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8/01 23:32:02
Name interstellar
Subject [기타] 오늘차 감상
최정문 진짜 왜 나왔죠? 크크



그건 그렇고 4:4 게임하니 도대체 상대가 안되는군요.

장동민이라는 확실한 리더

가장 뛰어난 참모 오현민

정직과 신뢰의 아이콘 혐젤갓

예능을 담당하는 콩진호


그 상대는

난 오늘만 산다 파이충 최정문

내추럴 트롤 본 투 트롤 트롤충 김경훈

어그로는 내가 끈다 어글킹 이준석

리액션을 담당하는 딩요


믿음으로 똘똘 뭉쳐서 플레이 해도 앞의 4명이 더 쎈데

전자 4명은 절대 배신하는 사람도 없고 상대편에 컨택도 자유자재로 합니다.

후자 4명은 서로 아무도 못 믿고 4명이 다 딴 생각을 품고 있고

그렇다고 상대편에 자유롭게 말도 못 던집니다.

김경훈은 첨부터 스파이였고

최정문은 스파이도 아니고 대체 뭔지도 모를 꼭두각시 그것도 시키는 일도 제대로 못 해냄 -_-;

최연승은 김경훈하고 둘 만 살려고 했고

이준석은 원인모를 최정문 헬퍼... 대체 왜???


최정문 떨어지는 흐름이라 기대하면서 봤는데 참 실망스럽네요 이준석 크크...

어차피 오래 못 가겠지만 최정문 징징거리는거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리마스
15/08/01 23:33
수정 아이콘
솔직하게 말해서 김경훈이 스파이일거라는 생각은 정말 못했습니다 크크크..
그나저나 이준석은 최정문에게 사심있는건지 왜 딩요갓을 -_-;;
15/08/01 23:34
수정 아이콘
콩진호는 심지어 오늘은 예능도 안하고 완벽한 병풍
15/08/01 23:35
수정 아이콘
윗윗 글에 답이 있습니다? 크크
15/08/01 23:36
수정 아이콘
이준석은 오래 갔으면 좋겠는데 같은팀 3명한테 다 배신당하는 와중에도 제일 실속없는사람을 챙기고 있으니 힘들거같네요...
애벌레의꿈
15/08/01 23:39
수정 아이콘
지난주에 김경란이 했던 발언 그대로 하고 싶었네요..."저렇게까지 해서 살고 싶을까..."
퍼주고 얻은건 데매에 가지 않은 것 하나...그것도 같이 간 상대에게 배신한 이후 징징거리고 떼써서 얻어낸 가넷으로..!!
딴 사람들은 다들 명분이 있죠. 장동민은 시시때때로 장오조합에 반기를 드는 이준석을 쳐낼 생각이었고
김경란은 시작하자마자 자신을 지목한 이준석을 선택할 명분이 있었고 김경훈도 이준석을 배신할 명분이라도 있었죠
그런데 최정문은... 4라운드에서 이상민을 떨어트리고 자신을 살려준 이준석을 그냥 무작정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배신 -_-;;;;

