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2/10/30 21:28:53
Name 절름발이이리
Subject 본격 pgrer 이벤트, <키배말고 칭찬해요>
회사 팔고 돈 벌어서 예전에 하려던 이벤트 쎄웁니다.



대선을 앞두고 부쩍 늘어난 정치 키배와 반목에 지친 pgrer들에게 상호 존중과 칭찬의 릴레이를 통해
안식과도 같은 평화와 사랑의 마음을 다시 되새겨보고자 합니다.
키배만 하기엔 우리의 젊음은 아직 따뜻하니까요.

이벤트 참가 방법 :
이 글에 덧글로 pgrer를 칭찬한다.
마음에 드는 덧글에 재 덧글로 +좋아요 라고 한다.
자기 스스로 칭찬은 이벤트에서 제외됩니다. 물론 2번 칭찬하시면 상관 없습니다.

상 :
진실된 칭찬상 : 진실되고 멋진 이유로 진정성 있는 칭찬을 한 pgrer 에게 드립니다. 2분 선정 (절름발이이리 선정)
츤데레 칭찬상 : 칭찬같지만 까.. 아니 까는 것 같아도 사실 칭찬인 그런 칭찬을 하신 분께 드립니다. 2분 선정 (절름발이이리 선정)

기똥찬 칭찬상 : 창의력 넘치는 칭찬을 하신 분께 드립니다. 2분 선정 (유저들이 선정. 재덧글로 +좋아요가 제일 많은 덧글)
제일 먼저 2회 칭찬받은 사람 : 2명 여긴 스타크래프트 커뮤니티니까요.(유저들이 선정)
제일 먼저 6회 칭찬받은 사람 : 2명 여긴 스타크래프트 커뮤니티니까요.(유저들이 선정)
칭찬 받은 개수 셀 때, 덧덧글로 이루어진 칭찬은 카운트 하지 않습니다.

총 10명이 상품을 받게 됩니다.
제일 먼저 2회 칭찬 받은 사람과 6회 칭찬받은 사람이 겹치면 차등 순위자로 가게 됩니다. 어차피 상품은 비슷하니 별 의미는 없을겁니다.
상품은 미정입니다만, 뭐가 됐든 2만원상당으로 할 생각입니다. 덧글로 의견 받습니다.

기간은 이번달 말일까지입니다.
참여자가 없으면 상품은 제게 이벤트에 대해 약 육회가량 쪽지로 문의하신 개망이님에게 모두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信主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11-09 12:26)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10/30 21:31
수정 아이콘
저를 칭찬합니다. 그냥.
12/10/30 21:31
수정 아이콘
오오? 이리님이 이런 이벤트라니! 멋지군요. 좋습니다. 신선하네요. 크크크.
jjohny=Kuma
12/10/30 21:32
수정 아이콘
무엇보다 '그' 절름발이이리님께서 이 이벤트를 여셨다는 점에서, 절름발이이리님께 경탄의 박수를 보냅니다.^^
'우리 이리가 달라졌어요' 라는 느낌? 크_크
12/10/30 21:34
수정 아이콘
육회 문의로 이 저격글(?)을 재촉해준 개망이님을 칭찬합니다.
OnlyJustForYou
12/10/30 21:34
수정 아이콘
절름발이이리님 칭찬합니다. 매일 키배만 하시는 줄 알았는데 이런 이벤트를 하셔서 순간 어떻게 하면 상받을 수 있을까 고민하게 만드시다니
대놓고 츤데레 칭찬상 노립니다 -_-;
12/10/30 21:34
수정 아이콘
요즘은 딱히 이리님도 죽어지내다시피 존재감이 없은지가 꽤 되긴 했어요. 흐.
요즘 피지알 키워상 같은게 있다면 저는... 정치글에 어김없이 후반부에 등장해 촌철살인 한마디(아마 본인 생각에는..)만 던지고 피드백 없이
사라지시는 그분이 원탑이라고 생각해요.
구밀복검
12/10/30 21:34
수정 아이콘
두세 달 딜레이 된 이벤트군요.
절름발이이리
12/10/30 21:35
수정 아이콘
죽어지내시다시피 한게 아니라 실제로 렙업해서 죽어있었습니다..
절름발이이리
12/10/30 21:35
수정 아이콘
제길 왜 자추가 안되지
jjohny=Kuma
12/10/30 21:36
수정 아이콘
+ 좋아요
Je ne sais quoi
12/10/30 21:36
수정 아이콘
회사 팔고 돈 번 거 축하드리구요, 전 눈시BBbr님 칭찬합니다. 취업후에도 꾸준히 (예전보단 조금 느려지긴 했지만 ^^;) 좋은 글 써주시는 필력과 성실성을 칭찬합니다.
Love&Hate
12/10/30 21:36
수정 아이콘
예수님이시군요! 부활하시다니
가만히 손을 잡으
12/10/30 21:36
수정 아이콘
크크크...재미있네요.
상당 기간 키워의 중심의 계시던 이리님이 이런 이벤트라니~

피지알에 평화를 가져오려고 노력하시는 이리님을 칭찬합니다.
츤데레 하사, 비록 본인이 키워를 할지라도 평화를 위해 이런 이벤트도 벌인답니다.
12/10/30 21:37
수정 아이콘
+ 좋아요
홍삼먹는남자
12/10/30 21:38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항상 기억하고 싶고 칭찬하고 싶은 피지알러는 뭐 역시 '판'님 이시죠. 만약 판님이 이 댓글 보신다면 기분 좋겠네요.
Love&Hate
12/10/30 21:38
수정 아이콘
저는 pgr의 원활한 관리를 위해 연애도 마다하시고
pgr을 위해 노력하시는 信主님의 노고를 칭찬드리고 싶습니다.
개인의 행복을 pgr을 위해 포기하시고 노력하시는 信主님께 쑥스러워 직접 말씀 드리지는 못했지만 늘 감사드립니다.
언니는그럴분이아니죠
12/10/30 21:38
수정 아이콘
자: 제가 칭찬해 드리겠습니다. 크크
이리님: 필...필요없어!

