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2/04 13:45:47
Name Fig.1
Link #1 https://www.fig1.kr/history
Subject [테크 히스토리] 22kg → 1kg 다이어트 성공기 / 노트북의 역사 (수정됨)
#1. 랩탑과 노트북의 차이를 아십니까?
본격적으로 [노트북]의 역사를 알아보기 전에 개인적으로 궁금한 게 하나 있었는데요. [노트북]을 해외에는 [랩탑]이라고 하잖아요? 그래서 무슨 차이가 있는 지 궁금했습니다. 마침 HP 공식 홈페이지에 [노트북][랩탑]의 차이에 대해 설명이 되어 있었습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 랩탑 - 10인치 이상의 고사양 휴대용 컴퓨터
● 노트북 - 15인치 이하의 랩탑보다는 저사양 휴대용 컴퓨터

하지만 컴퓨터 성능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차이가 점차 없어지고 있다라는 설명이 있었습니다. 대표적으로 맥북 프로는 15인치 이하이지만 고사양 노트북이죠.


#2. 제품이 잘 팔렸지만 파산한 회사 (a.k.a. 오스본 효과)

● IBM - [IBM 5100] (1975)
WJbP7Ec.jpg
최초의 휴대용 컴퓨터는 1975년 등장한 [IBM 5100]입니다. 휴대용에 걸맞는 무게 22kg! 하지만 무게보다 더 큰 문제가 있었는데요. 내장배터리가 없어 코드를 꽂아야만 작동하는 '휴대용' 컴퓨터였습니다. 그래도 [IBM 5100]은 혁신적인 제품이었기 때문에 가격은 약 1300만원부터 시작했습니다.


● 오스본 - [오스본 1] (1982)
E3lkAjp.png
[IBM 5100]의 가격과 무게를 봐도 알수 있다시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휴대용 컴퓨터는 아니였는데요. 1982년에서야 대중을 위한 휴대용 컴퓨터, [오스본 1]이 등장합니다. 무게는 [IBM 5100]보다 절반이나 가벼워진 11kg과 가격도 절반 넘게 저렴한 544만원 였죠. 물론 코드를 꽂아야만 작동하는 노트북이었습니다. 그래도 출시 8개월만에 1만 1천대가 팔리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오스본 1]의 성공에 힘입어 오스본 회사는 차기 모델을 사전 공개했는데요.

● 오스본 회사 : 우리회사에서 곧 혁신적인 제품이 나오니까 딴 회사 제품 사지마세요!
● 소비자 : 그럼 오스본 다음 제품 나올 때까지 존버해야지!

가 되어서 오스본1도 안팔리게 되었고, 그 결과 오스본 회사는 파산하게 됩니다.... 그래서 이처럼 이렇게 판매 준비가 덜 된 차기작을 미리 발표하여, 현재 판매 중인 제품의 구매를 중단되게 만드는 것을 오스본 효과라고 부릅니다.


#3. 전완근을 살리느냐, 시각을 살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 앱손 - [HX-20] (1982)
zQgW9gC.png
진짜로 휴대할 수 있는 노트북이 등장한 건 1982년이었습니다. 앱손의 [HX-20]이 그 주인공인데요. [HX-20]은 A4용지 만한 크기에 키보드와 내장 배터리가 있었고, 드디어 진짜 들 수 있는 무게 1.6kg이었죠.

하지만 동시대 다른 제품에 비해서 성능이 안좋았고, 자체 OS를 가지고 있어 소프트웨어나 주변기기 호환성이 최악이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모니터의 상태가..?! 가로로 20자 4줄, 그러니까 총 80자만 출력 가능한 모니터를 가지고 있었죠.. 그래도 지금이랑 비교해도 양호한 무게와 크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극찬을 받았습니다.


