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17 00:30:11
Name Its_all_light
Subject [역사] 라면 알고 갈래? / 인스턴트 라면의 역사
1.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
img.jpg

치킨라멘 © 닛신식품


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의 경제가 무너져 사람들은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었어요. 그나마 있는 것은 미국에서 대량으로 원조받은 밀가루였는데요. 많은 사람이 이 밀가루를 이용해 식품 개발에 뛰어들었죠.

1953년에는 즉석 굴곡면으로 특허를 받은 사람도 있었고, 1955년에는 즉석 중화면이 시판됐어요. 1956년에는 일본의 남극탐사대가 즉석면을 챙겨 떠나기도 했지만, 실용성과 맛이 떨어졌죠.

이를 해결한 것이 1958년 등장한 안도 모모후쿠의 '치킨라면'인데요. 치킨라면은 면을 튀겨 양념을 입힌 다음 다시 건조한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이었어요.

이 치킨라면은 편리하긴 했지만, 면을 반죽할 때 간을 해 별도의 양념 스프 없이 물만 붓는 방식이라 맛이 부족했는데요. 묘조식품을 창업한 오쿠이 기요스미가 스프를 따로 포장한 '스프 별첨 묘조라면'을 1962년 출시함으로써 이 문제도 해결됩니다.




2. 꿀꿀이 죽을 대체하기 위한 삼양라면
img.jpg삼양라면 © 삼양식품

1963년 한국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인 ‘삼양라면’이 출시되었습니다. 당시 동방생명(현재 삼성생명)의 부회장이었던 전중윤 창업주가 사람들이 꿀꿀이죽을 사 먹는 것을 보고 라면 개발을 결심했다는 일화가 있죠.

라면의 출시 가격은 10원으로 당시에도 저렴한 가격이었지만, 낯선 음식인지라 잘 팔리지 않았어요. 삼양라면은 라면을 알리기 위해 무료 시식을 했고, 이것이 대히트를 쳐 1965년 연 매출 2억 4천만 원을 기록하죠.

라면은 1966년부터 시작된 정부의 혼분식 장려 운동의 수혜를 받게 됩니다. 특히 1968년에는 큰 흉작까지 들어 혼분식 장려 정책이 더욱 강화되었는데요.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음식점에서 쌀로 만든 음식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했어요.

하지만 이 때문에 정부로부터 가격 통제를 받기도 했어요. 1973년 국제 우지 가격 인상과 1975년 밀가루 가격 인상으로 라면 업계는 라면 가격을 인상하려고 했지만, 정부는 허가하지 않았죠.




3. 2개의 태양, 삼양과 농심

삼양라면이 주목을 받자, 여러 업체가 라면 사업에 뛰어들었어요. 1964년 삼양라면의 포장지를 인쇄하던 업체가 ‘풍년라면’을 내놓은 것을 시작으로, 닭표라면, 해표라면, 아리랑라면, 롯데라면 등이 생기는데요. 하지만 대부분 6개월 안에 문을 닫고, 삼양식품과 롯데공업만이 살아남죠.

롯데 공업은 1975년에 농심라면을 출시합니다. '형님 먼저 드시오, 농심라면, 아우 먼저 들게나, 농심라면'이라는 텔레비전 광고가 대히트를 치면서 1978년 롯데공업은 아예 농심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롯데그룹에서 독립하게 됩니다.




4. 찬밥신세였던 초창기 컵라면

닛신식품의 컵라면 © 닛신식품
최초의 컵라면도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을 만든 안도 모모후쿠가 1971년 개발했어요. 컵라면은 치킨 라면의 해외 판매를 위해 기획한 상품이었는데요. 일본과 달리 해외에는 라면 그릇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그릇에 담겨있는 상품을 개발한 것이었죠.

그래서인지 일본에서는 인기가 별로 없었고, 자위대 대원들을 중심으로 한정적으로 소비되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1972년, 일본에서 유명한 인질극인 아사마 산장 사건이 TV에서 방송되었는데요. 당시 기동대원들이 컵라면을 먹는 것이 방송을 타면서 일본 전역에 인기를 끌기 시작했어요.

