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10/09 19:29:15
Name 발롱도르
Subject [분석] 배심원 메인매치 강용석은 어떻게 했어야했나.

범죄자리더는 철저히 시민 흉내를 내야합니다. 오히려 범죄자들과 잘 어울리기보다는 시민들과 더 어울리며 최대한 시민 쪽에 유리한방향으로 의견을 제시하는게 좋습니다.

이를통해 범죄자를 다 아는 시민리더는 시민이라고 하는 사람이 한명이 더 많네? 하며 혼란에 빠지게되고 시민들도 혼란에 빠지게 되겠죠

공격은 어디까지나 범죄자들이 각자알아서 하게하고 범죄자리더는 시민흉내를 내며 시민쪽에 서야합니다. 아예 대놓고 장동민처럼 거하게 시민 코스프레 하는것도 나쁘지않습니다.

그렇게 시민 측에 잘 녹아들어간다면 시민들이 범죄자리더를 찍어서 역전승하는 100프로 필승법은 나오지않겠죠

단 시민리더를 흉내내는건 가급적 안하는게 좋을거 갈네요. 시민리더를 흉내낸다는것만으로 시민리더는 아 이놈이 범죄자리더구나 하고 알아차리겠죠. 자기는 범죄자 4명을 알고 있고 내가 시민리더이니....

이걸보고 진짜 시민리더가 다른 시민에게 쟤가 범인리더다라고 하면 게임 끝입니다. 뭐 시민들이 누구를 믿느냐인데 화술에 엄청 자신이 있지않다면 구태어 그렇게 드러낼 필요도 없습니다.


이점에서 강용석은 많은 실수를 저질렀다고 봅니다.
장동민 오현민 남휘종 등 시민파들이 잘 어울리고 있다면 본인도 거기에 껴서 시민을 위하는 주장을 개진하고 어떻게 이길수있는가 목소리를 냈어야했는데 너무 아무것도 안하고 있었죠.

그냥 시민리더가 범죄자 4명을 안다는 전제에서 범죄자리더는 철저히 시민 코스프레를 했어야해요.

그러면서 신뢰를 쌓아 시민리더가 누구인지를 최대한 찾아봐야죠.

갑자기 누군가가 범죄자 배제한 시민들로만 배심원 세우려고 강하게 어필하고 시민들을 설득하려고 할때를 캐치하고 있어야하죠.

그냥 넋놓고 가만히있는게 아니라....

이게임에서 누가 시민인지 누가 범죄자임지 모두 아는건 오직 범죄자리더 한명뿐이니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몽키.D.루피
14/10/09 19:36
수정 아이콘
다시 보니까 처음에 김정훈한테 너 범죄자지? 라고 한 사람도 강용석이더군요. 김정훈이 어버버하다가 극초반에 탄로납니다. 그뿐만 아니라 대회의 할때 시민리더라면 공개적으로 범죄자 4명을 말하면 되지 않냐는 발언도 그렇고 김유현이 모이자고 했을 때 주도적으로 방으로 끌고 간 것도 그렇고 완전 최악이었습니다. 데스매치의 임팩트 때문에 가리긴 했지만 전시즌을 통틀어 이렇게 하면 진다라는 걸 보여준 역대급 삽질 게임이었죠.
지적하신대로 양팀 리더는 최대한 몸을 숨기면서 배후조종을 해야 이기는 게임입니다. 문제는 강용석씨 본인도 몸을 숨기지도 않았고 배후조종도 안했지만 범죄자 5명이 리더를 위해서 한 일이 전혀 없다는 거죠. 반면 시민팀은 리더 대신 장동민이 나서서 시민팀을 이끌었습니다. 그래서 리더가 뒤에서 조용히 공작하기 좋았죠.
시민리더였던 오현민씨는 다시 봤는데도 시민리더라는 티가 전혀 안났습니다. 두번째 볼때 다른 참가자들은 알고보니까 어느정도 자신의 신분을 티 내더라구요. 근데 오현민은 진짜 영악하게도 전혀 티가 안났습니다. 이분이랑 마피아하면 진짜 후덜덜할 거 같더군요.
발롱도르
14/10/09 19:39
수정 아이콘
오현민은 적극적으로 범죄자들에게 붙어 좋은 조언도 해주고 철저히 자기자신을 희석시켰지만 강용석은 시민들하고 특별히 교류도없이 넋만 놓고 있더군요.

몸을 숨기라는게 아무것드 하지말라는게 아닌데
14/10/09 19:40
수정 아이콘
김정훈을 왜 찔렀을까요. 나름대로 그걸 찌르면서 시민임을 어필한 것 같기도 한데.
발롱도르
14/10/09 19:44
수정 아이콘
뭐 어차피 김정훈 연기가 너무 발연기라 다들 들통날테니 이참에 여기서 시민들에게 점수좀 따볼려고 했다면 나쁜 선택은 아니겠죠

김정훈은 그냥 버리는 카드로 쓰고....

