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Date 2012/08/12 23:07:30
Name 프즈히
Subject 자기 자신을 용서하는 법.








0.

자기 자신을 용서하는 첫 순서는,
자기가 자신에 대한 용서가 필요한 사람인지 깨닫는 것이다.
"돌이킬 수 없어", "난 역시 안되", "매번 나는 왜 이럴까?"
이런 말들을 습관적으로 되뇌고 있다면, 이는 자신이 자책의 구렁텅이에 빠져있다는 증거다.
건전한 반성과 지나친 자책은 분명 다르다.

나는 나에 대한 용서가 필요한 사람인가?





1. 죄목을 성찰해 보자.

한 번의 대죄이던, 습관적인 소죄이던.
나는 무엇을 어쨌길래 이리도 자책하는가?

"너희는 어린 시절의 모든 꿈이 세월이 흐름과 동시에 사라져 버린 것을 슬퍼한다.
너희는 실패로 무너진 자신의 자부심을 슬퍼한다.
너희는 자신의 안정을 위해 너희의 잠재력을 버린 것을 슬퍼한다.
너희는 모든 개성이 폭도들에 의해 유린당하는 것을 슬퍼한다.
너희는 모든 재능이 오용되어 허비되고 있는 것을 슬퍼한다.
너희는 자신을 부끄럽게 생각하며, 물웅덩이에 비친 얼굴을 보고는 공포에 빠진다.
싸늘한 눈으로 너희를 되 쳐다보는 그 사람이 바로 너 자신이 아니면 누구겠느냐?"









2. 자기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올려보자.

부모, 애인, 친구 등.








3. 2번에서 떠올린 사랑하는 사람들이, 1번에서 떠올린 잘못을 저질렀다고 가정해보자.

만일,
그들이 나에게 이러한 잘못을 고백한다면,
나는 그들을 (궁극적으로) 용서할 수 있는가?

"모든 인간은 완벽하게 불완전하다."








4. 3번에서 쓰인 잣대를 자기 자신에게 적용해 보자.

나는 나 자신을 용서할 수 있는가?






4-1. yes.

"다시는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 라는 다짐은 하지 말자.
그 대신 나는 완벽하지 않음을,
또다시 잘못을 저지를 수 있음을,
그리고 그때 내가 행해야 할 행동은 자책이 아니라 반성임을 기억해 두자.

"너는 다시 태어났다. 그러나 전과 마찬가지도 너는 실패와 절망, 또는 성공과 행복을 선택할 수 있다."








4-2. no.

이 세상을 창조했다고 가장 널리 알려진 신 중 한 분은
"자비의 근원이시며, 저버림이 없으시다." 라고 알려져 있다.
이를 믿을 것인가는 물론 당신의 자유이나,
밑져야 본전, 한번 의지해보는 것은 어떠한가.










인용 : 오그 만디노, 정혜신





* 信主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8-23 09:09)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oschino
12/08/12 23:16
수정 아이콘
너무나도 공감이 되는 글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후란시느
12/08/12 23:17
수정 아이콘
1. 너무 많네요.
2. 부모, 형제.
3. 그런건 내가 할 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4. no.
4-2. 신은 믿는다만, 신이 날 도와준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나마 2번이라는 질문에 대답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아직 죽지는 않고 살고 있다만요.
sad_tears
12/08/12 23:27
수정 아이콘
3. 용서안단다고 죽을 수는 없자나요

나를 때린다고 나아지는것도 아니고

성숙한 의지, 간절한 동기부여 말고는 나를 바꿀만한게 없으니까

용서를 안할 수 없는 존재지만 용서한다고 깨닫고 변화해서 실천하지도 용서 안한다고 반성하고 뉘우치고 실천하기도 힘든거 같습니다.



4.자책이건 반성이건 뉘우침이건 깨달음이건 부족함을 인정하는 것이던, 어떤 알을 들이대더라도 변화하고 실천하긴 어렵다고 보니다.

