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7/12 16:00:28
Name 강동원
Subject [기타] 타로로 보는 지니어스 생존자 이야기
1화 Justice(유정현), 2화 Wheel of Fortune(임요환)에 이어서
3화에서 The Fool(김경훈)이 무려 The Emperor(이상민)를 꺾으며 황제가 사라졌습니다.
일개 광대였지만 자신이 쓰러트린 황제의 뜻을 받아 광대에서 Death로 진화할 수 있을 지 기대됩니다.

The Empress(김경란)는 영혼의 배우자를 잃었습니다.
차민수의 탈락을 바라보던 트라우마가 되살아나면 농담처럼 이야기 하던 혐젤갓젤혐의 완성을 이룰수 있지 않을까 싶고
아니라면 이번엔 새로운 영혼의 파트너로 The Hierophant(장동민)를 선택하지 않을까 합니다.
The High Priestess(임윤선)와의 알력 다툼이 본격적이 된다면 상당한 볼거리가 되겠네요.
여사제님은 여전히 비밀스럽습니다. 뚜렷한 적도 없고(광대 목비틀기?) 뚜렷한 아군도 없습니다.

황제가 없는 왕국은 모두의 신망을 받는 교황과 The Hermit(오현민)이 당분간 지배하겠지요.
특히나 대법관과 은둔자의 콤비플레이는 시즌3를 통해 수차례 검증 되었으며, 현재 가넷파워 또한 가장 강합니다.
은둔자는 교황의 뒤에서 책략을 착실히 수행하면서 많은 실리를 챙겼음에도 사람들에게 적으로 인식되지 않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이 단독우승을 만들어주자고 나서죠. 물론 그런 상황을 만든것이 은둔자의 능력입니다만.
교황은 이번 3화에서 사람들을 모으는 인덕에 실금이 갔을 수도 있겠으나 딱히 크게 문제가 될까 싶기도 합니다.
인덕으로 교황자리 따낸건 아니니까요.

The Lover(최정문)는 일단 3화에서 교황님에게 버림받았음을 눈치챘습니다.
1화에서는 탈락위기에서 놀라울 정도의 태연함으로 벗어났으나, 3화에서는 자신의 실수가 있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으나
어떻게든 살려고 발버둥치는 황제와 달리 그저 익사를 받아들이는 가련한 연인의 모습만을 보여줬죠.
오히려 최창엽에 이어 새로운 기사가 된 The Devil(이준석)이 생각보다 능수능란하게 판을 뒤흔듭니다.
악마답게 1화부터 꾸준히 왕국의 평화를 위협해 왔으며 현 왕국의 최고 권력자인
대법관과 은둔자 듀오에 대해 분명한 반골성향을 보입니다. (좌빨이네!)
다만 은둔자와 대결할 정도의 지략과 판세를 읽는 눈을 갖고 있으나 교황만큼의 매력과 카리스마는 부족합니다.