근데 그렇게하고 뒤에 아무것도 안한걸보면 점수딸려는게 아니라 그냥 즉흥적으로 생각없이 드립한걸로 보입니다.
수의신비
14/10/09 19:47
수정 아이콘
범죄자 리더라면, 최후의 역전까지 생각을 했어야지요, 재판을 이기는것도 중요하지만 상대방의 시민의 리더를 찾는게 중요한 게임입니다.
서로 집단의 리더를 찾는게 어떻게보면 집단의 목표인데, 강용석이 할수 있는것은 최대한 범죄자가 시민의 물들었을 경우 범죄자를 내치거나 의심하거나 이상하게 방해를 하는 그런 사람을 찾았어야 한다고 봅니다. 자신은 범죄자를 인지 할수있으니,
김유현 같은 블러핑도 치고 리더쉽도 좋은 사람을 섭외 했어야죠
범죄자 입장에서는 능동적으로 할수 있는게 없었습니다, 리더가 굉장히 어느정도 아웃라인 정도는 그어줬어야 했어요, 그래서 그 부하를 시민에 심으면
오현민 같은 시민 리더는 어떻게든 방해하거나, 어떤상황이든 거부반응을 냈을겁니다. 그걸 캐치하는게 범죄자리더에서 해야될 역할이고 같이 또 찾아가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어야 한다고 봅니다.. 애초에 리더가 한것이 아무것도 없어요, 시민은 다수이기때문에 쉽지만, 범죄자쪽에서는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면 리더가 어느정도 개입을 해주었어야 해요.. 재판을 이길수 없다면 시민리더를 찾는쪽으로 범죄자를 섭외 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것은 충분히 어렵지 않게 어느정도 스토리를 짤수 있다고 보았습니다.
결국 그는 자신의 능력으로 살아남았지만, 전체적인 게임의흐름의 판도를 잡는데 있어 능력이 부족하더군요
크로스게이트
14/10/09 19:51
수정 아이콘
범죄자 입장에서 능동적으로 할수없었다면 범죄자 리더가 어떻게 판을짜든 질수밖에없어요.
범죄자리더는 최대한 수동적으로, 범죄자는 최대한 능동적으로 활동해야합니다. 어차피 시민리더가 범죄자 4명이 누군지 알고있기때문에 범죄자가 밝혀지는건 두려워해서는 안되요.
이종범씨 플레이가 조금만 더 일찍나왔으면 상황이 많이 달라졌을것같은데 참 아쉽네요
수의신비
14/10/09 19:53
수정 아이콘
그렇죠, 리더는 수동적, 범죄자는 능동적으로 만들기 위한 상황을 위해서는 서로를 포섭하는 과정이 필요 했습니다
그래야 서로 적절한 연기도 들어가면서 판을 칠수 있죠.
그것이 좀 부족했다고 봅니다.
크로스게이트
14/10/09 19:48
수정 아이콘
저는 생각이 좀 다른게 강용석씨는 그 방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상당히 플레이를 잘했다고 봅니다.
범죄자리더가 해야하는 가장 중요한 일은 얼마나 시민 코스프레를 잘하냐에따라 결정되는거니깐요.
판을 흔드는건 범죄자들이 해줘야하는데 일단 그걸 못했고
마지막에 방에 같이 따라들어간게 최악의 수긴했죠. 그건 트롤링 맞습니다.
수의신비
14/10/09 19:51
수정 아이콘
범죄자 리더의 시민인척 코스프레는 맞지만 그전에 선행되어야 하는건, 범죄자가 어느정도 활약을 할수 있게 기회를 조금이라두
주어야 된다고 생각해요.전체적인 약자 입장에서 어떤 확신도 없이 범죄자가 할수 있는 경우의 수는 시민보다 적을수밖에 없으니깐요
크로스게이트
14/10/09 19:54
수정 아이콘
그점에서 장동민씨의 초반 플레이가 아주좋았죠.
일단 12명을 전부 한방에 모임으로써 범죄자들끼리 상의하는 시간을 뺏었고, 그로인해 범죄자들이 전부 각개전투식으로 게임에 임했으니깐요.
범죄자의 큰 메리트가 범죄자끼리 서로 알수있다라는 점인데 그걸 장동민씨 플레이 한방에 반감시켰죠.
확실히 1화때도 그렇고 전체적인 판을 장동민씨가 잘 읽는것같아요.
수의신비
14/10/09 20:01
수정 아이콘
장동민의 포지션이 시즌2의 이상민과 일부 흡사합니다.
1,2화로서 모든 참가자들은 기존의 장동민의 이미지와 달리 이사람이 믿을만하고 의리가 있다는 신뢰를 얻었을것 같고
제일 중요한건 사실 게임의 룰이 설명이 되고 어떻게 해야할까 라는 초기 부분에서, 그 갈팡질팡 하는 시점에 분위기를 휘잡아내고 자신의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능력이 정말 타허추종을 불허 합니다,
사실 이런 포지션은 나대는 포지션이라 되게 위험한 포지션인데 , 그것을 깔끔한 마무리와 신뢰로 극복한 모습이고요, 후반에 머리 싸움에 게임에서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초반에 나올수 있느 팀단위 전략에서 굉장히 강점이 있는 사람이라고 판단하고 있네요
발롱도르
14/10/09 19:52
수정 아이콘
시민코스프레를 잘했다고 하기에는 딱히 시민들에게 신뢰와 믿음을 얻지못했습니다.

