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11/28 22:48:40
Name 눈시BBver.2
Subject 북유럽 신화 - 아스가르드의 성채
다시 평화로워진 아스가르드의 어느 날, 누군가가 비프로스트를 오르고 있었다. 하임달은 즉시 검문을 시작했다. 그냥 평범하게 생긴 목수였다.

"누구냐?"

"어익후 전 그냥 일개 목수일 뿐입니다요. 신들께서 이 세상을 평화롭게 해 주시니 조금이라도 감사드리려고 이렇게 왔습죠."

"목적은?"

"에 그게... 아스가르드는 아름다운데 그에 걸맞는 거대한 성은 없는 모양이더구만요. 제가 좀 기술이 있는데 해 보면 안 될까 싶어서 말입죠. 에헤헤 제 실력 좀 좋거든요."

------------------------------------

그렇게까지 말 하는데 어쩔 수 있으랴. 하임달은 오딘에게 그를 데려갔고 오딘은 쾌히 승낙했다. 하지만 역시 조건이 걸릴 수밖에. 오딘은 재물을 생각했지만, 그는 달랐다.

"그게... 돈은 한 푼도 필요없습죠. 그저 정말 위대한 오딘님을 위해 하는 것인데... 그래도 딱 하나 소원이 있다면?"

오딘은 순간 안 좋은 생각이 들었다. -_-;

"프레이야 여신님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말을 들었는데... 저 잘 할 자신 있어요. 프레이야님을 제게 주십쇼! 그럼 정말 아름다운 성채를 만들어 드리겠슴다!"

... 하아? 발두르에 이어 이번엔 프레이야?

프레이야는 아직 남편이 없긴 했다. 아니 누가 그녀를 만족시킬 수 있을까 -_-; 남자도 잘 따지고 보석도 좋아하는 게 그녀였다. 그런데 한낱 인간이라니! 말도 안 되는데도 그는 열심히 설득을 시작했다. 일단 재산과 보물이 많다는 것을 누누이 강조하더니만 아름다운 성채의 청사진을 보여주며 꼭 할 수 있다고 자신한 것이다. 프레이야를 절대 보낼 순 없었지만 성채를 포기하기도 힘든 상황이었다.

오딘은 그를 지그시 쳐다보았다. 역시 인간이 아니었다. 변신이 가능한 거인, 어떻게 할 것인가... 역시 이럴 때 필요한 건 로키였다.


"에 그게 말이죠. 기한을 정하는 겁니다. 그것도 저 놈이 할 수도 없을만큼 짧게요. 지도 자존심이 있으니 더 늘려달라고는 못 할 거니까요. 어때요?"

탁월한 선택이었다. 프레이야는 자기의 순결까진 아니지만 어쨌든 자기 혼사가 걸린 일을 두고 이렇게 쉽게 정하냐고 불평을 늘어놓았지만 오딘의 명령이니 어쩌랴.

다음 날부터 그의 작업이 시작되었다. 기한은 단 열흘!

---------------------------------------

헌데 진짜 빨랐다. 미친 듯이 빨랐다. -_-; 아예 그의 손길에는 여유까지 느껴졌다. 거기다 그가 지은 성은 정말 아름다웠고 웅장했다. 오딘으로서는 프레이야를 줘야 된다는 것만 빼고는 모두 맘에 들었는데... 어느새 하루이틀 정도만 하면 될 정도로 성이 완성돼 버렸다. 자기가 끌고 온 말 한 마리의 힘만 빌리고 있었기에 딱히 딴지 걸 방법도 없었다. 거인 역시 여유롭게 9일째를 맞았다. 내일 다 하면 된다는 생각에서였다.

당연히 신들은 로키를 갈구기 시작했다. (...) 로키는 그 짧은 사이에 또 변명을 늘어놓았다.

"아니, 저도 저럴 줄은 몰랐다구요. 에잉 오딘님 허락하신 건 오딘님이잖아요. 우린 피를 나눈 형제잖아요~"

"니가 알아서 한다고 했지? 이제 니가 나설 때다."

이번엔 오딘의 생각이 로키보다 빨랐다. 그리고 그 제안은... 로키가 어떻게 생각했을까? -_-; 하지만 로키로서도 어쩔 수 없었다.

------------------------------------------

마지막 날이 밝았다. 성의 거의 모든 부분이 완성되었고, 거인은 땀을 닦으며 쉬고 있었다. 그 때 멀리서 암말이 나타났다. 아마 페로몬이 잔뜩 풍겼으리라. 발정난 숫말은 곧바로 그 암말을 잡으러 갔고, 거인이 따라잡으러 했지만 너무도 빨랐다. 어디까지 간 걸까. 숫말은 암말을 따라잡았고, 그 둘은 뜨거운... 여기까지. _-)/

자재를 운반해 주는 말의 중요성은 너무도 컸다. 결국 거인은 다음날 해가 뜰 때까지 성을 완성하지 못 했다. 그제야 그는 알아차렸다. 이 모든 게 신의 계략이었다는 것을.

