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8/01 23:46:49
Name 행쇼
Link #2
Subject [분석] 406 대단히 주관적인 플레이어 리뷰
전체평
역대 급으로 쫄깃하게 봤네요
장, 오 , 홍, 젤 의 5회동안 쌓인 신뢰가 대단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나머지 연맹은 정말 어쩔 수 없이 만들어 진 것같구요.  
스파이가 둘이나 나왔으니.. 연합간의 신뢰도에서 졌어요.
그래도 마지막 공동우승은 좀비게임 이상의 임팩트가 있었습니다.

김경훈: 완벽한 스파이를 보여줬습니다.
        팀게임에서의 신뢰도는 좀 떨어 졌지만 이제 라운드가 중반을 넘어 가면서
        짐이되는 다수를 가지고 가는 것보다는 한명의 확실한 우군이 중요한 상황이니
        이제 신뢰도는 별 상관이 없겠지요.
        최정문의 스파이를 집어내면서 자신의 스파이를 숨긴 점, 데스매치의 전략까지 그리고 넘겨 받은 가젯까지 외쳐!! 찌찌갓!!
        (이준석 트윗발 소식에 의하면 데매는 둘이서 같이 연습했군요 크크 편집이... )

장동민: 활용할 수 있는 말이 많은 것도 있었지만 정말 판 장악력이 대단하네요.
       이상민이 없으니 메인메치를 정말 가지고 노는군요.

오현민: 스파이를 너무 쉽게 노출 시켰습니다. 머리는 좋지만 아직 게임을 하면서 약간 다급한 모습이 보이네요.

이준석: 팀에서 배신자가 둘이나 나왔으니... 아직은 사람 마음을 잘 못 사는 것 같습니다.
        믿을 수 밖에 없었지만 찌찌갓을 너무 믿은것 같아요. 열심히 했지만 그래도 패자는 패자.. 다음 화를 기대해 봅니다.
        데스매치의 연기는 괜찮았어요.
홍진호: 오늘도 조용한 콩 입니다. 운명의 7회가 오고 있습니다. 다음 회에는 콩픈패스급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아직 우승자 클레임이 남아 있으니 칼은 그만 갈고 이제 전쟁 해야죠..   
 
김경란: 오늘은 잘 묻어 간 것 같습니다.  

최연승: 메인매치에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어쩔수가 없었고 데스매치는 연습을 못 한것 같네요. 너무 쉽게 졌어요.

최정문: 아직 살아 있습니다....

덧.. 사실 평점을 매겼지만 논란이 될 것 같아 글쓰기 버튼 누르기 전에 지웠습니다. 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불판배달러
15/08/01 23:48
수정 아이콘
점수순으로 세운게 보이네요
15/08/01 23:48
수정 아이콘
홍진호는 오늘 왜 안 들어갔냐고 물어봤을때 연기한 것 말고는 눈에 안 띄더군요 크크
15/08/01 23:50
수정 아이콘
누가봐도 이번화 점수순
15/08/01 23:51
수정 아이콘
오늘은 김경훈이 콩픈패스급 활약이라고생각하고


