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1/13 13:02:24
Name 된장찌개
Subject 한국주식시장에서 개미들이 잃을 수 밖에 없는 이유 (홍춘욱박사) (수정됨)
https://www.youtube.com/watch?v=ChRs5Ed1drI

https://www.youtube.com/watch?v=jOtZ2QMxgBU

홍춘욱 박사님이 본인의 유튜브 채널과 증시각도기TV에 나오셔서 했던 말씀이 인상이 깊어서 정리해서 올려둡니다.

최근 카카오페이의 경영진들의 먹튀 폭탄 매도가 있었는데요.
(증시각도기에 나와서 홍박사님이 해도 너무 한다고 한탄...)

저도 주식 신경 쓰기 싫어서 가급적 묻어두고 신경 안 쓰는 투자를 하고 싶어서
국장은 정리하고 미국 QQQ+SPY 조합으로 이사 중에 있습니다.

국내주식 투자하시는분들은 한번정도 가볍게 보실만한 내용인듯합니다.

* 코스피 지수는 20배 상승했지만, 시장총액은 300배 상승.. 이게 무슨 의미냐?

거듭되는 증자와 신규상장 때문이다.

미국은 S&P500 기업을 보면 시가 총액이 늘어난 것을 주식 수가 따라잡지 못한다.
왜? 자사주를 매입해서 계속 소각함

우리나라는 시가총액 늘어난것보다 주식수가 훨씬 늘었다.



* 국장에서 주가가 좀 오르면 어떤 일이 벌어지냐?

증자(새롭게 주식을 발행)를 때려버린다.
증자 때리는 순간 거의 하한가.

자회사를 상장시킨다 (IPO)

물적 분할을 한다.

CB(전환사채)를 전환한다.
(전환사채 : 보통 때는 채권이지만 주가가 오르면 주식으로 전환시킬수 있는 채권)

즉 주가가 좀 오르면 어마어마한 증자물량과 자회사 신규상장 물량
전환사채의 주식 전환이 폭발적으로 이루어진다.

상장하자마자 보호예수라고 3개월정도 대주주들이 주식을 팔 수 없는 기간이 있는데 그게 지나면 물량이 쏟아짐..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상장되자마자 시총 20-30위 안에 들어온 기업들이 5개 정도 되는데
공모한 가격보다 비싸게 거래되는 기업들이 거의 없다.

즉 주식시장을 주주들을 위한 게 아니라 기업의 자본마련처로 생각함


* 낮은 배당률

배당수익률이 올해 1.36%대에 그쳤다.

미국은 3분기 전체 프리 캐시 플로우의 60%가 배당과 자사주 매입(소각)으로 쓰인다.

우리나라는 100-200억 이익이 나도 자사주 매입해서 경영권 방어용으로 쓰고 배당은 쥐꼬리 배당

2000년부터 2021년까지 연속 1% 배당을 하고 있다.
세계에서 배당성장 최하위 1-2위를 다툰다.

20년 전 금리가 7-8%일 때도 배당률은 1%
지금 같은 제로금리일 때도 배당률은 1%


* 가치투자가 먹히지 않는 시장

즉 기업의 이익과 주가가 큰 상관이 없는 시장이다.
기업의 이익을 주주에게 환원하지 않기 때문에
실적이랑 주가랑 같이 가지 않는 일이 많다.

우리나라는 장기투자를 추천하지 않는다.
우리나라는 모멘텀 + 테마 밖에 없는 시장이다.

워런버핏이 아니라 피터린치 할아버지가 국장에 와도 그런 성과를 낼 수 있을까?


* 기업 입장에서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평균 주식 보유일이 7일밖에 되지 않으니
주주에게 잘해줄 필요가 없다. (주주환원을 해주기 싫은 구조)

상속세로 주가를 떨어트려야 할 유인이 있고
금융종합과세 등으로 64대 기업집단의 오너 지분율이 평균 3.4%라서
배당을 해도 자신에게는 거의 돌아오지 않는 구조라서 배당을 할 유인이 적다.


* 변동성이 너무 큰 우리나라 시장

84년 99년 09년 20년 같이 100%에 가까운 성장을 기록한 4년을 제외하면
마이너스 손실 확률이 더 높은 시장이다.

위의 4년은 각각  

84년 아웅산 폭탄 테러 다음
99년 외환위기 다음 해
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다음 해
20년 코로나 팬더믹 다음

가장 자주 출현하는 수익률이 -10%에서 0% 사이이다.
양극단으로 가는 구조이다.

즉 오를 때는 세계에서 제일 많이 오르고
내릴 때는 세계에서 제일 많이 내리는
극단적인 변동성을 가지는 주식시장이다.

​10년 중에 4-5년은 마이너스 나는 시장이다.
2년 투자하면 1년은 마이너스가 난다.

2년 연속 주가 상승하는 게 잘 없다.
​즉 우리나라는 10년에 한 번 오는 대 박장을 놓치면
기대 수익률은 마이너스이다.

우리나라는 수출이 박살 날 때 주가도 박살 나고
수출이 급등할 때 주가도 급등한다.

하지만 언제 수출이 급등할지 모른다..


* 우리나라는 어떻게 투자해야 하나?

시장이 피바다가 될 때 들어가야 한다.
그때는 뭐 종목분석도 필요 없다.