장난은 아니고 정말로 칭찬드릴만하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겁니다.
저는 이리님께 호의적입니다.
절름발이이리
12/10/30 21:39
수정 아이콘
한마리 이리로써 판님은 훌륭한 pgrer셨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쉽게도 판님은 상품을 드리기가 힘들겠네요.
개망이
12/10/30 21:39
수정 아이콘
저는 저를 칭찬합니다. 6회의 재촉으로 사라질 뻔한 이 이벤트를 성사시켰기 때문이죠.
절름발이이리
12/10/30 21:39
수정 아이콘
이거 츤데레 칭찬 노리신건가요?
tannenbaum
12/10/30 21:39
수정 아이콘
좋아요+1
12/10/30 21:39
수정 아이콘
피지알이라서 두명 추천해 봅니다.-_-;; 반칙인가요!? 눈시BBbr님, k`님 꾸준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다른 꾸준글 올려주시는 분들도 모두 감사드려요.
사다하루
12/10/30 21:40
수정 아이콘
두달만에 부활하사 이벤트를 여시어..크크
12/10/30 21:40
수정 아이콘
이유가 그럴싸한게 기똥찬 칭찬상을 노리시는군요? 다른분들은 진실된 칭찬상이나 츤데레 칭찬상을 많이들 노리시는거 같은데!!
12/10/30 21:40
수정 아이콘
어디계세요 판님..보고싶어요..오셔서 빨리 상품받아가요..
절름발이이리
12/10/30 21:40
수정 아이콘
자기 스스로 칭찬은 이벤트에서 제외됩니다. 물론 2번 칭찬하시면 상관 없습니다.
가만히 손을 잡으
12/10/30 21:41
수정 아이콘
좋아요+
계속 연애도 마다하시고 노력하세요. 응?
성시원
12/10/30 21:42
수정 아이콘
저도 판님이 보고싶습셒습니다...
Tristana
12/10/30 21:42
수정 아이콘
지금은 군대가셨지만 연재게시판을 혼자 쓸쓸히 지키시던 VKRKO 님을 칭찬합니다.
사실 저는 잔인한건 잘보지만 귀신나오는 공포물을 못 보기 때문에 제대로 보진 않았지만....
어쨌든 사람들이 별로 클릭안하고 리플도 별로 안달려도 꿋꿋이 연재게시판에서 글 연재하신 정성과 노력을 칭찬하겠습니다.
12/10/30 21:43
수정 아이콘
영화를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Pgr에 양질의 영화 관련글들을 올려주시는 Eternity님을 칭찬합니다.
12/10/30 21:43
수정 아이콘
좋아요+2
12/10/30 21:43
수정 아이콘
저는 Absinthe님을 칭찬합니다. 유게에 올려주시는 귀염돋는 사진으로 하루를 시작하는데 넘 좋아서요! 요즘 너무 우울한 마음인데 그 사진들이 낙이랄까 ;; (정작 Absinthe님 글에는 댓글도 안달고 감상만.........)
몽키.D.루피
12/10/30 21:44
수정 아이콘
야구팬이라면 k`님이죠!! 불판 항상 잘 보고 있고 주간 스포츠 뉴스도 잘 보고 있습니다. 불판 그게 은근히 귀찮아요.. 희생정신 없으면 못 만들어요 크크
도시의미학
12/10/30 21:44
수정 아이콘
찌개는 시리즈로 칭찬 안되나요?? 저는 김치찌개님을 칭찬합니다. 항상 김치찌개님이 퍼오시는 자료는 선정성도 없고 마음편히 보기 좋아서 언제나 지켜보고 있거든요!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
Tristana
12/10/30 21:45
수정 아이콘
+좋아요
저도 k'님도 추천...
따르는 여자들도 마다하고 피지알 불판과 유게를 열심히 챙겨주시고 게시죠.
몽키.D.루피
12/10/30 21:46
수정 아이콘
좋아요! 군대에 선물을 보내드렸으면 좋겠네요..
절름발이이리
12/10/30 21:46
수정 아이콘
안될리가 있나요. 제한은 없습니다.
12/10/30 21:47
수정 아이콘
도시의미학 님// 좋아요 !! 김치 찌개님의 수고에 늘 즐거운 글들 보고 있습니다.
12/10/30 21:47