일본에서 컵라면이 개발된 지 불과 1년 뒤, 삼양라면에서 컵라면을 선보였죠. 당시 컵라면은 지금과는 달리 직사각형의 얇은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있었어요. 컵라면이 등장했을 당시에는 봉지라면보다 4배나 비싼 가격과 생소함 때문에 별로 인기가 없었어요. 삼양식품에서 판촉을 위해 서울 다섯 곳과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중심지에 컵라면 자동판매기를 설치했음에도 단종되었죠.

1981년에 농심에서 사발면을 내놓으면서 삼양식품도 1982년 다시 삼양 컵라면, 삼양1분면 등을 출시하면서 컵라면 시장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죠.




5. 농심 천하?!

농심은 천천히 라면시장을 제패하기 시작하는데요. 1983년에는 안성탕면과 너구리가 등장하죠. 안성탕면은 안성에 위치한 라면 공장에서 이름을 따온 것인데요. 농심이 이를 내세워 성공하자, 삼양에서도 1984년 호남탕면, 영남탕면, 서울탕면을 개발했지만, 지금은 모두 사라졌죠.

1984년 농심은 짜파게티를 출시했고, 서울 아시안게임이 열렸던 1986년에는 농심 신라면이 나왔습니다. 삼양의 짜짜로니도 선전했지만, 상대가 되지는 않았죠.

이대로 삼양은 영원히 농심의 아성을 넘지 못할 것인가 했지만, 2014년 한 유튜브에 등장한 불닭볶음면이 전 세계적인 히트를 치면서 역전하게 됩니다.




6. 2부 리그 - 팔도, 오뚜기, 빙그레

팔도는 1983년 한국 야쿠르트에서 내세운 브랜드로 그다음 해에 팔도 비빔면을 출시했죠. 이 팔도 비빔면은 계절상품이었지만 반응이 좋아서 사계절 상품으로 바뀌었어요.

오뚜기는 1988년 진라면, 참라면, 라면박사를 내놓으며 라면 시장에 데뷔했고, 빙그레는 1986년 닛신식품과 기술 제휴를 하고 ‘우리집라면’으로 시장에 진출했죠. 1996년에는 MSG 무첨가를 강조한 뉴면을 출시했는데요. 이후 MSG 무첨가는 한국 라면의 대세가 되었고 국내 모든 라면에는 MSG가 빠지게 됩니다. 그래놓고 빙그레는 2003년 라면 시장을 철수하죠.




7. '공업용 우지로 라면을 튀긴다'img.jpg공업용 우지 파동 기사 © 조선일보


1989년 10월 '공업용 우지로 라면을 튀긴다'라는 익명의 투서가 검찰에 전해졌어요. 이를 계기로 검찰은 미국에서 우지를 수입한 라면 기업 대표 등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죠.

이는 서양과 다른 식문화에서 비롯된 해프닝이었는데요. 서양에서는 사골, 내장 등을 먹지 않아 우지가 대부분 폐기되었고, 국내 라면사들은 이를 이용한 것에 불과했죠. 따라서 한국식품과학회와 보건사회부 장관이 우지를 사용한 라면이 무해하다고 발표했지만, 논란은 사라지지 않았어요.

1997년 대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지만, 우지 파동에 휘말린 기업들은 큰 피해를 받았고 문을 닫은 곳도 많았죠.




8. 라면계의 반짝스타, 하얀 국물
img.jpg

꼬꼬면 © 팔도

1988년에는 농심이 사리곰탕면을 출시했는데, 당시 하얀 국물을 내세워 아침 식사 대용이라며 홍보했죠.

2011년에 본격적으로 하얀 국물 열풍이 불었는데요. <남자의 자격>에서 이경규가 개발한 꼬꼬면이 팔도에서 제품으로 출시되면서 큰 인기를 끈 것이었죠. 덕분에 그보다 한 달 전 출시된 삼양의 나가사끼짬뽕 매출도 좋았어요. 오뚜기도 같은 해 기스면을 출시하면서 하얀 국물 라면 경쟁 대열에 합류했었죠.