적어도 같은 실수를 덜 반복하겠지, 같은 실수라도 다른 형식으로 나타나겠지.

조금이라도 아주 작은 차이라도 생기긴 하겠죠.

그럼 됐다고 봅니다.
12/08/13 00:01
수정 아이콘
죄책감을 갖게 된다는 것은 적어도 일시적으로라도 자신이 추구하는 자신의 가치와 자신의 행동이 일치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죠.
따라서 죄책감은 내가 줄여야 할 대상이 아니라 내가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이해하는 장치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죄책감을 줄여 용서할 수 있는 경우가 있다면 그건 타인의 경우를 대입해 보는 경우가 아니라 비슷한 상황을 자기가 이겨냈을 경우 정도 겠고요. 나도 타인을 용서할 수 있고 따라서 나 스스로도 용서할 수 있다는 생각은 자기 자신의 의지에 대한 모욕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쓰신 취지는 그것이 아니겠지만 글에 녹아있는 마인드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기자신을 옹호할 수 있는 논리로 작용한다는 부분에서 전 좀 받아들이기 힘드네요.
프즈히
12/08/13 00:12
수정 아이콘
의견 감사드립니다.
잘난듯이 뭔가를 던져보고 싶었던게 아니라,
제 자신이 너무 힘들어서 어떻게든 발버둥 치는 동안에 정리된 생각을
혹시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남겨보았습니다.
이 글이 어떠한 상황의 타개책의 왕도같은 느낌으로 받아들여 지셨다면 다 제 글솜씨가 모자란 탓입니다.
그럴 의도가 없었습니다. 사과드립니다.
12/08/13 00:21
수정 아이콘
'싸늘한 눈으로 너희를 되 쳐다보는 그 사람이 바로 너 자신이 아니면 누구겠느냐'
인용구인가요? 공감이 갑니다.
몽키.D.루피
12/08/13 00:37
수정 아이콘
자책감은 최후의 자기방어기제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지만 뭔가가 잘못되어 있는 부조리한 현실에서 결국엔 내 잘못으로 이 모든 부조리한 현실이 닥쳤다고 생각하는게 가장 에너지 소모가 덜한 심리적 판단일 수도 있습니다. 어찌보면 가장 합리적인 판단이죠. 남에게서 현실이 부조리한 이유를 찾는 건 생각보다 복잡하고 어렵습니다. 모든 것이 내 탓이 되어버리면 간단하고도 명확하게 현실을 설명해 낼 수 있게 됩니다. 그렇다고 모든 것이 내탓이라는 것이 사실이 아니라 일종의 자기 최면이죠.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찾아가려는 사람 마음의 방어기제인 셈입니다.
용서라는 것은 잘못을 저지른 사람과 그 잘못의 피해 대상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용서는 잘못으로 인해 피해를 당한 대상에게 가서 용서를 빌어야지 잘못을 한 당사자인 자기 자신에게 자기 자신이 용서를 빈다는 것은 모순이죠. 즉, 자기 자신을 용서한다는 건 자기가 자기 자신에게 무언가를 잘못했을 때만 가능한 일입니다. 만약 누군가에게 잘못한 것 때문에 자책감을 가진다면 그 누군가에게 가서 용서를 빌어야죠. 자기 자신이 용서를 못한다는 건 자만입니다. 가해자는 용서를 할 자격이 없죠.
그리고 만약 자기 자신이 세운 기준에 자기 자신이 부합하지 못해서 용서 하지 못하는 거라면 그 기준이 절대적인 것이가에 대해 생각해 봐야 됩니다. 대부분 종교적, 도덕적 기준에 의해 자책감에 시달릴 확률이 높습니다만.... 그 기준이 그렇게 고귀한지는 뭐, 잘 모르겠습니다.
논리적으로 생각해볼 때 결국 자기자신을 용서한다는 건 모순이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자기 자신을 용서한다는 건 자기가 잘못한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해야 하거나, 자기 자신 속에 있는 기준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 자신을 용서하지 못할 만큼 불안감과 우울증에 시달린다면 상담 치료를 권하고 싶습니다. 건강한 도덕 의식의 범위를 넘어서는 심한 자책감은 일종의 심리적 자해라고 생각합니다. 신체적 자해와 심리적 자해는 궁극적으로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이건 용서가 필요한게 아니라 치료가 필요하죠. 본인이 적극적으로 상담에 응할 의지만 있다면 좋은 경과를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12/08/13 03:53
수정 아이콘
얼마 전 저도 여기에 제 자신의 정신적인 문제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안 좋은 일이 있었거든요.

