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Date 2012/08/14 12:06:00
Name 어강됴리
Subject 피천득 - 인연 "세 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것이다."







지난 사월 춘천에 가려고 하다가 못가고 말았다. 나는 성심여자대학에 가보고 싶었다. 그 학교에 어느 가을 학기, 매주 한 번씩 출강한 일이 있다. 힘드는 출강을 하게 된 것은, 주 수녀님과 김 수녀님이 내 집에 오신 것에 대한 예의도 있었지만 나에게는 사연이 있었다.

수십 년 전에 내가 열 일곱 되던 봄, 나는 처음 동경에 간 일이 있다. 어떤 분의 소개로 사회 교육가 미우라 선생 댁에 유숙을 하게 되었다. 시바쿠 시로가네에 있는 그 집에는 주인 내외와 어린 딸 세 식구가 살고 있었다. 하녀도 서생도 없었다. 눈이 예쁘고 웃는 얼굴을 하는 아사코는 처음부터 나를 오빠같이 따랐다. 아침에 낳았다고 아사코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고 하였다. 그 집 뜰에는 큰 나무들이 있었고, 일년초 꽃도 많았다. 내가 간 이튿날 이침, 아사코는 '스위트피'를 따다가 화병에 담아 내가 쓰게 된 책상 위에 놓아주었다. '스위트피'는 아사코같이 어리고 귀여운 꽃이라고 생각하였다.






스위트피





성심여학원 소학교 일 학년인 아사코는 어느 토요일 오후 나와 같이 저희 학교까지 산보를 갔었다. 유치원부터 학부까지 있는 카톨릭 교육기관으로 유명한 이 여학원은 시내에 있으면서 큰 목장까지 가지고 있었다. 아사코는 자기 신발장을 열고 교실에서 신는 하얀 운동화를 보여주었다.

내가 동경을 떠나던 날 아침, 아사코는 내 목을 안고 내 뺨에 입을 맞추고, 제가 쓰던 작은 손수건과 제가 끼던 작은 반지를 이별의 선물로 주었다. 옆에서 보고 있던 선생 부인은 웃으면서 " 한 십 년 지나면 좋은 상대가 될 거예요." 하였다. 나의 얼굴이 더워지는 것을 느꼈다. 나는 아사코에게 안데르센의 동화책을 주었다.

그 후 십 년이 지났다. 그동안 나는 국민학교 일 학년 같은 예쁜 여자아이를 보면 아사코 생각을 하였다. 내가 두 번째 동경에 갔던 것도 사월이었다. 동경역 가까운 데 여관을 정하고 즉시 미우라 댁을 찾아갔다. 아사코는 어느덧 청순하고 세련되어 보이는 영양이 되어 있었다. 그 집 마당에 피어 있는 목련꽃과도 같이. 그때 그는 성심여학원 영문과 삼학년이었다. 나는 좀 서먹서먹했으나, 아사코는 나와의 재회를 기뻐하는 것 같았다. 아버지 어머니가 가끔 내 말을 해서 나의 존재를 기억하고 있었나보다.



그 날도 토요일이었다. 저녁 먹기 전에 같이 산보를 나갔다. 그리고 계획하지 않은 발걸음은 성심 여학원 쪽으로 옮겨져 갔다. 캠퍼스를 두루 거닐다가 돌아올 무렵 나는 아사코 신발장은 어디 있느냐고 물어보았다. 그는 무슨 말인가 하고 나를 쳐다보다가, 교실에는 구두를 벗지 않고 그냥 들어간다고 하였다. 그리고는 갑자기 뛰어가서 그 날 잊어버리고 교실에 두고 온 우산을 가지고 왔다.

지금도 나는 여자 우산을 볼 때면 연두색이 고왔던 그 우산을 연상한다. <셀부르의 우산>이라는 영화를 내가 그렇게 좋아한 것도 아사코의 우산 때문인가 한다. 아사코와 나는 밤늦게까지 문학 이야기를 하다가 가벼운 악수를 하고 헤어졌다. 새로 출판된 버지니아 울프의 소설 <세월>에 대해서도 이야기한 것 같다.




"실제 아사꼬의 모습"



그 후 또 십여 년이 지났다. 그동안 제2차 세계대전이 있었고 우리나라가 해방이 되고 또 한국 전쟁이 있었다. 나는 어쩌다 아사코 생각을 하곤 했다. 결혼은 하였을 것이요, 전쟁 통에 어찌 되지나 않았나, 남편이 전사하지나 않았나 하고 별별 생각을 다하였다.
1954년 처음 미국 가던 길에 나는 동경에 들러 미우라 댁을 찾아갔다. 뜻밖에 그 동네가 고스란히 그대로 남아 있었다. 선생 내외분은 흥분된 얼굴로 나를 맞이 하였다. 그리고 한국이 독립이 돼서 무엇보다도 잘됐다고 치하를 하였다. 아사코는 전쟁이 끝난 후 맥아더사령부에서 번역 일을 하고 있다가, 거기서 만난 일본인 이세와 결혼을 하고 따로 나서 산다는 것이었다. 아사코가 전쟁 미망인이 되지 않은 것은 다행이었다. 그러나 2세와 결혼하였다는 것이 마음에 걸렸다. 만나고 싶다고 그랬더니 어머니가 아사코의 집으로 안내해주셨다.

