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01/12 12:27:02
Name 레지엔
Subject [분석] 제작자의 인센티브도 생각해보자
뭐 계속 말이 많지만, 기본적으로 이 포맷은 매우 좋은 포맷이고 검증된 포맷입니다. 서바이버 시리즈로 이미 검증되어있죠. 현재 지니어스가 가지는 매력포인트는 크게 두 개인데,

1. 참가자들간의 케미스트리 자극
2. '난 머리쓰는 고차원적인 게임을 보고 있어'라고 착각하게 만들기

입니다. 특히 후자가 중요한데, 실제로 고차원적인 게임을 풀면 시청자가 대거 떠나갑니다. 바둑이나 포커가 시청률 잘 안나오는 것과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제작진은 1번의 재미를 강조하되, 2번을 부정하지 않을만한 상황을 만들어줘야 합니다. 지난 시즌 콩픈패스가 딱 이 밸런스가 잘 맞았고 그래서 최고의 에피소드로 꼽히고 있죠.

시즌1이 꽤 호평을 받았고, 시즌2도 시청률이 꽤 나오고 있습니다. 시즌3는 특별한 일이 없는한 간다고 봐야 하고, 사전제작 시간은 많이 들어도 제작비 자체는 많이 들 일이 없는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슈스케처럼 망시즌이 연속 두 번 나오지 않는 이상 그대로 갈 겁니다. 시즌3 끝나면 왕중왕전 같은 걸 해볼 수 있으니까 최소 4시즌 정도는 간다고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근데 여기에서 제작진의 욕심이 들어갑니다. 많은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지듯 제작자, 특히 PD 혹은 CP로 불리는 사람들은 도박으로 말하자면 '꾼'이 되고 싶어합니다. 자기가 원하는 방향으로 끌고가서 시청자를 폭발시키는 것, 그러니까 좋은 환경에 냅둬놓고 좋은 장면 나오기를 기대하는 걸 참지 못하는 성향이 강합니다. 반면에 지니어스는 포맷 특성 자체가 제작진의 개입을 최소화할 때에 재미있을 수 밖에 없는(대신 편집은 매우 힘든) 특성을 가집니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난 그래도 똑똑한 편이고 자기 주도적이야'라고 생각한다고 가정해봅시다. 실제로 그렇진 않지만 대다수가 그럴 것이고 제작자쯤 된다면 거의 상당수가 그럴 겁니다. 좋은 포맷에 던져놓고 돌아가는 것을 보고 편집만 해서 올린다? 보람이 별로 없습니다. 정치적으로도 불리합니다. '거기서 니가 한 게 뭐냐' 소리 밖에 안나오고, 오히려 이 포맷을 지지했거나 던져준 '윗분'에게 공로를 싹 빼앗기기 쉽습니다. 포맷이 좋아서 롱런하는 프로그램에 피디가 계속 바뀌고, 새로온 피디가 포맷을 건드리면서 서서히 침몰하는 건 매우 흔한 광경입니다. 아니 새로온 피디가 아니어도 자기가 끌고 가다가 침몰시키는 것도 매우 흔한 일입니다.

결국 이 프로그램에서 인터넷 상의 시청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려면, 제작진이 무능하면서 욕심이 없어야 됩니다. 포맷과 게임 준비에만 공들여놓고 나머지는 CCTV 보듯 냅둬야 한다는 거죠. 그리고 시청자는 이 방향으로 가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할 능력이 없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견우야
14/01/12 12:39
수정 아이콘
여러분 이게 전부 게임일 뿐 입니다.
너무 흥분하지 말고,,, 즐깁시다..
홍진호 파이팅...
부침개
14/01/12 12:41
수정 아이콘
진짜 머리쓰는 게임 스타로 한번 했으면 좋겠네요
이거라면 임요환님 홍진호님이 5인연맹이랑 5:2로 팀플해도 이기는데 말이죠 크크
레지엔
14/01/12 12:42
수정 아이콘
베지밀 토스 허용할껄요 지금 제작진의 게임 고안 수준이라면.
14/01/12 12:47
수정 아이콘
웃긴게 어제 임요환이.제대로 룰브레이킹 시전할려고 했죠.. 불징 때매 이상민이.문 걸었을때 세트 뒤로 돌아 들어갈려고 한걸 조유영이 잡았죠.. 그 조유영이 신분증을 훔치는데....크크크
14/01/12 13:21
수정 아이콘
사실 임요환도 그정도 열받으면 물불 안가리는 성격입니다. 실제로 스타판에서도 몇 번 룰브레이킹을 한 사례도 있고.... 그것도 협회에 대한 항의성 얼라이마인도 있었구요. 단순하고 똑똑하지만 성격있는 남휘종과죠.
14/01/12 12:45
수정 아이콘
상대방에 그나마 그래도 게임을 조금 해본 양민수준의 사람이 은지원정도에
유정현,이상민은 거의 없는거나 마찬가지일테고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03 [분석] 지니어스 속 장동민이 미화됐다? [12] 게바라7704 15/09/05 7704
2399 [분석] 시즌4 배신 통계 [63] 카미너스7391 15/09/05 7391
595 [분석] 사실상 임vs홍 결승은 불가능해졌네요 [6] YounHa3382 14/01/12 3382
591 [분석] 시즌2 1~6화. 현재 전적. [8] Leeka2962 14/01/12 2962
588 [분석] 독점게임 룰이 이랬다면 어땠을까요? [13] 찌질한대인배2684 14/01/12 2684
587 [분석] 3번의 습득. 그 3번의 차이. [8] Leeka2964 14/01/12 2964
586 [분석] 다음주 불안하네요. [12] I.A.L3075 14/01/12 3075
2381 [분석] [스압]예전에는 pd가 이렇게까지 특정 출연자를 밀어주지 않았다고 생각해요 [18] 삭제됨8624 15/08/30 8624
584 [분석] 시즌 2 감상.. 흥미진진한 지니어스 [12] 하늘의이름3861 14/01/12 3861
2379 [분석] 이번화 홍진호 입장에서 시청한 데스매치에서의 매우 아쉬웠던 상황 [26] I.A.L7833 15/08/30 7833
582 [분석] 제작자의 인센티브도 생각해보자 [6] 레지엔2947 14/01/12 2947
580 [분석] 김가연의 일침 [15] Leeka4352 14/01/12 4352
578 [분석] 지금까지의 게임흐름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봅니다. [29] 레이몬드3559 14/01/12 3559
576 [분석] 은지원은 어설픈 김경란 같습니다. [13] 잭윌셔3730 14/01/12 3730
575 [분석] 과몰입의 끝은 어디인가. [8] Zel2941 14/01/12 2941
2366 [분석] 홍진호가 20라운드까지 버티며 마지막에 올인을 했다면? [9] 타인의 고통7653 15/08/30 7653
570 [분석] 모든 원흉은 가넷이다 [9] 에텔레로사3167 14/01/12 3167
2358 [분석] 어쩔수 없었던 이번 데스매치... txt [5] 아리마스6850 15/08/29 6850
563 [분석] 지니어스 6회까지 보고 인물별 평가 [5] 북극4147 14/01/12 4147
560 [분석] 뒷통수와 아이템 습득이 허용되는 게임 [8] 방구차야3191 14/01/12 3191
2345 [분석] 요즘 지니어스 게임이 재미없어지는 이유. [41] 이라세오날11616 15/08/24 11616
2344 [분석] 이번 시즌 최대의 노잼 회차..9회차 [21] 사악군8413 15/08/24 8413
547 [분석] 친목질이 독이 되는 데스매치가 필요하다 [12] 슈터3801 14/01/12 380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