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8/30 16:53:36
Name 삭제됨
Subject [분석] [스압]예전에는 pd가 이렇게까지 특정 출연자를 밀어주지 않았다고 생각해요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리마스
15/08/30 16:59
수정 아이콘
어제 사실 오현민이 진짜 잘했는데... 메인매치 우승, 삼각형 위에 겹치기, 블러핑, 게스트 꼬셔서 홍진호 속이기.. 그런데 비중이 너무 없더군요
송아지파워
15/08/30 17:00
수정 아이콘
오현민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편인 사람(=저)조차
이번 편집은 너무하다고 싶을 정도입니다.
미적분과통계기본
15/08/30 17:30
수정 아이콘
심지어 콩의 분노를 크게 집어넣어서 순간 오현민이 큰 잘못 한줄알았어요
Winterspring
15/08/30 17:43
수정 아이콘
그렇죠. 김경훈 밀어주기가 너무 뻔히 보여서 참 아쉬워요.
프로그램의 포맷은 크라임씬과 더불어 역대 최고라 생각하는데, 편집에 있어 아쉬운 부분이 많습니다.
개념테란
15/08/30 17:50
수정 아이콘
본인의 주관을 너무 심하게 개입시키는 것 같아요.. 슬슬 시청자들이 불편해하기 시작하니
율곡이이
15/08/30 18:02
수정 아이콘
편집에 PD의 사적인 감정이 너무 많이 개입되는거 같아요...초반에는 홍진호 중반부터는 김경훈~
그래서 중반부터 홍진호가 각성해서 판을 주도할거라고 낚인분들이 많았죠...
15/08/30 18:22
수정 아이콘
시즌 2때부터 느끼지만 데스매치도 그날그날 데스매치 상대자에 따라 바뀌는 것 같습니다.
똥눌때의간절함을
15/08/30 18:57
수정 아이콘
PD가 너무 몰입하죠.. 제 거리를 못 지키는 느낌
몽키.D.루피
15/08/30 19:01
수정 아이콘
가넷 99개도...
작은 아무무
15/08/30 19:45
수정 아이콘
여담이긴 한데 탈락자 멘트 후에 시간을 뒤로 돌리는 편집은 재경 때도 있었죠
다리기
15/08/30 20:48
수정 아이콘
어제 오현민 분량 보면서 시즌4에서 크게 활약한 바 없는 오현민..이라는 생각에서 활약해도 방송에 나오지 않았을 오현민으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좀 그렇다 싶긴 했지만 10화는 진짜 심각오브심각...
15/08/30 23:10
수정 아이콘
시즌2 7계명 무한칩전략을 그렇게 포장해줬던 사람이 마이너스경매에서 이준석 최후의 공동우승 전략을 그렇게 넘어가는거보고 이준석은 금방 탈락하고 김경훈은 생각보다 엄청 오래 살아남았구나 생각했었는데 가면 갈 수록 좀 너무하다는 생각까지 드네요.. 크크크
호구미
15/08/30 23:10
수정 아이콘
가넷 꼴등이 가넷매치에서 우승했고 그 과정 역시 본인이 만들어나갔는데 확실히 PD가 오현민을 안 밀어주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15/08/31 10:18
수정 아이콘
이번주는 탑 4, 달랑 4명 밖에 없는데도 오현민을 완전 쩌리로 만들어버리는 편집 능력보고 감탄했습니다.
그냥 모든 편집이 김경훈 중심으로 돌아가요.
Vermouth
15/08/31 22:45
수정 아이콘
시즌3는 그다지 편집이 편향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중간달리기2에서 장동민과 오현민에 대한 부정적인 모습도 꽤 보여줬거든요.
근데 시즌4 김경훈은 트롤을 해도 갓경훈 실수를 해도 갓경훈으로 편집을 해주네요
송아지파워
15/08/31 23:12
수정 아이콘
전 시즌3 편집이 편향되었다고 한 적이 없는데요?
시즌2랑 시즌4 편집을 깐 건데요;;
Vermouth
15/09/01 16:51
수정 아이콘
밀어줬다면서요 밀어줬다는 말은 누가 읽어도 편향되었다는 뜻으로 읽힐 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송아지파워
15/09/01 17:26
수정 아이콘
그 문장 뒤에 '많은 분량을 받을만하다, 둘 다 활약을 해서 장오중심으로 편집될만했다'고 써놔서 밀어줬다는 말이 편향적이라고 해석된다는 것이 전 이해가 안 되네요
그건 그렇다치고 편향된다는 의미를 가진 단어를 써서 오해를 드린건 죄송하고 제가 글을 쓸때 그런 의도로 단어를 선택한 것은 아니에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58 [분석] 결승전 1회전 숫자장기 리뷰 [21] 트롤러12412 15/09/14 12412
2446 [분석] 2라운드 게임,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12] SarAng_nAmoO5594 15/09/12 5594
2424 [분석] BGM을 통해 알아보는 PD의 속마음 [13] 아포가르토10303 15/09/07 10303
2419 [분석] 가장 빛났던 플레이어에 대한 단상 [6] 트롤러5768 15/09/07 5768
2418 [분석] 데스매치도 데스매치지만 전 메인매치 장동민 모습이 참 인상깊었네요 [14] 게바라7743 15/09/06 7743
2403 [분석] 지니어스 속 장동민이 미화됐다? [12] 게바라5795 15/09/05 5795
2399 [분석] 시즌4 배신 통계 [63] 카미너스5407 15/09/05 5407
2381 [분석] [스압]예전에는 pd가 이렇게까지 특정 출연자를 밀어주지 않았다고 생각해요 [18] 삭제됨6852 15/08/30 6852
2379 [분석] 이번화 홍진호 입장에서 시청한 데스매치에서의 매우 아쉬웠던 상황 [26] I.A.L6008 15/08/30 6008
2366 [분석] 홍진호가 20라운드까지 버티며 마지막에 올인을 했다면? [9] 타인의 고통5643 15/08/30 5643
2358 [분석] 어쩔수 없었던 이번 데스매치... txt [5] 아리마스5020 15/08/29 5020
2345 [분석] 요즘 지니어스 게임이 재미없어지는 이유. [41] 이라세오날9565 15/08/24 9565
2344 [분석] 이번 시즌 최대의 노잼 회차..9회차 [21] 사악군6583 15/08/24 6583
2329 [분석] 407 데스매치 <같은그림찾기> 최정문 vs 김경훈 [18] 카미너스6063 15/08/22 6063
2314 [분석] 김경훈이 우승을 포기한 이유 [11] 지직지직7465 15/08/16 7465
2310 [분석] 408 후기. 홍진호의 우승과 장오연합의 종지부 [21] 트롤러8719 15/08/16 8719
2305 [분석] 8회전 플레이어별 평가 [26] 삭제됨8044 15/08/16 8044
2299 [분석] 과연 데스매치 공개는 좋은 선택이었을까요.. [29] 삭제됨5299 15/08/15 5299
2288 [분석] 같은 그림 찾기 게임룰 제안 [6] 솔로10년차4639 15/08/12 4639
2286 [분석] 최정문의 데스매치에 대한 짧은 생각 [36] 플래시7204 15/08/11 7204
2276 [분석] 명분의 중요성. [4] 세이젤4911 15/08/10 4911
2265 [분석] 407의 별로였던 플레이들 간단 분석 [43] 트롤러6836 15/08/09 6836
2258 [분석] 최정문과 홍진호, 제작진 [11] 솔로10년차6168 15/08/09 616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