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11/02 23:05:39
Name 눈시BBver.2
Subject 북유럽 신화 - 로키, 합류
아스가르드와 미드가르드, 우트가르드의 경계가 만들어지고 9세계의 경계가 만들어졌다. 오딘은 분주하게 움직였다. 미드가르드의 모든 신분과 질서가 이 때 만들어졌다. 그가 점 찍은 이는 나라를 세웠고 왕이 되었다. 수십 수백개의 나라가 오딘을 외치며 싸웠고, 수많은 전사들이 태어나고 쓰러졌다.

오딘이 보기에 아주 좋았다.

그 날도 오딘은 조용히 세상을 거닐던 중이었다. 그 날은 조금 특이한 날로 기억될 것이다. 그리고 후세에는 정말 결정적인 날로 기억될 날이었다.

한 거인이 그를 향해 쏜 살같이 오고 있었다. 하지만 오딘은 젊었고 이미르를 죽인 지도 얼마 되지 않았다. 복수에 미친 거인 하나쯤이야 얼마든지 놀아줄 수 있었다. 검을 움켜진 그의 손에 힘이 들어갔다.

하지만 그 거인의 행동은 오딘의 예상에서 벗어나 있었다.

"오딘님! 뵙고 싶었습니다!"

아?

인간으로 변장한 오딘을 알아차렸다는 것부터가 보통 거인은 아니었다는 것일 게다. 그런데 보고 싶었다? 보고 꼭 죽이고 싶었다 그런 건가?

"너는 누구냐?"

"아, 제, 제 이름은 로키라고 합니다. 이 위대한 세계를 만드신 오딘님을 뵙게 된 것은 이 촌놈에게 있어, 최고의 영광입니다!"

아하?

오딘은 손에 힘을 풀었다. 일단 무기는 없어 보였고, 룬의 힘도 느껴지지 않았다. 엎드린 로키라는 거인은 횡설수설하고 있었다. 얘기를 들어보는 것도 나쁘진 않으리라.

-------------------------------

아스가르드는 처음으로 술렁였다. 거인이 발을 들인 것도 모자라 자기를 일원으로 받아달랜다. 거기다 오딘이 직접 데리고 와서 뭐라고 할 수도 없었다.

토르는 자기 검을 들고 조용히 분노를 발산하고 있었다. 이미 여러 차례 거인과 싸운 게 그였다. 그가 뿌린 거인의 피는 인간의 마을을 비옥하게 해 주었고, 전사가 아닌 인간들은 오딘보다 자신을 더 칭송하고 있었다. 자긴 어디까지나 할 일을 했을 뿐이었는데. 그런데 사냥할 거인이 자기 앞으로 오다니...

누군가가 일어섰다.

"위대한 오딘이시여, 저 자는 교활한 거인입니다. 어떤 흉계가 있을지는 모르는 일 아니겠습니까?"

오딘이 대답했다.

"자네는 나의 눈을 의심하는가? 이 로키란 자가 교활해 보이긴 하나, 우리에게 혓바닥을 들이댈 뱀은 아닐세."

그 외에도 여기저기서 반론이 튀어나왔다. 오딘이 결정한 일이라면 모를까, 아직 그의 입에서 그 말은 나오지 않았다. 얼마든지 오딘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 것이었다.

로키는 열심히 자기를 소개했다. 자기가 장난을 좋아하긴 하지만 절대 나쁜 놈은 아니라고. 파괴에만 미친 거인보다는 창조를 하는 신이 좋다고. 그리고 자기가 신에 합류하는 것은 화합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더듬는 척 했지만 그의 말은 달콤했고, 모든 신의 충복이 된다는 말에 조금씩 빠져들어갔다. 이런 상황에서 결정적인 찬성표가 하나 나왔다.

"저 자의 말을 믿어 봅시다. 어찌됐든 아버지가 믿은 자요, 적의 없이 이 곳으로 들어올 각오가 된 자 아니겠습니까?"

모두가 그를 돌아보았다. 가장 완벽한 신, 가장 빛나는 존재 발두르였다. 그의 말에 따라 찬성표가 잇따라 나왔다. 그 결과는 아무도 예상 못 했겠지만...

그 날, 한 신과 한 거인의 피가 한데 섞였다. 오딘은 로키의 피를 느낄 수 있었고, 그의 결심을 느낄 수 있었다. 그 뒤의 일까지 예상하기엔 아직 그의 지혜가 모자랐음이라.

로키는 그저 헤헤거렸다. 너무 기쁜 듯 했다. 오딘도 웃었다. 그가 말한 신과 거인의 화해, 그게 이루어지진 않을 것이다. 발두르야 원하겠지만, 그건 자신도 원하는 바가 아니었다. 하지만... 거인들과 싸우는 데에 한 방편이 되리라.