배심원을 선정할때 강용석은 계속 시민측에서 죄외되었고 시민들의 핵심리더격인 장동민 남휘종 오현민등과도 잘어울리지않고 시민이라는 신뢰를 주지도 못했습니다.

적어도 이들이 대화할때 같이 그자리에 껴서 시민에게 유리한 조언 몇가지을 던져 환심을 샀어야합니다. 그렇게 가까이있으면서 언젠가 시민리더가 본색을 드러내는 순간을 캐치했어야하죠

오현민이 괜히 범죄자들과 어울리며 좋은 조언으로 환심을 산게 아닙니다. 그 덕에 범죄자들은 오현민이 리더라는건 꿈에도 모르고 있었죠
크로스게이트
14/10/09 20:01
수정 아이콘
배심원을 선정할때 제외된 이유는 오현민씨가 2번째 배심원 선정을 할수있는게 컸죠. 거기에 강용석씨가 끼지못한건 우연이라고 봅니다.
시민리더인 오현민씨는 범죄자 4명이 누군지 알고있고, 최소한 자기자신과 장동민씨는 시민일거라는 어느정도 확신이 있었습니다.
그럼 남은 자리 2명을 넣어야하는데 시민5명+범죄자리더1명중에서 아무나 넣어도 큰 이득이죠.
무죄가 뜨면 2명중에 1명이 범죄자리더라는게 확실히 밝혀지니깐요. 뭐, 거기까지가면 장동민씨도 의심했을테죠.

유죄가 되어도 이득인게 2라운드에서 시민 입장에서는 1라운드멤버로 그대로 가져가서 2라운드까지 무혈입성할수있죠.
그리고 4라운드때도 범죄자1명이껴도 유죄를 만들수 있기때문에 범죄자는 1라운드 전에 시민4명이 배심원이 되는걸 무조건 막았어야했어요.

근데 그걸 누구해야할까요?? 강용석씨가 하기에는 리스크가 커요. 근거없이 안된다고 방해하기에는 시민리더에게 찍히거든요.
그 때 일반 범죄자가 나섰어야했습니다. 시민리더 코스프레를하든 사람들 선동을하든 어떻게해서라도 그걸 막았어야는데 못했죠.
발롱도르
14/10/09 20:12
수정 아이콘
물론 그상황에서 리스크가 크기에 자신이 대놓고 막을수는없을겁니다.


정말 어쩔수없이 배심원 4명이 다 시민으로 뽑히고 유죄가 났다면 범죄자리더는 일발역전을 위해 최대한 시민쪽에 붙어있어야하죠.

철저하게 시민 코스프레하며 누가 시민쪽에서 입김이센지 누가판을 주도하는지 열심히 살피고 시민리더 후보를 압축시켜야 했습니다.

근데 그러지도 않고있다는건 크나큰 실책이죠.
4명이 시민으로 구성되어 유죄가났을때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철저히 시민에게 가까워져야 했던게 강용석인데
크로스게이트
14/10/09 20:19
수정 아이콘
음.. 저랑은 생각이 좀 다른게 1라운드때는 4명의 배심원단이 시민이되어 유죄가 나면 절대 안됐어요.
그러면 그때부터는 시민리더가 아무런 역할을 안해도 2라운드때 그 멤버로 가는게 자연스럽죠.
1라운드 유죄가 되면 강용석씨가 아무리 중요한역할을 하려고해도 멤버를 바꾸는건 매우 부자연스럽습니다.
3라운드때 설령 무죄가 된다쳐도 4라운드의 존재때문에 기존시민4명+아무나 한명을 해도 3:1로 시민팀 승리를 가져가게됩니다.

그러면 범죄자입장에서는 1라운드때의 정보만으로 시민리더를 추론해야하는데 이건 실패확률이 매우 높을수밖에없죠.
실제로 시민쪽에서 누가 판을 주도하고 열심히하는건 장동민씨였으니깐요. 그리고 하연주씨, 남휘종씨 연기도 나쁘지않았구요..

