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10/04 15:06:48
Name Exodus
Subject [분석] 지니어스3 1화 데스매치 3라운드의 미스터리(스포있음)
이상하게도 더 지니어스3 1화 데스매치:흑과 백II 3라운드의 미스터리에 대한 얘기가 없네요.
그래서 조심스레 의문을 제기해 보려합니다.

3라운드까지 전까지의 상황을 보면,
-----------------------------------------------------------------
1라운드 신아영 선제시 흑 0 , 권주리 후제시 백10 ---> 권주리 승
결과 신아영 99:89 권주리
스코어 0:1

2라운드 신아영 후제시 백10, 권주리 선제시 흑0 ---> 신아영 승
결과 신아영 89:89 권주리
스코어 1:1
-----------------------------------------------------------------
이렇게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3라운드에서 신아영은 고민 끝에 백20을 선제시합니다.
이를 본 권주리가 백21을 제시하면서 최소한의 점수차로 승리를 따내는데 이후의
3라운드에 관한 인터뷰에서 이상한 말을 합니다.

권주리 인터뷰 내용 :
"백색에서 불이 꺼졌잖아요 그때..
19 나 20을 내면 꺼진다고 가정하면 21을 내면 나도 같이 꺼지고
어쨌든 이기는 건 확실하잖아요"

권주리는 2라운드에서 신아영이 백을 제시한 걸 알고 있으므로
신아영의 현재 점수가 89점 이하인 걸 충분히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아영이 또 다시 백을 제시한 걸 보았고 표시등도
꺼졌기 때문에 신아영이 제시한 점수는 10~29까지입니다.
그런데 무슨 근거로 19나 20을 제시했을 거라 추측하고 21을 내면
확실히 이긴다고 생각했는지 정말 미스터리합니다. 확실히 이길려면 30을
제시했어야 하죠.

아마도 제 추측컨데 권주리씨는 표시등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19 나 20을 내면 꺼진다고 가정하면" 이라는 말로 미루어 보건데
표시등이 현재 남은 점수를 표시해 주는게 아니라 현재 사용한 점수가
19~20을 넘으면 불이 꺼진다라고 이해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래서 아래 내용부터는 권주리씨가 표시등의 의미를 잘못 이해했다는 가정하에서
권주리씨의 게임을 이해해 보았습니다.

권주리씨는 4라운드에서 불이 꺼지지 않은 선에서 최대점수인 19점을 선제시하면서 방어전략 --> 자신의 예상대로 4라운드 패.
5라운드에서는 신아영의 표시등이 꺼진 걸 보고 3라운드에서의 판단과 같이 필승 점수인 21을 제시합니다.
그런데 이길 줄 알았던 판이 져서 3:2로 역전당합니다. 이때 권주리씨 반응을 화면에서 살펴보면 앞서와 다르게
많이 동요합니다. 아마도 이쯤에서 권주리씨는 멘붕에 빠졌을 겁니다.

그래서 6라운드 후제시 때 권주리씨는 "아 미치겠다, 계산도 안 되고 멍하고"라고 하며 한숨을 푹 쉽니다.
멘붕에 빠졌을 6라운드에서는 18 이라는 어정쩡한 점수로 지게 됩니다.

대망의 7라운드에서는 자신이 4:2로 지고 있었고 신아영의 점수가 얼마나 있는지 감을 못 잡고 있었기 때문에
아마도 크게 이기고 있는 신아영의 흑 선제시가 0일 거라고 판단하고 1을 제시하는 도박을 감행했으나
실패했죠.




요약: 권주리씨는 3라운드까지 표시등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


***권주리씨의 게임전략 추측***
자신이
흑 선제시할 경우 ->0 을 내서 방어한다.
흑 후제시할 경우 ->자신이 후제시에 흑을 낼 경우는 선제시자가 흑을 내고, 자신이 백10을 내기 어려울 때 1을 내는 도박->7라운드
백 선제시할 경우 ->19를 내서 방어한다.
백 후제시할 경우 ->상대방이 흑제시면 10을 내서 필승하고 백제시면 21을 내서 필승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난나무가될꺼야
14/10/04 21:49
수정 아이콘
19~20을 넘으면 불이꺼지는걸로 이해했어도 똑같은 상황아닌가요? 어쨋든 21보다 더 냈을수있는건데...그냥 생각보다 게임을 못 하는것 같은;
잠깐만요
14/10/04 22:28
수정 아이콘
19~20 포인트 넘게 썼을 때 불이 꺼진다로 이해하면 예측이 많이 빗나가게 됩니다.
문제의 3라운드에서 만약 신아영씨가 10포인트만 냈다면 백색 조건과 표시등 꺼짐 조건은
똑같이 만족하지만 21점을 낸 신아영씨는 11점이나 더 많이 내서 이기는 셈이 됩니다.
포인트 낭비를 불러 올 수 있구요. 그리고 만약 신아영씨가 5라운드의 28점 제시의 예처럼 21보다 큰 22~29 중에
하나를 낸다면 당연히 지게 되겠죠.

이 게임의 묘미는 이렇게 백색점수이면서 최하점인 10점과 표시등 점멸 유무를 결정하는
경계점수의 줄타기 심리전에 있다고 보는데, 신아영씨는 대충 승률 반반에 걸치는 20포인트단위 제시
안전빵 위주로 간 것 같고 권주리씨는 게임 이해를 잘못해서인지 데스매치 자체가 재미없게 흘러간 것 같습니다.
몽키.D.루피
14/10/05 01:01
수정 아이콘
친절하게 저렇게 그래픽으로 표시해주는데 그걸 몰랐을까요? 저는 신아영이 냈을 거라고 예상한 최소치의 점수에 1을 더해서 제시했다고 이해했습니다.
잠깐만요
14/10/05 01:37
수정 아이콘
그래픽으로 표시해줘도 3라운드까지는 모를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1,2 라운드에서 19~20 포인트 이상을 제시한 적이 없어서 표시등은 반응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알았다고 해도 3라운드에서의 '백색에서 불이 꺼졌잖아요 그때.. 19~20을 내면 꺼진다고 가정하면 21을 내면 이기는 게 확실'하다는 말은 설명하기 힘듭니다. 본문에 언급했듯이 신아영의 표시등이 백색에서 불이 꺼지는 건 백10을 내도 불이 꺼질 수 있거든요. 권주리씨가 이기는 게 확실한 값은 30 이고요.

