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2/11/04 18:46:32
Name Neandertal
Subject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볼 그리고 너클볼...
할 일 없는 나른한 일요일 오후… --;;;
하루 종일 멍하니 방구석에만 틀어박혀 있다가 문득 “투수들이 슬라이더는 어떻게 던지는 걸까?”라는 의문이 들어서
인터넷에 한 번 찾아봤습니다.
마침 슬라이더하고 몇 가지 변화구들을 던지는 방법이 나와있는 동영상이 있어서 이렇게 링크를 걸어봅니다.
(동영상의 해설은 영어로 되어있지만 영어를 모르더라도 어느 정도는 직관적으로 이해가 가능합니다…--;;;)

그동안 그냥 중계들을 땐 슬라이더니 체인지업이니 하면 그냥 투수가 변화구 던지고 타자는 속았구나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실제로 던지는 모습이나 공의 궤적을 보고나니 재미가 더 있네요.

1. 슬라이더 (Slider)


슬라이더는 빠른 볼을 가진 투수가 타자를 현혹시킬 요량으로 장착하면 효과가 큰 변화구라고 합니다.
직구랑 같은 폼으로 던지는데 우투 우타인 경우 타자 몸 쪽에서 바깥쪽으로 휘어져 나가기에 헛스윙을 유도하기에 좋다고 하네요.

그리고 공이 스트라이크 존으로 들어오기 보다는 막판에 스트라이크 존에서 벗어나는 것이 오히려 더 좋은 슬라이더라고 하네요.
슬라이더의 변화가 밋밋하면 그냥 좀 느린 직구나 마찬가지여서 장타를 맞을 위험이 높다는 군요. (해설위원들이 늘 하는 얘기죠…^^)


스티브 칼튼의 슬라이더

국내에서 슬라이더로 리그를 평정했던 선수는 역시 현 기아타이거즈 감독인 선동렬 선수가 되겠네요…
몸 쪽 빠른 직구로 타자를 혼을 한 번 빼 놓은 뒤 바깥쪽으로 휘어지는 슬라이더를 던지면…
타자는 붕붕 헛 방망이를 휘두르고…
선동렬 선수가 나와서 몸만 풀어도 상대팀에서 경기를 거의 포기했다시피 했다죠…--;;;


2. 체인지업 (Changeup)


체인지업의 관건은 타자가 직구를 던지고 있다고 믿게 만드는 거라고 합니다.
직구와 같은 팔 각도, 같은 릴리스 포인트에서 던지고 공의 회전도 직구와 같은 방향이라고 합니다.
다만 빠른 직구를 기다리고 있던 타자에게 느린 공을 보내면서 타이밍을 뺏는 게 관건이라는 거겠지요.

공의 궤적도 직구와 거의 비슷한데 타자가 구질을 파악하는 시점부터 공이 직구보다 더 밑으로 떨어진다고 합니다.


다르빗슈 체인지업

체인지업에는 서클 체인지업이라는 것도 있는데 우리가 오케이(OK)사인 하듯이 검지와 엄지를 서로 만나게 잡는 그립이라고 하네요.
이렇게 되면 공이 바깥쪽으로 휜다고 합니다.

3. 커브볼


커브볼은 상당히 던지기가 어렵다고 합니다. 팔의 궤적이나 릴리스 포인트가 직구와는 많이 다르다고 하는군요.
직구보다도 구속은 18 ~ 30km/h 정도 더 느리고 공은 포물선을 그리다가 타자 앞에서 떨어지게 된다고 합니다.
타자가 알고도 치기가 쉽지 않다고 하네요.


클리프 리의 커브볼

국내에서 커브를 잘 던졌던 선수는 고 최동원 선수가 되겠습니다. 정말 폭포수처럼 뚝 떨어지는 커브가 일품이었다네요.

4. 너클볼


던지는 투수도, 받는 포수도, 치는 타자도 공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구종이 너클볼이라고 합니다.
좌, 우로도 갈 수 있고 위, 아래로도 갈 수 있답니다. --;;;
관건은 공의 회전을 최대한 죽여서 공을 던지는 거라고 합니다.
공을 잡는 법도 아주 특이한데 검지, 중지, 약지, 새끼 손가락을 세워서 마치 공에 박아 넣듯이 해서 공을 잡습니다.
그리고 공을 던지는 기분이 아니라 홈 플레이트로 밀어 넣는다는 느낌이라고 하네요.

