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월드컵 기간동안 일시적으로 사용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4/06/27 22:38:29
Name 실버벨
Subject [기타] 알제리전 끝나고 공중파 해설자들 반응.jpg


MBC







송종국







송종국 - " 우선은 해설자로 지치는 것 보다는요,

우리 대표팀을 응원하는, 선배로써 많이 지치는거 같아요. "







송종국 - " 이거는 말로써 되는게 아니구요, 뭔가 충격을 주고 싶어요. "







송종국 - " 제가 계속 얘기했었거든요. 홍정호와 김영권.

앞에서는 물론 뚫릴 수 있어요.

같이 서 있지 말라고요.

항상 대각선으로 서야지 "







송종국 - " 한 사람은 공격수를 잡고,

한명은 5m~10m 정도 떨어져서 다음 상황을 대처를 해야하는데

결국 오늘도 같이 있다가 골을 먹혔거든요. "









" 사실 이런식으로 하면 가슴에 태극마크 달고 경기장에 나오면 안되거든요. "







인터뷰 내내 화난게 느껴질 정도

마지막 발언은 송종국이 얼마나 대표팀에게 실망하고 화났는지 알려주는듯











김성주







김성주 - " 본인(안정환, 송종국)이 더 쳐지게 되고

답답해하고 막, 그러더라고







김성주 - " 어후, 오늘같은 경우처럼 전반에만 3골이 들어가면

이게 중계하기가 힘들지. "







김성주 - " 3 : 0 에서 만회골이 빨리 나오는게 중요한데

손흥민선수가 골을 넣었단 말이죠. "







김성주 - " 근데 3 : 1에서 4 : 1이 되는 골이 너무 안타까워

그 골이 제일 안타까운 골이에요 사실 "







김성주 - " 사실은 안정환 위원이 그랬거든

박주영 빼고, 김신욱이 선발로 나오지 않을까?

박주영이 선발로 나올까?

이런 얘기를 혼잣말로 했거든



근데 또 박주영 선수로 라인업이 떠가지고 ..

거기에 대한 기대를 좀 했는데.. "








안정환은 인터뷰 아예 안한 것같네요.

영상 보면 김성주 인터뷰 할 때 뒤에서 주머니에 손 넣고 한숨만 쉬고 있던..













KBS







이영표









존빡



혈압 상승











SBS







차범근









차분하게 격려하심









차두리







중계가 끝나고 아무 말도 없는 중계석











+

중계중에 후배들에게











출처 : 쭉빵카페


 차두리 선수의 우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찡하네요. 그놈의 의리가 뭔지.. 참..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4/06/27 22:57
수정 아이콘
2002 황금세대의 선수들이고 국가대표 경험도 많다보니, 몰입이 깊게 됏었나보네요.
또, 송종국 해설이나 차두리 해설은 부상이나 부진 아니였으면 고참으로서 월드컵 참가할만한 나이기도 했으니
더했을 것도 같네요.
저 신경쓰여요
14/06/27 23:00
수정 아이콘
차두리 해설이 참 마음이 고운 것 같아요. 저 상황에서조차 실력이 안 돼서 월드컵에 함께 못 간 선배들이 후배들한테 미안하다고 하는데...
Korea_Republic
14/06/28 11:43
수정 아이콘
저런게 진짜 으리죠
솔로9년차
14/06/27 23:03
수정 아이콘
차두리해설의 말이 정말 가슴에 와 닿더군요.
미안하다. 내가 잘했으면 니들이 이렇게 힘들지 않았을텐데.
개인적으로 저 순간에, 어떻게 '미안하다'라는 말을 떠올릴 수 있는지 신기하기조차 했습니다.
미안하다.
마이스타일
14/06/27 23:07
수정 아이콘
선배로서 후배에게 가장 하기 힘든말은 미안하다 라는 말이라고 생각하는 제 입장에서
차두리는 충분히 좋은 선배인 것 같네요
최종병기캐리어
14/06/27 23:07
수정 아이콘
차범근의 5:0 이야기는 박찬호가 한화 덕아웃에서 '한만두'이야기하던게 떠오르네요..
저 신경쓰여요
14/06/27 23:09
수정 아이콘
사실 5:0으로 진 게 그나마 최선의 결과였고 잘 진 거였다는 게...ㅠ
14/06/27 23:13
수정 아이콘
98 네덜란드전은 김병지 골키퍼 아니었으면 1954 again 될 수도 있었던 상황인지라... 당시 클루이베르트 한국전 못나온다고 국내 언론들 엄청 기대하던거 생각나네요 크크
토죠 노조미
14/06/27 23:24
수정 아이콘
그때 너무 몰랐죠.
54년 월드컵도 당시 우리나라 상황과 상대였던 헝가리를 생각하면...
멀면 벙커링
14/06/28 00:01
수정 아이콘
거기에 선수간 인종갈등이 있어서 우리도 할만한 것처럼 기사가 나기도 했었죠.

