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0/27 00:14:22
Name Fig.1
Subject [역사] 이게 티셔츠의 역사야? 속옷의 역사야? / 티셔츠의 역사
1. 티셔츠의 기원은 쫄쫄이 내복
SZT0ybw.jpg
[유니온 슈트]


현대적 의미에서 티셔츠의 기원은 유니언 슈트(Union Suits)에서 찾는데요. 유니언 슈트는 면 소재의 상의 하의 일체형 속옷으로 1868년에 특허를 받습니다. 유니언 슈트는 원래 빅토리아 시기 여성 속옷이었던 플란넬을 대체하기 위해 발명된 것이었는데요. 19세기 말 남성들에게도 인기를 얻게 되었죠.

하지만 점차 인기가 떨어지고 주로 노동자들만이 입게 되었었는데요. 현재도 유니언 슈트는 판매되고 있지만, 시골 할아버지가 입는다는 이미지가 있어 주로 개그 소재로 이용되고 있죠. 우리나라의 쫄쫄이 타이즈와 같다고 보시면 될 것 같네요.


FE432XO.jpg
[쿠퍼 언더웨어 컴퍼니 광고]

이런 이미지와 더불어 일체형이라 화장실에서 단추를 다 풀어야한다는 불편함이 있었는데요. 1904년 쿠퍼 언더웨어 컴퍼니(Cooper Inderwear Company)는 이러한 유니온 슈트의 단점을 보완해 상하의가 분리된 내의를 출시하는데요. "넥밴드가 늘어나서 입고 벗기 편하고... 단추도 없고 꿰맬 일도 없다"고 홍보되어 미혼 남성을 타겟으로 출시되었죠.




2. 진짜 티셔츠의 등장

Q1JY74P.jpg

1905년 해군 선원들에게 제복 아래 단추가 없는 속옷을 입어야 한다는 지침이 내려졌어요. 이에 단추가 있는 유니언 슈트 대신 롱 존스 형태의 투피스 내의가 해군에 퍼지게 되었죠.

1913년에는 미 해군이 롱 존스 상의를 반팔로 개량해 보급하기 시작합니다. 이 속옷은 보급(gob)용이라고 해서 gob-셔츠 혹은 'T'자 모양이라고 해서 T-셔츠라고 불리기 시작했죠.

이후 1920년 티셔츠는 메리엄 웹스터 사전에 공식 영어 단어로 등록되었어요. 스콧 피츠제럴드의 1920년 발표작 <낙원의 이편>에도 티셔츠라는 단어가 처음으로 등장하죠.



3. 속옷에서 겉옷으로

CiVIvIc.jpg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포스터]

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퇴역한 해군 병사들이 속옷으로 입었던 티셔츠를 캐주얼하게 입는 경우가 보편적이었어요. 하지만 그때까지만 해도 속옷의 이미지가 강했죠.

1951년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 말론 브란도가 청바지에 티셔츠만 입고 등장하면서 티셔츠는 젊은 세대의 반항의 상징이 되었어요. 더 이상 티셔츠는 속옷이 아닌 겉옷이자 패션의 일부가 된 것이었죠.

1960년대 마릴린 먼로, 진 세버그, 브리지트 바르도 등의 여배우들도 티셔츠를 입기 시작하면서 에로틱하고 양성적인 패션 아이템으로 이용되기도 했어요.



4. 프린팅 티셔츠에 관한 TMI

qTykm48.jpg
[<오즈의 마법사> 중 한 장면]

- 최초로 프린트 티셔츠가 영화에 등장한 건 1939년 오즈의 마법사인데요. 이 영화는 프로모션용 티셔츠를 최초로 사용하기도 했죠.

OjLPCTu.jpg
[라이프 매거진에 처음 등장한 티셔츠]

- 잡지에 처음 등장한 프린팅 티셔츠는 1942년의 라이프 잡지 표지에 있는 것인데요. Air Corps Gunnery School 티셔츠로 현재도 구매할 수 있어요.

- 50, 60년대의 플라스틱 잉크, 플라스틱 전사, 스프레이 페인트 같은 기술이 발전하게 되는데요. 이에 따라 여러 가지 컬러와 디자인으로 프린팅이 가능해지고, 다양한 프린팅 티셔츠가 등장하게 되죠. 특히 1960년대에는 다양한 사회적 이슈(인종, 젠더, 반전시위, 에이즈, 환경, 히피 문화)를 전달하기 위한 수단으로 티셔츠가 활용되었죠.




