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보고 싶은 인터뷰들을 모아놓은 공간입니다.
Date 2011/09/17 21:50:31
Name kimbilly
Subject 진에어 스타리그 2011 - 결승전 <우승자 기자단 인터뷰>


일시 : 2011년 9월 17일 (토), 18:00 ~
장소 : 서울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

중계 : 전용준 캐스터, 엄재경 해설, 김태형 해설
초대 가수 : 박완규, APRILKISS

정명훈 [T] vs 허영무 [P]
1set : 패스 파인더
2set : 라만차
3set : 글라디 에이터
4set : 신 피의 능선
5set : 패스 파인더

오늘 우승을 차지한 허영무 선수와 e스포츠 기자단과의 인터뷰를 현장에서 직접 문자 중계 해 드립니다.
(방송으로는 진행되지 않는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1/09/17 21:52
수정 아이콘
아.. 좋아요 인터뷰를 볼수있다니..
웃어보아요
11/09/17 21:53
수정 아이콘
초대가수 때 부터 남자느낌(?) 나더니 , 남자의 종족 프로토스가 우승했네요!
Francesc Fabregas
11/09/17 21:54
수정 아이콘
정말 김캐리님 실신하셨나요?
테페리안
11/09/17 21:55
수정 아이콘
폰으로 아프리카 중계같은거라도 ㅠㅠ.....
클레멘타인
11/09/17 21:57
수정 아이콘
허영무 검색어 1위 탈환!
kimbilly
11/09/17 21:58
수정 아이콘
지금부터 시작 하겠습니다. (인터뷰를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가감없이 전달 합니다.)
석본좌
11/09/17 21:59
수정 아이콘
와 대단하시네..
kimbilly
11/09/17 21:59
수정 아이콘
▼ 우승 소감을 듣자면?
- 준비하는 과정에서 추석도 반납하고 힘들었다. 프로게이머 하면서 잠도 안자고 이번 결승을 연습 한 만큼 우승하니... 준우승을 많이 해서 그런지 감격스럽다. 스코어도 3:2 로 이겨서 기분이 너무 좋다.
종결자
11/09/17 22:00
수정 아이콘
조현민 이사님 아까 우신거 같던데 맞나요? 우셔서 좀 당황하신듯 했는데
kimbilly
11/09/17 22:01
수정 아이콘
▼ 1, 5세트에서 캐리어 전략이 좋은 해법이었는지?
- 1세트는 알고도 못 막을거란 생각으로 준비한 빌드였다. 5세트는 위치에 따라 빌드를 바꾸려고 했지만 12시가 아니라 캐리어를 하게 되었다. 서치도 잘 안되어서 운이 좋았다.

▼ 우승 하면서 콩라인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을 것 같다.
- 한번 우승 했지만 콩라인 이야기가 나올 것 같다. 병구-명훈 선수가 섭섭해 할 것 같은데, 이런 구도가 재미있다. 한번만 우승하면 기분 좋게 탈출하는거라 기분 좋다. 1회 우승 하고 탈퇴라고 생각하면 두 선수가 섭섭해 하니... 난 그렇게 생각 하지만 팬들은 그렇게 안 볼 것 같다.
11/09/17 22:04
수정 아이콘
kimbilly 님// 무슨 말씀을.
백만 프로토스가 인정합니다. 콩라인 영구탈퇴죠. 크.
Mr.쿠우의 절규
11/09/17 22:08
수정 아이콘
한번이라도 우승하면 탈퇴죠. ^^
kimbilly
11/09/17 22:03
수정 아이콘
▼ 지난번 4강 경기때도 자신감에서 힘든 승부가 예상 되었음에도 3:0 으로 이겨서 본인은 기세를 타는 선수이니 기세가 좋았다고 했다. 5세트 같으면 캐리어에 스타게이트 터지면 뒤집어내기는 힘들었던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뒤집었다. 거기서 승부를 뒤집을만한 원동력을 찾는다면? 어느 부분에서 승부를 잡을거라 생각 했는가?
- 스타게이트 깨지고 상황이 많이 불리했다. 그 상황에서 캐리어만 모으자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잘 맞았고, 정명훈 선수가 방심 했던 것 같다. 드라군 빈집이 들어갈 때 이길 수 있을거라 생각하고 중요한 포인트였던 것 같다.