수정 아이콘
+좋아요
저는 이미 다른분을 추천했지만 센스가 넘치네요! 저도 운영진만 아니었으면 信主님을 좀더 고민했을 겁니다! 흐흐..
지니쏠
12/10/30 21:47
수정 아이콘
그동안 여러 게시글에서 이 이벤트에 대한 개망이님의 넘치는 열정을 여러번 확인하였기에 이분만은 피자를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여 개망이님을 추천합니다. 가장 먼저 2회추천 확정이네요. 축하합니다. [m]
노틸러스
12/10/30 21:48
수정 아이콘
하고많은 이벤트들 중에 칭찬이벤트라니.. 정말 별의 별 생각을 다하시네요.. 놀라워라!
저같이 마음에 우러나오지 않는 칭찬은 못하는 사람들을 제거하는 이벤트이기 때문에 저는 어려워서 패스!
대단한 이벤트에요 허허
지니쏠
12/10/30 21:49
수정 아이콘
지니쏠님// 근데 다시 읽어보니 눈시비비님이 먼저 2회추천 당했네요. [m]
노틸러스
12/10/30 21:49
수정 아이콘
아 츤데레상 어렵다..
대놓고 하기 힘드네요 ㅠㅠ
절름발이이리
12/10/30 21:49
수정 아이콘
orbef님의 아이디어였습니다. 전 공이 없습니다.
홍삼먹는남자
12/10/30 21:50
수정 아이콘
50b님도 생각나는군요... 50b님의 짧지만 강렬한 이야기들 너무 좋았었습니다. 다시 읽고 싶어도 많은 글을 지우셔서 항상 아쉽습니다.
12/10/30 21:50
수정 아이콘
전 이명박님을 추천합니다. 그 분의 글을 시리즈로 읽고있으면 저도 똥 싸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요새 똥 잘 싸고 있습니다.
취한 나비
12/10/30 21:51
수정 아이콘
직설적인 어법과 시크한 태도, 저희 어머니를 자꾸 떠오르게하는 이리님을 칭찬하고 싶지만 이건 아무래도 저만 해당되는 것 같고
영화를 좋아하지만 글 재주가 없어서 좋은 리뷰를 찾아 넷 상을 떠돌던 저를 PGR에 정착시켜주신 Eternity님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PS - 혹 상품을 받게되면 Eternity님 드리겠습니다.
一切唯心造
12/10/30 21:51
수정 아이콘
좋아요+1
Liberalkj
12/10/30 21:52
수정 아이콘
영화 관련에서 좋은 글 올려주시는 Eternity 님 칭찬해드리고싶네요.
그리고 역사 관련해서 좋은 글 올려주시는 눈시님도 칭찬하고싶습니다.
절름발이이리
12/10/30 21:53
수정 아이콘
실용적이군요.
절름발이이리
12/10/30 21:54
수정 아이콘
칭찬 받은 개수 셀 때, 덧덧글로 이루어진 칭찬은 카운트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시간순 파악하기가 힘들고, 나중에 또 달릴 수 있어서요.
에릭노스먼
12/10/30 21:54
수정 아이콘
sky92님 고생하시는데 칭찬합니다.
잠잘까
12/10/30 21:56
수정 아이콘
지금도 잘 모르지만 항상 눈팅으로 스타2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신 Marionette님 칭찬합니다.
일정, 불판도 매번 좋지만, 댓글에서 스타2 설명해 주시는 것들 보고 감명 깊었던 기억이 나네요.
노틸러스
12/10/30 21:56
수정 아이콘
+좋아요
잠잘까
12/10/30 21:59
수정 아이콘
+좋아요 2
프즈히
12/10/30 22:00
수정 아이콘
눈시BBbr님 칭찬합니다.
이유는 첫 당첨자를 제손으로 만들어 보고 싶어서 입니다. (물론 장기간 연재되는 자게 글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이걸로 눈시BBbr님은 2번째죠?
Purple Haze
12/10/30 22:00
수정 아이콘
이거 많이 받으면 명예로운 적 칭호 받는건가요? 흐흐
Purple Haze
12/10/30 22:01
수정 아이콘
저도 여기에 한표.