앞으로 방송 활동을 하고 싶어하는 걸 생각해 봐서라도 멍청한 행보였고
가깝게는 지니어스 내에서 정말 생존과 상위라운드 진출이 욕심난다면 더더욱 해서는 안되는 행보였죠.
자기편은 하나도 없어, 아무도 최정문 믿는 사람은 없어, 그렇다고 비상한 능력을 인정받아 같이 전략을 짜고 싶은 플레이어도 아니야...
하아...진짜 주옥같이 떨어진 플레이어들이 생각나서 더 좀 그렇네요.
떨어질때 떨어지더라도 뭔가를 보여주겠다, 잘해보겠다 이런 마음 가짐이라도 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애니 에디슨
15/08/01 23:45
수정 아이콘
최정문의 오늘 플레이는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스파이를 하려면 김경훈처럼 공동우승을 노리거나 생징을 약속받거나 뭐 이런게 있어야 되는데 그냥 덥썩 해주고 자신은 받은게 아무것도 없어요. 성공해도 얻는게 없고 실패하면 위험만 급증하는데 왜 그런건지 모르겠어요
카미너스
15/08/01 23:54
수정 아이콘
김경훈은 시작가넷 8개로 1등이었지만 최정문은 처음부터 가넷 4개로 꼴찌라서 우승을 노릴 만한 위치가 아니었습니다.
탈꼴찌를 목표로 하는 것이 현실적이었고, 결국 성공했습니다.
받은 게 아무것도 없는 게 아니라 공동 꼴찌일 경우 꼴찌가 아니라는 것을 얻었죠.
이런 식으로 스파이 하면서 우리편이 이기면 좋고 져도 상대팀에게 안찍히는 식의 게임은 204이상민과 301오현민이 이미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interstellar
15/08/01 23:58
수정 아이콘
이준석한테 가넷 구걸해서 산거죠. 뭐 어쨋든 살아남았으니 성공? 난 오늘만 사니까?
애니 에디슨
15/08/02 00:03
수정 아이콘
근데 이준석이 가넷 안줬으면 어차피 꼴찌였잖아요. 오프닝때 분위기로 봤을때 상대방이 지목한다면 이준석이라는게 거의 확실했고 최정문의 스파이행동이 생존에 아무런 영향을 못줬다고 봅니다. 오히려 마지막에 절박하게 이준석에게 가넷달라고해서 갯수맞춘게 신의 한수겠네요
15/08/02 01:07
수정 아이콘
상황상 구걸이 된거지 이준석과 딜이 있었던 거 아닌가요? 이준석 최정문 둘중한명이 2개먹으면 반씩 나누자고 이야기한 장면이 있었던것같은데
다리기
15/08/02 02:09
수정 아이콘
이게 4:4로 상대가 안되는 게 아닙니다. 애초에 5:3 게임인데다 일시적으론 6:2 게임이었거든요. 물량 앞에 장사 없죠.
singlemind
15/08/02 08:49
수정 아이콘
2주연속 최악의 플레이 최정문.
이준석씨는 저녹화 끝날때까지도 6:2, 7:1의 게임을 한걸 모르고 있는거 같은데(데스메치 지목할때 보니까) 어제 방송보면서 부들부들 거리지 않으셨을려나.. 4:4를 진짜로 해도 비등비등 할텐데..애초에 기울인 상태에서 머리굴리고 어쩌고 했던 모습이 참..
어쨋든 이번에도 살아남았고 더 흥미진진합니다. 영원한 콩빠라고 하면서 다니는데 왜 홍선수는 같이 하지 않는건지..
lupin188
15/08/02 08:52
수정 아이콘
최정문은 자신의 역할을 다 했다고 생각합니다.
또 다른 스파이 김경훈이 있어서 임팩트가 달라져서 작게 보일뿐...
생존에 대한 처절함을 혐젤갓과 비교하면 안된다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10 [기타] 최정문이 과연 데스매치 강자일까? [27] interstellar4745 15/08/02 4745
2209 [유머] 최연승 심경 요약 [3] 하나5281 15/08/02 5281
2208 [분석] 지니어스 회차별 최고의 플레이어 이야기.. [37] Leeka5348 15/08/02 5348
2207 [질문] 6회차 이준석씨 행동에 대한 질문입니다 [16] 오이자왕4876 15/08/02 4876
2206 [기타] 지금까지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 정리 [6] 삼성전자홧팅4714 15/08/02 4714
2205 [질문] 방금 메인매치 마지막 즈음에 나온 bgm 뭐였었죠?? [5] 왼손은그저거들뿐3026 15/08/01 3026
2204 [분석] 대수롭지 않을 수 있지만 오현민의 기지 [8] 카키스6619 15/08/02 6619
2203 [기타] 지니어스 전 시즌 통틀어 가장 큰 스노볼 2개. [11] 다리기6245 15/08/02 6245
2202 [유머] 그분의 활약 .jpg [10] 아리마스7551 15/08/02 7551
2201 [유머] 장동민 vs 홍진호 [15] ET7275 15/08/02 7275
2200 [유머] 오늘 김경훈을 보는 시청자들 입장 [4] 포메라니안5502 15/08/02 5502
2199 [기타] 최정문의 단독꼴찌만 피하는 전략은 나름 타당한거 같습니다. [45] 이라세오날6540 15/08/02 6540
2198 [유머] 어휴 지니어스 망할듯.jpg [18] 光海8132 15/08/02 8132
2197 [유머] 주목받지 못하는 김경훈의 능력 [9] hoho9na5432 15/08/02 5432
2195 [유머] 딩요야.. 또속냐 !! [17] 아리마스6473 15/08/01 6473
2194 [분석] 406 후기 : 진화 [33] NoAnswer6161 15/08/01 6161
2193 [분석] 406 대단히 주관적인 플레이어 리뷰 [13] 행쇼5426 15/08/01 5426
2192 [유머] 이준석이 최정문을 챙겨주는 이유.jpg [18] 光海10730 15/08/01 10730
2191 [유머] 이준석이 데스매치 상대자로 최연승을 지목한 이유 [18] 김연아9649 15/08/01 9649
2190 [기타] 오늘차 감상 [13] interstellar4931 15/08/01 4931
2189 [유머] 한주만에 재평가 .JPG [10] 아리마스7144 15/08/01 7144
2188 [유머] EP 406 데스매치의진실.jpg [14] 光海6115 15/08/01 6115
2186 [질문] [제안] 탈락자 예측대신 데스메치 예측은 어떤가요? [2] 아라온3159 15/07/31 315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