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01/26 20:39:38
Name 낯선이
Subject [분석] 임요환과 김풍 비슷하지 않나요?
제작진 본인 모두 시즌 초에 그런 캐릭터를 바란 건 아니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 임요환의 캐릭터는 시즌 1 김풍과 유사한 점이 많다고 느낍니다.

1. 게임에 대한 이해도

둘 다 일반인 수준의 이해도를 가진 것 같습니다. 마치 보드게임에서 처음하는 게임에 대해 일반인 들이 실수하고 이상한 전략을 짜고 하는 정도로요. 김풍의 노트와  임없는 임요환의 플랜으로 요약해 볼 수 있겠네요.^^;;

2. 게임에 대한 참여방식

둘다 게임을 주도하고 싶어하는 성향이고 열심히 하는 것 같습니다. 이해도가 낮은 누군가가 게임을 주도할 때 커트해주는 브레인이 있다면 판이 망가지지 않았겠지만 비슷비슷한 이해도의 사람끼리 게임을 하니 주도하려는 성향이 강한 사람의 주장을 잘 막지 못하고 끌려가는 모습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어제 임요환 주도 연합(?)의 모습이 그러했던 거겠죠.

또한 둘 다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치지는 않습니다. 게임은 게임일뿐이라고 생각해 치사하거나 비겁해 보이는 모습에 거리낌이 없어 보입니다. 그런 모습이 때론 방송에서 비호감스러운 모습으로 연출되는 것 같네요.

3. 홍진호와의 친분

둘 다 홍진호와 특별한 친분이 있습니다. 다만 김풍에겐 이 부분이 조금 불리하게 작용해서 홍진호와 함께 배척의 대상이 되었지만 임요환은 홍진호와의 라이벌 관계를 참가자들이 인지하는 상태여서 혹시나(?) 하는 기대감에 좀 더 대우를 받는 느낌입니다. 물론 그 느낌은 점점 사라져만 가는 상태겠죠.

8회를 본방으로 봤는데 막장드라마를 보는 것 같은 재미는 있더라구요. 게임에 재미있는 요소가 많다고 생각했는데 앞으로 뭔가 지략적인 부분은 아쉽지만 포기하고 한편의 예능을 보는 편한 마음가짐으로 나머지 회차를 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4/01/26 20:53
수정 아이콘
저에게는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데요. 김풍은 게임에서의 이득을 어떻게든 가넷으로 취하려는 스타일이였고 무엇이 중요한지는 판단할 줄 알았던 걸로 기억해요. 임요환은 열심히는 하지만 정보가 어떤게 중요하고 어떤게 중요하지 않는 것 자체를 판단하지 못하는 것 처럼 보이는 전패 플레이어 처럼 느껴져요. 게임실력 자체는 비슷해 보이지만...
낯선이
14/01/26 21:02
수정 아이콘
저도 시즌1이 자세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김풍은 홍진호의 조언을 적극 수용하는 자세였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반해 임요환은 자기 스스로 뭔가 해보려고 하고 그걸 끝까지 밀고 나가는 스타일이죠. 그런 점에서 :D님이 말씀하신 차이가 나타나는 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Matt Harvey
14/01/26 21:01
수정 아이콘
김풍은 그래도 정상적인 플레이 범주에는 들어가고, 임요환은 그것도 벗어나는 수준의 트롤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데쓰매치로 가면 임요환이 훨씬 더 무서운 적수이니 김풍보다 더 높이 올라간 거겠죠.
낯선이
14/01/26 21:04
수정 아이콘
전 임요환의 데쓰매치 능력도 거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이저 장기? 였나 그건 임윤선 변호사가 너무 못했어요.
Matt Harvey
14/01/26 21:08
수정 아이콘
그래도 대전게임이라는 게 상대적인 거 아니겠습니까..
임요환이 잘했으니 그만큼 임변호사가 못해 보인 거일 수도 있죠.
겨울愛
14/01/26 21:07
수정 아이콘
게임자체에 대한 이해도는 임요환이 김풍보다는 조금더 좋은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수읽기라고 해야 할까요, 자기가 계획한 판에서 조금이라도 어그러지면 겉잡을 수 없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경향이 임요환에게 있다고 생각됩니다. 대포 미니언 하나 놓치면 '나 게임 안함' 이라고 던지는 원딜같은 급의 트롤이긴 한 것 같아요;
낯선이
14/01/26 21:21
수정 아이콘
애초에 큰그림을 잘 못그리는 것 같아요. 어제 메인매치 전략도 그 자체가 별로 였습니다. 이상민 불징쓰게 하자고 자신이 데쓰매치에 갈 수도 있는 플랜에서 누가 우승욕심이 없을 수 있겠습니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199 [분석] 시즌 1 플레이어들은 전원 공동 우승이 불가능했는가? [12] 올라갈팀은올라간다5599 14/02/02 5599
1187 [분석] 미국 서바이버를 보고 지니어스가 가야하는 방향성 [4] 지조3751 14/02/02 3751
1174 [분석] 9화 간략 리뷰 외 자잘한 이야기 [12] 노래하는몽상가4291 14/02/02 4291
1170 [분석] [8화 약스포] 8화 미스터리 3가지 [4] 콩쥐팥쥐4345 14/02/01 4345
1160 [분석] 뒤늦게 쓰는 8화 마이너스 경매 리뷰 [8] 몽키.D.루피4491 14/01/30 4491
1155 [분석] 이상민 타도가 허구인 이유 [2] IdoIdoIdoIdo4955 14/01/28 4955
1152 [분석] 서바이버를 보고 알게된 지니어스의 다른 모습 [24] 피자9228 14/01/28 9228
1151 [분석] 이상민이 결승을 간다면 누구와 붙을까. [13] 노래하는몽상가4257 14/01/27 4257
1138 [분석] 임요환의 사냥, 유정현이라는 검은 양 [62] 한니발21081 14/01/26 21081
1135 [분석] 시즌2 top5에 대한 주관적인 능력치 분석 [13] Matt Harvey3487 14/01/26 3487
1133 [분석] 임요환과 김풍 비슷하지 않나요? [7] 낯선이3695 14/01/26 3695
1132 [분석] 더 지니어스 시즌2 Top5 장점과 단점 [141] Duvet7057 14/01/26 7057
1131 [분석] 시즌1 TOP5 vs 시즌2 TOP5 비교. [23] 가렌5148 14/01/26 5148
1129 [분석] 현재 지니어스 게임 시즌 2 순위.. [7] Leeka4572 14/01/26 4572
1127 [분석] 다음 시즌 불징 최상의 사용법 [1] 다인3417 14/01/26 3417
1122 [분석] 이상민을 데스매치에 보내는법 [3] 문도3290 14/01/26 3290
1120 [분석] 지니어스 게임 소감 [7] 다인3668 14/01/26 3668
1118 [분석] 오늘 임요환은 그저 임트롤이었던 것 같습니다. [12] _zzz5586 14/01/26 5586
1117 [분석] 이상민을 포함한 2인 연합 필승법 [24] 찌질한대인배3499 14/01/26 3499
1109 [분석] 이번화 필승법 구상 [24] sonmal3584 14/01/26 3584
1100 [분석] [썰전]지니어스 언급 편집본.youtube [5] 랑비5125 14/01/24 5125
1064 [분석] 표로 보는 지니어스 7화 이야기 [17] Leeka4282 14/01/20 4282
1054 [분석] 깔끔했던 7회, 재미... 있었나요? [26] 산타4589 14/01/20 458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