<참고문헌>
하야미즈 겐로. (2017). 라멘의 사회생활. 따비
김정현, 한종수. (2021). 라면의 재발견. 따비



<이전글>
[역사] 돈까스는 사실 프랑스에서 온거거든요
[역사] 사람보다 사자가 먼저 탑승한 엘리베이터
[역사] 자주 보는데 이름 모르는 '그것'들
[역사] 내가 신고있는 운동화, 나름 역사와 전통이 있다구! / 스니커즈의 역사
[역사] 첫 보행자 사망사고 낸 자동차는 시속 6km / 자동차 사고의 역사
[역사] 가라오케는 왜 한국에서만 노래방이라고 부를까? / 노래방의 역사[역사] 최초의 마스크는 동물 방광 / 마스크의 역사
[역사] 김치는 정말 중국에서 유래했을까? / 김치의 역사
[역사] 에어컨 만든 사람 노벨평화상 줘라 / 에어컨의 역사
[역사] 치킨 복음 / 국내 치킨의 역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감전주의
21/08/17 00:49
수정 아이콘
이 밤중에 난 왜 이 글을 본 것인가
물을 올릴까 그냥 잘까 고민하게 만드는 글이네요
Its_all_light
21/08/17 09:31
수정 아이콘
크크 새벽에 올리고 잔 보람이 있네요
양말발효학석사
21/08/17 00:51
수정 아이콘
방금 튀김우동에 물부어 놓고 글 읽고 있네요.
여수낮바다
21/08/17 01:03
수정 아이콘
진짬뽕 짜왕 등도 맛있지요
감자라면도 쫄깃한 면발이 넘 좋고요

계란을 넣어도 김치랑 먹어도 찬밥을 말아도

Its_all_light
21/08/17 18:39
수정 아이콘
너무 맛있게 써놓으신거 아닙니까
공사랑
21/08/17 01:18
수정 아이콘
정파 신라면
사파 짜파게티
원투펀치가 넘 강력합니다
Its_all_light
21/08/17 18:41
수정 아이콘
진짜 농심의 야성을 불닭하나로 무너트릴 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트와이스정연
21/08/17 01:22
수정 아이콘
지금은 누구의 시대일까요?
저는 단연 매운진라면!
Its_all_light
21/08/17 18:42
수정 아이콘
지금은 불닭의 시대입니다(진지)
21/08/17 02:39
수정 아이콘
제발 콩라면 재출시좀..
Its_all_light
21/08/17 18:43
수정 아이콘
사실 전 콩라면 기억 하나도 안나는데 은근 그리워하시는 분이 많더라구요?!
고란고란
21/08/17 04:48
수정 아이콘
이거 보고 배고파졌네요...
Its_all_light
21/08/17 18:42
수정 아이콘
그래도 양심상 조리된 사진은 첨부안했습니다 크크
강가딘
21/08/17 08:30
수정 아이콘
팔도의 경우는 비빔면보다 팛도 도시락이 러시아서 대박 터지면서 효자상품이 됐죠
Its_all_light
21/08/17 18:44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러시아에선 도시락 종류만 8종이랬나
도시락과 방산시장이랑 얽힌 이야기도 있더라구요
Meridian
21/08/17 09:46
수정 아이콘
의외로 가끔 꼬꼬면먹으면 요즘도 맛있더라구요.
닛신 치킨라멘 저건 생각보다 싱거웠던.. 크크
Its_all_light
21/08/17 18:45
수정 아이콘
닛신 치킨라멘 한번도 안먹어봤는데 지금도 스프가 안들어있나요?
Meridian
21/08/17 18:50
수정 아이콘
제가 한 5년전에 일본가서 먹었던거라 요즘은 모르겠어요 크크 그때는 스프 없었고 타마고포켓이 있었어요
Its_all_light
21/08/17 19:00
수정 아이콘
와 진짜 적응 안되네요크크크 그러니까 싱겁지
히히힣
21/08/17 10:01
수정 아이콘
아 라면 하나 때려야겠다..
raindraw
21/08/17 10:10
수정 아이콘
이후에 사용된 팜유 등보다 공업용 우지 시절의 삼양라면이 꽤 맛있었죠.
지금와서는 팜유가 오히려 몸에 안좋다는 이야기도 많이 나오구요.
Its_all_light
21/08/17 18:46
수정 아이콘
팜유가 몸에 안좋다는 이야기는 처음 들어보네요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흐흐
21/08/17 10:34
수정 아이콘
꼬꼬면은 비렸는데 왜 인기있었는지 의문이..
Its_all_light
21/08/17 18:46
수정 아이콘
군중심리..일까요?
위너스리그
21/08/17 10:54
수정 아이콘
*-_-*
몬테레이
21/08/17 12:02
수정 아이콘
공업용 우지 시절의 삼양라면이 맛있었죠. 우지 사건으로 우지 대신 팜유를 사용하게 되는데, 이게 더 몸에 안 좋은 기름이라 하더군요.
암튼 우지 사건이 삼양과 농심의 위치를 바꿔놓았다고 봐요. 삼양은 이 사건 이후 시장점유율이 감소하고...