유게에 김치찌개가 빠지면 안되지요.
12/10/30 22:01
수정 아이콘
지금 많은 분들이 칭찬 댓글에 계층형 댓글을 다는건 '기똥찬 칭찬상'을 카운트하는 거고, 칭찬하고 싶은분이 있으면 따로 댓글을 달아야 한다는걸 헷갈리시는거 같습니다!! 본문에 진한 글씨로 해 주셨지만 특단의 조치가 필요해 보여요! 예를 들면 핑크라던지..
12/10/30 22:02
수정 아이콘
+좋아요 3
12/10/30 22:02
수정 아이콘
저는 괜찮은 남자임에도, 연애를 하지 않아서 다른 PGR 남성분들에게
연애 할 기회를 주고 있는 제 자신을 칭찬합니다.
이렇게 떠먹여드려도 저와 같은 처지의 분들이 많은 건 함정이군요.
스테비아
12/10/30 22:03
수정 아이콘
좋아요+3
이명박
12/10/30 22:05
수정 아이콘
열심히 똥싸겠습니다.

요즘 먹은게 없어서...
스테비아
12/10/30 22:06
수정 아이콘
질문게시판에서 보험,주식,재무설계 관련 질문에 항상 친절한 답변을 주시는 현직 FC인 donit2님을 칭찬합니다.
여러가지로 도움받은 분들 많이 계실거고, 저 개인적으로는 진로에 대한 귀한 조언을 받았는데 쪽지를 너무 늦게봐서..ㅠ.ㅠ
이자리를 빌어 감사를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제 시카입니다
12/10/30 22:08
수정 아이콘
저는 k'님을 추천합니다. 야빠라면 k'님으로 대동단결이랄까.
매일 불판 올려주시고 월요일마다 스포츠뉴스도 정리해 주시고 추종자도 많으시고(?) 아무튼 추천!
아라리
12/10/30 22:09
수정 아이콘
EPL불판 항상 달궈주시는 반니스텔루이님 칭찬합니다 ! [m]
흑백수
12/10/30 22:10
수정 아이콘
유게의 모 유머글이 생각나는군요.
Love&Hate
12/10/30 22:12
수정 아이콘
너무 대놓고 노렸나요? 흐흐
흑백수
12/10/30 22:13
수정 아이콘
이명박님 요새 변비신가봐요. 통 똥글이 안 올라옴. 3일은 시원하게 싸셨는 데, 개인적으로 참 안타까움..
박근혜
12/10/30 22:14
수정 아이콘
Neandertal님이요. 간간히 자게에 올려주시는글들을 보면, 읽는 사람들을 빠져들게 하는 매력을 가지고 계신것 같아서 잘보고있어요. 필력도 필력이고 선정하는 주제자체도 흥미로운것들에 대해 많이 다루시고요. [m]
ridewitme
12/10/30 22:15
수정 아이콘
헥스밤님 추천합니다. 언제나 그 분이 올리시는 글은 재밌습니다. 요새 방문이 좀 뜸하시지만.. [m]
절름발이이리
12/10/30 22:15
수정 아이콘
조처하였습니다.
알킬칼켈콜
12/10/30 22:17
수정 아이콘
추천! 전 먹는 찌개도 좋아해요!
된장찌개
12/10/30 22:17
수정 아이콘
좋아요~
탑갱좀요
12/10/30 22:18
수정 아이콘
+좋아요
포도씨
12/10/30 22:20
수정 아이콘
자기 스스로 칭찬은 안된다면서 본문의 글은 '칭찬받고싶어요!' 하는 느낌이랄까요? 흐흐
저도 글쓴이가 이리님이라는 사실에 문화컬쳐가 왔습니다~
하지만 매력은 예전의 이리님이 더 있었다는 불편한 진실...요즘은 그냥 흔한 피지알러에요!
12/10/30 22:24
수정 아이콘
언제나 일편단심으로 날두를 사랑하시는 Darwin4078님을 추천합니다.
제 생각에는 아내분보다 날두를 더 사랑하시는 것 같아요.
12/10/30 22:28
수정 아이콘
+좋아요
저도 따로 댓글은 안 달았지만 볼 때마다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입니다.
innellwetrust
12/10/30 22:30
수정 아이콘
아 그러고보니 50b님이 요새 안보이시네요...

글을 지우셨나요;; 아쉽네요...
12/10/30 22:31
수정 아이콘
다시 보니 다들 맞게 작성해 주셨는데 저 혼자 착각한듯..ㅠㅠ
애패는 엄마
12/10/30 22:32
수정 아이콘
전 happyend님을 추천합니다. 가장 재미있게 잘 보고 필력도 정말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사실 해피엔드님이 아직 안 나온건 의외였어요
12/10/30 22:33
수정 아이콘
Love&Hate 님 추천합니다
수많은 pgrer들에게 연애를 글로 배울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죠...
사실 예전에 수필형식의 글도 좋았했는데..강좌가 끝나면 다시 써주셨으면 좋겠네요
강좌글도 재밌게 잘 읽고있어요^^
12/10/30 22:34
수정 아이콘
아 그리고 상품은 저번에 피자로 정하신거 아니었나요..크크
무난하게 도미노나 미피로 가시죠!!
사직동소뿡이
12/10/30 22:36
수정 아이콘
+좋아요

야구 불판 만들어주셔서 항상 고마웠습니다.
지금은 다 필요없지만...
보고 싶지 않아 SK의 승리도 삼성의 승리도..........
12/10/30 22:40
수정 아이콘
추천이 없길래 첫추 드렸습니다 크크
절름발이이리
12/10/30 22:42
수정 아이콘
특검 때문인가봅니다.
Zodiacor
12/10/30 22:46
수정 아이콘
저도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군인을 사랑하시는(?!) 눈시BBbr님을 추천합니다.
국방의 의무는 소중하니까요.
12/10/30 22:46
수정 아이콘
효연짱팬세우실님이 없네요.
덕분에 뮤직비디오를 자연스레 많이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는 이름 검색으로해서 가끔 쭉 감상하기도 합니다..크크
포프의대모험
12/10/30 22:54
수정 아이콘
피지알을 피지알이게 만드는 kimbilly님이요
킴빌리님 안계시면 '겜게가 주겄슴다--;'가 현실이 될 겁니다
Je ne sais quoi
12/10/30 22:55
수정 아이콘
저도 happyend님 하고 싶은데 요즘 바쁘셔서 글이 너무 뜸하셔서 ㅜ.ㅜ 후추통님도 좋지만 글 수가 눈시님보다 부족하다는 개인적인 기준으로... -_-a
절름발이이리
12/10/30 22:55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다반향초
12/10/30 22:56
수정 아이콘
소닉님도 pgrer 맞겠죠? 소닉님을 칭찬하고 싶네요.
솔직히 저는 철없던 학창시절만해도 누군가가 '너좋아하는게 뭐냐' 라고 물으면 '스타'라고 당당하게 대답했었고
최근 6개월 전까지만 해도 여태살아오면서 가장 즐겼던 취미는 '스타' 라는 게임이었습니다.
다른 게임엔 살짝 손댄적있지만 스타처럼 열정있게 해본게임도 없지요.

그런데 어느새 지금 lol에 빠져서 생각했습니다. '처음 스타를 접했던 때가 생각난다'
그러면서 가치관에 혼란이 왔습니다. 과연 내가 열정적으로 즐겼던 좋아했던 것은 게임이었을까 '스타'였을까...
물론 e-sports로 일단락 시켜버리면 그만이겠지만
최근 소닉님의 게시물을 보고 깨달았습니다. 저 사람은 진짜 자기가 하고싶은 일을 하고있구나...
제가 열광했던 스타, 지금 열광 하고있는 lol은 그냥 대중적으로 인기있는,
그러니까 나는 굳은심지로 '내가 좋아하는 것은 스타'라고 말했던 것은 다 모순이고 위선이었구나...