유명한 너클볼러로는 애틀란타 브래이브스의 필 니크로가 있었고
현역으로는 뉴욕 메츠의 디키가 뛰어난 너클볼을 던지는 투수라고 합니다.


디키의 너클볼
* 信主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11-14 10:37)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11/04 19:04
수정 아이콘
재밌는 영상들 감사합니다~

가끔 리틀야구 코칭일을하는 입장에서 저도 몇가지 팁을 드리자면
프로선수레벨을 목표가 아닌 사회인야구급에서 던지기 힘든 난이도로는 슬라이더->커브-> 체인지업입니다. 각각 구질별로 무브먼트는 논외로 치고요. 커브 던지는방법중에 미국에서 어린애들한테 가르치는 방법이 있는데, 엄지와 중지를 동그랗게 해서 공중간을 잡습니다. (180도 로요) 그러고 검진 쭉펴서 하늘을 가르키고.. 그담에 검지를 타자를 향해 포인트한다는 식으로 던지.....
대략적으로는 패스트볼을 직각으로 던진다고 봤을때 슬라이더는 오른쪽으로 사십오도, 커브는 오른쪽으로 구십도, 싱커는 왼쪽으로 사십오도, 체인지업은 왼쪽으로 구십도 비틀어 던진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요거 컨셉만 생각해도 던질때 훨씬 편할거에요.
Neandertal
12/11/04 19:14
수정 아이콘
白風 님// 저야 뭐 야구를 할 일이 없으니...--;
사회인 야구 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참고가 되겠네요...^^
그나 저나 저 스티브 칼튼의 슬라이더는 후덜덜 하네요...
12/11/04 19:29
수정 아이콘
최근 우연히 사회인 야구단에 기웃기웃거리며 좀 던져봤는데
슬라이더/커브/첸졉 그립 연구해서 백날 던져봐야 다 똑같이 나가더군요 -_-:::
어쩌다 삑사리로 좀 휘는듯한 기분이 살짝 들락말락하는 -_-: 거 가끔 나온다는 ..

그리고 제 스스로 공 던지면 좀 속도좀 나지 싶었는데
죽을힘을 다해 던져도 100k/h 근방에서 놀더라구요 .. 백마일짜리 공이 어떤 느낌일지 상상도 안갑니다 ..
내려올
12/11/04 20:48
수정 아이콘
야구는 참 들여다 보면 들여다 볼 수록 흥미로운 스포츠인 것 같아요.
가끔 그 섬세함에 놀라게 된달까요?

재미있는 영상들 잘 봤습니다.
추천 누르고 가요~
Neandertal
12/11/04 21:05
수정 아이콘
내려올 님// H라는 일본 야구 만화에서 주인공이 이런 말을 하죠...
정확한 워딩은 아닙니다만...

"시간 제한이 없는 스포츠의 매력을 보여주지..."