어떻게 보면, 기업소설에 나오는 상대방 기업의 흑색전략이 아니었나 의심될 정도로 이 사건은 라면업계 판도에 영향을 줬죠.
지니팅커벨여행
21/08/17 12:29
수정 아이콘
농심 점유율이 그 전에 삼양을 추월했습니다.
물론 저 우지 사건으로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고 말았죠. 삼양은 곧 망할듯 했고 재기가 불가능하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였으니...
기자들은 그때도 자세히 취재하지 않고 자극적인 제목을 달며 보도했었고요.
몬테레이
21/08/17 13:37
수정 아이콘
두 회사의 시장점유율이 거의 비슷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농심이 약간 더 많았던 거 같기도 하고요. 하지만, 삼양이 신제품을 내놓으면 역전할 수 있는 정도 수준. 하지만, 우지 사건이 치명상이었죠.
갑자기왜이래
21/08/17 17:47
수정 아이콘
우지파동 전해 농심과 삼양의 점유율은 54:26이었습니다 차이가 많이 벌어졌죠

http://runmoneyrun.blogspot.com/2014/10/89.html?m=1

농심이 신라면 너구리 안성탕면 같은 메가 히트작을 줄줄이 터트려 85년 부터 업계 1위로 올라섰고 점유율 차를 점점 더 벌려나가던 시기 였습니다
몬테레이
23/09/18 14:05
수정 아이콘
오랜만에 대댓글 답니다. 우지파동(1989.11월) 이전 라면시장 점유율은 84년 상반기 삼양 58.3% vs 농심 35.3%로 삼양 우위였던 것이,
85년 농심 42.2 %/ 삼양 39.7%로 역전되고, 88년에는 농심 54.1 / 삼양 26으로 격차가 벌어집니다.
농심이 82년 너구리, 83년 안성탕명, 84년 짜파게티, 85년 신라면을 연속 히트 출시하며 매출을 늘려갔고, 86 아시안게임/ 88올림픽 후원사로 홍보 마케팅한 것이 주효하여 점유율이 상승하였죠. 하지만, 삼양도 라면 원조라는 소비자 이미지가 있었기 때문에, 제품 출시를 잘하면, 다시 점유율 경쟁을 할 수 있었던 시기죠.

그런데, 우지파동이 생기면서, 대표와 실무자 구속, 100억 어치의 재고 수거, 벌칙금 부과, 3개월 영업정지 등의 유형의 손실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 몸에 나쁜 기름을 사용하는 악덕기업으로 낙인찍히면서 외면당하고, 해외 수출망도 붕괴되는 최악의 상태로 갑니다. 일정 매출이 보장되는 군납 제외도 회사를 아프게 했을 겁니다. 도산의 위기까지 갔었죠.

과연 삼양이 잘못을 하여 이런 결과가 왔을까? 글쎄요. 삼양이 그 당시 사용한 미국산 우지 2등급은 지금도 각종 식품에 사용되는 원료입니다. 원료가격도 경쟁 팜유보다 톤당 100불 이상 비싸고, 맛도 더 있고. 산화가능성이 높은 팜유보다 장점이 많은. 그래서 일본과 한국의 대부분 라면업체가 우지를 사용하였고, 지금도 일본 업체들은 우지를 사용한다 합니다. 결국 1997년 대법원이 삼양 등 라면업체들의 무죄를 선고합니다. 그사이 상당수 업체가 망했죠.