● 컴팩 - [컴팩 포터블] (1982)

SPWqrk2.jpg
같은해 출시된 [컴팩 포터블(Compaq Portable)][HX-20]에 비해 월등한 성능을 가진 노트북이었는데요. 9인치 CRT 모니터와 인텔 8088 CPU, CGA 그래픽카드도 탑재되어있었죠. 무엇보다 당시 PC와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어 부품 호환성이 좋았고, MS-DOS도 탑재했죠. 아 물론 무게는 13kg 였습니다


● 도시바 - [T1100] (1985)
2kpYAiI.png
이처럼 당시 소비자들은 시각을 포기할지, 전완근을 포기할지 고민했어야 했는데요. 1985년 이들의 고민을 한큐에 날려버린 제품이 출시되었으니, 바로 도시바의 [T1100] 이었습니다. 드디어 진짜 노트북 다운 노트북이었는데요. 화면을 접을 수 있는 외형부터 시작해, 전완근을 적당히 단련시켜줄 무게 4kg, 512kb 램을 가지고 있었죠. 약 490만원이라는 다소 비싼 가격에도 반년 만에 6000대가 팔리며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4. 대기업의 고군분투기

● IBM - [PC 컴버터블] (1986)
ZRnWntj.png
도시바의 성공을 보고 PC 시장의 강자 애플과 IBM도 노트북 시장을 눈독들이기 시작하는데요. 1986년 IBM에서 [PC 컴버터블(Compatible)]을 출시하죠. 무엇보다 이 노트북에는 혁신적인 기능이 있었는데요. 노트북의 모니터를 분리해서 본체를 다른 모니터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오늘날 도킹 스테이션의 원조라고 볼 수 있죠.


● 애플 - [매킨토시 포터블] (1989), [파워북 100] (1991)
PwMhq4N.pngYyFeP3g.png
1989년에는 애플의 첫 노트북인 [매킨토시 포터블]이 출시됩니다. 애플다운 가격 1500만 원과 7kg이라는 무게로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았고, 출시 1년만에 단종됐습니다.

애플이 다시 정신차리고 만든게 [파워북 100]인데요. 250만 원이라는 가성비(?!), 트랙볼이 키보드 하단에 위치한 최초의 노트북이기도 하죠.


● IBM - [씽크패드 700] (1992)
9IiAaMM.png
1992년에는 IBM에서 [씽크패드(ThinkPad) 700]를 출시합니다. 이 [씽크패드 700]에는 내장 카메라 탑재,
그리고 씽크패드의 상징인 ‘빨콩’ 트랙 포인트도 이때부터 들어있었죠.

씽크패드는 안정적인 시스템과 성능때문에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고가였기 때문에 매출은 좋지 못했습니다. 결국 2005년 IBM은 씽크패드를 2005년 레노버에 매각하죠.


#5. 크기를 줄이고, 성능도 줄이고

● 도시바 - [리브레또 20] (1996)
bXKM8mh.jpg
노트북은 점차 작아지고 가벼워졌는데요. 1996년에는 A4용지 1/3 크기에 840g 짜리의 컴퓨터가 등장합니다.
바로 도시바의 [리브레또 20]이었죠. [리브레또 20]은 당시 PDA보다 작았지만 윈도우 95가 돌아가는 기기였습니다.

하나 하나 누르기도 힘들고 인식마저 잘 안되는 PDA의 자판을 생각해보면 [리브레또 20]은 혁신적인 제품이었죠. 이 제품은 특히 일본????????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는데요. 전철에서 다른 사람에게 민폐를 끼치지않고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리브레또 20]처럼 7인치 이하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x86 호환 PC를 UMPC라고 하는데요. 이후에도 여러가지 UMPC 제품이 나오지만 2008년 넷북이 유행하면서 멸종하게됩니다.


● 아수스 - [Eee PC] (2007)
f2Q4jt6.png
넷북은 인텔의 저전력 CPU인 아톰 프로세서를 사용한 노트북으로 싸고 가볍다는 특징이 있죠. 2007년 ASUS에서 출시된 [Eee PC]의 흥행을 시작으로 여러 제조사에서 넷북을 출시했습니다. 하지만 넷북은 단가를 낮추기 위해 성능이 대폭 낮춘 제품이었기 때문에 간단한 문서 작업이나 웹서핑 밖에 할 수 없었죠. 물론 당시는 유튜브도 없던 시대이기 때문에 낮은 사양으로도 충분히 수요가 있었습니다.


● 애플 - [맥북 에어] (2008)
exTFJk7.png
그리고 바로 다음해, 스티브 잡스가 서류 봉투에서 노트북을 꺼내 드는데.. 바로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맥북 에어] 의 등장이었죠. 이후로 넷북은 멸종하고, 저전력 CPU를 탑재해 얇은 울트라북의 시대가 시작됩니다.