로키는 그저 웃었다. 경박할 정도의 웃음이었다. 이렇게 운명은 시작되었다.

발할라의 꼭대기에서 머리만 남은 이는 웃음만을 짓고 있었다.

미미르의 죽음, 세계의 성립, 바나 신족과의 전쟁, 시작부터 험난 여정을 보낸 아사 신족이었다. 춥기만 하던 시대에 단 하나 따스한 일이었다. 허나 그것은 모든 것을 태울 불로 나타날 것이다. 아직은 아무도 몰랐다. 그저 장난꾸러기였을 뿐.

이렇게 로키는 오딘의 의형제로 신족에 합류했다.
-----------------
로키가 합류하는 건 보통 스킵하고 넘어가더군요 - -a 왠만한 재밌는 에피소드들은 합류 후에 나와서요.
제 글에서 이래저래 제가 집어넣은 게 많을 겁니다 @_@ 책과 다르면 책을 믿으세요~ 신화인데 뭐 어때요~
-----------------

자 자 이렇게 시작해 보겠습니다 >_<)/
VKRKO님 잘 부탁드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1/11/02 23:13
수정 아이콘
와! 동지다!
반갑습니다 눈시BBver.2님 :)
이제 올해의 PGR인의 인기에 묻어서 제 괴담도 조회수가 좀 늘겠죠 +_+?
11/11/03 01:40
수정 아이콘
첫 연재글인가요?
첫연재글이라는 단서를 제목에서 찾을수 없어서 궁금하네요 흐흐
Tristana
11/11/04 00:00
수정 아이콘
여기로 오니 사람이 확 줄었네요
저번에 책 추천해주셔서 게르만 신화와 전설 요즘 읽는데 읽을만 하네요.
이거 전에 얇은 다른 책 읽었었는데 이름 번역이 조금 달라서 알아보기 조금 힘들긴하지만..^^;
전준우
11/11/04 17:09
수정 아이콘
괴담을 무서워해서...
이 게시판 들어오는 자체를 꺼리고 있었는데

이거 보려면 자주 클릭은 해봐야겠네요.. 무섭게시리..ㅠㅠ

아 그렇다고 VKRKO님을 싫어하진 않아요!
무리모두 화이팅?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5 [실화괴담][한국괴담]화상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54 11/12/10 5454
294 [번역괴담][2ch괴담]손자국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4718 11/12/08 4718
293 북유럽 신화 - 로키의 아들 [10] 눈시BBver.27643 11/12/07 7643
291 북유럽 신화 - 아스가르드의 성채 [10] 눈시BBver.27210 11/11/28 7210
290 [실화괴담][한국괴담]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952 11/11/28 5952
289 [청구야담]여자의 한(洪川邑繡衣露踪) [5] VKRKO 5284 11/11/26 5284
288 [번역괴담][2ch괴담]바다신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4982 11/11/24 4982
287 북유럽 신화 - 스카디 [4] 눈시BBver.27527 11/11/24 7527
286 [청구야담]귀신의 구슬(鬼物每夜索明珠)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938 11/11/22 5938
285 [번역괴담][2ch괴담]흙인형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4417 11/11/21 4417
284 [번역괴담][2ch괴담]바다는 어느 쪽인가요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084 11/11/14 5084
283 [실화괴담][한국괴담]낡은 의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327 11/11/13 5327
282 [청구야담]수령의 아이를 가르친 중(敎衙童海印僧爲師) - VKRKO의 오늘의 괴담 [11] VKRKO 5087 11/11/12 5087
281 [번역괴담][2ch괴담]안경 - VKRKO의 오늘의 괴담 [8] VKRKO 5223 11/11/10 5223
280 북유럽 신화 - 로키의 장난 (2) [7] 눈시BBver.26413 11/11/10 6413
279 북유럽 신화 - 로키의 장난 (1) [4] 눈시BBver.26739 11/11/07 6739
278 [번역괴담][2ch괴담]햄버거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4988 11/11/07 4988
277 [실화괴담][한국괴담]경찰 학교의 귀신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5401 11/11/06 5401
276 [실화괴담][한국괴담]기숙학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4808 11/11/05 4808
275 [번역괴담][2ch괴담]정글짐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4515 11/11/04 4515
274 [번역괴담][2ch괴담]마네킹의 집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4481 11/11/03 4481
273 북유럽 신화 - 로키, 합류 [10] 눈시BBver.26761 11/11/02 6761
272 [번역괴담][2ch괴담]실종의 땅 - VKRKO의 오늘의 괴담 [9] VKRKO 4602 11/11/02 460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