올해 들어 나 자신을 용서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뼈저리게 깨닫습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용서하게 되었음에도 비틀어진 것들이 복구되지 않았을 때, 그 상실의 화살을 꺾는 것 역시 못지않게 어렵습니다. 팽팽하게 당겨진 활을 더이상 내 가슴으로 쏘지않게 되었을 때, 결국 다른 사람을 겨누게 되더군요.

자신을 용서하는 일은, 타인을 용서하는 일보다 아주 조금 더 쉽더군요. 자살충동을 누르는 것보다 나를 힘들게 하는 누군가를 죽이고 싶은 충동을 누르는 게 더 어려웠고, 아직도 그렇습니다.

자신이란 단어의 모호성에 속지않으려구요. 결국은 내가 잘못한 사람, 혹은 나를 바라보는 사람들이 나를 용서하길 바라거나, 거꾸로는 그들이 나에게 와서 용서를 구하길 바라는 마음일거라 생각합니다.

저처럼,
정신치료를 받으세요.

자기 자신에게든 타인에게든 용서해야한다는 강박은 활시위를 더 팽팽하게 만들 뿐입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하자면,
저나 글쓴 분처럼 자책감에 긴 시간 큰 고통을 받는 사람은 생각보다 드물어요. 사람을 죽인 게 아닌 이상.

모두들 너무도 자기 자신을 쉽게 용서합니다. 역겨울 정도로. 정말, 뻔뻔함에 구역질이 나고 스스로에게 칼질하던 내가 한심해보일 정도로.

인간에겐 스스로를 용서하는 방법보다,
스스로를 문책하고 벌 주는 방법을 가르쳐야 한다고 봅니다.

작성자 분께서는 절대 그런 의도가 아니시란 걸 잘 알지만,
누군가가 신의 말을 빌어 스스로를 쉽게 용서해버릴까봐 두렵네요.
김연아이유리
12/08/13 07:04
수정 아이콘
스스로를 문책하는 방법이나 용서하는 방법이나 사실 그다지 다른게 아닌것 같아요.

정말 자기자신을 용서하는것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만약 쉽게 용서했다는 뻔뻔함에 구역질나고 내가 한심해보인다면.. 그것은 진심으로 용서한게 아닙니다.
너무 고통스러워서 자신의 잘못을 직시하기 너무 힘겨워서 진실을 보지않고 도망친것일뿐이죠.
12/08/13 10:01
수정 아이콘
마지막 문장에 대해서 한가지 덧붙히자면요.....

반대로... 신을 용서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원래부터 신의 존재를 믿지 않거나, 신에 대해서 반감을 가진 사람이 아니더라도,
종교인들 중에서도... 자신이 그렇게 의지하고 충성하고 봉사했는데 자신의 환경과 상황이 전혀 나아지지 않고
오히려 나빠지기만 하는 것에 대해서 분노하는 사람들도 제법 많지요. 직업 종교인들 조차도 말이지요.
때로는 신과의 화해나, 신을 용서하는 것도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게 오히려 자신을 용서하는 것 보다 더 어려울 때도 있구요...
12/08/13 09:55
수정 아이콘
제가 요즈음 생각하고 있는 주제와 잘 맞아 떨어져서 그냥 지나갈 수가 없네요.