흥미로운 것은 맥북 에어는 울트라북의 시작을 연 제품이지만 울트라북으로 분류되지는 않는데요. 울트라북이 인텔에서 분류한 구분인데, 애플 제품은 인텔의 인증을 굳이 받지 않기 때문이죠. 뉴욕 타임스의 칼럼니스트는 다음과 같이 말하기도 했어요.

"울트라북은 Windows가 돌아가는 맥북 에어. 인텔 빼고 모두가 그렇게 생각함."

현재는 점차 기술이 발전하면서 얇으면서도 고성능 노트북이 등장하고 있고, 울트라북의 구분도 모호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현재는 애플의 M1 칩의 등장으로 구분이 더이상 의미없어지게 된 것 같습니다. (애플만세)

- 나의 Macbook Pro에서 보냄


-해당 내용은 유튜브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임지민. (2013). 과거부터 현재까지...휴대용 PC를 살펴보다 노트북 역사. 스마트PC사랑
https://www.ilovepc.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67
장혜진. (2017). [노트북, 과거부터 미래까지③] 조상님 ‘오스본1’에서 슈퍼루키 ‘맥북에어’까지. 이코노믹리뷰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10973
Melanie Pinola. (2011). '슬림'해지기 위한 경쟁 : 믿을 수 없을 만큼 얇아진 노트북의 역사. PCWorld
https://www.itworld.co.kr/slideshow/71356


<이전글>
[역사] 돈까스는 사실 프랑스에서 온거거든요
[역사] 사람보다 사자가 먼저 탑승한 엘리베이터
[역사] 자주 보는데 이름 모르는 '그것'들
[역사] 내가 신고있는 운동화, 나름 역사와 전통이 있다구! / 스니커즈의 역사
[역사] 첫 보행자 사망사고 낸 자동차는 시속 6km / 자동차 사고의 역사
[역사] 가라오케는 왜 한국에서만 노래방이라고 부를까? / 노래방의 역사[역사] 최초의 마스크는 동물 방광 / 마스크의 역사
[역사] 김치는 정말 중국에서 유래했을까? / 김치의 역사
[역사] 에어컨 만든 사람 노벨평화상 줘라 / 에어컨의 역사
[역사] 치킨 복음 / 국내 치킨의 역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02/04 13:49
수정 아이콘
선추천, 후감상
22/02/04 14:24
수정 아이콘
무지성 추천 대환영입니다 흐흐
메타몽
22/02/04 13:52
수정 아이콘
꾸준한 좋은글 감사합니다

맥북 에어가 2008년에 나왔는데 현재의 노트북들과 외형 구성이 거의 차이나지 않는걸 보면

맥북 에어 디자인이 얼마나 앞서갔는지 알 수 있네요
22/02/04 14:26
수정 아이콘
혁신의 애플이라는 말이 진부해질 정도로, 혁신을 진짜 많이 만들어냈죠.
그런 애플도 죽어라 못 만드는 게 하나 있는데... 그건 조만간 작성해보겠습니다 흐흐
메타몽
22/02/04 14:26
수정 아이콘
기대하겠습니다 흐흐흐
aDayInTheLife
22/02/04 13:53
수정 아이콘
막줄이 핵심 같은데요. 크크크
잘 읽었습니다.
22/02/04 14:27
수정 아이콘
2014년형 맥북프로 할아버지로 작성했습니다ㅠㅠ 바꾸고 싶은데 할아버지 왜케 정정하세요..
모지후
22/02/04 14:05
수정 아이콘
일단 추천을 누르고 글을 읽어야죠 히힛
맥북 프로 유저라서 마지막이 조금 반가웠습니다
22/02/04 14:27
수정 아이콘
스타벅스에서 글쓰려고 사용중입니다 흐흐
메가트롤
22/02/04 14:18
수정 아이콘
잘 보고 갑니다
22/02/04 14:29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22/02/04 14:19
수정 아이콘
노트북도 21kg다이어트 하는 세상이네
22/02/04 14:29
수정 아이콘
21kg 감량하는데 20년 걸렸으니 일년에 1kg씩만 감량하면 따라 잡을 수 있습니다..!?
*alchemist*
22/02/04 14:27
수정 아이콘
애플 만세! 크크;;;
M1으로 가면서 윈도우가 안되서(?) 맥북 다음꺼는 사려나 모르겠지만 + 업데이트되면서 내팽개쳐지는 이전 버전의 프로그램들 생각하면 이기 갈리지만 ㅠㅠㅠ 맥북은 진짜 충분히 구매뽐을 자극하는 뭔가가 있는거 같아요
22/02/04 14:34
수정 아이콘
맥북은 파일 관리를 안해줘도 오랫동안 성능 저하가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7년 된 맥북 놓아주고 M1들여놓고 싶은데 고장이 안나네요...
*alchemist*
22/02/04 14:35
수정 아이콘
전 13년 얼리였으니... 이제 9년차네요 크크크크크; 저는 맥OS는 요새 거의 안 쓰고 윈도우만 썼고 와잎님도 아예 윈도우로 쓰는데 고장이 안나요크크크킄; 엑셀 돌리면 좀 버벅이고 늦는게 느껴지는데 그 외에 워드나 한글은 잘되서 크크크크크;

