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1/24 07:18:36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992229224
Subject [일반] <우연과 상상> - 우연, 착각, 상상. 그리고.(노스포)

<우연과 상상>은 3가지의 이야기가 담겨있는 단편 영화입니다. 어쩌면 이미 영화를 보셨을 법 한 분들은 '너무 늦게 본거 아니야?'고, 영화를 안 보실 법한 분들은 '이게 뭔데?' 라고 하실 것 같지만, 최대한 노스포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3편의 이야기는 모두 '우연한 만남'에서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우연한 만남에서 시작해서 첫 이야기 정도를 제외하고선 상상보다는 착각에 가까운 이야기를 택하고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하지만 곰곰히 따져보면 모든 이야기가 각기 다른 종류지만 모든 이야기가 '상상'을 가리키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영화의 모든 이야기는 두 명의 관계가 중심이 됩니다. 자연스럽게 둘 사이의 '대화'가 굉장히 중요한 영화인데요. 점층적으로 몰입하게 하는 연출과 연기가 뛰어납니다. 한번에 휘어잡는 느낌은 부족할 수 있지만, 조금씩 빠져드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만약 연출을 맡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영화들을 보시지 않으셨다면, 천천하게, 하지만 확실히 빠져드는 <드라이브 마이 카>의 연출 방식을 떠올리셔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모든 이야기의 상상은 '이랬으면 어땠을까'에 가깝습니다. 그러니까, 상상에 묘하게 후회가 섞여 들어간 방식의 상상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만약, 내가 그 때의 너에게, 혹은 그 상황의 나에게 다른 선택지를 선택했다면 어땠을까의 상상들이 영화 속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제가 그닥 좋아하는 장르는 아니지만) 묘하게 '힐링'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약을 바르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노력하는 힐링 영화라기보단, 그렇지만 상처를 그대로 두고, 흉터가 남는 대로 나두는 방식의 힐링이요. 어쩌면 이 점도 <드마카>와 닿아있는 지점이기도 하겠네요.


p.s. 솔직히 이 영화는 봐야지 마음은 먹고 있다가 이번 설에 꺼내든 이유는 누벨바그 갤러리 순위 때문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오락영화의 한 정점에 가까웠던 <탑건: 매버릭>이나 훨씬 활달했던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 혹은 제가 처음으로(!) 좋아하게된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 같은 영화들이 더 좋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보고 나서는 고개를 끄덕이게 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01/24 08:33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드라이브 마이 카 보다 훨씬 쉽고 재밌고 감탄했으나 멀게는 에릭 로메르 가깝게는 홍상수와 구조, 카메라워크까지 비슷해서 아쉽더군요. 홍상수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된 계기랄까...
aDayInTheLife
23/01/24 10:51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드마카보다 훨씬 간단한 이야기로 깊은 울림을 주는 영화라고 생각하지만 저는 그래도 드마카의 손을 들어주고 싶긴 하네요. 흐흐
프로페시아
23/01/24 13:22
수정 아이콘
3번째 이야기의 후반부 줌인은 너무 홍상수 같다는 느낌이 강했어요. 홍상수의 스토리텔링에 절여져서 그런지 너무 순한 맛인 게 아쉽더라구요.
살려야한다
23/01/24 11:34
수정 아이콘
하마구치 류스케 영화는 보이콧합니다. 너 때문에 카라타 에리카가 은퇴했잖아요. ㅠㅠ

그때 영화에 출연하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
aDayInTheLife
23/01/24 11:56
수정 아이콘
그건 본인의 선…택….이라고 생각합… 크흑.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85621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84824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9938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7329 3
97851 [일반] AI와 마르크스 [12] 아프로디지아1030 23/02/04 1030 0
97850 [일반] 야간 투시경 [18] 밥과글2036 23/02/04 2036 21
97849 [일반] 위린이가 생각하는 10만원 이하 가성비 위스키 추천 [54] 허세왕최예나3450 23/02/04 3450 4
97848 [일반] 딸아이에게 해준 이야기...AI...SF...스포... [11] JSclub1717 23/02/04 1717 9
97847 [일반] <바빌론> - 모든 반짝이는 것이 허상임에도.(노스포) [6] aDayInTheLife1771 23/02/04 1771 6
97846 [일반] 전세반환 나홀로 소송 후기 2탄 : 2부리그 급 에피소드 [5] Honestly2201 23/02/03 2201 19
97845 [정치] 대통령실 '안철수는 윤심이 아니다' 외 [146] 바이바이배드맨8313 23/02/03 8313 0
97844 [정치] 경찰국 신설 반대한 총경들에 대한 대규모 보복인사 단행 [75] Croove6304 23/02/03 6304 0
97843 [일반] 자작이라는 컨텐츠의 한계. [7] 제트버스터2667 23/02/03 2667 0
97842 [정치] 조국 '입시·감찰무마' 1심 징역2년…"입시 공정성 훼손" [352] 덴드로븀13356 23/02/03 13356 0
97839 [일반] 애플페이 서비스 공시가 올라왔습니다. [29] Leeka3558 23/02/03 3558 1
97838 [일반] [스포!!!!! 나는솔로 12기 진주인공 광수] [58] 문재인대통령4762 23/02/03 4762 0
97837 [정치] 중국 수출 34개월 만에 최악, 지난 해 무역적자 역대 최대. [129] 아프락사스 8008 23/02/03 8008 0
97836 [정치] 해군 간부들의 잇따른 허위 보고 의혹 [31] 일신6600 23/02/03 6600 0
97835 [일반] 소녀 A [18] 밥과글3025 23/02/03 3025 14
97834 [일반] 전세보증금 반환 소송 후기 [39] Honestly5218 23/02/03 5218 60
97833 [일반] 인간의 신뢰성에 대한 숏포지션 [23] youknow043446 23/02/03 3446 8
97832 [정치] 쌍방울 김성태 회장 관련해서 연일 뉴스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143] 아이스베어8564 23/02/03 8564 0
97831 [일반] 고려시대 관음불상의 소유권은 서산 부석사 VS 쓰시마 관음사? [53] KOZE4948 23/02/02 494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