권주리씨가 왜 저런 말을 했을까에 대해 가장 호의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건, 저 인터뷰를 한 때가 게임 끝난 이후이기 때문에 게임할 때의 상황을 명확히 기억하지 못해서 저런 답변을 한게 아닐까하는 추측입니다.

정상적인 답변이라면 몽키D님의 말씀대로 '19~20을 냈을 거라 예상해서 21을 내면 이길 것 같았다' 라고 해야지,
19~20을 내면 표시등이 꺼진다고 '가정' 하면 21을 내면 이기는 게 '확실'하다라는 건 말이 안 되는 거거든요.
뭐 단순한 말실수라면 깊게 생각할 꺼리는 아니긴 합니다만...
SCV아인트호벤
14/10/07 15:36
수정 아이콘
제가 생각한 데스매치 3라운드의 최대 미스터리는 신아영 불이 하나 꺼진 순간에 강용석과, 김유현이 (심지어 권주리까지도) 신아영이 20 쓴 걸 어떻게 알았냐는 겁니다. 다른 경우도 엄청 많았을 거 같은 상황인데.
잠깐만요
14/10/07 18:18
수정 아이콘
저도 본방볼 때 그게 이상하더라고요. 권주리씨 발언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강용석, 김유현 모두 바로 '20썼네' 라고 말해서 혼자 바보된 느낌이었죠.
그래서 본방 끝나고 다른 커뮤니티에 이에 대해 물어보니까 거기 사람들 말로는 강용석을 비롯한 대기자들은 신아영씨가 20 쓴 걸 모니터 화면으로 직접
보고 있지 않았겠느냐는 말이 있었습니다.

그러고보니 "20썼네. 20" 이라는 말의 분위기가 추측성이긴 하지만 직접 화면으로 그 장면을 보고, 중계하듯이 혼잣말한 것으로도 이해할 수 있어서 여기 본문에는 이 내용은 적지 않았습니다. 원래는 대기자들의 '20썼네'라는 추측성 발언과 권주리씨 인터뷰 두 가지 모두 미스터리하다는 내용을 적을려고 했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56 [분석] 예고편에 나오는 출연자별 카드 정리 및 분석 [14] 파란무테3751 14/10/15 3751
1444 [분석] 오현민의 리스트를 보고, 오현민이 시민 리더일 확률을 계산해 보면 [2] SugarRay4973 14/10/10 4973
1438 [분석] 데스매치 때 빛났던 상대 고르기 [1] 마음속의빛3266 14/10/09 3266
1436 [분석] 배심원 메인매치 강용석은 어떻게 했어야했나. [18] 발롱도르3540 14/10/09 3540
1435 [분석] 시민대표, 범죄자 대표 [22] 잭스3301 14/10/09 3301
1433 [분석] 14%의 확률을 의심하지 않은 범죄자들 [9] 엔타이어3649 14/10/09 3649
1430 [분석] 장동민의 리더쉽 [14] 발롱도르5345 14/10/09 5345
1428 [분석] 시민으로써의 최선, 장동민 [10] MoveCrowd5207 14/10/09 5207
1422 [분석] 강용석씨는 죄수의 딜레마를 이용한 것 같습니다. [6] Alan_Baxter4514 14/10/09 4514
1420 [분석] 김경훈은 승패를 알았지만, 강용석은 승무패를 알았다. - 2화 후기 [42] Leeka5733 14/10/09 5733
1419 [분석] 오늘 메인매치. 방송 얼마 안남은 상태에서 간단한 분석. [1] 세이젤1762 14/10/08 1762
1417 [분석] '배심원'게임에서의 시민측 전략 분석. [12] 줄리2689 14/10/08 2689
1409 [분석] 블랙가넷 1화 메인매치에서 만약 김경훈의 배신이 없었다면? [1] 세뚜아2686 14/10/05 2686
1407 [분석] 지니어스3 1화 데스매치 3라운드의 미스터리(스포있음) [6] Exodus3924 14/10/04 3924
1401 [분석] 시즌1~2에서 이어지는 공통적인 요소들. [3] 세이젤3563 14/10/02 3563
1397 [분석] [1화 메인매치분석]배신만 없었어도... [14] _zzz4577 14/10/02 4577
1396 [분석] 데스매치 7라운드 상황 분석 [스포 유] [4] 콩쥐팥쥐2657 14/10/02 2657
1378 [분석] 제작진이 결승전 콰트로에서 바랬던 모습은 이런게 아니었을까. [9] K-DD4879 14/03/02 4879
1375 [분석] 콰트로 게임에서 임요환의 실책 [8] Duvet6590 14/03/01 6590
1372 [분석] 진실탐지기 binary search+α 방법 [10] 마술사5460 14/02/26 5460
1365 [분석] 아까 불건전PGR아이디 님이 쓰신 모순 분석 [5] 장인어른3654 14/02/24 3654
1360 [분석] 진실탐지기 필승 수비법 [2] sonmal3986 14/02/24 3986
1358 [분석] 진실탐지기: 중복이 주는 혼돈의 미학 [1] 마술피리3591 14/02/24 359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