▼ 첫 우승하면 얼떨떨한 표정과 눈물을 흘리는데, 정말 환하게 웃었다. 강한 선수인것 같다. 울음보다 웃음이 나온 이유라면?
- 첫 우승이라 정말정말 웃고 싶었는데 부모님 모습이 보여서 찡했다. 부모님의 눈물이 참 강한 것 같다.
kimbilly
11/09/17 22:04
수정 아이콘
▼ 오히려 그런 것이 부담 되었을 것 같다. 가을의 전설로 이야기가 많아서 부담 되진 않았는지?
- 옛날이면 부담을 많이 느꼈을텐데, 나 스스로 즐길줄 안다. 이번에는 좀 즐기는 리그가 되었던 것 같다. 준비도 재미있게 한 것 같고 우승을 해서 기분이 좋다.
kimbilly
11/09/17 22:05
수정 아이콘
▼ 허영무 선수가 잘할때는 정말 잘하고, 못할때는 추락도 잘 한다. 그 간격이 좀 큰것 같은데... 그런 스타일을 바꿀 수 있을런지?
- 내 스타일은 바꾸지 않았고, 지다보면 주눅드는게 있는데 그걸 탈출 못해서 연패한듯 하다. 그걸 탈출한게 지금 우승이 아닌가 싶다.
kimbilly
11/09/17 22:06
수정 아이콘
▼ 오늘도 그렇고, 해외 팬들도 허영무 선수를 응원 하고 있었다. 해외 팬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 해외 팬분들이 관심있게 봤을거라 생각한다. 보니까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더라. 재미있는거 봤을거라 생각한다. 더 많은 응원을 부탁 드리고 감사드린다.
Mr.쿠우의 절규
11/09/17 22:07
수정 아이콘
허영무 선수, 홍진호 선수에게 한마디 하셔야죠!
kimbilly
11/09/17 22:08
수정 아이콘
▼ 밑바닥 내려온 후 올라가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그걸 뛰어넘고 올라온 원동력이나 도와주신 분들이 생각 날것 같은데?
- 군대 생각도 많이 했다. 냉정하게 그랬다. 그만 두어야 하나 라는 생각도 많이 했지만 한줄기 빛이 보이면서 내가 올라오더라. 노력을 계속 하다 보면 꼭 빛을 보는 것 같다. 모든 일이던 노력을 많이 하셨으면 좋겠고 이걸 다른 분들에게 꼭 전하고 싶다. 팬분들이 욕할때도 기죽지 않았다. 그런 팬분들도 내 팬으로 만들면 되니까...
kimbilly
11/09/17 22:10
수정 아이콘
▼ 프로토스 팬들이 가장 약자인지라, 허영무 선수가 가장 올라오면서 약자에 대한 응원이 힘이 크게 된 것 같다. 테란/저그는 우승자가 많이 있지만 대부분 1회 우승자이다. 현재는 기세를 많이 탔으니 큰 목표가 생겼을 듯 하다. 프로토스 3회 우승의 욕심이 나는지?
- 오늘의 우승을 이후로 프로토스 유저들이 1회 우승이 많고, 2회 우승은 김동수 선수인데... 암울했던 것 같다. 우승자가 별로 없는 것 같은데 내가 우승 하고 나서 이 우승에 취하지도 않고 2회, 3회 이어가서 골든마우스도 타고 기록을 만드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
kimbilly
11/09/17 22:11
수정 아이콘
▼ 이번 결승전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 아무래도 추석이 끼어있다보니 숙소에 나와 강아지 둘만 있었다. 정말 결승인데 암울했다. 그런데도 팀의 테란 선수들이 자신의 결승처럼 추석 다음날 바로 와서 연습을 도와줘서 고마웠다. 꼭 한턱 쏴야 될 것 같다.
11/09/17 22:17
수정 아이콘
아 이거 뭔가 암울하네요 ㅜ_ㅜ
강아지와 함께한 허영무
kimbilly
11/09/17 22:12
수정 아이콘
▼ 4세트 끝나고 팀원이나 감독님들이 이야기를 해 주셨을 것 같다. 마음가짐이 있었는지?
- 부스에 나가질 않았다. 세트 끝나고 부스 나가면 무언가 들떠있는 느낌이 있어서 후회가 되었는데 나 혼자만의 마인드 컨트롤을 하면서 집중을 했다.
kimbilly
11/09/17 22:14
수정 아이콘
▼ 마지막으로 한마디 듣자면?
- 삼성칸을 아껴주시는 회사 프론트 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리고, 연습 하는 과정에서 프로리그 결승처럼 감독님과 코치님, 팀원들이 정말 많이 연습 해 주었다. 코치 부인분이 임신하셔서 나오기가 쉽지 않으셨는데도 나오셔서 뒤에서 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그리고 항상 못할때나 잘 할때나 기쁠때나 슬플때나 응원 많이 해 주시는 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현장에 부모님과 누나, 누나의 남자친구와 대학교 친구들. 외할머니와 사촌들 등 친척분들까지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정말 감사드린다.
Francesc Fabregas
11/09/17 22:16
수정 아이콘
이게 마지막 인터뷰인가요?
인터뷰 잘봤습니다 kimbilly님 감사합니다.
kimbilly
11/09/17 22:16
수정 아이콘