그렇다면 내가 진짜 좋아하는 것은 뭘까, 내가 진짜로 하고싶은 것은 뭘까...
하고 진지하게 요즘 다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소닉님 때문에요...

아무래도 pgr이니 소닉님 뿐만 아니라 이스포츠 관련해서 또는 많은 pgr분들도 자기가 하고 싶은일에 열정을 다하고 노력하시겠지요...
그러나 저같이 아직까지도 자기자신에 대해서 잘모르거나, 하루하루가 재미없으신 분들도 많으리라 봅니다.
그런분들도 같이 한때 열광했던 '스타'에 아직까지 미쳐있고 진짜 좋아하는게 무엇인지 아는 '소닉'님의 소닉스타리그 홍보글 보시고나면
한번쯤 자신을 되돌아 볼수 있지않을까 싶습니다.

길었는데 그런의미로 소닉님을 추천합니다.
2막2장
12/10/30 22:59
수정 아이콘
+좋아요 1
흑백수
12/10/30 23:06
수정 아이콘
이리님 말씀처럼 특검 때문은 아니신가봐요. 크크크크..
12/10/30 23:06
수정 아이콘
+ 좋아요

곧있으면 야구 마지막 불판이 오겠네요 ㅠㅠ
12/10/30 23:16
수정 아이콘
저도 영원님 추천합니다. 저는 무늬만 갖춘 글을 정말 싫어합니다. 피드백도 잘 오가고 따뜻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유저에게 표가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Darwin4078
12/10/30 23:32
수정 아이콘
scarabeu님 추천합니다.

다양한 관점을 경험하게 해주었으며, 보수(라고 쓰고 수구세력이라고 읽는)세력이 어떤 방식으로 논쟁하는지 보여주는 pgr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저의 인격의 미성숙함을 깨닫게 해주신 분이기도 하구요.

앞으로도 많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12/10/30 23:32
수정 아이콘
피지알에 추천/칭찬을 드리고 싶은 분은 손가락으론 셀 수 없을 정도지만(심지어 5분 사이에 한분이 더 늘었네요)

일단 떠오르는 걸론 love&hate님을 칭찬합니다.

유익한 내용, 흥미있는 글, 꾸준한 업데이트 3박자가 고루 갖춰져 있는 거 같아요.
JunStyle
12/10/30 23:43
수정 아이콘
네인데르탈인님 눈시BB 님 추천합니다. 패드라서 힘드네요 ㅠㅠ
4월이야기
12/10/30 23:53
수정 아이콘
+좋아요..
제가 비슷한 내용으로 칭찬할려구 했는데..늦었네요..

그리고 항상 날두를 응원하시는 Darwin4078님두 추천합니다..
선물받으시면 날두에게 우체국 택배로 보내세...
Cool Gray
12/10/30 23:54
수정 아이콘
좋아요+4
heatherangel
12/10/30 23:57
수정 아이콘
전 딱 한 분만 추천하라면 toby님 추천할래요.
토비님 없을 피지알을 생각해보면...
조금 느리지만(?) 꾸준하게, 눈에 잘 띄지 않지만 묵묵히 피지알을 위해 애써주시는 분입니다. 토비님 추천!
거짓말
12/10/31 00:00
수정 아이콘
+좋아요

갠적으로 이분을 조금 아는데 제게 여동생이 있다면 소개시켜주고 싶을 만큼 정말 괜찮은 남자분인데
연애 안 하는데 이런 깊은 뜻이 있으셨다니... 진심으로 칭찬을 안 해드릴 수가 없네요.
덕분에 자기 전에 크게 웃으며 몇 년 만에 로그인도 해봅니다.
12/10/31 00:26
수정 아이콘
우리처남 k님을 칭찬합니다.
깜짝포토 없는 피지알은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12/10/31 00:28
수정 아이콘
게임게시판에 lol 불판글을 올려주시는 키토님을 칭찬합니다. 감사를 표하고 싶었어요.
12/10/31 01:38
수정 아이콘
이리님, 칭찬해 드립니다.

서로 별다른 이득없이, 서로 상처만 입고 끝나는 키배가 요즘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런 류의 이벤트가 pgr에 가장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Hell[fOu]
12/10/31 02:40
수정 아이콘
만약 선정된다면, 연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2/10/31 05:28
수정 아이콘
Orbef 님을 칭찬합니다.
운영진일때도 늘 열심히 하셨고 물러난뒤에도 깊이 생각해보신 의미있는 값진 글을 여러번 써주셨습니다. 이 칭찬은 앞으로도 좋은 이야기 더 많이 해주십사 하는 의미도 있습니다.

<맞벌이와 육아로 시달리는 부인을 위해 아침을 준비하는 남편들에게 큰 보탬이 되었던>
(정보/의견공유) 간단하게 만드는 안 후진 아침식사
https://pgr21.com/zboard4/zboard.php?id=freedom&page=1&sn1=&divpage=7&sn=on&ss=on&sc=on&keyword=orbe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8730

<대속은 기독교의 핵심이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는걸 알게 해준>
(책후기) Gary Wills, Marcus Borg
https://pgr21.com/zboard4/zboard.php?id=freedom&page=1&sn1=&divpage=7&sn=on&ss=on&sc=on&keyword=orbe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8622

