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1 12:00:50
Name 표절작곡가
Subject [10] 아버지의 외가집 (수정됨)
1957년 정도 쯤 되었을 것 같다...
어린 차승이는 집안에서도 막내 중에 막내다.
예전 막내들은 엄마 젖을 오래 먹었다고 하던데
차승이가 그랬다.
멀리서 일하고 돌아오는 아버지, 어머니를 보자마자
놀던 차승이는 뛰어온다.
그리고는 어머니의 품안에 파고들어 젖을 빤다.
옆에 있던 아버지는 화를 낸다.
"너는 이놈아 7살이나 먹고 아직도 젖을 못 끊어..."

어느 날 동네 친구들이 삼삼오오 모여 자랑 배틀을 시작했다.
주제는 '나는 외갓집에 가서' 였다.
외삼촌하고 뭐하고 놀았다, 이모가 뭘 챙겨주더라,,
거기서 이밥을 먹었다는 등의 자랑이었다...
(이밥 = 하얀 백미의 쌀밥, 당시엔 아주 귀해서 자랑할 만 했다.)
그 애들한테는 중요한 자랑 포인트였다.

차승이는 집에 가서 어머니에게 졸랐다.
"엄마 우리 외갓집 가요~"
"...."
난감한 엄마였다.

10살 차이나는 형에게 물어봐도
"시끄러.. 우리가 외가집이 어딨어. 나가 놀아!!"
이런 소리나 듣는다. 
맞지나 않으면 다행이다.

며칠을 외갓집에 가자고 졸랐는지 모른다.
단단히 삐졌다.
이제는 어머니가 일하고 와도 젖을 빨러 가지 않는다.
단식투쟁도 불사 한다...

그러던 어느날 어머니가 작심한 듯 말했다.
"차승아, 우리 외갓집 가자!!"
차승이의 얼굴이 밝아지며 한 껏 들떴다.
외갓집은 의외로 그리 멀지 않는 곳에 있었다.
'이리 가까웠으면 진작에 외갓집에 갈 것이지....'
차승이는 생각했다.

남들처럼 그 집에서 이밥도 먹고,
이모가 챙겨주는 선물도 받고 왔다.
이제는 동네 애들한테 할 말이 생겼다..
나도 외갓집이 있다...
나도 이밥 먹었다...

///////

차승이를 데리고 외갓집에 가기 며칠 전...

차승이의 어머니는 유씨 집안 출신이었다.
거의 이씨만 있는 그 마을 외곽에 유씨 할아버지가 한 분 살고 계셨었다.
어머니는 그 집의 대문을 두드렸다.
유씨 아저씨가 나오셨다.

"안녕하세요. 유씨 아저씨.
오며 가며 인사했지요?
저도 유씨 집안의 딸인데 혹시 실례가 안된다면 부탁 하나 드려도 될런지요..."

"아 어떤 부탁인가요?"

"제가 7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어요.
저와 5살 여동생을 보살필 수 없었던 아버지는
저와 동생을 각각 다른 집에 민며느리로 보내셨어요.
제가 있던 집 남자 애는 저를 미워해서 삶이 괴로웠었는데
14살 되던해 지금의 남편을 만나 혼인하여 이렇게 6남매를 키우고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막내 아들 녀석이 친구들한테 외갓집에 놀러간 얘기를 들었나봅니다.
저는 친정이 없어서 그 녀석한테 외갓집에 데려다 줄 수는 없는 노릇이고,
그렇다고 기구한 사연을 다 말해줄 수도 없고...
그래서 이렇게 염치 불구하고 찾아왔습니다.."

"아 그렇군요... 무얼 도와드리면 되겠습니까?"

"혹시 하루만 외할아버지 노릇을 해줄 수 있나 해서요...
값은 쳐드리겠습니다.."

"아니요 괜찮습니다. 값은 안쳐드려도 됩니다.
추석 지나고 찾아 오십시요...
제가 융숭하게 대접해드리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9/11 12:17
수정 아이콘
소설인가요? 아니면 가족의 이야기인가요?
어떤쪽이 되었던 잘 읽었습니다.
작곡만 잘하시는줄 알았는데 글도 잘 쓰시는군요.
표절작곡가
19/09/11 12:19
수정 아이콘
아, 실제 가족 이야기입니다~~^^
물론 아버지 이름은 가명입니다~~~
19/09/11 12:48
수정 아이콘
어느해 이상문학상 모음집 수상작단편소설이군요 감정이입해서 잘봤읍니다.
19/09/11 13:12
수정 아이콘
이야 정말 잘 읽었습니다!!!!
19/09/11 13:27
수정 아이콘
요즘 느끼는건데 숨기는것보다 솔직하게 말해주는것도 도움이 될 때가 있더군요
Bartkira
19/09/11 20:04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글에서 따뜻함이 우러나오네요
치열하게
19/09/12 14:57
수정 아이콘
어렸을 적 외갓집이 가까워 추석이나 설이나 당일 저녁에는 이동했는데 그 때마다 친척 누나형동생들과 더 놀지 못하고 불꽃놀이도 못해서 아쉬움에 눈물 난 적도 있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867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4548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8628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056 24
83396 [정치] 자유한국당: 한국은 홍콩이 될수도 있다. [235] 나디아 연대기6895 19/11/12 6895 0
83395 [정치] 홍정욱 딸 3(~5)년, 추징금 18만원(...) 구형. [74] 츠라빈스카야5995 19/11/12 5995 0
83394 [정치] 자유한국당 교육정책비전이 발표되었습니다. [66] coyner5380 19/11/12 5380 0
83393 [일반] 완성형이론 [3] 성상우1094 19/11/12 1094 1
83392 [일반] [단상] 일본근대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 [58] aurelius5403 19/11/12 5403 19
83391 [일반] 아간 재판 이야기 [20] 아루에2994 19/11/12 2994 14
83390 [일반] 감성을 위해 너무 많이 남발한 실패 - <날씨의 아이> 스포있는 리뷰 [26] anything2682 19/11/12 2682 4
83389 [일반] 휴대폰 업그레이드 되더니... 오타가 줄었네요 [13] 김아무개4475 19/11/12 4475 1
83388 [일반]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12] 나디아 연대기3155 19/11/12 3155 7
83387 [일반] 간접연관이론 [3] 성상우1865 19/11/11 1865 0
83386 [일반] 태연과 아이유 그리고 헤이즈와 백예린 [64] 야생의숨결7455 19/11/11 7455 5
83385 [일반] 방어의 계절입니다 묵은지를 준비합시다 [53] 비싼치킨7041 19/11/11 7041 32
83384 [일반] 딱하니 가진 재능은 없는데 성실한 학생 [78] OrBef11391 19/11/11 11391 53
83383 [일반] [역사] 1877년 조선 외교관의 일본시찰 [40] aurelius4737 19/11/10 4737 13
83382 [정치] 지방할당제에 대한 의문들 [212] 비기7424 19/11/10 7424 0
83381 [일반] 병원에서의 선교행위 이래도 되는건가요? [74] 중년의 럴커9041 19/11/10 9041 24
83380 [일반] 수능중심이면 일반고가 더 좋습니다. [89] 펠릭스30세(무직)7779 19/11/10 7779 15
83379 [일반] 한국의 이미 높고, 앞으로 더 높아질 평균수명에 대해 [63] 데브레첸7342 19/11/09 7342 4
83378 [일반] 예비고사의 추억(2) [7] 이순1317 19/11/09 1317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