뭐 이랬던 것 같은데...
어쨌든 스포츠 중에서는 가장 복잡한 게 야구인 것 같습니다...
데스벨리
12/11/04 21:07
수정 아이콘
H2의 주인공 히로의 명대사죠....야구만화의 탈을 쓴 ;;;;;
12/11/04 21:14
수정 아이콘
음.. 딴지는 아니지만, 올해 다르빗슈는 체인지업을 거의 던지지 않았는데 영상이 나오다니 신기하네요. 팬그래프에서는 딱 한 개 던진걸로 나오네요.
영상 속 공은 팬그래프에선 변형 패스트볼로 판단한 것 같습니다.
데스벨리
12/11/04 21:15
수정 아이콘
일반인이 던지는걸로 보면 슬라이더보다 커브가 쉽죠...다만 구질의 완성도 를 높이는 것으론 커브가 슬라이더보다 어렵구요....슬라이더는 패스트볼의 변형이라고 보면되지만 커브는 패스트볼의 정 반대의 개념을 가진 공이니깐요.공의 회전을 주는 방향이 완벽히 반대입니다;;;; 그러다보니 패스트볼과 다른 릴리스포인트,다른 투구폼이 나올수 밖에 없는데 이것을 극복하고 완벽한 커브가 구사된다면야 뭐......굉장한 무기가되겠죠.....커브라면 과거엔 최동원 이었다면 요즘엔 윤성환,정현욱 정도..? 최근엔 종으로 떨어지는 변화구는 커브보단 포크볼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Neandertal
12/11/04 21:22
수정 아이콘
데스벨리 님// 예전에 원년 오비 베어스의 영웅 박철순 선수가 던졌던 게 포크볼이었나요? 너클볼이었나요?
미국에서 뛰다가 국내로 와서 던지는 데 국내 타자들이 제대로 치지도 못하던 게 기억나네요...
데스벨리
12/11/04 21:23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커브던지는 방법은 꾀유명한것 같습니다. ^^ 저도 시합에서 그 손가락을 세운 그립으로 커브를 던지곤 하니깐요 호호호 다만 몇번 던지면 던지기 전에 팔스윙이 나오면서 서있는 가운데 손가락이 보이는 경우가 많아서 눈썰미 좋은 상대는 금방 알아채더군요;;;
데스벨리
12/11/04 21:26
수정 아이콘
그거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했는데......박철순선수 본인도 증언을 했고 당시 자료화면을 보면 알수 있더군요. 정확히는 팜볼 이었습니다. 손바닥으로 공을 감싸쥐어 던지는 체인지업의 일종이었죠. 당시야 국내야구의 수준이 높지 않았기때문에 이공을 너클볼로 보기도 했고...타자들도 제대로 대처하질 못했죠......박철순선수의 프로 원년 마구라 불리우던 구종은 체인지업의 일종인 팜볼이 었습니다.
Neandertal
12/11/04 21:27
수정 아이콘
데스벨리 님// 아, 그랬군요...답변 감사합니다...^^
좀 더 찾아보니 박철순 선수 이후로는 이 변화구를 던지는 투수가 국내에서는 없다고 하는데...
이렇게 남들 잘 안 덜질 때 익혀서 주무기로 삼으면 좋을 것 같기도 하네요...--;;;
비록 제구는 아주 어렵다고 합니다만...--;;;
내려올
12/11/04 21:37
수정 아이콘
히카리의 생일 날 역투를 하던 히로의 모습이 생각나네요.
ㅠㅠ
Endless Rain
12/11/04 22:04
수정 아이콘
사족입니다만 커브는 김진우죠..........!!
차유람
12/11/04 22:07
수정 아이콘
정확히는 '타임아웃이 없는 시합의 재미를 가르쳐 드리지요.' 일 겁니다.
아마 축구부 소속으로 있을 때 야구클럽이랑 시합하는 경기에서 포수 하다가
야구 무시하는 행동 보고 열받아서
야구클럽 만루 찬스 때 대타로 나가 홈런 친 다음에 축구부 주장한테 했던 말로 기억하네요. 흐흐흐
Neandertal
12/11/04 22:08
수정 아이콘
Endless Rain 님// 김진우 선수도 중간에 방황기만 없었다면 정말 지금보다 더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가 되었을텐데요...
데스벨리
12/11/04 22:10
수정 아이콘
팜볼보다 던지쉽고 팜볼보다 더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체인지업이 아주 많이 발전해 있는 현재에....팜볼을 무기로 삼을 투수가 등장하는건 쉽지 않겠지만 나타나기만한다면야 보는 재미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을겁니다^^ 개인적으로 야구 구질을 영상을 찾아보며 가장큰 문화컬쳐를 경험했던 구질이 마이크 스캇의 스플리터였습니다....시간이 나실때 한번 찾아보신다면 투수의 구질을 궁금해 하시던 호기심을 더욱 자극할수있을거라 확신합니다 ~_~
데스벨리
12/11/04 22:11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커브는 김진우죠!! 제 현재 메모리에 아직 김진우가 들어와 있지 않을걸보니 그의 복귀가 아직도 저에겐 익숙치 안은가봐요 ;;;;;
차유람
12/11/04 22:15
수정 아이콘
영상 잘 봤습니다.
선수들이 던지는 변화구들은 움직임은 정말 큼직큼직 하네요.
뜬금없지만, 요새는 스크루볼 던지는 선수들은 누가 있는지 궁금하네요.
아마도 손목이랑 팔꿈치에 무지막지한 무리를 주는 구질이다 보니
이제는 전문적으로 던지는 투수들이 많지 않겠죠?
데스벨리
12/11/04 22:21
수정 아이콘
스크류볼은........만약 어떤 투수가 던지는 일이생긴다면 선수-투코-수코-감독 까지 가루가 되도록 까여야할겁니다 ㅡㅡ
차유람
12/11/04 22:24
수정 아이콘
하긴 많이 안 던지더라도 경기에서 제대로 던지려면 어느정도 연습이 필요할텐데;;
그것만으로도 혹사군요.;
Neandertal
12/11/04 22:31
수정 아이콘
차유람 님// 너클볼, 스크류볼, 자이로볼이 야구 3대 마구라고 한다네요...^^;;;
자이로볼은 마쓰자카가 던진다는 데 아무도 그 실체를 모른다고 하네요...--;;;
제랄드
12/11/04 22:41
수정 아이콘
국내 선수 중 순전히 커브'만' 놓고 본다면 제 관점에서 내린 순위는 이렇습니다.
1. 김진우(KIA)
2. 윤성환(삼성), 김상현(두산)
3. 정현욱(삼성) 등등