용서는 한번에 끝나는게 아니라 진행형이죠. 면책이나 사면과는 다릅니다.
누군가를 용서할 때도, 그 사람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면해주는 것은 사실 쉽습니다. 말 한마디면 끝나거든요.
하지만, 그 감정의 앙금은 끝까지 지워나가야 하죠. 마치 금연자들이 담배를 끊는게 아니라, 평생 흡연을 참는 것 처럼...
자신에 대한 용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에 대해 받아들이고, 자신에 대한 원망과 미움을 평생 지워나가는 겁니다.
어쩌면 지워지지 않을 수도 있어요. 그냥 덮어주고, 덧칠해서 보이지 않게 하는 것이 용서입니다.

그리고, 그 이전에... 이전의 잘못된 자신이 되어서 자신에게 사과하는게 먼저라고 봅니다.
나에게 사과하고 나면 나를 용서하는 것이 한결 쉬워집니다. 그런데 의외로 그게 쉽지가 않아요.

요즈음 제 나름대로 좌우명으로 삼고 있는... 신학자 니부어의 '평온의 기도'의 첫 구절을 소개할께요.

신이시어,
내가 변화시킬 수 없는 것들을 용납하는 '평온'과
내가 변화시킬 수 있는 것들을 변화시키는 '용기'와
그것들을 구별할 수 있는 '지혜'를 나에게 허락하여 주소서.
12/08/23 10:34
수정 아이콘
나 자신에 대한 용서가 필요할 지금 조금은 더 생각하게 하는 글이네요
질문이 하나 있는데 그럼 '자기 자신을 사랑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알고 싶습니다
Brave질럿
12/08/23 16:15
수정 아이콘
생각을 하게 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46 [오늘] 8.29 국치일 [9] 눈시BBver.210900 12/08/29 10900
1545 각개전투 [15] 헥스밤10409 12/08/27 10409
1544 [LOL] 정글러와 친해지는 방법. [62] 헥스밤12551 12/08/30 12551
1543 [영화공간] 2012년, 가장 주목해야 할 조연 배우 7인 [44] Eternity14369 12/08/26 14369
1542 [영화공간] 이 시대, 한국 최고의 남자 배우들 [97] Eternity19713 12/08/26 19713
1541 [충무강호] 무림세계를 통해 바라본 한국의 영화배우들 [75] Eternity13466 12/08/23 13466
1540 여름날의 새벽도 겨울의 새벽처럼 파랗다... [25] 킬리범7993 12/08/23 7993
1539 [뻘글] 연애 협상의 법칙 [26] 뺑덕어멈10452 12/08/21 10452
1538 우정호 [7] wizard8667 12/08/23 8667
1537 [LOL] 비주류 챔피언 탐구 - "겨뤄볼만한 상대, 어디 없나" [73] 영혼12757 12/08/17 12757
1536 [LOL] 랭크를 하려는 모든 분들께. [26] nickyo10166 12/08/14 10166
1535 (정보/의견공유) 간단하게 만드는 안 후진 아침식사 [77] OrBef12837 12/08/21 12837
1534 독도 [12] 눈시BBver.29861 12/08/15 9861
1533 [오늘] 8.15 [7] 눈시BBver.28343 12/08/15 8343
1532 피천득 - 인연 "세 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것이다." [11] 어강됴리16228 12/08/14 16228
1531 [LOL] 아이템의 가성비 (마법 아이템) [18] 반반쓰10201 12/08/19 10201
1530 [LOL] 아이템의 가성비 (방어 아이템) [16] 반반쓰10618 12/08/12 10618
1529 [LOL] 아이템의 가성비 (공격 아이템) [25] 반반쓰14020 12/08/11 14020
1528 [잡담] 헌터빨리조인 [8] 엘케인8789 12/08/14 8789
1527 오락실의 그녀 下 [77] 11547 12/08/13 11547
1526 오락실의 그녀 上 [28] 11662 12/08/13 11662
1525 자기 자신을 용서하는 법. [14] 프즈히17023 12/08/12 17023
1524 [연애학개론] 누구나 자신만의 동굴은 있다 [18] Eternity10955 12/08/12 1095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