The Chariot(홍진호)와, The Magician(김유현), Temperance(최연승)은 그저 왕국의 소시민입니다.
지니어스 왕국 역사서에는 분명 정복자의 빛나는 위업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모든 백성들은 콩픈패스의 전설을 들으며 자라났죠,  
세월이 흘러 황제의 자리를 물려주고 뒷방 늙은이 신세가 된 그에게 예전의 빛나는 모습을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2화에서 교황에게 철저히 농락당한 그가 복수를 다짐하지만 콩허한 외침일 뿐이죠.
물론 정복자의 단독 전투력은 어마어마합니다. 그의 칼날은 아직 영광의 날을 기억하고 있을테니까요.
마술사는 1화의 날카로운 눈썰미 외에는 시즌3의 재탕입니다. 아니 그보다 못할지도요.
시즌3에서는 은둔자를 밀어내고 교황의 오른팔이 되고자 수없이 노력하였으나 번번히 실패했던 마술사.
이러다가는 자신의 모든 능력을 보여줄 새도 없이 마술과 같이 사라질겁니다.
절제의 화신과도 같은 그는 은둔자에 의해 벼랑끝에 몰렸었습니다. 그리고 복수의 때에 망설이지 않고 비수를 꺼내어 찔렀습니다.
하지만 결국 그는 비범함을 넘지 못한데 눈물을 보이며 보통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한 평범한 한의사가 되었습니다. (...)
그리고 그는 현재 왕국에서 가장 색깔없는 사람입니다. 2화에서 운명의 수레바퀴에 휘말렸던 이유가 바로 그것이라는 점을 생각한다면
조금은 색깔을 드러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4화 게임이 시즌3 1화 과일가게와 비슷하게 간다는 전제하에 교황과 은둔자가 일단 판을 쥘 것 같습니다.
여황제도 심란한 마음을 교황에게 의탁하지 않을까 싶구요. 여사제는 자의반 타의반 솔플을 하겠죠.
여기에 소시민 3인방이 권력에 굴복하면 시즌3 하하호호 재탕이 나오겠지만...
문제는 반골기질 가득한 악마와 그와 계약하여 생존한 연인, 그리고 예측할 수 없는 광대겠지요.
예고편은 역으로 간다지만 일단 광대는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이쯤되면 악마와 계약하는 소시민이 더 생기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개인적인 바람은 1차 악마의 유혹을 단호히 뿌리치고 스스로의 힘으로 정상에 올랐던 정복자가
악마와 재계약해서 왕국을 악의 기운으로 채우는 시나리오가...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on Snow
15/07/12 16:35
수정 아이콘
재밌게 읽었습니다
15/07/12 16:48
수정 아이콘
새롭네요
이준석은 나이트에 좀 더 가깝지 않을까요?
그림자명사수
15/07/12 16:49
수정 아이콘
김경란이 각성한다면 혐젤갓젤혐젤갓 아닌가요 크크크크
도깽이
15/07/12 18:01
수정 아이콘
혐젤갓젤혐퀸으로 승급하셨답니다.
개코는촉촉해
15/07/12 18:57
수정 아이콘
재밌어요 크크
근데 최연승 소개하는 부분에서 한 문장 빠뜨리신 거 아닌가요?
15/07/12 21:19
수정 아이콘
재밌습니다 크크
교황과 악마의 성전, 소시민의 시민혁명 기대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03 [기타] 김경훈 아쉬운 점 [14] 삭제됨5164 15/07/12 5164
2002 [기타] 희망사항 [9] interstellar4269 15/07/12 4269
2001 [유머] 최정문 : 저 손들었어요!!!! [7] 기차를 타고7000 15/07/12 7000
2000 [기타] 제가 제작진이라면... [31] 삭제됨6623 15/07/12 6623
1999 [질문] 연합이 죽으라면 별 말 없이 죽으려는 출연자들은 무슨 각오로 출현할 걸까요? [30] 삭제됨6397 15/07/12 6397
1998 [기타] 아 이상민........ [6] BetterThanYesterday4707 15/07/12 4707
1997 [기타] 타로로 보는 지니어스 생존자 이야기 [6] 강동원4996 15/07/12 4996
1996 [분석] 403 후기. 이상민의 역대급 판짜기와 장동민, 이준석 그리고 트롤 (스압) [23] 트롤러9581 15/07/12 9581
1995 [질문] 왜 우승자를 오현민으로 만들어 주자는 얘기가 나온걸까요? [8] 부어버린소스5466 15/07/12 5466
1994 [분석] 메인매치의 킹, 이상민의 마무리 [12] Leeka5501 15/07/12 5501
1993 [유머] 3화 명장면.jpg [8] Tad6092 15/07/12 6092
1992 [분석] 마지막 장동민의 작전에 김경훈이 필요했을까요? [16] 호구미5801 15/07/12 5801
1991 [유머] 김경란말을 못믿는 이유 .gif [3] 아리마스6292 15/07/12 6292
1990 [질문] 임윤선은 어땠었나요? [7] Uripin6151 15/07/12 6151
1989 [질문] 데스매치 최종라운드에 이상민의 무승부 베팅이유는? [11] 5921 15/07/12 5921
1988 [유머] "저 상민이형 살리려구요"가 어떤 급이냐면 [12] 모루7567 15/07/12 7567
1987 [유머] 찌찌갓이 트롤링을 한 이유 (feat.장동민) [3] 시베리안 개7101 15/07/12 7101
1985 [소식] 3화 시청률이 최고기록을 갱신했습니다. [13] Ahri5716 15/07/12 5716
1984 [분석] 남은 데스매치로 향후 방향성 예측 [10] 마술사4920 15/07/12 4920
1983 [기타] 개인적으로는 시즌 통틀어 역대급 지니어스가 아니였나... [9] 라이즈6186 15/07/12 6186
1982 [기타] [펌]PD가 김경훈을 빗댄 '광대'의 의미 [4] 이직신5684 15/07/12 5684
1981 [기타] 김경훈을 지지합니다. [18] Rated4810 15/07/12 4810
1980 [질문] (질문) 오늘 인트로에 대한 질문입니다! [4] 뉴욕커다4086 15/07/12 408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