하지만 결과는;;;;
Korea_Republic
14/06/28 11:45
수정 아이콘
베르캄프가 감기몸살이라서 정상 컨디션이 아니라는 보도도 있었는데 감기몸살은 개뿔, 아주 멀쩡하더군요. 완벽하게 한국 수비 농락하는걸 보면서 '정상 컨디션이라면 저보다 더하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14/06/27 23:32
수정 아이콘
딴 얘기이긴 하지만 송종국 씨가 2002 월드컵 이후 정상적인 커리어를 이어가기만 했다면 지금까진 힘들겠지만 적어도 2010 월드컵까지 고질적인 오른쪽 풀백 고민은 없었을거라는 생각이 들면서 안타까워집니다. 가히 세계적인 풀백이 될만한 재목이었는데..
14/06/27 23:37
수정 아이콘
사생활 문제와 멘탈 문제만 아니었어도 바르샤에서 뛰고 있을지도 모를 수준의 재목이었는데 ㅠㅠㅠㅠ
14/06/27 23:41
수정 아이콘
그 엄청난 재능을 생각하면 아빠 어디가 출연하고 있을 사람이 아니죠 정말 안타깝습니다
14/06/27 23:44
수정 아이콘
그땐 진짜... 바르샤에서 오퍼가 오기도 했고, 모든 국대 선수들 중에 해외 성공가능성 최고는 송종국이라고 다들 생각했었죠. 그리고 꽤 오랫동안 깨지지 않을 월드컵 단일대회 최장시간 출장기록도 있을 정도의 철인... 풀백이 그런 기록 찍기 쉽지 않죠. 키퍼도 아니고.

정말정말 아쉽습니다. 피구를 그야말로 제대로 된 공격 한번 못하도록 털어먹고... 진짜 그때의 충격이란 마치 메시나 날두가 어느 듣보잡 국가한테 털려서 지워지는 그정도의 충격이었죠.

페예노르트 가서도 유벤투스를 말 그대로 혼자 지워버리던데...
좌영표 우종국에, 박지성 설기현(이천수) 양날개면 탈 아시아급이 아니라 유럽 어느 팀하고 붙어도 사이드는 정말 해볼만했을텐데... 늘 아쉬워요.
알킬칼켈콜
14/06/28 14:16
수정 아이콘
항상 송종국 선수 보면서 생각하는건데..제가 어렸을 때라 잘 모르는데 송종국 선수가 하향곡선을 그린 정확한 이유가 뭐죠? 결혼 불화 정도는 알고 있는데...
14/06/28 18:11
수정 아이콘
전 감독 사임 후 새 감독과의 불화, 부상, 언어문제, 가정문제까지....
멘탈을 추스릴 수 있는 버팀목이 아예 없었죠;;;;
Korea_Republic
14/06/28 11:45
수정 아이콘
피구를 완벽하게 막는거 보고 한국 최초로 레알 마드리드 진출 선수가 될거라는 기대를 가졌는데......
개평3냥
14/06/27 23:32
수정 아이콘
도대체 홍명보와 축협은 기본상식 정서 양심이 있는건지 ....
실망도 이런실망을..
14/06/27 23:45
수정 아이콘
차두리해설 맘이 너무 아플것 같네요 ㅠㅠ....