그래서 무조건 1라운드때는 범죄자가 배심원단에 한명이라도 들어갔어야했어요.
그 때 판을 흔드는 역할은 강용석씨가 아니라 남은 범죄자들이 했어야했는데 그걸 못한게 가장 큰 패인이었죠.
발롱도르
14/10/09 20:24
수정 아이콘
네 범죄자들이 그렇게 배심원단으로 들어가 판을 흔들어야했다는건 공감합니다.

하지만 그게 결국 안되었다면 그냥 계속 시민들과 접촉하며 시민 코스프레로 정체를 숨기고 시민들에게 다가가야겠죠.

이로서 얻는 이점은

시민들이 범죄자리더를 모르니 100프로 이길수있는 방법을 선택하지 않을것이며

그래도 시민리더가 누구인지 찾아볼수있겠죠. 설령 시민리더가 그뒤 아무말도안하고 있다고해도 어떻게든 찾는 노력은 했어야 했다고 봅니다.

적어도 넋놓고 가만히 있어서는 안되요 범죄자리더는...
크로스게이트
14/10/09 20:29
수정 아이콘
뭐, 아무것도 안하긴했죠. 뭐라도 했어야했다는건 공감합니다. 크크크
근데 1라운드때 유죄가 되면 거기서 강용석씨가 뭘하려고했든 힘들었다고 보는 입장이라..
1 2 4라운드는 시민리더가 별다른걸 안해도 시민승리가 확정되었을거라고 봐서요...
라리사리켈메v
14/10/09 21:48
수정 아이콘
범죄자 리더는 시민 코스프레
범죄자 중 1인은 시민리더코스프레
범죄자 중 1인은 범죄자 리더코스프레

연기 후 모두 오픈 된 상태인 것 처럼 말하고 서로 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방법이 최선 같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56 [분석] 예고편에 나오는 출연자별 카드 정리 및 분석 [14] 파란무테3751 14/10/15 3751
1444 [분석] 오현민의 리스트를 보고, 오현민이 시민 리더일 확률을 계산해 보면 [2] SugarRay4973 14/10/10 4973
1438 [분석] 데스매치 때 빛났던 상대 고르기 [1] 마음속의빛3266 14/10/09 3266
1436 [분석] 배심원 메인매치 강용석은 어떻게 했어야했나. [18] 발롱도르3539 14/10/09 3539
1435 [분석] 시민대표, 범죄자 대표 [22] 잭스3301 14/10/09 3301
1433 [분석] 14%의 확률을 의심하지 않은 범죄자들 [9] 엔타이어3649 14/10/09 3649
1430 [분석] 장동민의 리더쉽 [14] 발롱도르5345 14/10/09 5345
1428 [분석] 시민으로써의 최선, 장동민 [10] MoveCrowd5207 14/10/09 5207
1422 [분석] 강용석씨는 죄수의 딜레마를 이용한 것 같습니다. [6] Alan_Baxter4514 14/10/09 4514
1420 [분석] 김경훈은 승패를 알았지만, 강용석은 승무패를 알았다. - 2화 후기 [42] Leeka5733 14/10/09 5733
1419 [분석] 오늘 메인매치. 방송 얼마 안남은 상태에서 간단한 분석. [1] 세이젤1762 14/10/08 1762
1417 [분석] '배심원'게임에서의 시민측 전략 분석. [12] 줄리2689 14/10/08 2689
1409 [분석] 블랙가넷 1화 메인매치에서 만약 김경훈의 배신이 없었다면? [1] 세뚜아2686 14/10/05 2686
1407 [분석] 지니어스3 1화 데스매치 3라운드의 미스터리(스포있음) [6] Exodus3924 14/10/04 3924
1401 [분석] 시즌1~2에서 이어지는 공통적인 요소들. [3] 세이젤3563 14/10/02 3563
1397 [분석] [1화 메인매치분석]배신만 없었어도... [14] _zzz4577 14/10/02 4577
1396 [분석] 데스매치 7라운드 상황 분석 [스포 유] [4] 콩쥐팥쥐2657 14/10/02 2657
1378 [분석] 제작진이 결승전 콰트로에서 바랬던 모습은 이런게 아니었을까. [9] K-DD4879 14/03/02 4879
1375 [분석] 콰트로 게임에서 임요환의 실책 [8] Duvet6590 14/03/01 6590
1372 [분석] 진실탐지기 binary search+α 방법 [10] 마술사5460 14/02/26 5460
1365 [분석] 아까 불건전PGR아이디 님이 쓰신 모순 분석 [5] 장인어른3654 14/02/24 3654
1360 [분석] 진실탐지기 필승 수비법 [2] sonmal3986 14/02/24 3986
1358 [분석] 진실탐지기: 중복이 주는 혼돈의 미학 [1] 마술피리3591 14/02/24 359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