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08/21 21:20:40
Name VKRKO
Subject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삐삐
내가 고등학생이던 때의 이야기입니다.

그 날은 1학기 기말고사가 끝나고, 다음 날은 학교가 쉬는 날이었습니다.

그래서 나는 친구 두 명과 함께 기숙사에서 사는 친구 방에 놀러가기로 했습니다.



학교 기숙사에서는 딱히 뭘 할 것도 없었기 때문에, 우리 3명은 친구의 방에서 쓸데 없는 이야기를 하면서 놀고 있었습니다.

그 당시는 지금과는 달리 휴대폰이 그리 보급된 시절이 아니었기 때문에, 나는 연락 수단으로 삐삐를 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12시를 넘어가는 그 순간, 내 삐삐가 울렸습니다.



삐삐의 화면을 보니 [구해줘.] 라는 문자가 찍혀 있었습니다.

보낸 사람의 이름이 없었기 때문에, 나는 친구와 웃으며 [이런 시간에 장난을 치다니, 한심하네.] 라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몇 분 지나지 않아 또다시 삐삐가 울렸습니다.



이번에는 [무서워. 구해줘.] 라고 찍혀 있었습니다.

우리들은 적당히 하라면서 투덜댔지만, 그 순간 다시 삐삐가 울렸습니다.

[도.와.줘.] 라고 찍혀 있었습니다.



그 순간, 친구 한 명이 이상하다는 듯한 얼굴로 [지금 누구 웃었냐?] 라고 물었습니다.

나는 물론이고 친구들 중 그 누구도 웃고 있지 않았기에 나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그러나 잠시 뒤 또 다른 친구가 [누군가 웃었지?] 라고 묻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순간 나의 삐삐가 또 울렸습니다.

내가 삐삐에 시선을 돌린 순간, 방 창문 바로 밖에서 여자 아이의 목소리로 [으흐흐흐흐...] 라는 희미한 웃음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목소리는 다른 친구들에게도 들렸던 모양이었던지, 우리는 그저 멍한 얼굴로 서로를 바라볼 뿐이었습니다.



기숙사는 남자 기숙사여서 여자는 있을 리가 없었습니다.

게다가 우리가 있던 방은 안 쪽에 있었는데, 벽에 둘러쌓여 있어 결코 드나들 수 없는 공간이었습니다.

나는 어안이벙벙해져서 손에 들고 있던 삐삐를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나는 등골이 오싹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삐삐에 마지막으로 찍혀 있던 문자는 [으흐흐흐흐] 였던 것입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일들에 관한 이야기를 투고 받고 있습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중년의 럴커
11/08/22 13:10
수정 아이콘
삐삐는 문자가 안찍혀요. 숫자만 찍히죠.
영구없다
11/08/22 13:15
수정 아이콘
나중에 나온 삐삐는 문자가 찍히던 기종이 있었다는 기억이....???
지니쏠
11/08/22 15:30
수정 아이콘
입력은 어떻게 하나용?
올빼미
11/08/22 19:43
수정 아이콘
핸드폰처럼되는 기종이있고, 아예약간넓은모양으로 키보드가 있는기종도 있었습니다. 뭐 이건좀나중에 나온거고 초창기모델은 수신만가능하죠
다만숫자를 외워서 보내야한다는 ㅡ.ㅡ 차라리 영어를외워겟다는
페일퓨리
11/09/07 03:16
수정 아이콘
일본 삐삐는 문자 서비스가 있었던 것으로 압니다.
도나카렌
11/09/27 17:01
수정 아이콘
제가 대학생때 썼던게 문자삐삐인데, 수신만 가능했죠. 지금 핸폰 문자기준으로 약 두줄 정도 가능했습니다.
이게 어떻게 입력하느냐하면 삐삐를 치는 사람이 (거는 쪽)이 음성으로 남기면 그걸, 상담원이 듣고 타이프해서 전송해 주는 식이었습니다. 그래서, 여자친구가 저에게 보낼때도 오글거리는 내용은 못했었죠. 그당시 택배기사들한테 꽤 인기있던 삐삐였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5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합창 VKRKO 4053 11/09/18 4053
244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코트를 입은 남자 [1] VKRKO 4264 11/09/16 4264
243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가드레일 너머 [2] VKRKO 4250 11/09/14 4250
242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미국괴담]숨겨진 밀실 VKRKO 4682 11/09/13 4682
241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본능 VKRKO 4620 11/09/07 4620
240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사고 [3] VKRKO 5101 11/09/05 5101
239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천장의 얼룩 [2] VKRKO 4292 11/09/04 4292
238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네번째 공원 VKRKO 4303 11/09/03 4303
237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목 [1] VKRKO 4965 11/08/31 4965
236 [스타2 협의회 칼럼] Last & Rest [3] The xian3933 11/08/31 3933
235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봉인 [2] VKRKO 5111 11/08/25 5111
234 VKRKO의 오늘의 괴담 - 마이너스 드라이버 - 후일담 VKRKO 4629 11/08/24 4629
233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슬픈 목소리 [2] VKRKO 5103 11/08/23 5103
232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삐삐 [6] VKRKO 5236 11/08/21 5236
231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기묘한 꿈 [5] VKRKO 5161 11/08/20 5161
230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흰 양산 [1] VKRKO 4628 11/08/18 4628
229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고양이 선생님 [7] VKRKO 5374 11/08/17 5374
228 VKRKO의 오늘의 괴담 - [실화괴담][한국괴담]사라진 여자 [2] VKRKO 5202 11/08/16 5202
227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악마 [1] VKRKO 4756 11/08/15 4756
225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나가사키의 호텔 [4] VKRKO 5877 11/08/10 5877
22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Shame on me [3] The xian4095 11/08/10 4095
223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천국의 문 [2] VKRKO 5163 11/08/09 5163
222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임신 [4] VKRKO 6077 11/08/07 607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