그것도 그렇고, 김성주 예능인다됬지 뭘 했는데 괜히 김성주가 아니라는걸 새삼 느꼈습니다

짱짱맨이더군요
14/06/27 23:50
수정 아이콘
차두리는 다시봐도 찡하네요
어후 두리형ㅜㅜ

더불어 예체능 보면
이근호 골 넣고 이영표랑 하이파이브 하는
차두리 하반신만 나오던데 그것도 찡하더군요
Cafe Street
14/06/28 00:00
수정 아이콘
차두리가 선배들이 못해서 후배들에게 구심점이 되지 못했다면서 미안하다고 하는 말은 제가 아는 축구선수 발언중에 가장 멋지네요.
14/06/28 00:26
수정 아이콘
다들 2002 황금 세대여서 인지 해설이라고 해도 감정이입과 날선 해설이 장난이 아니네요.
그 와중에 김성주는 정말 프로페셜한 모습을 보여주어 역시 김성주다 싶었고, 차두리 해설의 말은 정말 짠하군요.
2002 황금 세대가 이제 슬슬 코치와 감독으로 다시 나설텐데 다시 황금 세대가 도래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14/06/28 01:47
수정 아이콘
이 짤에는 없지만 이영표 해설은 이미 벨기에전 끝나고 일침 날리고 마무리했죠.
송종국-안정환 해설도 이미 알제리전부터 모든 멘탈이 날아감....

풀백만 잠시 얘기하자면

오죽했겠습니까.... 안느도 그렇다치지만 좌영표-우종국이 보여줬던 02년 포쓰(특히 우종국.. 진짜... -_-;;;)
이후 대표팀의 향후 10년을 폼이 안좋다고 욕먹어도 팀에서 벤치를 달군다고 욕먹어도 그 누구도 그 떨어진 폼의 이영표보다 잘하지 못했죠.
제가 06년 독일 월드컵 보면서 이영표 폼이 정말 많이 떨어졌다고 생각했었는데(커리어랑은 다르게 외려 월드컵에서는 02-10-06순서로 잘했다고보고)
그마저도 이길 선수가 그 사이 나오지 못했고 그나마 박주호 선수 하는거 보고 드디어 나왔다!! 했는데

감독은 온리 윤석영..... 에휴....

10월드컵 뒤로 국대 경기는 안봤지만 이번에는 월드컵이라 하이라이트는 봤는데 할말이 사라지더군요.
루카쿠
14/06/28 15:50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온리 뭐시기.

그 친구 정말 더럽게 못하더군요.

박주호 선수가 아무리 폼이 죽었다지만 그 선수보단 1만 배는 더 나은 선수입니다.

분명 쓸 수 있었으니 데려갔을텐데.. 보여주기 식이었는지;;;

박주영, 정성룡한테 뭍혀서 그렇지 쟤도 만만치 않은 원흉이라 생각합니다.

다신 국대에서 안 보고 싶네요
14/06/28 18:15
수정 아이콘
이번 월드컵의 긍정적인 교훈이라고 생각합니다.
클래스는 영원하다 -> 외국진출이든 뭐든 로테이션 멤버 수준도 아닌 만년 벤치멤버는 쓰는게 아니다.
윗줄까지 써놓고 보니 클래스도 분데스리가가 잉글랜드 챔피언쉽보다 더 높은데....
도대체 무슨 이유였을까요;;
루카쿠
14/06/28 19:14
수정 아이콘
리그는 따지지 않겠습니다.

뭐 명성, 지금껏 해온 커리어 등등 존중합니다.

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현재 그 선수가 동팡저우 맨유 시절급(너무 심했나?) 마냥 뛰지 못하고 있는데 쓰는건 설명이 안 되죠.

지동원, 김보경도 마찬가지고요. 정성룡도 K리그 챙겨보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뽑히지 말았어야 했어요.

생각해보니 이근호 선수 4년전 최종예선에서 정말 잘했는데 월드컵 직전 폼이 안 좋아 최종 엔트리에 탈락했었죠.

