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8/16 23:05:20
Name 지직지직
Subject [분석] 김경훈이 우승을 포기한 이유
김경훈 시점에서 분석을 해봤습니다.
김경훈-장동민 연합 전략
1. 김경훈은 가넷을 소비하면서 적은 마이너스 점수를 유지하고, 특유의 연기력으로 가넷소비를 최소화 시킴(페이백 전략?)
2. 김경란에게 필요한 -26 큐브를 태워버려 김경란이 꽤나 큰 점수차로 꼴찌가 되도록 만듦
3. 장동민은 2.를 바탕으로 생긴 여유 점수로 다른 경쟁자의 중요한 큐브를 가져와 김경훈이 우승하도록 만듬(홍진호 -32 뺏은 것)

이 전략의 문제점은
1.장동민이 견제를 받아  -20 큐브를 뺏긴다면 꼴찌를 할 수 있음(실제로 김경란이 가져왔다면 장동민이 꼴찌였죠.)
-하지만 견제자는(김경란 포함) 생징을 받지 못 한다면 반드시 장동민한테 찍히기 때문에 쉽게 결정할 수 는 없는 상황입니다.

2.김경훈이 히든큐브를 받고 장동민을 부른 것에서 연합이 탄로난 것.
오현민 "누가봐도 동민이 형이랑 경훈이 형이 연합이잖아요."
장동민 "아 왜 나를 불러서 얘기를 했어" "경훈이가 나를 부른순간 나는 이미 끝났어"

김경란은 태운 큐브가 -26이냐 아니냐가 중요합니다.
장동민-김경훈 연합이 큐브를 태워 나를 꼴찌가 되도록 만든 것이라면
김경란이 떨어져서 장동민을 찍던, 김경란이 장동민 큐브를 뺏어서 장동민이 김경란을 찍던 어차피 둘이 데매가는 그림입니다.

이 상황에서 김경훈이 끝까지 구라를 쳐서 김경란이 일단 큐브를 돌리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김경훈-이준석이 공동 우승이 되버리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김경란이 자신이 -26큐브를 태운지는 확실히는 모르지만, 김경훈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김경란이 장동민을 찍을 확률이 높아보이며
단독우승을 통해 장동민에게 생명의징표를 못주니까 그냥 공동우승을  포기한 것 같네요.

확실한 공동우승 + 장동민 데매
불확실한 단독우승 + 장동민 구제
에서 후자를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훈은 마지막 인터뷰에서 "저랑 오늘 팀한 사람을 버리는 플레이는 할 수가 없었습니다." 고 했지만
장동민은 "난 이제 무조건 독고다이야." 라고 코멘트를 한 것으로 보아 김경훈의 진심이 전달되진 않은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카미너스
15/08/16 23:43
수정 아이콘
그냥 데스매치 가고싶었던 걸로 봅니다.