제가 진짜 오피스, 한글만 아니었으면 진즉 맥으로 갈아탔을텐데 ㅠㅠ 오피스를 자주 써야 하는 입장(아직은)이다보니 ㅠㅠ
22/02/04 15:03
수정 아이콘
UMPC에 집착하기도 하고, 무게하나로 VAIO 사러 일본가기도 했었는데, 결국 요새 나오는 애들은 다 가벼워져서 좋더라구요.
뭣보다 배터리 용량 관리가 잘되서 아답터가 없거나, C타입 하나로 해결되는게 큰거 같습니다.
22/02/05 14:08
수정 아이콘
옛날 VAIO 광고 중에 청바지 뒷주머니에 억지로 우겨놓고 주머니에 들어가는 노트북이라고 홍보했던게 기억나네요..
VictoryFood
22/02/04 17:30
수정 아이콘
LG그램 : 시무룩...
22/02/05 14:11
수정 아이콘
LG에서 울트라PC인가 하는 제품도 나오긴 하지만 LG그램도 울트라북의 범주에 포함될 것 같아요!
세크리
22/02/04 23:58
수정 아이콘
리눅스에서 주로 개발하는데, 그램에 민트깔고 개발할때가 제일 편했던것 같습니다... 써본건 시리즈9/에어1세대/그램/레노버 요가/델 순인데 에어가 플라스틱 마감이 좀 싸구려 느낌을 줘서 그렇지 무게대비 성능비로 가장 좋았습니다.
22/02/05 14:12
수정 아이콘
무게 하나로 살 이유가 생기는 그램이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5758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183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404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336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462 3
101288 [역사] 기술 발전이 능사는 아니더라 / 질레트의 역사 [2] Fig.1908 24/04/17 908 4
101287 7800X3D 46.5 딜 떴습니다 토스페이 [26] SAS Tony Parker 3186 24/04/16 3186 1
101286 방금 잠깐 1400찍고 내려온것 [71] 따루라라랑7009 24/04/16 7009 0
101285 마룬 5(Maroon 5) - Sunday Morning 불러보았습니다! [6] Neuromancer2236 24/04/16 2236 1
101284 남들 다가는 일본, 남들 안가는 목적으로 가다. (츠이키 기지 방문)(스압) [39] 한국화약주식회사6287 24/04/16 6287 42
101281 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25] Kaestro5972 24/04/15 5972 7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292] 라이언 덕후18119 24/04/15 18119 2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5] VictoryFood11416 24/04/14 11416 7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37] 14년째도피중7857 24/04/14 7857 8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54] 키토14898 24/04/14 14898 3
101275 <쿵푸팬더4> - 만족스럽지만, 뻥튀기. [8] aDayInTheLife4748 24/04/14 4748 2
101274 [팝송] 리암 갤러거,존 스콰이어 새 앨범 "Liam Gallagher & John Squire" 김치찌개2788 24/04/14 2788 0
101273 위대해지지 못해서 불행한 한국인 [24] 고무닦이6877 24/04/13 6877 8
101272 [강스포] 눈물을 마시는 새 고이(考異) - 카시다 암각문 채우기 meson2652 24/04/13 2652 4
101270 사회경제적비용 : 음주 > 비만 > 흡연 [44] VictoryFood7162 24/04/12 7162 4
101268 북한에서 욕먹는 보여주기식 선전 [49] 隱患9475 24/04/12 9475 3
101267 웹툰 추천 이계 검왕 생존기입니다. [43] 바이바이배드맨7343 24/04/12 7343 4
101266 원인 불명의 고양이 신경·근육병증 다수 발생...동물보호자 관심 및 주의 필요 [62] Pikachu11525 24/04/12 11525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