그는 본 모습을 드러냈고, 신들을 향해 미친듯이 달려갔다. 하지만 뭐 별 수 있나. 그 때는 토르가 돌아와 있었는데. 천둥 한 방에 아스가르드의 평화는 돌아 왔고, 거의 만들어진 성채를 완성하는 것 쯤은 일도 아니었다. 이렇게 은근슬쩍 아스가르드는 더욱 아름다워졌다.

한편 암말로 변신했던 로키는 진짜 성전환도 가능했던 것인지 기이하게 생긴 말을 낳았다. 여덟 개의 발이 달린 슬레이프니르, 로키가 배 아파 낳은 이 말은 세상에서 가장 빠른 말로 세상이 멸망할 때까지 신들의 발이 되어주었다.


슬레이프니르를 탄 오딘.

...............

(.. );;;;;;;; 이거 원....

그러고보니 저번 편에 빠진 게 있는데, 낚인 걸 안 스카디가 화를 내자 오딘이 로키에게 스카디를 웃겨 주라고 했답니다. 이에 로키는 웃길 방법을 궁리했는데... 그 방법이 자기의 파이어 에그 두 개에 밧줄을 묶고 (...) 소와 힘싸움을 하는 거였답니다. 휘유~

오늘은 여기까지 _-)/~ 참 낚시를 통해 아스가르드는 풍요로워져 갑니다. 슬슬 토르의 거인과의 싸움을 다뤄야 될 것 같은데.

근데 솔까말 이러면서 욕만 먹으니 로키가 빡칠 만도 하죠 -_-;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선데이그후
11/11/29 10:21
수정 아이콘
북유럽신화도 꽤 재밌네요. ^^
구밀복검
11/11/30 01:15
수정 아이콘
소가 아니라 염소 아닌가요? 뭐 소나 염소나...
Callisto
11/11/30 20:33
수정 아이콘
으아니 신들이 계속 밥상에 숟가락만 얹고 있어요 ㅠㅠ
또다른나
11/12/02 07:50
수정 아이콘
사정상 아이디삭제하고 다시만들어서 2달동안 댓글을못남겼는데 드디어 댓글남길수있게됬네요..
학원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지루한 버스안에서 매번 재밌게 읽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북유럽신화 자주 좀 써주세요~ 크크
11/12/07 21:40
수정 아이콘
아오!! 로키가 멸망시킬만 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5 [실화괴담][한국괴담]화상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37 11/12/10 5437
294 [번역괴담][2ch괴담]손자국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4701 11/12/08 4701
293 북유럽 신화 - 로키의 아들 [10] 눈시BBver.27618 11/12/07 7618
291 북유럽 신화 - 아스가르드의 성채 [10] 눈시BBver.27188 11/11/28 7188
290 [실화괴담][한국괴담]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934 11/11/28 5934
289 [청구야담]여자의 한(洪川邑繡衣露踪) [5] VKRKO 5264 11/11/26 5264
288 [번역괴담][2ch괴담]바다신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4967 11/11/24 4967
287 북유럽 신화 - 스카디 [4] 눈시BBver.27503 11/11/24 7503
286 [청구야담]귀신의 구슬(鬼物每夜索明珠)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914 11/11/22 5914
285 [번역괴담][2ch괴담]흙인형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4402 11/11/21 4402
284 [번역괴담][2ch괴담]바다는 어느 쪽인가요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071 11/11/14 5071
283 [실화괴담][한국괴담]낡은 의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314 11/11/13 5314
282 [청구야담]수령의 아이를 가르친 중(敎衙童海印僧爲師) - VKRKO의 오늘의 괴담 [11] VKRKO 5072 11/11/12 5072
281 [번역괴담][2ch괴담]안경 - VKRKO의 오늘의 괴담 [8] VKRKO 5211 11/11/10 5211
280 북유럽 신화 - 로키의 장난 (2) [7] 눈시BBver.26392 11/11/10 6392
279 북유럽 신화 - 로키의 장난 (1) [4] 눈시BBver.26726 11/11/07 6726
278 [번역괴담][2ch괴담]햄버거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4971 11/11/07 4971
277 [실화괴담][한국괴담]경찰 학교의 귀신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5381 11/11/06 5381
276 [실화괴담][한국괴담]기숙학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4792 11/11/05 4792
275 [번역괴담][2ch괴담]정글짐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4504 11/11/04 4504
274 [번역괴담][2ch괴담]마네킹의 집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4466 11/11/03 4466
273 북유럽 신화 - 로키, 합류 [10] 눈시BBver.26745 11/11/02 6745
272 [번역괴담][2ch괴담]실종의 땅 - VKRKO의 오늘의 괴담 [9] VKRKO 4584 11/11/02 458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