<쉽지 않은 주제지만 발제자의 노력으로 토론이 제법 잘 이루어졌으며 생각해봄직한 여러 대화들이 오고갔던>
종교는 정말로 과학 발전을 방해해왔나?
https://pgr21.com/zboard4/zboard.php?id=freedom&page=1&sn1=&divpage=7&sn=on&ss=on&sc=on&keyword=orbe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7305

<후배들에게 전해주는 경험이 녹아있는 조언들>
이공계의 길을 가려는 후배님들에게..11 미국 대학원 지원시 팁.
https://pgr21.com/zboard4/zboard.php?id=freedom&page=1&sn1=&divpage=6&sn=on&ss=on&sc=on&keyword=orbe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3607

<운영진시절 "가카"허용여부에 관한 문제로 몸살을 앓을때 손수 토론을 발제하고, 내용을 정리하여 작성하신 자게 첫줄의 공지글>
비속어 - 주로 정치글에서의 - 사용에 대한 공지입니다.
https://pgr21.com/zboard4/zboard.php?id=freedom&page=1&sn1=&divpage=7&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2860
터치터치
12/10/31 07:52
수정 아이콘
좋아요+5
터치터치
12/10/31 07:53
수정 아이콘
+좋아요
터치터치
12/10/31 07:55
수정 아이콘
+좋아요4
터치터치
12/10/31 07:57
수정 아이콘
쭉 보니 피자로 결정되어 있었나보네요. 그래도 2만원 상당의 선물이면 usb가 먼저 떠오르네요.(글자를 넣을수도 있구요.)
어린시절로망임창정용
12/10/31 08:09
수정 아이콘
갈수록 까칠해지시고 활동도 뜸해지시는 항즐이님을 칭찬합니다.
사실상 활동하고 계시는 유일한 원년 운영진이시고, 이분이 없었다면 피지알이 지금까지 존속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거든요.
先憂後樂
12/10/31 08:49
수정 아이콘
좋아요~
先憂後樂
12/10/31 08:50
수정 아이콘
+좋아요
先憂後樂
12/10/31 08:50
수정 아이콘
+좋아요~
그리메
12/10/31 09:09
수정 아이콘
절 칭찬할께여 별 이유는 없고 피부과 소개로만 쪽지 50통 넘게 보낸게 나름 빡시더군요. 후기 글 하나 올라올때쯤 됫는데...
12/10/31 09:14
수정 아이콘
고전문학스럽다..
이 역설스러움 허허
12/10/31 09:46
수정 아이콘
제가 칭찬할랬는데~ 늦었네요!
불판, 유머글, 주간뉴스에다 깜짝포토까지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좋아요
아이셔 코단테
12/10/31 09:47
수정 아이콘
+좋아요 1
12/10/31 09:48
수정 아이콘
+좋아요

글때문에 상처도 받으시겠지만 찌개님 글에 힘을 얻는 사람도 많답니다!
12/10/31 09:49
수정 아이콘
아..겁나 훈훈하다. 내 피쟐이....맘에 안든다 크크크크
누군가가 쏠로 이벤트, 이성에 차인 이벤트, 찌질 이벤트 해주세요. 현기증 난다 말이예요 크크
개망이
12/10/31 09:50
수정 아이콘
+ 좋아요.
저랑은 안 맞지만 다양한 의견을 보여주셔서 좋습니다.
켈로그김
12/10/31 09:55
수정 아이콘
절름발이이리님을 칭찬합니다.

강려크한 멘탈과 손가락이 벨 듯한 날카로움, 측정해보진 않았지만 최상급의 상주시간으로
어떤 게시물, 어떤 리플도 토론(혹은 지적)의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짧지 않은 시간에 걸쳐
렙업과 평판하락을 감수하고 실천해온 바..

개인적으로는 pgr내의 강력하고 유효한 제어장치(혹은 분위기메이커)중 하나가 되었다고 봅니다.
물론, 훌륭하게 대화하고 토론하신 분들의 존재가 없었다면 불가능했겠지만서도
임팩트 면에서나, 일관성 면에서나 이리님을 대표로 칭찬할만한 이유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 개인적으로는 이리님이 의도하는 분위기 그대로를 아주 좋아한다거나 바라왔거나 한건 아니긴 한데..
다른 회원들과의 상호작용을 거쳐 형성되는 결과는 괜찮다는거죠.
칭찬하려니 추친력이 실릴 것 같고..
비난하려니 반대쪽에 추진력이 실릴 것 같은.. 이런 이벤트가 아니었다면 감히 공개적으로 칭찬할 엄두도 못냈을거에요..

저에게는 소중한 오랑캐같은 분이십니다. 이이제이라고..;
쓰면서 내가 굉장히 정치적이고 계산적이구나.. 하는걸 느끼게 되어 조금은 씁쓸하기도 합니다.
speechless
12/10/31 10:00
수정 아이콘
poeticWolf 님을 칭찬합니다.
저 같은 예비 유부남들이 행복한 결혼생활을 어떻게 해야되는지
좋은 글들로 알려주고 게십니다.
게다가 게임을 좋아하는 유부남들의 생존법도 알려주시구요
설탕가루인형
12/10/31 10:07
수정 아이콘
저는 군대가신 VKRKO님 칭찬합니다.
군에 계시니 이 칭찬글을 보지는 못하시겠지만 ㅠ.ㅠ
하루에 한 개씩, 맛깔나는 괴담 올려주셔서 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가급적이면 댓글도 달려고 노력했구요.


무언가를 꾸준히 한다는 것이 생각보다 굉장히 어려운 일입니다.
같은 이유로 눈시BBbr님과 후추통님도 칭찬해 드리고 싶구요.

