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7/12 11:33:47
Name
Subject [질문] 데스매치 최종라운드에 이상민의 무승부 베팅이유는?

김경란의 카드에 김경훈이 승부하는 최종 라운드 말입니다.

이상민은 18 대 6으로 지고 있습니다. 6개 모두를 올인해 맞추어 두배인 12개를 따오고, 상대는 18을 유지하게끔 하여 18대18 동점을 노려야 합니다.

그런데 이상민은 김경란의 패가 실제로는 보 이나 김경훈은 그걸 찌 라고 들었음을 알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이상민은 김경훈이 김경란을 신용하고 있다고 믿었습니다.

김경훈은 비기거나 질경우엔 18 대 18 동점이 되고, 이길경우에만 22 대 18로 최종승리를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상민은 김경훈이 찌인 김경란을 이기기 위해 묵을 낼거라고 판단했어야 하며, 실제는 보인 김경란에게 김경훈은 묵을 내서 질것이므로 Lose 에 베팅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상민은 draw에 베팅했습니다. 이 판단, 어떻게 보시나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바마
15/07/12 11:35
수정 아이콘
Lose 베팅하면 맞춰도 18대 12입니다. 패배는 맞춰도 2배입니다.
15/07/12 11:41
수정 아이콘
이긴다 진다는 최종적으로 두배, 무승부만 세배입니다
양주왕승키
15/07/12 11:41
수정 아이콘
무승부에 베팅 안하면 어디에 걸든 졌죠.
무승부는 3배 나머지는 2배니
호구미
15/07/12 11:41
수정 아이콘
무승부로 세배 못따면 어차피 집니다
퀴로스
15/07/12 11:42
수정 아이콘
그것보다 첫번째 판에서 이상민이 배팅대신 승부를 선택하고, 전략을 2번 꼬아서 "Win"의 포지션을 잡았으면 어떨까 싶었습니다.
그랬다면 가넷포인트 2:0으로 전혀 방향이 뒤집어 졌을지도 모르죠.
코우사카 호노카
15/07/12 11:57
수정 아이콘
그나마 유일한 방법이 이상민 - 무승부 배팅 김경훈 - 패배 였으니까요
방과후티타임
15/07/12 12:23
수정 아이콘
모두 3배가 아니라 무승부만 3배입니다. 뭐, 생각의 여지없이 이상민은 무승부에 던져야 하는 상황이었죠
15/07/12 12:23
수정 아이콘
이상민은 어차피 할 수 있는게 무승부 배팅 밖에 없었어요. 그 외에는 다 패배라서.
결과적으로 찌라고 알려준게 독이 되었죠.
김경훈이 절대로 찌는 아니라고 확신을 했기 때문에 찌를 내면 지건 이기건 무승부를 피할 수 있어서 무조건 승리였거든요.
그 전에 코인을 압도적으로 벌려놓아서 변수가 전혀 남지 않았죠.
콩쥐팥쥐
15/07/12 12:45
수정 아이콘
2배를 따오는게 2배가 되는거지 2배를 얹어 주는게 아닙니다.
15/07/12 14:21
수정 아이콘
무승부로 3배 맞춰야 동점 가능이죠.

오해하시는 부분이 6개를 걸면 건 만큼 돌려주는 것이기에 추가로 6개밖에 못얻습니다.
추가 6개 총 12개, 배팅의 2배 획득 인거구요
무승부를 맞추면 추가 12개, 총 18개, 3배 획득입니다.
사악군
15/07/13 17:08
수정 아이콘
이상민은 무조건 무승부에 걸어야 하는거고, 김경란의 정보를 모르는 김경훈이 1/2확률로 무승부 패를 내길 바랬던 거죠..
그런데 찌는 아니라고 생각한 김경훈이 찌로 무승부를 피해간 것이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03 [기타] 김경훈 아쉬운 점 [14] 삭제됨5162 15/07/12 5162
2002 [기타] 희망사항 [9] interstellar4268 15/07/12 4268
2001 [유머] 최정문 : 저 손들었어요!!!! [7] 기차를 타고6999 15/07/12 6999
2000 [기타] 제가 제작진이라면... [31] 삭제됨6622 15/07/12 6622
1999 [질문] 연합이 죽으라면 별 말 없이 죽으려는 출연자들은 무슨 각오로 출현할 걸까요? [30] 삭제됨6395 15/07/12 6395
1998 [기타] 아 이상민........ [6] BetterThanYesterday4706 15/07/12 4706
1997 [기타] 타로로 보는 지니어스 생존자 이야기 [6] 강동원4996 15/07/12 4996
1996 [분석] 403 후기. 이상민의 역대급 판짜기와 장동민, 이준석 그리고 트롤 (스압) [23] 트롤러9578 15/07/12 9578
1995 [질문] 왜 우승자를 오현민으로 만들어 주자는 얘기가 나온걸까요? [8] 부어버린소스5462 15/07/12 5462
1994 [분석] 메인매치의 킹, 이상민의 마무리 [12] Leeka5499 15/07/12 5499
1993 [유머] 3화 명장면.jpg [8] Tad6090 15/07/12 6090
1992 [분석] 마지막 장동민의 작전에 김경훈이 필요했을까요? [16] 호구미5801 15/07/12 5801
1991 [유머] 김경란말을 못믿는 이유 .gif [3] 아리마스6291 15/07/12 6291
1990 [질문] 임윤선은 어땠었나요? [7] Uripin6150 15/07/12 6150
1989 [질문] 데스매치 최종라운드에 이상민의 무승부 베팅이유는? [11] 5919 15/07/12 5919
1988 [유머] "저 상민이형 살리려구요"가 어떤 급이냐면 [12] 모루7567 15/07/12 7567
1987 [유머] 찌찌갓이 트롤링을 한 이유 (feat.장동민) [3] 시베리안 개7100 15/07/12 7100
1985 [소식] 3화 시청률이 최고기록을 갱신했습니다. [13] Ahri5714 15/07/12 5714
1984 [분석] 남은 데스매치로 향후 방향성 예측 [10] 마술사4918 15/07/12 4918
1983 [기타] 개인적으로는 시즌 통틀어 역대급 지니어스가 아니였나... [9] 라이즈6184 15/07/12 6184
1982 [기타] [펌]PD가 김경훈을 빗댄 '광대'의 의미 [4] 이직신5684 15/07/12 5684
1981 [기타] 김경훈을 지지합니다. [18] Rated4810 15/07/12 4810
1980 [질문] (질문) 오늘 인트로에 대한 질문입니다! [4] 뉴욕커다4083 15/07/12 408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