그리고 므르브의 리그 지배급 너클볼러의 계보는 이제 디키에게 완전히 넘어간 듯 보입니다. 하지만 단순히 계보를 이었다... 고 보기에 디키의 너클볼은 직전 계승자였던 웨이크필드의 너클볼을 완전히 뛰어넘은 듯 보입니다. 알려진대로 너클볼의 치명적인 단점은 1. 느리다. 2. 제구가 (잘) 안 된다 인데 디키는 이를 정복했습니다. 일단 구속이 130km죠. 미친 듯 춤추는 공이, 과거 크보의 예를 들면 전병호(전 삼성) 선수의 직구 속도와 비슷하게 들어온다는 건데 타자 입장에서는 참 난감하겠죠. 물론 과거 므르브에서도 비교적 빠른 구속의 너클볼러가 아주 없진 않았지만 이들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디키는 무려 너클볼의 '제구'가 됩니다. 또 거기에 디키는 웨이크필드처럼 110km 정도의 느린 너클볼도 상당히 정확한 컨트롤로 던질 줄 아는... 무슨 스포츠 만화에나 나올만한 사기 캐릭이죠. 딱 하나 문제는 지명 당시 부상 전력이 있던 선수(그래서 계약금 왕창 깎임)라는 점인데 워낙 예전 이야기인지라 사실상 몇 년은 더 해 먹을 수 있을 듯 보입니다. 올해 아버지와 우연히 므르브 중계를 보다가 뭐 이딴 놈이 다 있나 하면서 신기하게 계속 지켜보게 되었죠.