재미있는 국내외 역사 상식 잘 읽고 있습니다.
12/10/31 10:13
수정 아이콘
좋아요(+)
12/10/31 10:17
수정 아이콘
눈시BBbr 님 추천합니다. 그동안 쓰신 글들에 댓글을 많이 달아드린 건 아니지만...
뭐.. 딱히 눈시님의 글을 좋아한다기 보다는, 그... 그냥 좋은 글을 많이 쓰셨으니까!!
알리스타
12/10/31 10:17
수정 아이콘
Tristana님// 좋아요+ [m]
Kemicion
12/10/31 10:29
수정 아이콘
지긋이 눈시님 추천합니다.
퀄리티 있는 꾸준글에 정말 많은 영향 받고 있습니다.
12/10/31 10:52
수정 아이콘
여초사이트라 열심히 하는데, ASKY.
12/10/31 10:56
수정 아이콘
Love&Hate님을 칭찬합니다.
저를 칭찬해주셨습니다.
물만난고기
12/10/31 11:49
수정 아이콘
이리사장님을 칭찬합니다. (아 이제 사장님은 아니신가요?)
타 커뮤니티인 포모스에서도 그렇고 이곳 pgr에서도 그렇고, 이리님 자칭이긴 하지만 실제로도 인격왕다운 대인배스러움과 놀라운 키배력을 지니신 보기드문 인물이시죠.
이러한 캐릭터가 pgr을 더욱더 풍성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분을 강력하게 추천하는 바입니다.
피지알러
12/10/31 11:52
수정 아이콘
+좋아요5
사악군
12/10/31 11:53
수정 아이콘
눈시BBbr님 칭찬합니다. 칭찬이라는 말이 왠지 윗사람이 아랫사람한테 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 약간 조심스럽네요.. 칭송합니다? 흐흐.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pgr이 pgr이게 해주는 분들 중 한 분이시죠. 한 분만 칭찬하려니 조금 아쉽네요.
Absinthe
12/10/31 12:10
수정 아이콘
쭈구리 님을 칭찬합니다 (사실 감사에 가깝지만...)
키배나 토론 때문이 아니라 유게에서 좀 어이없게 일방적으로 다수에게 공격 받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 쪽지를 보내주셔서 위로해 주시고 왜 이런 황당한 반응이 나오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해 주셨습니다.
그 일로 피지알을 떠날까 고민중이었는데 쭈구리 님 덕분에 마음을 추스르고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구국의영웅오세훈
12/10/31 12:35
수정 아이콘
절름발이 이리님을 추천합니다.

예전에 절름발이이리는 누구인가 라는 글에도 쓴거 같은데요.
아 내가 예전에 저랬구나(지금은 닉 바꿨습니다)
라는 기분 들게해준 몇 유일한 피지알러 라서 추천합니다.

같은의미로 소인배 님도 계시는데 안보이신지 한참 됐네요.. [m]
설탕가루인형형
12/10/31 12:37
수정 아이콘
설탕가루인형님을 칭찬합니다.
항상 제 글에 댓글을 달아줘서 무플을 방지해줍니다.
얼마전에는 피치못할 사정으로 인해 거지신세인 저를 위해 3만원을 빌려주기도 했습니다.
밥먹고 설거지도 잘 합니다.
빨리 결혼하라고 압박도 잘 합니다.
기껏 아침밥 해줬더니 짜다고 불평도 잘 합니다.
술먹고 들어와서 컴퓨터 앞에 앉아 게임 켜놓고 자는것도 잘 합니다.
디아하다가 야만템 나오면 내놓으라고 협박도 잘 합니다.

이외에도 많은걸 잘하지만 자세한건 생략하겠습니다.
저글링아빠
12/10/31 13:08
수정 아이콘
아니 이리양반 그게 무슨 소리요.
이렇게 훈훈한 이벤트라니.

이리양반 하면 키보드 세팅하고 정좌해서
강한 멘탈, 날카로운 통찰력, 확고한 이성으로 무장하고,
답없는 상대방에 대한 무시와 유머와 조소를 섞어 불꽃튀는 키배에 임하는게 본연의 자세라고 믿소.
키배야말로 오늘의 이리님을 있게 한 본령 아니겠소.

내 이리님의 툭툭 던지는 키배 사이로 뭔가 가슴만은 따듯한 그런 인상이 있었다는 것까지는 부정 안하겠소만,
이런 훈훈한 멘트들은 PoeticWolf님, Orbef님, Love&Hate님, Neandertal님과 같이 더 전문가들에게 맡겨두시고,
(물론 그분들이 이벤트를 열어야 한다는 건 아니오. 참, 회사 매각하신 것 축하드리오.)
우린 하던대로 키배에나 열심히 임하십시다.

키배하는 이리가 아름답소.
그간 피쟐에서 쌈박질 났는데 당신이 없으니 당신이 있었다면 이리저리 말하고 있을텐데란 생각이 들더이다.

