, R.I.P 신해철 [15] 최종병기캐리어6510 14/10/27 6510 0
54543 [일반] 신해철 별세 [375] 내일은21228 14/10/27 21228 3
54487 [일반] 신해철 상태 '의식 없고 동공반사도 없어' 위중한 상태... [38] 발롱도르11186 14/10/24 11186 0
54454 [일반] 신해철.. 회복하기를 바랍니다. [8] 삭제됨6273 14/10/23 6273 2
54445 [일반] 신해철씨가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았다고 합니다. [51] 삭제됨9979 14/10/22 9979 0
52757 [일반] 雜談 - 잡다한 이야기 두 개 (신해철, 딸내미) [10] 글곰2930 14/07/16 2930 1
52628 [일반] 내가 좋아하는 신해철 노래 Best 10 [37] 리콜한방6336 14/07/09 6336 3
52297 [일반] 신해철 신곡 A.D.D.a M/V 공개 [18] 어강됴리3896 14/06/19 3896 6
52273 [일반] 신해철씨 새 앨범 선공개곡 A.D.D.a 가 공개되었습니다. [15] VKRKO 4853 14/06/17 485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