홍진호 진짜 관람객모드입니다
시즌4에서 보여준게하나도없는듯
다비드 데 헤아
15/08/01 23:51
수정 아이콘
콩형은 갈수록 실망일뿐...
돌아보다
15/08/01 23:52
수정 아이콘
홍진호는 개인사라도 있는지...
너무 부진이네요..
15/08/01 23:58
수정 아이콘
그냥 경쟁상대들이 막강해서 그런거라 봅니다.
기대감이 점점 사라지는게 과연 장동민,오현민,이준석이 모르는걸 홍진호만이 알아서 하드캐리할 각이 나올까 싶기도 하구요.
그냥 단체전 지나가고 중후반 일기토로 존재가치를 증명해야할듯.
미네랄배달
15/08/02 00:00
수정 아이콘
홍진호 오늘 개인인터뷰조차 없음..
한걸음
15/08/02 00:09
수정 아이콘
이상민이 좀 더 오래 살아있었으면 재밌었을거 같아요. 이상민 없어지자마자 지니어스판이 장동민 손아귀로 들어와버렸네요.
별풍선
15/08/02 00:17
수정 아이콘
홍진호는 칼을 가는게 아니라 그냥 본인 능력이 그정도인 것 같은데요...
pgr이라서 평가가 좋지;; 그냥 차유람급
Jon Snow
15/08/02 02:45
수정 아이콘
꼭두각시 1호 김경란 2호 홍진호
울트라면이야
15/08/02 08:24
수정 아이콘
장동민은 참 대단하네요. 데스매치가도 상관없다는 자신감+그걸 바탕으로 동료들에게 신뢰감+더불어 이번화 지나면 탑4까지 같이 가자는 떡밥+말이 필요없는 카리스마

반면 오현민은 딱 현명한 부하 그정도...너무 대놓고 봐서 티나는것도 그렇고...
焰星緋帝
15/08/02 23:09
수정 아이콘
그래도 지니어스 시즌1의 홍진호가 없었다면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까지 만들어졌을까요ㅜ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10 [기타] 최정문이 과연 데스매치 강자일까? [27] interstellar4743 15/08/02 4743
2209 [유머] 최연승 심경 요약 [3] 하나5278 15/08/02 5278
2208 [분석] 지니어스 회차별 최고의 플레이어 이야기.. [37] Leeka5346 15/08/02 5346
2207 [질문] 6회차 이준석씨 행동에 대한 질문입니다 [16] 오이자왕4875 15/08/02 4875
2206 [기타] 지금까지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 정리 [6] 삼성전자홧팅4711 15/08/02 4711
2205 [질문] 방금 메인매치 마지막 즈음에 나온 bgm 뭐였었죠?? [5] 왼손은그저거들뿐3025 15/08/01 3025
2204 [분석] 대수롭지 않을 수 있지만 오현민의 기지 [8] 카키스6618 15/08/02 6618
2203 [기타] 지니어스 전 시즌 통틀어 가장 큰 스노볼 2개. [11] 다리기6240 15/08/02 6240
2202 [유머] 그분의 활약 .jpg [10] 아리마스7548 15/08/02 7548
2201 [유머] 장동민 vs 홍진호 [15] ET7270 15/08/02 7270
2200 [유머] 오늘 김경훈을 보는 시청자들 입장 [4] 포메라니안5501 15/08/02 5501
2199 [기타] 최정문의 단독꼴찌만 피하는 전략은 나름 타당한거 같습니다. [45] 이라세오날6540 15/08/02 6540
2198 [유머] 어휴 지니어스 망할듯.jpg [18] 光海8130 15/08/02 8130
2197 [유머] 주목받지 못하는 김경훈의 능력 [9] hoho9na5429 15/08/02 5429
2195 [유머] 딩요야.. 또속냐 !! [17] 아리마스6471 15/08/01 6471
2194 [분석] 406 후기 : 진화 [33] NoAnswer6157 15/08/01 6157
2193 [분석] 406 대단히 주관적인 플레이어 리뷰 [13] 행쇼5421 15/08/01 5421
2192 [유머] 이준석이 최정문을 챙겨주는 이유.jpg [18] 光海10723 15/08/01 10723
2191 [유머] 이준석이 데스매치 상대자로 최연승을 지목한 이유 [18] 김연아9645 15/08/01 9645
2190 [기타] 오늘차 감상 [13] interstellar4929 15/08/01 4929
2189 [유머] 한주만에 재평가 .JPG [10] 아리마스7142 15/08/01 7142
2188 [유머] EP 406 데스매치의진실.jpg [14] 光海6115 15/08/01 6115
2186 [질문] [제안] 탈락자 예측대신 데스메치 예측은 어떤가요? [2] 아라온3158 15/07/31 315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