덧) ~소 체로 시작했더니 글 전체가 평어가 되어버렸소. 하지만 여기에 이리님에 대한 왠지 모를 친근감이 있다는 걸 부정하진 않겠소. 왠지 모르겠지만 이정도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지 않을까 싶은 기분도 들어 그냥 두오만 혹여나 기분이 상하지는 말았으면 좋겠구려. 존대형으로 고쳐도 써봤는데 도저히 느낌이 달라져서 아니되겠더이다.
설탕가루인형
12/10/31 13:19
수정 아이콘
칭찬 감사합니다
물론 좋아요는 안 누릅니다
유니꽃
12/10/31 13:26
수정 아이콘
찌개님의 유머글 항상 잘보고있습니다.
+좋아요
유니꽃
12/10/31 13:32
수정 아이콘
PoeticWolf님을 추천합니다.
습관적으로 pgr에 접속하게되면 가끔 보게되는 PoeticWolf님의 달달한 글덕분에 일상에 찌들고 지쳐사는
저에게 말랑말랑한 기분을 안겨주고 기분을 다시금 새로이하여 힘낼 수 있도록 해주시거든요..
덕분에 와이프에게도 따듯한 말 한마디 더 할 수 있었습니다.
시적늑대님 추천합니다!
12/10/31 13:49
수정 아이콘
츠.. 츤...;;
낭만토스
12/10/31 14:23
수정 아이콘
+좋아요
낭만토스
12/10/31 14:24
수정 아이콘
+좋아요
12/10/31 14:29
수정 아이콘
이 글 잠깐만 공지되도 좋지 않을까요 ㅠ
너무 좋은 이벤트 같은데 자꾸 한 칸씩 밀려가는게 아쉽네요.
절름발이이리
12/10/31 14:34
수정 아이콘
+좋아요
우..운영진께 쪽지를..
충전기
12/10/31 15:55
수정 아이콘
모든 피지알러를 칭찬합니다. 도저히 한분을 꼽을수 없네요.
항상 좋은 글들과 댓글들로 피지알을 끊을 수 없게 만들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전혀 모르는 남이지만 내가 슬픈일이 있을 땐 힐링을 받고 다른분의 기쁜 일에 진심으로 같이 기뻐해 줄 수 있는 또다른 가족같습니다.
가족의 귀가를 기다리듯 하루에 100번도 넘는 새로고침을 하며 새글을 기다리는 저에게 모든 피지알러는 가족같습니다.
엄마를부탁해
12/10/31 17:15
수정 아이콘
저도 信主님 추천합니다.
어린시절로망임창정용
12/10/31 17:55
수정 아이콘
이 글이 밀리는 게 안타까워 추천버튼을 눌렀습니다. 난 이렇게 쉬운 남자가 아니었는데..
유니꽃
12/10/31 23:08
수정 아이콘
nickyo님도 추천하고싶습니다.
일상의 일들을 좋은 필력으로 풀어주셔서 감상에 젖게 만들어주시니
항상 보고싶은 닉입니다.
12/10/31 23:27
수정 아이콘
+좋아요

이미 6개는 다 찬 것 같지만...
Abrasax_ :D
12/11/01 00:30
수정 아이콘
며칠만 연장 안되나요? ㅜㅜ [m]
Abrasax_ :D
12/11/01 00:31
수정 아이콘
50b님, Love&Hate님, 헥스밤님, nickyo님한테 좋아요 남기려고 했는데 ㅜㅜ [m]
Love.of.Tears.
12/11/09 12:35
수정 아이콘
운영진 및 체념토스님을 추천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49 붉은 죽음(赤死) – 화성 [17] Neandertal9780 12/11/21 9780
1648 모든 것이 기적이다! - 지구 [34] Neandertal10731 12/11/20 10731
1647 지옥도(地獄道) – 금성 [34] Neandertal9636 12/11/19 9636
1646 태양계의 왕따이자 잊혀진 행성 - 수성 [18] Neandertal11770 12/11/17 11770
1645 스타크래프트2 국내 및 해외대회 통합 성적 차트(2012.11.19) [28] 이카루스6861 12/11/19 6861
1644 사무용 인체공학 의자들 체험기 [34] 저글링아빠19079 12/11/16 19079
1643 GSL 대회 방식과 Global Point 에 관한 답변 (Cherry님 글 답변) [36] 채정원6511 12/11/21 6511
1642 당신이 태양계에 대해서 알지 못할 수도 있는 10가지 사실들... [19] Neandertal8001 12/11/15 8001
1641 [LOL] 정글러 캐리를 위해선 이정도는 알아야 한다 [33] 포로리10668 12/11/15 10668
1640 기나긴 여정의 마지막 언덕. HALO 4 [17] 중년의 럴커6145 12/11/07 6145
1639 LOL에서 승리에 이르는 네가지 방법론 [14] legend7224 12/11/07 7224
1638 [연애학개론] 소개팅 그녀와 연인이 되는 5단계 (Plan B) - 고백의 딜레마 [32] Eternity11790 12/11/13 11790
1637 똥과 역사 [18] 눈시BBbr8503 12/11/06 8503
1636 [리뷰] 똥셉션 - '유주얼 서스펙트'를 능가하는 충격적인 반전에 내 코를 의심하다 (스포 있음) [88] Eternity10178 12/11/05 10178
1635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볼 그리고 너클볼... [46] Neandertal12498 12/11/04 12498
1634 G-STAR 2012 현장 취재 - 3일차, 부산 BEXCO 현장 스케치 [3] kimbilly6453 12/11/11 6453
1633 [LOL] 정글 자르반 기본 가이드! [40] Havoc9390 12/11/07 9390
1632 [공포] 난 사육당했었다. [80] PoeticWolf12111 12/11/02 12111
1631 엄재경 해설님이 강의를 오셨습니다. [51] DEICIDE13691 12/10/31 13691
1630 본격 pgrer 이벤트, <키배말고 칭찬해요> [155] 절름발이이리8454 12/10/30 8454
1629 [영화공간] 이제는 주연급에 올라선 그들의 최고 조연 캐릭터들 [44] Eternity13230 12/10/28 13230
1628 똥아 안녕~ [31] 이명박7402 12/11/06 7402
1627 똥인간 연애함 [108] 이명박14095 12/11/05 1409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