뾰죽 지붕에 뾰죽 창문들이 있는 작은 집이었다. 이십여 년 전 내가 아사코에게 준 동화책 겉장에 있는 집도 이런 집이었다. "아, 이쁜 집! 우리 이담에 이런 집에서 같이 살아요." 아사코의 어린 목소리가 지금도 들린다.
십 년쯤 미리 전쟁이 나고 그만큼 일찍 한국이 독립이 되었더라면 아사코의 말대로 우리는 같은 집에서 살 수 있게 되었을지도 모른다. 뾰죽 지붕에 뾰죽 창문들이 있는 집이 아니라도, 이런 부질없는 생각이 스치고 지나갔다.

그 집에 들어서자 마주친 것은 백합같이 시들어가는 아사코의 얼굴이었다. <세월>이란 소설 이야기를 한지 십 년이 더 지났었다. 그러나 그는 아직 싱싱하여야 할 젊은 나이다. 남편은 내가 상상한 것과 같이, 일본사람도 아니고 미국 사람도 아닌 그리고 진주군 장교라는 것을 뽐내는 것 같은 사나이였다. 아사코와 나는 절을 몇 번씩하고 악수도 없이 헤어졌다.

그리워하는데도 한 번 만나고는 못 만나게 되기도 하고, 일생을 못 잊으면서도 아니 만나고 살기도 한다.

아사코와 나는 세 번 만났다. 세 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
오는 주말에는 춘천에 갔다 오려 한다. 소양강 가을 경치가 아름다울 것이다.















http://m.sisainlive.com/articleView.html?idxno=13570
청춘 앗아간 첫사랑, 다시 만나지 말걸








"세 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것이다."



* 信主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8-30 10:15)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XellOsisM
12/08/14 12:10
수정 아이콘
방심하다가 빵 터졌네요. 이곳은 유게인가 겜게인가..
Lainworks
12/08/14 12:15
수정 아이콘
막판에 빵터지긴 했는데 어쨌든 글 참.......대단합니다
언뜻 유재석
12/08/14 12:15
수정 아이콘
아주 좋습니다. 대문호의 2012년 재림이네요.
12/08/14 12:36
수정 아이콘
랭크 2연패후 3번째 솔큐는 아니 돌렸어야 좋았을것이다.
12/08/14 13:29
수정 아이콘
기승전유(머) 글이지만 피천득님의 글이 인상깊어서 웃음이 안나오네요. 마음이 아련해집니다. 저런 글을 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거간 충달
12/08/14 13:37
수정 아이콘
피천득의 저 수필집은 정말 강추입니다.
살면서 책이 끝나가는게 아쉬워서 천천히 읽은 책은 저게 첨이었습니다.
12/08/14 13:41
수정 아이콘
크크 진짜 빵 터졌습니다.
켈로그김
12/08/14 14:54
수정 아이콘
자유유머 게시판이니까요~
흐흐;
HarukaItoh
12/08/14 16:22
수정 아이콘
아사코는 송병구 선구를 닮았다고 느낀건 저뿐입니까?
시지프스
12/09/07 16:02
수정 아이콘
하하 너무 재미있네요. 필력이 대단하십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46 [오늘] 8.29 국치일 [9] 눈시BBver.210900 12/08/29 10900
1545 각개전투 [15] 헥스밤10409 12/08/27 10409
1544 [LOL] 정글러와 친해지는 방법. [62] 헥스밤12551 12/08/30 12551
1543 [영화공간] 2012년, 가장 주목해야 할 조연 배우 7인 [44] Eternity14369 12/08/26 14369
1542 [영화공간] 이 시대, 한국 최고의 남자 배우들 [97] Eternity19713 12/08/26 19713
1541 [충무강호] 무림세계를 통해 바라본 한국의 영화배우들 [75] Eternity13466 12/08/23 13466
1540 여름날의 새벽도 겨울의 새벽처럼 파랗다... [25] 킬리범7992 12/08/23 7992
1539 [뻘글] 연애 협상의 법칙 [26] 뺑덕어멈10451 12/08/21 10451
1538 우정호 [7] wizard8666 12/08/23 8666
1537 [LOL] 비주류 챔피언 탐구 - "겨뤄볼만한 상대, 어디 없나" [73] 영혼12756 12/08/17 12756
1536 [LOL] 랭크를 하려는 모든 분들께. [26] nickyo10165 12/08/14 10165
1535 (정보/의견공유) 간단하게 만드는 안 후진 아침식사 [77] OrBef12836 12/08/21 12836
1534 독도 [12] 눈시BBver.29860 12/08/15 9860
1533 [오늘] 8.15 [7] 눈시BBver.28343 12/08/15 8343
1532 피천득 - 인연 "세 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것이다." [11] 어강됴리16227 12/08/14 16227
1531 [LOL] 아이템의 가성비 (마법 아이템) [18] 반반쓰10201 12/08/19 10201
1530 [LOL] 아이템의 가성비 (방어 아이템) [16] 반반쓰10618 12/08/12 10618
1529 [LOL] 아이템의 가성비 (공격 아이템) [25] 반반쓰14020 12/08/11 14020
1528 [잡담] 헌터빨리조인 [8] 엘케인8789 12/08/14 8789
1527 오락실의 그녀 下 [77] 11547 12/08/13 11547
1526 오락실의 그녀 上 [28] 11662 12/08/13 11662
1525 자기 자신을 용서하는 법. [14] 프즈히17023 12/08/12 17023
1524 [연애학개론] 누구나 자신만의 동굴은 있다 [18] Eternity10954 12/08/12 1095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