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5/04 12:36:28
Name 계층방정
Subject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0) 소래읍이 오지 않았다면 (수정됨)

6635abb79324c.png?imgSeq=22922

이전글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
 서문. 작은 세 고을에서 시흥이 시작되다
 1. 시흥의 맏딸, 영등포
 2. 그때 그랬다면? - 영등포부 승격
 3. 시흥의 둘째 딸, 안양
 4. 시흥의 셋재 딸, 관악
 5. 시흥의 넷째 딸, 구로
 6. 시흥의 다섯째 딸, 동작
 7. 시흥의 여섯째 딸, 광명
 8. 그때 그랬다면? - 시흥 있는 시흥
 9. 시흥의 일곱째 딸, 안산
10. 시흥의 여덟째 딸, 과천
11. 시흥의 아홉째 딸, 서초
12. 시흥의 열째 딸, 군포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9)


14. 그때 그랬다면? - 소래읍이 오지 않았다면


지난 편에서 1989년 시흥군의 분할 폐지를 살펴보았다. 그때 쟁점을 나눠보면 다음과 같다.

1. 군포읍과 의왕읍을 합치느냐? 따로따로 승격하느냐?

2. 수암면과 군자면을 소래읍에 합치느냐? 안산시에 편입하느냐?

3. 시흥의 이름은 어디에 줄 것이냐?


거슬러 올라가면 소래읍을 부천군에서 시흥군으로 편입해 온 것이 문제를 복잡하게 만든 요인 같다. 소래는 편입된 이후에도 시흥군의 나머지 지역과 교류가 별로 없었고 오히려 예나 지금이나 부천시와 왕래가 잦은 편이다. 만약 소래읍이 시흥군에 편입되지 않았으면 어땠을까?

안양시가 시흥군에서 분리 승격한 이래 시흥군은 동부와 서부로 나뉘어졌는데, 안산시와 과천시가 뒤이어 분리 승격하자 안양시의 영향으로 이미 많이 개발된 동시흥과 아직 안산시의 영향력이 뻗어나오려면 시화공단을 기다려야 하는 서시흥은 인구 차이가 심하게 났다. 동시흥의 인구는 16만 명을 넘는 반면 서시흥의 인구는 소래읍이 빠지면 3만 명을 넘는 정도에 불과하다.

이런 상황에서 원 역사처럼 서시흥에서 시흥군의 이름을 가져가는 것은 매우 어려웠을 것이다. 가장 쉬운 방안은 서시흥이 전부 안산시에 편입돼 안산시가 1914년의 안산군을 온전히 회복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마지막으로 남는 시흥의 이름을 탐낸 군포읍과 의왕읍도 연합에 성공하기 쉬웠을 것이다. 그리고 안산시에서 서시흥을 편입하는 분위기에 편승해 신 시흥시에서 반월면 북부 5개리를 편입했을 것이다.

66358dfa2f9d4.png?imgSeq=22908구 안산군의 회복, 군포+의왕+반월 일부가 통합된 가상의 시흥시

안산시와 시흥시 사이에 낀 작은 지역은 반월면 팔곡일리(현 안산시 팔곡일동)로, 아무 데도 언급이 없었기 때문에 그대로 두었지만 다른 반월면 지역과 단절되었기 때문에 현 역사처럼 결국은 안산시에 편입되었을 것이다.

66358e091b0bf.png?imgSeq=22909위의 그림에서 목감·조남리만 안양으로 편입

또는 안양시와 맞닿은 수암면 목감·조남리의 요구를 받아들여 안양시로 편입하고 나머지 지역은 그대로 안산시에 편입되었을 수도 있다.

66358e294130e.png?imgSeq=22910군포읍이 시흥시로 승격, 구 안산군의 회복, 의왕시의 분리 승격, 목감·조남의 안양 편입

군포읍과 의왕읍이 원 역사처럼 통합이 결렬되어 각자 시로 승격하는 방안은 어떨까? 행정 편의를 위해서는 시흥의 이름이 남는 편이 좋은데, 군포읍과 의왕읍이 서로 힘겨루기를 하면 시흥에 들어온 역사가 짧은 의왕읍이 결국 밀려나고 군포읍이 시흥시로 승격했을 것이다. 그리고 반월면 북부 5개리가 신 시흥시로 편입되는 데에도 시간이 더 필요했을 것이다. 목감·조남리가 안산시로 편입될지 안양시로 편입될지는 둘 다 가능하겠지만 각 지방의 의사가 더 잘 반영되었을 것이니 안양시로 편입하는 것이 더 그럴 듯하다.

6635a57ebae07.png?imgSeq=22914
수암·군자면 시흥군 잔류, 군포·의왕시 분리 승격

정말 만에 하나의 가능성인데, 1989년은 막 시화공단이 조성 중이었을 때이니 시화공단에 힘입어 서시흥이 독자적인 시로 될 것이라 보고 서시흥을 그대로 시흥군으로 남겨두고 군포읍과 의왕읍을 각각 시로 승격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이 경우 시흥군은 일단은 군으로 존속하겠지만 결국은 시흥시로 승격했을 것이며, 시의 세를 유지하기 위해 목감·조남·거모는 물론 원 역사에선 결국 안산시로 편입되는 화정·장상·장하·수암동도 그대로 시흥시에 남았을 것이다. 장상·장하·수암동을 관할하는 행정동이 안산동이니 안산동이 안산이 아니라 시흥시에 있는 대체 뭔지 첫눈에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었을 것이고.

