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09/05 17:49:48
Name VKRKO
Subject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사고
대학교 1학년 때의 일이다.

2월 중순, 나와 여자친구 R은 강의가 끝나고 밤에 길거리를 걷고 있었다.

R은 1월부터 어느 검은 코트를 입은 남자에게 스토킹을 당하고 있었다.



그 이후 우리들은 또 그 남자가 따라다니지는 않는지 신경을 쓰고 있었다.

R은 트라우마가 생긴 탓인지 검은 코트를 입은 사람을 볼 때마다 얼굴에 경련이 일어날 정도였다.

늦은 시간이었던터라 주변의 가게는 대부분 문을 닫았고, 빛도 거의 없었다.



[점수 괜찮을라나...]

R [잘 안 나올 것 같아?]

[조금... R은?]



R [난 괜찮아. 유급하면 안 돼?]

농담처럼 말하고 있었지만, R은 어딘가 불안한 것 같은 모습이었다.

모퉁이 2곳을 지나 터널을 지나오자, 앞에 밝은 큰 길이 보였다.



우리는 시시한 이야기를 하며 걷고 있었다.

그런데 그 때 R이 입을 열었다.

R [저기...]



[응?]

R이 가르키는 몇십미터 앞에 검은 코트를 입은 남자가 있었다.

남자는 서서히 우리를 향해 걸어오기 시작했다.



어두워서 얼굴은 잘 보이지 않는다.

뒤로 돌아 그대로 도망칠까 생각했지만 등을 보이는 것이 더 무서웠다.

결국 우리는 그대로 앞을 향해 걷기로 했다.



...앞으로 30m.

큰 길에는 아무런 일 없이 차가 오가고 있다.

이제 20m.



R은 내 팔을 피가 통하지 않을 정도로 꽉 움켜 쥐고 있다.

10m.

한겨울인데도 온 몸에 식은땀이 흐른다.



식은땀을 흘린 것은 이 때가 처음이었다.

우리는 눈을 내리깔고 될 수 있는 한 앞을 보지 않으려 하며 걸었다.

이제 5m, 4m, 3m, 2m, 1m...



[어라?]

남자는 우리 곁을 스쳐서 아무 일 없는 듯 지나가 버렸다.

...저 사람이 아니었나?



그렇지만 뒤를 돌아 확인하는 것은 무서워서 할 수가 없었다.

우리는 그대로 질주해서 그 길을 벗어나 큰길로 나왔다.

파란 불이 깜빡이고 있다.



급히 횡단보도를 건너려던 그 때.

[끼긱....! 쾅!]

우리 바로 앞에서 대형 트럭과 승용차가 정면 충돌 했다.



양 쪽 차 모두 움푹 패어들고, 승용차의 앞유리에는 피가 물들었다.

곧 사람들이 몰려왔다.

우리는 어안이벙벙한 채 눈 앞의 참사를 보고 있을 뿐이었다.



겨우 도망쳤다고 생각한 큰길은 지옥으로 변해있었다.

R [저기...]

[...응?]



R [저기 봐...]

나는 R이 가리키는 곳을 보았다.

길 건너편, 잔뜩 모인 사람들 속에 아까 그 남자가 있었다.



역시 그 놈이었다...

표정이 없는 얼굴로 현장을 바라보고, 우리들을 잠시 째려 본 후 놈은 사람의 왕래가 없는 어두운 곳으로 사라져 버렸다.

그 이후 나는 그녀와 헤어졌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일들에 관한 이야기를 투고 받고 있습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PGR끊고싶다
11/09/06 22:18
수정 아이콘
기승전까지 좋았는데 결이 좀 ㅠㅠ
카싱가지
11/09/08 16:08
수정 아이콘
이해가 잘 안가는데 그 남자랑 사고가 뭔가 관련이 있는건가요?
11/09/13 12:21
수정 아이콘
코트의 남자가 먼저 나타나서 일행에게 겁을 줬죠. 그래서 일행이 빨리 뛰기 시작했고 횡단보도 건널때 쯤 차가 들이받게 해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차가 '나'를 치었는지 확인하려고 코트의 남자가 다시 현장을 찾았는데 살아있으니 째려보고 다시 사라졌구요. 그 이후 '나'가 그녀와 헤어진 이유는 계속될 살해위협이 두려워서...

이런 내용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5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합창 VKRKO 4045 11/09/18 4045
244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코트를 입은 남자 [1] VKRKO 4259 11/09/16 4259
243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가드레일 너머 [2] VKRKO 4247 11/09/14 4247
242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미국괴담]숨겨진 밀실 VKRKO 4677 11/09/13 4677
241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본능 VKRKO 4618 11/09/07 4618
240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사고 [3] VKRKO 5100 11/09/05 5100
239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천장의 얼룩 [2] VKRKO 4292 11/09/04 4292
238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네번째 공원 VKRKO 4298 11/09/03 4298
237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목 [1] VKRKO 4963 11/08/31 4963
236 [스타2 협의회 칼럼] Last & Rest [3] The xian3929 11/08/31 3929
235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봉인 [2] VKRKO 5107 11/08/25 5107
234 VKRKO의 오늘의 괴담 - 마이너스 드라이버 - 후일담 VKRKO 4628 11/08/24 4628
233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슬픈 목소리 [2] VKRKO 5098 11/08/23 5098
232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삐삐 [6] VKRKO 5233 11/08/21 5233
231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기묘한 꿈 [5] VKRKO 5158 11/08/20 5158
230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흰 양산 [1] VKRKO 4617 11/08/18 4617
229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고양이 선생님 [7] VKRKO 5371 11/08/17 5371
228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사라진 여자 [2] VKRKO 5197 11/08/16 5197
227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악마 [1] VKRKO 4751 11/08/15 4751
225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나가사키의 호텔 [4] VKRKO 5871 11/08/10 5871
22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Shame on me [3] The xian4087 11/08/10 4087
223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천국의 문 [2] VKRKO 5159 11/08/09 5159
222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임신 [4] VKRKO 6072 11/08/07 607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