이상으로 e스포츠 기자단과 허영무 선수간의 인터뷰를 마칩니다. 인터뷰 끝나니 비가 내리네요. 참 하늘이 돕는 결승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11/09/17 22:16
수정 아이콘
정명훈 선수 인터뷰는 없는 건가요. 한 번 듣고 싶었는데 좀 아쉽네요.
11/09/17 22:18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수고한 정명훈 선수 이야기도 듣고 싶은데, 아쉽네요.
저글링
11/09/17 22:19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
하늘의왕자
11/09/17 22:20
수정 아이콘
킴빌리님 항상 고생많으십니다 꾸벅 [m]
클레멘타인
11/09/17 22:27
수정 아이콘
멋지네요 허영무선수. 추석에 강아지둘이랑 혼자 있었다는 부분 보니까 찡~ 하네요 ㅠㅠ
우주사자
11/09/17 23:07
수정 아이콘
인터뷰 너무 고맙습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생선가게 고양이
11/09/18 02:44
수정 아이콘
덕분에 인터뷰 정말 잘봤습니다.
kimbilly 님 정말 감사합니다(__)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2 2011 StarCraft Award in PgR21 - 올해의 스타2 게이머 & 테란 게이머, 정종현 선수 [1] kimbilly13234 11/12/29 13234
101 2011 StarCraft Award in PgR21 - 올해의 스타2 프로토스 게이머, 장민철 선수 kimbilly10129 11/12/29 10129
100 2011 StarCraft Award in PgR21 - 올해의 스타2 저그 게이머, 임재덕 선수 kimbilly10196 11/12/29 10196
99 2011 GSL Tour : Blizzard Cup - 출전 선수 10명과 함께하는 Media Day [23] kimbilly8187 11/12/12 8187
98 WCG 2011 Grand Final - 3일차 : 워크3 결승전 <우승자 인터뷰> [7] kimbilly9423 11/12/10 9423
97 2011 Sony Ericsson GSL Nov. - Code S, 결승전 : 미디어데이 [29] kimbilly8034 11/11/30 8034
96 G-STAR 2011 현장 취재 - 스타크래프트2 : Chris Sigaty 인터뷰 [5] kimbilly8035 11/11/12 8035
95 BlizzCon 2011 현장 취재 - 스타크래프트2 : Chris Sigaty & David Kim 인터뷰 [19] kimbilly9004 11/10/23 9004
94 BlizzCon 2011 현장 취재 - GSL Oct. 결승전 <우승자 인터뷰> [3] kimbilly7753 11/10/22 7753
93 BlizzCon 2011 현장 취재 - 스타크래프트2 : Dustin Browder 인터뷰 (종료) [45] kimbilly8377 11/10/22 8377
92 2011 Sony Ericsson GSL Oct. - Code S, 결승전 : 미디어데이 [28] kimbilly8240 11/10/18 8240
91 진에어 스타리그 2011 - 결승전 <우승자 기자단 인터뷰> [32] kimbilly11871 11/09/17 11871
90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결승전 - SKT vs KT : 우승팀 기자단 인터뷰 [16] kimbilly10109 11/08/19 10109
89 2011 PEPSI GSL July. - Code S, 결승전 : 미디어데이 [26] kimbilly7968 11/07/27 7968
88 2011 LG CINEMA 3D GSL Super Tournament - 결승전 미디어데이 [38] kimbilly8177 11/06/15 8177
87 스타2 : 군단의 심장 시연회 - 티저 영상 / 개발자와의 인터뷰 [6] kimbilly10321 11/05/31 10321
86 신한은행 10-11 위너스리그 결승전 미디어데이 - 독점 문자 중계 [56] kimbilly11694 11/04/05 11694
68 [PgR 파워인터뷰] 8회. 포모스 최대영 사장. [22] 메딕아빠31800 08/02/09 31800
67 [ Pgr Interview ] 삼성 칸 [47] 항즐이29584 07/09/20 29584
61 [PgR 파워 인터뷰] 7회. 한빛스타즈 이재균 감독. [71] 메딕아빠37191 07/02/03 37191
60 이 사람이 있어 우리는 행복하다 - 40 번째 - Nerion [9] 메딕아빠21932 06/12/13 21932
59 [PgR 파워 인터뷰] 6회. 온게임넷 위영광PD. [35] 메딕아빠27189 06/11/27 27189
58 이 사람이 있어 우리는 행복하다 - 39 번째 - Ace of Base [9] 메딕아빠17352 06/11/03 1735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