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2/12/02 01:11:34
Name kimbilly
Subject 소닉TV 7차 BJ 스타리그 - 3/4위전 + 결승전 <현장 스케치>

▲ 소닉TV 7차 BJ 스타리그의 오프닝으로 시작된다.


▲ 이번 결승전의 진행을 맡은 BJ소닉.


▲ 축하 무대중인 앤화이트의 윤아.


▲  앤화이트의 현경.


▲ 앤화이트의 수현. 이날 팝송과 스피카, 피에스타의 곡을 불렀다.


▲ 스타리그의 부스걸로 활약했던 최은애씨가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레이싱 모델로 활동중인 이미정씨. 오늘은 부스걸로 나서게 된다.


▲ 김태형 해설위원의 '포지 더블넥' 소개에 웃음을 참지 못하는 BJ소닉.


▲ 3/4위전을  될 박지호 (P, 前 MBCgame) 선수와 하늘 (P, 前 화승 OZ) 선수.


▲ 두 선수의 인터뷰가 끝나고 3/4위전이 시작된다.


▲ 레이싱 모델 이미정씨와 박지호 선수.


▲ 경기가 지연되자 대형 스크린을 바라보고 있는 하늘 선수.


▲ 이날 준비된 800석의 좌석은 물론이고 서서 보는 관중들까지 있었다.


▲ 맵 문제로 경기가 지연되자 휴대폰을 바라보는 김태형 해설과 BJ소닉.


▲ 부산에서 상경한 박지호 선수는 피곤한 모습이다.


▲ 부스에서 장비를 정리하던 박지호 선수에게 다가가 포옹하는 하늘 선수.


▲ 서로 어깨동무하며 무대를 내려왔고, 관객들의 박수 세레를 받았다.


▲ 결승전 직전 前 V.O.S 맴버였던 박지헌씨의 축하 무대. 동시간대 네이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 이미정씨와 함께 내려오는 임홍규 (Z, 前 SKT T1) 선수.


▲ 최은애씨와 내려오는 박준오 (Z, 前 화승 OZ) 선수는 한 팬의 하이파이브 요청에 응하면서 여유롭게 내려온다.


▲ 오프라인 결승전이니 만큼 정장을 입고 왔다는 임홍규 선수.


▲ 한때 '리틀 이제동' 으로 불리며 기대했었다는 김태형 해설의 멘트에 멋쩍어하는 박준오 선수.


▲ 큰 무대에서도 긴장하지 않고 오히려 여유롭다고 말한 박준오 선수.


▲ 부스에 들어가 경기를 준비하는 임홍규 선수.


▲ 반대편에서는 박준오 선수가 결승전을 준비하고 있다.


▲ 처음 진행된 오프라인 결승전에 돌발 변수로 인해 지연이 많이 되었음에도, 늦은 시간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는 관중들.


▲ BJ소닉의 여자친구로 알려진 '나는 캐리다' 의 민주희씨가 치어플을 들고 경기를 보고 있다.


▲ 한수 위의 운영과 뮤탈리스크 컨트롤로 임홍규 선수를 제압하는 박준오 선수.


▲ 임홍규 선수의 마지막 GG 로 박준오 선수가 이번 시즌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다.


▲ 이미정씨에게 3위 상금을 받게 된 하늘 선수.


▲ 최은애씨에게 2위 상금을 받은 임홍규 선수.


▲ BJ소닉에게 우승 상금을 받게 된 박준오 선수.


▲ 관객들의 요청에 화답하는 박준오 선수의 '강남 스타일' 말춤으로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영웅과몽상가
12/12/02 01:33
수정 아이콘
어제 여러모로 경기 잘보았습니다.
소닉스타리그가 앞으로도 더 활성화되었으면 합니다.
12/12/02 02:23
수정 아이콘
일하느라 시청은 못했는데..
와우 저그대 저그전인데 만석이라니..
대단합니다!!!

8차가 더욱 기대됩니다..
진영화,구성훈,조일장,김윤중,하늘,몽군,박수범,홍구,박성준.....
후덜덜 하네요!
NO.6 Xavi
12/12/02 02:28
수정 아이콘
우리학교 && 우리과 단과대에서 && 그시간에 그 건물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0시가 넘어서야 경기를 보러 가게되어서 매우 아쉽네요
경기력은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스타1을 내 눈으로 직접 본다는 것 자체가 신기하고 안타깝기도 했네요
8차리그 응원하겠습니다.
곧미남
12/12/12 07:34
수정 아이콘
이렇게 스타1 리그가 아직 살아있는것만도 기쁘네요 ^^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76 [연애학개론] 아직은 GG를 칠 때가 아닙니다 (부제 : 밀당과 한타이밍 쉬기) [38] Eternity21505 12/12/08 21505
1675 [후기] 끝났다! [47] 눈시BBbr9260 12/12/05 9260
1674 [LOL] 정글러 아이템의 효율 고찰(시작부터 첫 리콜까지) [60] RUNIUS10100 12/12/10 10100
1673 태양계 시리즈-화성(2) [7] K-DD6996 12/12/05 6996
1672 [LOL] 서포터 선택 가이드 [70] 아마돌이9232 12/12/03 9232
1671 여자가 벌거벗은 채로 말을 타고 동네를 한 바퀴 도는데... [38] Neandertal15615 12/12/03 15615
1670 [연애학개론] 거절의 트라우마 (부제 : 숙제를 내자) [19] Eternity9244 12/12/02 9244
1669 술 없이는 대화가 불가능한 한국 남자. [46] Realise13251 12/12/01 13251
1665 게임의 법칙 : 스타크래프트, 리그 오브 레전드, 축구 그리고 [10] bachistar7253 12/11/29 7253
1664 소닉TV 7차 BJ 스타리그 - 3/4위전 + 결승전 <현장 스케치> [4] kimbilly14035 12/12/02 14035
1663 Blizzard Community Party 2012 - "CLUB barCRAFT" 현장 스케치 [5] kimbilly7608 12/11/14 7608
1662 [LOL] 독특한 서포팅을 원하는 그대에게 - 트런들 서폿 [16] DEICIDE9016 12/12/03 9016
1661 안녕하세요. 이재균 감독입니다. [71] 이재균12138 12/12/07 12138
1660 화미 [3] tyro7202 12/11/28 7202
1659 아 쩐다 [27] 이명박9766 12/11/28 9766
1658 태양계 시리즈-화성(1) [11] K-DD8959 12/11/27 8959
1657 조선왕릉, 살아 숨쉬는 역사가 있는 곳 [23] 光海10577 12/11/25 10577
1656 치킨 유감 [16] 알킬칼켈콜10208 12/11/24 10208
1654 자살로 마라톤을 선택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35] 떴다!럭키맨11207 12/11/22 11207
1653 [LOL] 한국팀들이 제시한 LOL 뉴메타 20선 [64] 잊혀진꿈12338 12/11/28 12338
1652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 - 그래프를 통해 보는 연대기(10.10.11~12.12.19) [12] 이카루스7927 12/11/20 7927
1651 다스릴 수 없는 강, 황하 [47] 눈시BBbr11840 12/11/20 11840
1650 연애에 앞서 크리티컬 찍으셨습니까? [30] Love&Hate11811 12/11/18 118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