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1/29 11:48:51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998033083
Subject [일반] <현기증(1958)> - 매혹적 명작.

저는 예전 영화를 볼 때면, 솔직히 공부하는 마음으로 보곤 합니다. 그러니까, 항상 그래도 이걸 봐야지라는 마음으로 보고 흥미롭게 끝나는 패턴이 반복되는 편이죠. <블레이드 러너>가 그랬고, <위대한 독재자>가 그랬습니다. 그 외에도 '봐야겠다'고 마음먹은 오래된, 소위 명작이라 불리는 영화들은 대체로 그랬습니다.


그런 점에서 <현기증>은 조금 다른 맥락에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영화 역사상 가장 유명한 영화'라는 측면이나, 혹은 제가 처음으로! 본 히치콕의 영화라는 측면에서 저는 일종의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독특하게도 별 다른 정보 없이 접한 영화이기도 했습니다. 보려고 마음 먹은 것 치고는 꽤 가벼운 마음으로 접했다고나 할까요.


그런 점에서 현기증은, 아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기증은 너무나도 매력적이고 혼란스러운 영화네요. 어떻게 표현해야할까요. 스릴러와 심리극, 혼란과 매혹이 합쳐진 이 영화는 너무나도 매력적이네요. 갑작스럽게 등장하는 애니메이션과 시각효과까지 영화의 모든 것들이 매력적으로, 그리고 잘 짜여진 느낌이 드네요. 저 유명한 '트랙 아웃/줌 인' 기법을 제외하고서라도 색감, 구조 등등 많은 부분에서 화질 빼고 이 영화가 1958년 영화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감각적이고 매력적입니다.


이 영화는 상당히 많은 부분을 '심리극'에 할당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매들린의 정신 상태에서 시작해서 주인공인 퍼거슨의 정신 상태로 옮겨가는 구조를 택하고 있고, 그 사이에 많은 이야기들을 끼워넣었습니다. 전에 히치콕이 폭탄과 포커 테이블의 이야기를 했다고 전해지는 데,(검색해보니 트뤼포와의 대담집이군요, 나무위키 '알프레드 히치콕' 문서 참조.) 그 일화에서 언급한 '서스펜스'를 만들어내는 히치콕의 방식이 잘 드러난 플롯 형태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니까, 먼저 무언가를 깔아놓고, 그 상황이 언제 드러날지, 언제 폭로될지를 조절함으로써 영화를 더 밀도 있게 만드는 타이밍을 잘 알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어떤 영화들은 어느 시기에서도 그 빛을 잃지 않는 영화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연아
23/01/29 12:40
수정 아이콘
사실 현기증은 꽤나 중요한 측면에서 히치콕답지 않은 영화입니다.
그래서 더 재밌는 측면이 있죠

현기증 재밌으셨으면 오명 추천해봅니다
잉그리드버그만의 우아한 자태만으로도 볼 가치가 있는데
역시나 재밌으면서도 대단한 명작입니다
aDayInTheLife
23/01/29 12:56
수정 아이콘
저는 다음으로 <이창>과 <오명> 중에 고민 중이네요 흐흐흐
내꿈은세계정복
23/01/29 12:40
수정 아이콘
명감독으로 추앙받는 감독들 중 작품을 즐길 수 있는 문턱이 가장 낮은 게 히치콕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연아
23/01/29 12:44
수정 아이콘
히치콕이 현대 스릴러의 문법을 창시하고 거의 완성단계까지 갖다 놓으신 분이라
재밌는 작품들이 많죠 흐흐
aDayInTheLife
23/01/29 12:57
수정 아이콘
히치콕은 확실히 당대에도 ‘대중적’ 영화를 만들었던 분이라 그럴 수도 있겠다 싶긴 하네요.
호랑이기운
23/01/29 13:13
수정 아이콘
대중들에게 더 알려진 싸이코보다 현기증이 훨씬 좋긴했습니다 개인적으로
aDayInTheLife
23/01/29 13:18
수정 아이콘
싸이코도 봐야되는데요.. 흐흐
23/01/29 13:59
수정 아이콘
숱한 명감독들이 있지만 그래도 그분들 작품의 대다수는 그들이 속했던 시대적 배경이나 사조를 고찰하면 통시적 공시적 좌표를 파악해서 접근이 가능한데, 히치콕과 스탠리 큐브릭 두 감독은 정말 미래에서 온 시간여행자들 같습니다. 게다가 히치콕은 큐브릭처럼 과작도 아닌 왕성한 생산력까지 갖췄죠.
aDayInTheLife
23/01/29 14:09
수정 아이콘
큐브릭옹은 조금 더 열심히 일해주셨더라면ㅠㅠ
스마스마
23/01/29 14:22
수정 아이콘
TV에 대항하기 위한 초대작들이 넘실대던 시대의 감독이라,
유명세와는 별도로, 당대의 평가로는 ‘시덥지 않은 영화’나 만들어 내는 사람에 불과한 분이었죠.