2002년도 안 바랍니다. 2010년이 허정무 감독 시절이 그립습니다.
연아동생
14/06/28 02:06
수정 아이콘
이영표 송종국 안정환 해설위원은 경기를 못한것도 화가나겠지만.. 2002년 자신들을 이끌어준 홍명보 감독에 대한 실망도 있을거라 생각이 드네요.
이영표 해설위원의 월드컵은 증명하는 곳이라는 발언도 홍감독의 인터뷰 내용에 반박하는 발언이었구요.
무엇보다 2002년 영웅이었던 홍명보 감독이 이렇게 훅 가버릴줄은....
Korea_Republic
14/06/28 11:54
수정 아이콘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경기는 늘상 이기고 지고 하는건데 그보다는 홍명보 감독이나 선수들이 월드컵을 임하는 태도에 많이 실망한거겠죠.
14/06/28 05:48
수정 아이콘
두리형 ㅠㅠ
14/06/28 10:07
수정 아이콘
차두리는 마음이 참 고운 사람이네요. 저런 상황에서 선배들이 못해서 대표팀에 못들어간걸 미안해하다니.
루카쿠
14/06/28 15:52
수정 아이콘
차두리 진짜 대인배고 멋진 사람이네요. 위에 엠비씨 해설자들건 전 게시물에서 봤지만 스브스껀 처음보네요.

홍명보는 이걸 보면 무엇을 느낄까요 진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606 [기타] [16강 하이라이스] 브라질 Vs 칠레 / 콜롬비아 Vs 우루과이 / 너덜란드 Vs 멕시코 / 코스타 Vs 그리스 k`3636 14/06/30 3636
2605 [기타] 일본 대표팀 주장이 블로그에 남긴 글.jpg [20] 고윤하6568 14/06/30 6568
2604 댓글잠금 [기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귀국... [151] 행복한남자 9132 14/06/30 9132
2603 [기타] [기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대표팀 감독 Top10 [22] 김치찌개4175 14/06/30 4175
2602 [기타] [이벤트] 4강 진출국 맞추기 이벤트 응모 현황과 결과 (16강 4일차 업데이트) [17] dokzu3982 14/06/29 3982
2601 [유머] 수아레스의 해명 [29] 이호철7670 14/06/29 7670
2600 [유머] 합성이 아닙니다. [3] ㈜스틸야드5947 14/06/29 5947
2599 [기타] 콜롬비아..."에스코바르"의 원혼을 풀 것인가? [5] Neandertal4907 14/06/29 4907
2598 [기타] [하이라이스] 포르투갈 Vs 가나 / 미국 Vs 독일 / 알제리 Vs 러시아 / 대한민국 Vs 벨기에 [2] k`3869 14/06/28 3869
2597 [분석] 2002년의 홍명보는 어디로 갔을까. [15] 라울리스타10480 14/06/28 10480
2596 [기타] [이벤트] 이번에는 4강 진출국을 맞춰봐요 [107] dokzu4418 14/06/28 4418
2595 [기타] 국민 브로콜리 [8] 돼지불고기5345 14/06/28 5345
2594 [기타] 기시감 [19] 박초롱5991 14/06/28 5991
2593 [기타] 조별 경기 종료 후 각 경기장별 평균 스코어 니시키노 마키4113 14/06/28 4113
2592 [유머] 월드컵 조별예선 미녀 관중 결산 [9] 사티레브7484 14/06/28 7484
2591 [분석] 월드컵 조별예선 결산 (by Miguel Delaney) [4] 사티레브8039 14/06/28 8039
2590 [소식] 김승규선수 인터뷰.. [1] V.serum8644 14/06/28 8644
2589 [기타] 알제리전 끝나고 공중파 해설자들 반응.jpg [32] 실버벨7672 14/06/27 7672
2588 [분석] [펌]한국 vs 벨기에, 김신욱의 딜레마 [84] 향냄새10572 14/06/27 10572
2587 [기타] 홍명보감독에 극딜한 오늘자 SBS 8시 뉴스 [16] 타나토노트7352 14/06/27 7352
2586 [기타] [펌]의리축구의 최후 홍명보호 [24] 인내심7072 14/06/27 7072
2584 [소식] 외신이 김승규를 높이 평가하고 있군요. [45] 저 신경쓰여요10498 14/06/27 10498
2583 [기타] 이영표가 KBS를 선택한 이유 [61] 박초롱7412 14/06/27 74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