(디키 관련 이야기는 김형준 칼럼을 참고했습니다. 제 필력으로는 표현이 잘 안 되는군요)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worldbaseball&ctg=issue&mod=read&issue_id=214&issue_item_id=9025&office_id=224&article_id=0000002600
데스벨리
12/11/04 22:48
수정 아이콘
3대마구라는 이름으로 실존하는 마구 너클볼,스크류볼을 허상에 불과한 자이로볼과 동급으로 묶는건 안됩니다;;;;; 너클볼,스크류볼은 실제로 던진투수도 있고 실존하는 구질입니다만.....자이로볼이란 만화에 나오는 구질은 실제로 구현된적이 없는 이론으로만 가능한 구질입니다 ㅡ_ㅡ;;; 마스자카가 던진다고 하는 건 일본 언론의 특기인 포장+설레발 이었구요.....간단히 말해 160KM대의 슬라이더를 던질 투수가 앞으로 나올지 안나올지 모르는일이겠지만....적어도 그전까지는 너클볼과 스크류볼과는 염연히 차원이 다른 구질입니다;;;
레지엔
12/11/04 23:03
수정 아이콘
스크류볼에 대한 매커니즘이 알려지면서 다시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던지는 것 자체보다는 던진 후에 팔을 무리하게 원래대로 돌리는 과정에서 손상이 온다는게 알려졌거든요. 그냥 팔을 비틀어서 던지고 그대로 힘을 빼면 부상이 덜할 거라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Neandertal
12/11/04 23:07
수정 아이콘
레지엔 님// 제대로 구현만 된다면 재미있는 구질이 되겠더군요...오른손 투수가 던지면 오른손 타자 몸 쪽으로 휘어들어오고 왼손 투수가 던지면 왼손 타자 몸 쪽으로 휘어들어오고...아주 치기 까다롭겠더군요...잘 쳐야 범타겠던데요...
레지엔
12/11/04 23:14
수정 아이콘
괜히 마구가 아니죠 흐흐. 사실 우투수한테는 난이도에 비해 큰 메리트가 없다고 합니다. 좌투수가 커브랑 같이 장착하면 무적이 되는듯.
제랄드
12/11/04 23:19
수정 아이콘
그게 말처럼 쉽지 않은 이유는 투수에게 상당히 무리가 가는 투구폼이라는 점이겠죠. 사실상 가르칠 사람도 없고요.
므르브에서 스크류볼 하면 떠오르는 몇몇 선수가 있는데 대표적인 '칼 허벨'의 경우 은퇴 당시 서 있을 경우 손바닥이 바깥쪽을 향할 정도로 뒤틀린 상태였습니다. 얼마나 무리가 되는 구종인지 짐작이 가능하죵;
야구가 과학으로 분석되기 시작한 이래 무리가 '덜' 가게 하는 방법은 많이 개발되었고 선수 보호 개념이 확실히 잡힌 것은 분명합니다만 스크류볼 만큼은... 물음표가 붙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칼 허벨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11번 영구 결번, 명예의 전당 입성, 5년 연속 20승, 베이브 루스-루 게릭-지미 팍스-알 시먼스-조 크로닌 5연속 삼진, 므르브 좌완투수 단일 시즌 최저 방어율(1.66, 23승 12패. 1933년) 등등 엄청난 기록들 보유
Neandertal
12/11/04 23:20
수정 아이콘
제랄드 님// 그런데 너클볼러의 단점이 주자가 나가면 도루 허용률이 높아지지 않을까요???
제랄드
12/11/04 23:24
수정 아이콘
지금 집인지라 자료 분석할 시간이 없습니다만... (와이프님 눈총이;) 너클볼의 단점인 구속이 느리다, 이건 도루 허용률과 별 상관 없습니다. 물론 전~혀 상관 없다고 볼 수는 없지만 사실상 도루 허용률은 투수의 퀵 모션과 포수와의 호흡에 더 밀접한 관련이 있... 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랄드
12/11/04 23:35
수정 아이콘
마쓰자카의 자이로볼은... 99% 그런 공은 없다고 보셔도 무방합니다. 이론상으로 된다고 하고, 일본 언론에서 이런저런 실험과 기획 프로그램이 있었지만 그냥 가십거리 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제랄드
12/11/04 23:41
수정 아이콘
박철순 아저씨의 그 공은 팜볼로 보는 게 맞죠. 허구연 아저씨는 체인지업의 일종이다라고 하셨는데 그것도 그리 틀린 말은 아니고요. 당시 그 공으로 크보를 씹어드셨는데 위력이 어느 정도였냐 하면 당시 리그에서 그 공을 안타로 만드는 일이 무척이나 희귀할 정도였거든요.
그런데 그 공으로 홈런을 딱 1개 허용하긴 했죠. 그리고 그 홈런의 주인공은.... 현재 롯데 팬분들에게는 금지어가 되어버린 백모 감독 겸 선수... 라는 전설이...
Neandertal
12/11/04 23:44
수정 아이콘