누벨바그 시대의 총아들이 발견하고 추앙하지 않았더라면 더 늦게 재평가 받았을지도 모르는…

트뤼포와의 대담은 정말 재미나게 읽은 기억이 나요. 요새도 판매하는 책인지는 모르겠지만요.

저는 현기증도 좋아하지만,
원씬원컷으로(… 인양 편집한) 작업한 “로프”와
맥거핀이란 단어를 창시해낸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를 정말 재미있게 봤었네요 흐흐
aDayInTheLife
23/01/29 14:27
수정 아이콘
아쉽긴 합니다. 이런 분이 초 대작의 전권을 쥐고 찍는 거도 궁금은 하거든요. 물론 오밀조밀하게 잘 짜여진 영화로써 더 높은 평가를 받는 분이지만.
23/01/29 15:12
수정 아이콘
저는 스릴러를 좋아하진 않지만 예외로 히치콕의 작품들은 좋아하는데, 현기증도 그 중 하나입니다. 히치콕은 뭔가 음산한 스릴러를 매혹적으로 만드는 능력이 있어요. 이창도 그렇죠.
aDayInTheLife
23/01/29 15:31
수정 아이콘
저는 스릴러를 오히려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뭔가 ‘아 이게 원조의 맛이구나!’ 싶더라구요. 스릴러 장인의 손맛이 느껴지는 작품이었습니다
드랍쉽도 잡는 질럿
23/01/29 18:11
수정 아이콘
시대를 초월한 명작 중 하나죠.
다른 분야도 그렇지만 초창기에 기틀을 마련한 무언가를 보면 경탄스럽습니다.
aDayInTheLife
23/01/29 18:24
수정 아이콘
이런 작품은 후세에 아무 생각 없이 접하게 되면 뭐가 대단한지 되묻게 되는 경우도 많은데, 이 영화는 지금도 재밌더라구요.
오직니콜
23/01/29 21:50
수정 아이콘
중딩 방과후 시간에 영어선생님이 서스펜스에 대한 설명을 덧붙여서 보여준 영화가 새 였는데.
어떤 느낌인지 바로 이해되더군여 크크 그후로 새가 살짝 무서워진건 함정
aDayInTheLife
23/01/29 22:10
수정 아이콘
히치콕은 어마무시한 사람인거 같습니다.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0779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152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7536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353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0966 3
101497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3) 우리는 다시 하나될 수 있을까 [6] 계층방정4078 24/05/17 4078 10
101496 [정치] 7공화국 개헌 논의를 조국대표가 먼저 던졌습니다. [137] 빼사스12123 24/05/17 12123 0
101495 [일반] GPT 추론능력의 본질은 무엇인가 [16] 번개맞은씨앗5663 24/05/17 5663 7
101494 [일반] 오늘자 코스닥 대참사 [43] 보리야밥먹자10800 24/05/17 10800 1
101493 [정치] 직구 규제로 제가 영향받을 (수 있는) 요소 나열해봅니다. [64] 우스타10075 24/05/17 10075 0
101492 [정치] 서울고법, 의대증원 집행정지 기각·각하 [101] DpnI9652 24/05/16 9652 0
101491 [일반] 강하다는것은 살아남았다는것 - F-4 팬텀II [13] Regentag2605 24/05/16 2605 0
101490 [정치] YTN, "소주 땡기네" 윤석열 풍자 돌발영상 삭제 파문 [34] Crochen6494 24/05/16 6494 0
101488 [정치] 22대 국회의장은 추미애가 아닌 우원식 [35] 만월7248 24/05/16 7248 0
101486 [일반] [뻘글]하체가 더운 분들 인견 팬티를 입으세요 [17] DENALI4026 24/05/16 4026 0
101485 [정치] 검찰의 이재명 수사 증거 조작 정황 [60] 선인장10926 24/05/16 10926 0
101484 [정치] 기사에 나간 대통령 사진 잘려 유감이라는 대통령실 전화 [38] 빼사스7378 24/05/16 7378 0
101483 [일반] 작고 소중한 28회의 클릭 [2] Kaestro3627 24/05/16 3627 6
101482 [일반]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 리뷰 [19] 데갠3580 24/05/16 3580 0
101481 [일반] 한국의 성장과 서울의 성장 [19] 쿠릭5260 24/05/16 5260 1
101479 [정치] 오늘 있었던 이준석의 5.18 묘지 참배 소식 [77] Restar6411 24/05/15 6411 0
101478 [일반] 공포 영화 스래셔 고어물에 관해서 (19세이상 관람가 글자체 열람 주의) [20] 성야무인4110 24/05/15 4110 3
101477 [일반] 분석가에 따르면 삼성 엑시노스 2500은 스냅드래곤 8 젠4를 능가할 준비가 됨 [42] SAS Tony Parker 6402 24/05/15 6402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