군포읍과 의왕읍이 분리 승격하든 함께 승격하든, 소래읍이 없어서 나머지 서부 시흥군이 주변 시에 흡수 통합되거나 시화공단에 의지해 존속했다면 현재의 시흥시와 같이 소래권-정왕권의 힘겨루기가 중심이 되고 구심점을 찾지 못하는 다핵도시로 남지는 않았을 것이다.


※ 이 글은 밀리로드의 “시흥의 열두 딸들” 연재글을 묶은 것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DownTeamisDown
24/05/04 16:24
수정 아이콘
수암과 군자의 잔여지역이 저렇게 묶여버리면 도시 권역 자체가 애매해져서 안산시에 전부 합치는게 낫다고 보여집니다.
소래는 독자 소래시로 하는것도 괜찮았을수도 부천에 넣는것도 방법같기도 했죠
적어도 군자 남부인 정왕동 + 지금 안산으로 들어간 안산동 정도만 안산에 남기고 나머진 시흥나머지 지역에 넣고 소래시로 만들거나요
계층방정
24/05/04 18:40
수정 아이콘
저도 군포와 의왕 통합이 결렬되고 시흥의 이름을 남긴다는 전제로 만들어봤지 저렇게 되면 도시 권역이 애매해져서 안산에 전부 합치는 게 좋다는 데 동의합니다.
DownTeamisDown
24/05/04 16:33
수정 아이콘
그리고 군포의왕은 둘이 합쳐서 시흥시를 만들기보다 화끈하게 안양까지 합쳐서 안양시로 만들고 시흥이라는 이름은 그 이후에 구로구에서 떨어져나가는 금천구에 시흥 이름을 돌려주는게 더 좋았을것 같습니다.
계층방정
24/05/04 18:43
수정 아이콘
그것도 좋은데 1989년쯤 되면 군포읍과 의왕읍 모두 안양시에 통합되는 걸 기꺼이 받아들일 것 같지가 않습니다. 실제 역사에서 안양시가 승격하고 소래읍이 통합되는 1973년에 시흥군이 동서로 갈린다는 명분으로 의왕과 군포를 병합한다면 가능성이 있을 것 같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805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261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4769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6871 3
101884 [일반] PC방 숫자가 엄청나게 줄어들었습니다. [1] 버들소리180 24/07/14 180 0
101883 [일반] [팝송] 알렉 벤자민 새 앨범 "12 Notes" 김치찌개261 24/07/14 261 0
101882 [일반] ‘삼체’를 소설로 읽어야 하는 이유 [1] Schol1043 24/07/14 1043 5
101881 [일반] 퇴직과 이직 즈음에서 [5] 흰둥1570 24/07/13 1570 7
101880 [일반] [눈마새] 나가 사회가 위기를 억제해 온 방법 [2] meson1676 24/07/13 1676 8
101879 [일반] 끝없는 달리기 고통의 원인 이제 마지막 선택지만 남았네요 [10] 내우편함안에2803 24/07/13 2803 7
101878 [정치] 정치글 (1) [1] 슈테판1425 24/07/13 1425 0
101877 [일반] <플라이 미 투 더 문> - 가벼운 음모론을 덮는 로코물의 달콤함. [2] aDayInTheLife3494 24/07/13 3494 1
101876 [일반] 부천시체육회 여성팀장, 직원 성추행으로 정직 2개월 징계 [48] pecotek11157 24/07/12 11157 26
101875 [정치]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충격적이네요 와우. [123] 아수날14848 24/07/12 14848 0
101874 [일반] 읽지도 않은 소설책 추천하기 [11] 쿨럭4664 24/07/12 4664 1
101873 [일반] 진주 고추 크림치즈 머핀 후기 [41] 김삼관7132 24/07/12 7132 6
101872 [정치] 의정갈등의 숨겨진 본질 '세대 간 부양 갈등' [33] 여왕의심복8995 24/07/12 8995 0
101870 [일반] 깃발나부낄 언(㫃)에서 파생된 한자들 - 아침해빛날 간(倝), 아침, 햇빛, 노을 등 [13] 계층방정1195 24/07/12 1195 4
101869 [일반] [웹소설] 2개 추천합니다 [21] 소금물3543 24/07/12 3543 0
101868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허구연은 야구흥행에 별 관심이 없는걸까요? [138] Pzfusilier10317 24/07/11 10317 0
101867 [정치] 이재명이 정말 차기 대통령 될수있을까요? [181] 아수날11373 24/07/11 11373 0
101866 [일반] Z플립6 파리 올림픽 에디션 [30] 겨울삼각형7824 24/07/11 7824 0
101865 [일반] 가속 페달을 핸들로 옮기는 아이디어 (추가) [203] VictoryFood14320 24/07/10 14320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