<참고문헌>
조은주. (2013). 티셔츠 프린트에 담긴 사회 문화적 의미 분석. 한국디자인트렌드학회
홍성순. (2005). 커뮤니케이션 도구로서의 메시지 티셔츠에 관한 연구. 대한가정학회
남보람. (2019). 티셔츠(T-Shirt)는 어디서 유래했을까. 매경프리미엄 URL: https://www.mk.co.kr/premium/special-report/view/2019/05/25689/ Jockey(Cooper Inderwear Company) Website: https://www.jockey.com/ourcompany/ourhistory
Esquire Editors. (2021). Call off the Search: These Are the Best Men's White T-Shirts. URL: https://www.esquire.com/uk/style/a30702960/best-white-t-shirts/



<이전글>


* 손금불산입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09-29 11:4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 게시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허마이오니
21/10/27 01:41
수정 아이콘
유익한 글 같은데 댓글이 별로없네요. 추천합니다.
21/10/27 09:01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호머심슨
21/10/27 01:41
수정 아이콘
일체형은 똥눌때 어떻게 할까요.엉덩이에
여닫게 해놨나
호머심슨
21/10/27 03:50
수정 아이콘
검색해보니 엉덩이에 뚜껑이나 단추가 있군요
21/10/27 09:02
수정 아이콘
헛 흥미로운 내용인데요! 그래도 저라면 묻을까봐 벗고 쌀것 같네요크크
21/10/27 03:38
수정 아이콘
유익해!
21/10/27 09:0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12년째도피중
21/10/27 06:42
수정 아이콘
와이셔츠의 경우는 진짜로 속옷 기능을 겸하는 경우가 꽤 많았기 때문에 혹시 티셔츠도 초기에 그런 역사가?싶었습니다만 그건 아닌 모양이군요.
소변보고 티셔츠 앞자락으로 슥삭 닦는 이야기일 줄 알았음. 크크

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생활사 관련 글들은 역사를 보는 눈을 넓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21/10/27 09:04
수정 아이콘
티셔츠 앞자락으로..뭐요? 크크크크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도 궁금한 내용이라 즐겁게 찾아 정리하고 있습니다:)
12년째도피중
21/10/27 09:20
수정 아이콘
요네하라 마리의 책에 그런 이야기가 있더라고요. 러시아 남자들 이야기긴 했는데 와이셔츠 앞자락이 팬티의 역할을 했다고. 하나같이 와이셔츠 앞이 누랬다나 뭐라나.
21/10/27 11:13
수정 아이콘
오.. 알고싶지 않은 사실이네요크크
aDayInTheLife
21/10/27 10:41
수정 아이콘
유익하게 읽었습니다~
21/10/27 11:14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파워놀부
21/10/27 12:10
수정 아이콘
유익한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1/10/27 12:15
수정 아이콘
추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415 2021 플래너 모아보기 [26] 메모네이드1960 22/01/12 1960
3414 [NBA] 클레이 탐슨의 가슴엔 '불꽃'이 있다 [19] 라울리스타2564 22/01/10 2564
3413 [팝송] 제가 생각하는 2021 최고의 앨범 Best 15 [16] 김치찌개2301 22/01/09 2301
3412 코로나 때문에 집에서 홈술 해먹는것도 나름 재밌네요.jpg [25] 2023 lck 스프링 결승 예측자insane2210 22/01/08 2210
3411 우량주식 장투가 말도 안 되게 어려운 이유 (사실상 거의 불가능한 이유) [84] 사업드래군2907 22/01/04 2907
3410 결혼 10년차를 앞두고 써보는 소소한 결혼 팁들 [62] Hammuzzi6945 22/01/02 6945
3409 대한민국 방산 무기 수출 현황 [48] 가라한6285 22/01/02 6285
3408 나도 신년 분위기 좀 느끼고싶다아아아! [10] 깃털달린뱀2980 22/01/02 2980
3407 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021년 결산) (스압주의) [34] 쉬군6657 21/12/31 6657
3406 게임 좋아하는 아이와 공부 (feat 자랑글) [35] 담담3871 21/12/30 3871
3405 허수는 존재하는가? [91] cheme5756 21/12/27 5756
3404 고양이 자랑글 (사진 대용량) [31] 건방진고양이2676 21/12/30 2676
3403 마법소녀물의 역사 (1) 70년대의 마법소녀 [8] 라쇼3253 21/12/26 3253
3402 경제복잡도지수, 그리고 국가경쟁력 [27] cheme4332 21/12/21 4332
3401 등산 그리고 일출 이야기(사진 많음 주의) [36] yeomyung1743 21/12/21 1743
3400 [역사] 삼성 반도체는 오락실이 있어 가능했다?! / 오락실의 역사 [13] Fig.13065 21/12/21 3065
3399 [NBA] 현대 농구의 역사적인 오늘 [27] 라울리스타4058 21/12/15 4058
3398 그들은 왜 대면예배를 포기하지 못하는가 (1) [75] 계층방정7446 21/12/13 7446
3397 위스키 도대체 너 몇 살이냐 [부제] Whiskey Odd-It-Say. 3rd Try [40] singularian3155 21/12/11 3155
3396 수컷 공작새 깃털의 진화 전략 [19] cheme4007 21/12/10 4007
3395 가볍게 쓰려다가 살짝 길어진 MCU 타임라인 풀어쓰기 [44] 은하관제4399 21/12/07 4399
3394 고인물들이 봉인구를 해제하면 무슨일이 벌어지는가? [66] 캬라10286 21/12/06 10286
3393 [역사] 북촌한옥마을은 100년도 안되었다?! / 한옥의 역사 [9] Fig.14285 21/12/06 428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