소비자 입장에서는 우지파동이 아쉽습니다. 왜냐하면, 이 사건이후 라면 기름이 우지에서 팜유로 전부 교체되고, 라면 맛이 떨어졌습니다.
건강상으로 팜유가 쉽게 산화되는 기름으로 기름을 한번 쓰고 버리지 않는 이상, 산회된 기름으로 발암물질 발생 가능성이 더 높아집니다.
또, 잘못된 진실을 홍보하는 기업이 정직한 기업을 이기는 씁쓸한 모습을 봐야 해서 안 좋습니다. 암튼 이 사건으로 삼양, 오뚜기, 하인즈, 삼립 등 기존 라면업체가 몰락하는 사이 농심은 확고한 1위의 위상을 세웁니다.
21/08/17 12:04
수정 아이콘
묘조식품측에서 상당히 호의적인 조건으로 기술을 삼양에게 전수해줬죠. 지금 라면이 한국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고려해보면 한국에게 참 고마운 기업입니다 크크크
Its_all_light
21/08/17 18:59
수정 아이콘
기억이 확실하지 않지만 당시 묘조식품 사장이 식민통치에 대한 죄의식(?)같은 게 있었다고 들은 것같기도 합니다
스마스마
21/08/17 13:45
수정 아이콘
휴우... 덕분에 얼굴이 퉁퉁 부은 채로 출근을...
그래도 글이 좋았음에 칭찬 날립니다.

잘 읽었습니다 크크
Its_all_light
21/08/17 18:52
수정 아이콘
크크크 감사합니다 얼굴 부은건 제 책임이 아닙니다
개발괴발
21/08/17 15:31
수정 아이콘
어휴 호남탕면 영남탕면 서울탕면... 이름 참...
Its_all_light
21/08/17 18:53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지금도 있었으면 왠지 선거유세에 사용되었을 것 같습니다
자취방
21/08/17 17:06
수정 아이콘
역사 시리즈 잘 보고 있습니다 헤헤
지금의 라면은 골라먹을 선택지가 정말 많지만 결국 그래도 손이 가는건 그때 바로 사먹을 수 있는 (어디에나 깔려있는) 라면이지 싶습니다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 소화가 잘 안되어 잘 안먹지만 그래도 가끔 먹는건 술마신 뒤 어디에서나 볼수있는 튀김우동 컵라면이네요
Its_all_light
21/08/17 18:5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흐흐
라면 소화되는 걸로 나이가 체감되는 것 같습니다. 군대에 있을 때는 어떻게 2개씩 매일 먹었는지...
농심신라면
22/05/26 14:23
수정 아이콘
시리즈 정주행 하고 있습니다. 글 너무 재밌게 잘 쓰시네요 흐흐
23/09/08 17:37
수정 아이콘
저때 치킨 스펠링이 CHIKIN이었던건 아니었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6352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356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533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474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630 3
101299 쿠팡 게섯거라! 네이버 당일배송이 온다 [6] 무딜링호흡머신549 24/04/18 549 0
101298 MSI AMD 600 시리즈 메인보드 차세대 CPU 지원 준비 완료 [2] SAS Tony Parker 1029 24/04/18 1029 0
101297 [팁] 피지알에 webp 움짤 파일을 올려보자 [8] VictoryFood1541 24/04/18 1541 8
101296 뉴욕타임스 3.11.일자 기사 번역(보험사로 흘러가는 운전기록) [9] 오후2시4344 24/04/17 4344 4
101295 추천게시판 운영위원 신규모집(~4/30) [3] jjohny=쿠마3975 24/04/17 3975 5
101290 기형적인 아파트 청약제도가 대한민국에 기여한 부분 [80] VictoryFood10121 24/04/16 10121 0
101289 전마협 주관 대회 참석 후기 [19] pecotek5217 24/04/17 5217 4
101288 [역사] 기술 발전이 능사는 아니더라 / 질레트의 역사 [30] Fig.15128 24/04/17 5128 12
101287 7800X3D 46.5 딜 떴습니다 토스페이 [37] SAS Tony Parker 5377 24/04/16 5377 1
101285 마룬 5(Maroon 5) - Sunday Morning 불러보았습니다! [6] Neuromancer2820 24/04/16 2820 1
101284 남들 다가는 일본, 남들 안가는 목적으로 가다. (츠이키 기지 방문)(스압) [46] 한국화약주식회사7348 24/04/16 7348 45
101281 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31] Kaestro6720 24/04/15 6720 8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301] 라이언 덕후19000 24/04/15 19000 2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5] VictoryFood11919 24/04/14 11919 7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38] 14년째도피중8193 24/04/14 8193 8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54] 키토15284 24/04/14 15284 3
101275 <쿵푸팬더4> - 만족스럽지만, 뻥튀기. [8] aDayInTheLife4941 24/04/14 4941 2
101274 [팝송] 리암 갤러거,존 스콰이어 새 앨범 "Liam Gallagher & John Squire" 김치찌개2910 24/04/14 291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