제랄드 님// 그 당시 제 기억으론 언론 매체에서는 다 '너클볼'이라고 했었던 것 같고 무슨 만화에나 나오는 마구 같은 뉘앙스를 풍겼던 것으로 기억하는데...그 만큼 선진 야구와 국내 야구의 수준에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봐야겠네요...
제랄드
12/11/04 23:56
수정 아이콘
그 당시 언론들이 그럴 수밖에 없었던 게 당시 팜볼, 너클볼 등을 굳이 분류하지 않았고, 분류할 정도로 식견있는 해설자가 없었거든요. 게다가 박철순 아저씨가 실제로 마이너 시절 너클볼도 연마했던 것도 사실이었고요. 두 가지 추측이 가능한데 그냥 기자들이 너클볼인가 보다 했던 게 그대로 사용됐거나 굳이 영업비밀을 알리고 싶지 않았던 박철순 아저씨가 정확히 뭐다 말하지 않았거나 뭉뚱그려서 너클볼이라고 한 것이 겹쳐서 일어난 일이 아닐까 싶군요.
데스벨리
12/11/05 00:03
수정 아이콘
어....스크류볼을 던지는 팔동작 자체가 인간이 가지고 있는 신체구조에서 역행하는 무리한 행동입니다.....이런한 행동 이후 팔이 정상으로 되돌아오는 과정은 무리한 행동이 아닌 자연스러운 과정인것이죠;;;; 스크류볼을 던지고 그대로 힘을 빼면 당연히 원래대로 팔이 돌아오는 과정이 진행됨니다......스크류볼을 던지후 팔이 본래대로 되돌아 오는 과정에서 근육의 손상이 가장 심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았다는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것을 근거로 스크류볼이 다시 실전에 등장할것이라 추측하는건 어려운일이죠.....팔을 비트는 행동 자체가 뒤튼 뒤 되돌아 오는 과정을 동반하는 일입니다....스크류볼 투구후 원상태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근육손상이 심하다는사실은 그 것만으로 사실로 받아들여야지 스크류볼의 재발견이라고 볼순 없습니다.....더군다나 투구라는건 팔로만하는것이 아니깐요;;;;;
제랄드
12/11/05 00:17
수정 아이콘
많지 않은 게 아니라 그냥 멸종이죠. 선수 관리체계나 과학적 트레이닝이 거의 없다시피했던 1930년대 메이져리그에서조차 스크류볼은 감독에게 '허락'을 맡아야 던질 수 있었습니다. 부상율이 엄청났거든요;;
12/11/05 00:52
수정 아이콘
너클볼이 던지기 어렵나요? 크보에도 한명쯤 나올만한시기가 지난거 같은데...영 안보이네요.
제랄드
12/11/05 01:27
수정 아이콘
기본적으로 굳이 너클볼을 던져야 할 이유보다 던지지 말아야 할 이유가 약 3배 정도 많습니다. 특히나 우리나라 야구 스타일상 더더욱이요.
제가 크보의 감독 혹은 투수 코치라 해도 까딱했다간 홈런 맞기 딱 좋은, 왠지 포수 패스트볼(참고로 너클볼을 받는 포수는 너클볼 전용 미트를 따로 낍니다. 차이점은 공 받는 부분이 매우 넓죠;)이나 도루 허용 많이 할 것 같은, 던지는 투수조차 공이 어디로 날아갈지 모르는 구종을 주무기로 삼는 투수를 굳이 중요한 순간에 올리고 싶진 않을 겁니다. 차라리 일단 공이라도 좀 빠르고, 감독이나 포수가 던지라는 곳에 던지는 시늉이라도 하는, 즉 결과가 어느 정도 예측되는 투수를 올리는 게 인지상정이겠죠.
그 외에도 너클볼러들이 왜 성공하기 어려운가에 대한 이야기는 당장 떠오르는 것만 해도 상당히 많네요; 미국만 해도 데뷰 때나 프로 이전부터 너클볼을 연마한 선수는 거의 없습니다. 던지는 메카니즘 자체가 완전히 다르거든요. 투구를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겁니다. 그래서 므르브도 부상이나 기타 이유로 뒤늦게 연마하는 경우가 아마 99% 쯤 될 거고요, 영상에 소개된 디키의 경우 팔꿈치 인대가 아예 없.습.니.다.
민머리요정
12/11/05 05:36
수정 아이콘
음 국내 커브볼러 중에서 송신영 언급이 없는게 의외군요?
커브하나만큼믄 송신영 선수도 꽤 괜찮습니다
민머리요정
12/11/05 05:40
수정 아이콘
팜볼은 변형체인지업의 일종이라고 알고있습니다.
당시 박철순 선수가 던졌다고 하구요.
제기억으로 08년에 장원삼 선수 팜볼 영상이 하나 있는 걸로 압니다.
08년이 희귀구종이 가끔 보였던 해였죠.
마일영 너클볼 영상도 아마 08년일껍니다.
국내에서 너클볼을 던진 마지막 선수는 마일영일꺼구요.
너클이 자유로웠던 마지막 선수는 옥스프링일꺼에요 찾아보시면 영상도 나올듯싶습니다.
12/11/05 06:02
수정 아이콘
사회인 야구 해본 경험으로 아마에서 선출이 던지는 거 빼면 공이란 빠른 아리랑과 느린 아리랑뿐 -0-;;
Grow랜서
12/11/05 15:44
수정 아이콘
정말 디키의 저 너클볼은 대단하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네요 130km에 제구가 되는 너클볼이라니...