칩을 잘못 세서 자신이 단독우승 할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면...
뭐 미분방정식을 푸는 것도 아니고 겨우 두자리 숫자 덧셈 뻴셈인데
계산하라고 종이와 펜까지 주는 걸 서울대생이 계산을 못했다는 것부터가 메인매치 이길 생각이 없었다는 뜻이죠.
게임 도중에 졸아서 놓친 부분이 있다면 이준석이 친절하게 알려줬을 거고요.
개념테란
15/08/16 23:53
수정 아이콘
본인이 공동우승 포기한다고 해서 장동민이 구제되는건 아니죠. 김경훈 입장에서 얻을 수 있는걸 굳이 따지자면 '적어도 장동민을 버리고 본인만 우승하지는 않았다' 이거인데 장동민이 그런 사정 다 고려해주기나 할지..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송아지파워
15/08/16 23:59
수정 아이콘
단독우승 노리다 칩수계산 잘못해서 망했는데 인터뷰에서 인정을 안한 느낌이 듭니다
몽키.D.루피
15/08/17 00:31
수정 아이콘
결국 장동민이나 김경훈은 꼴지를 각오하고 작전을편 거죠. 데스매치 선공개의 부작용이라고 봅니다. 미리 필승법을 알고 있으니 잘 모를 거 같은 사람 찍으면 되니까요.
장야면
15/08/17 02:45
수정 아이콘
시즌3 폼이 다시 나온거죠. 팀 배신하고 계산도 못해서 우승도 못하고. 시즌4에서 이미지가 많이 좋아져서 뭔가 있을거라고 생각들 많이 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미적분과통계기본
15/08/17 02:51
수정 아이콘
저는 공동우승 포기 직후부터 김경훈이 고개숙이고 있는 모습을 봐선 -26을 뺀거에 대해 김경란에게 미안해서 그랬다고 생각했는데.. 저처럼 생각한 사람이 없더라고요 ㅠㅜ
보로미어
15/08/17 07:25
수정 아이콘
그럴리가요 김경훈이 여태 한 일을 생각하면..
15/08/17 14:44
수정 아이콘
저는 당연히 이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렇게 생각하시는분들이 안계시는게 의아하더라고요...
지금 하는 방영분이 어렴풋이 알기론 1~2화 방영하고 난 이후녹화로 알고있는데 그래서 전 인터넷 반응보고 의기소침해진거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레모네이드
15/08/17 08:24
수정 아이콘
김경훈과 홍진호의 칩차이는 불과 1개였는데 김경훈이 칩계산을 틀렸을 가능성도 있죠. 31회차까지의 진행이 얼마나 촉박했는지는 몰라도 6명의 변동사항을 다 기록하는 건 타이트한 일입니다.
솔로10년차
15/08/17 14:13
수정 아이콘
전 단순히 계산 실수라고 봅니다.
히페리온
15/08/17 18:14
수정 아이콘
저도 실수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바쁘게 진행되고 서로 모여서 얘기하고 하는데 칩 계산이 살짝 틀렸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65 [분석] 더 지니어스 3시즌 동안의 공통점 12가지 [10] 시베리안 개6239 14/12/28 6239
1746 [분석] [3경기] 관전자의 카드를 안다는 것이 과연 유리할까 [12] 슈퍼잡초맨4334 14/12/20 4334
1745 [분석] 더 지니어스 : 블랙가넷에 대한 개인적인 소감입니다. [7] 세뚜아4192 14/12/20 4192
1744 [분석] 저도 뒤늦은 결승전 소감(+화제가 되고 있는 탈락자에 대한 단상) LA3554 14/12/20 3554
1742 [분석] 지니어스 우승자는 하늘이 내린다. [6] 라라 안티포바5269 14/12/20 5269
1740 [분석] 시즌1,2,3 각 시즌 별 참가자들의 성적 [7] Leeka4465 14/12/20 4465
1720 [분석] 결승전 소감 (스포만땅) [38] 라라 안티포바6013 14/12/18 6013
1719 [분석] 고맙다 친구야.. 역대 최고의 결승전 후기 [66] Leeka10848 14/12/18 10848
1713 [분석] 더 지니어스 11회전 데스매치 이런 전략이 좋지 않았을까요 [18] 삭제됨3977 14/12/16 3977
1710 [분석] 모노레일 홍진호vs오현민, 매 턴마다 존재했던 필승법. [15] 오대감30143 14/12/14 30143
1708 [분석] 오현민 vs 장동민 시즌3 비교 [67] 카미너스10681 14/12/12 10681
1703 [분석] 11화 데스매치 베팅!흑과백 분석 [32] The Genius10123 14/12/11 10123
1701 [분석] 11화 소감 [47] 라라 안티포바8401 14/12/11 8401
1674 [분석] 뒤늦은 10화 소감 [28] 라라 안티포바7829 14/12/04 7829
1673 [분석] 10회의 주인공은 갓콩!! [22] 잭스8529 14/12/04 8529
1664 [분석] 9화 데스매치 <기억의 미로> 하연주 vs 김유현 [8] 카미너스10266 14/11/30 10266
1663 [분석] 8화 데스매치 <기억의 미로> 신아영 vs 김유현 카미너스5977 14/11/29 5977
1660 [분석] 블랙가넷 10화 예고편으로 추측한 블랙가넷의 향방에 대한 추측글입니다. [7] 세뚜아5995 14/11/27 5995
1656 [분석] 하연주의 전략은 최선의 선택 [53] 김연아6350 14/11/27 6350
1653 [분석] [9화 데스매치 분석] 탈락자를 결정한 휴리스틱의 유혹(당연히 스포 있음!) [30] 호구미6708 14/11/27 6708
1652 [분석] 데쓰매치 : 기억의 미로 분석 [8] 삭제됨4498 14/11/27 4498
1649 [분석] 9화 소감 [20] 라라 안티포바5183 14/11/27 5183
1648 [분석]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9화 스포일러 포함) [26] chamchI6291 14/11/27 629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