별개로 예전에 필 니크로 너클볼 동영상을 한번 본적이 있는데 구질 더럽기론 진짜 최고인듯해요; 던지는 투수도 치는 타자도 받는 포수도 아무도 궤적을 장담할수 없는 진짜 마구같은 느낌이 풀풀나던데...
12/11/05 17:32
수정 아이콘
예전에 하드볼 3, 4하면 맨날 스크류볼만 썼는데 실전에선 단종된 공이었군요.
김치찌개
12/11/06 08:12
수정 아이콘
글 잘 봤습니다^^

디키는 정말 대단해요 너클볼에 저 정도 구속이라니..
좌월석점홈런
12/11/06 09:43
수정 아이콘
글 감사합니다!
스크랩해서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네요 ^^
좋아요
12/11/20 23:36
수정 아이콘
공하나로 이렇게 많은 공을 구사하는 인간의 위엄이라고 해야할런지 참.. 크크.
(글 퍼갑니다. 출처 명시할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49 붉은 죽음(赤死) – 화성 [17] Neandertal9794 12/11/21 9794
1648 모든 것이 기적이다! - 지구 [34] Neandertal10739 12/11/20 10739
1647 지옥도(地獄道) – 금성 [34] Neandertal9651 12/11/19 9651
1646 태양계의 왕따이자 잊혀진 행성 - 수성 [18] Neandertal11781 12/11/17 11781
1645 스타크래프트2 국내 및 해외대회 통합 성적 차트(2012.11.19) [28] 이카루스6867 12/11/19 6867
1644 사무용 인체공학 의자들 체험기 [34] 저글링아빠19116 12/11/16 19116
1643 GSL 대회 방식과 Global Point 에 관한 답변 (Cherry님 글 답변) [36] 채정원6515 12/11/21 6515
1642 당신이 태양계에 대해서 알지 못할 수도 있는 10가지 사실들... [19] Neandertal8006 12/11/15 8006
1641 [LOL] 정글러 캐리를 위해선 이정도는 알아야 한다 [33] 포로리10683 12/11/15 10683
1640 기나긴 여정의 마지막 언덕. HALO 4 [17] 중년의 럴커6153 12/11/07 6153
1639 LOL에서 승리에 이르는 네가지 방법론 [14] legend7231 12/11/07 7231
1638 [연애학개론] 소개팅 그녀와 연인이 되는 5단계 (Plan B) - 고백의 딜레마 [32] Eternity11800 12/11/13 11800
1637 똥과 역사 [18] 눈시BBbr8508 12/11/06 8508
1636 [리뷰] 똥셉션 - '유주얼 서스펙트'를 능가하는 충격적인 반전에 내 코를 의심하다 (스포 있음) [88] Eternity10184 12/11/05 10184
1635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볼 그리고 너클볼... [46] Neandertal12516 12/11/04 12516
1634 G-STAR 2012 현장 취재 - 3일차, 부산 BEXCO 현장 스케치 [3] kimbilly6466 12/11/11 6466
1633 [LOL] 정글 자르반 기본 가이드! [40] Havoc9403 12/11/07 9403
1632 [공포] 난 사육당했었다. [80] PoeticWolf12115 12/11/02 12115
1631 엄재경 해설님이 강의를 오셨습니다. [51] DEICIDE13700 12/10/31 13700
1630 본격 pgrer 이벤트, <키배말고 칭찬해요> [155] 절름발이이리8462 12/10/30 8462
1629 [영화공간] 이제는 주연급에 올라선 그들의 최고 조연 캐릭터들 [44] Eternity13243 12/10/28 13243
1628 똥아 안녕~ [31] 이명박7410 12/11/06 7410
1627 똥인간 연애함 [108] 이명박14105 12/11/05 1410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