1. IPO가 소멸되고

​2. 대주주가 자녀들한테 증여해주고,
부족한 지분율을 메우기 위해서 사고
(내부자 매수가 이루어질 때)

3. 환율이 급등해서 외환위기다 소리 나오고
(통화스왑 안하면 나라 망한다 소리 나오고)

​이런 소리 나올 때 '감사합니다' 라고 생각하며
유동성 좋은 수출 대형주 잡으면 된다.



추가

국장 장투에 관해서는 박종훈 기자님의 책 '부의 시그널' 에서도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우리 증시에서는 20-30년 장기투자보다 폭락장 직후 시작된 강세장에 투자해
2-3년 정도 중기 보유를 반복하는 투자 방식이 더 유리한 전략이 될 수 있습니다"


수정사항
유튜브 내용을 그대로 가져온건데 배당률 관한건 사실이 아닌듯 하네요
(설사왕님 감사합니다.)

배당 수익률이 올해 1.36%대에 그쳤다.
2000년부터 2021년까지 연속 1% 배당을 하고 있다.

아무래도 너무 낮은 것 같아서 구글링을 해보니 저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 같습니다.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18112613806
를 비롯해 2프로 이상 준 해도 많습니다.
3프로 이상 줬던 해도 있는 것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피노시
22/01/13 13:05
수정 아이콘
주식할려면 역시 미국주식을 해야겠네요
제3지대
22/01/13 13:07
수정 아이콘
일본주식은 한국주식과 비교하면 배당률이 어떤가요?
된장찌개
22/01/13 13:10
수정 아이콘
저도 지식이 일천해서... 뒤에 오시는 분이 댓글을....
닉네임을바꾸다
22/01/13 13:08
수정 아이콘
근데 국장에서 그런 타이밍 잘 잡아서 수익 낼 수 있으면 미장에서도 그렇게 투자하는게 지수추종보다 수익 훨씬 잘 낼 사람일듯...크크
즉 그냥 미장가라...크크
자두삶아
22/01/13 13:11
수정 아이콘
[기업의 이익과 주가가 큰 상관이 없는 시장이다]
저도 이 대목 때문에 미장만 하고 있습니다.
백날 기업 공부하고 해봤자 쓸모가 없어요 뭘 보고 투자를 해야할지 감을 잡을수가 없습니다.
던져진
22/01/13 13:12
수정 아이콘
옛날부터 전해져 오는 개스피라는 말이 딱 맞네요.

펀더멘탈 장투 하려면 개스피는 버리고 미장으로 가야.
디실베
22/01/13 13:13
수정 아이콘
정말 국장은 작년 하반기부터 최악이네요.
구밀복검
22/01/13 13:15
수정 아이콘
한국에서 태어나지 않았다면 한국 주식을 이만큼 샀을까- 를 생각해 보면 답이 나오죠.
한국 증시가 세계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율 이상으로 포트에 담을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뭐 본인이 기업분석 자신있다면 다른 이야기지만.
다빈치
22/01/13 13:29
수정 아이콘
오... 그러네요 정말

어떻게 보면 그만큼 credibility가 낮은 시장이라는건데..(유동성은 말할것도 없고)
22/01/13 14:10
수정 아이콘
결국 이거죠. 원화 자산은 부동산이면 차고 넘칩니다.
22/01/13 14:21
수정 아이콘
근데 한국인이라 원화자산이 중요하긴죠. 흐흐
홍박사님도 그래서 자산배분 투자하라고 하십니다. 원화,달러...
22/01/13 13:16
수정 아이콘
저도 코스피에 푼돈 넣어놓고 몇년 지켜보니까 본문이 맞는거 같아요..
하아아아암
22/01/13 13:18
수정 아이콘
(수정됨) 포트 미장 100%...
미장에만 투자하면서 어떻게하면 세금덜낼까 고민중이네요

최근 대기업 물적분할 이슈 보면서 참 질리더군요.
22/01/13 13:18
수정 아이콘
맨 마지막 부분 공감합니다.
interconnect
22/01/13 13:21
수정 아이콘
LG화학 포스코 CJ ENM SK이노(계획)
어디 코스닥 잡주들도 아니고 국내 내노라하는 기업들이 물적분할이나 쳐하면서 주주들 돈을 지들 쌈지돈으로 알고 있으니...
국내는 규제가 많아 주식이 못 오른다는 멍멍이 소리하는 사람들 요즘은 안보이더군요
22/01/13 20:32
수정 아이콘
포스코는 살짝 궤가 다르죠.
Navigator
22/01/13 13:24
수정 아이콘
이 부분은 그나마 이재명이 이론과 욕망 사이 그 어느지점을 잘 이해하고 있더라고요.
꿈트리
22/01/13 13:27
수정 아이콘
안철수도 전환사채로 돈 많이 벌었죠. 안철수는 도덕적으로 깨끗하니 어쩌구 하는 것 보면 웃음벨만 나옵니다.
우리나라 시장도 그렇지만 중국도 저 짓을 우리보다 더 심하게 해서 개미들은 중국장에 진짜 조심해야합니다.
antidote
22/01/13 13:45
수정 아이콘
벤처기업 전환사채는 돈을 버는게 아니라 창업자가 돈을 태우는거라 그렇게 단순하게 말할 수 없습니다.
이재용의 전환사채 때문에 다들 전환사채는 다 나쁘다고 인식을 하시는 편견이 있는데
당시 삼성, 현대그룹 정도 되는 대기업이면 계열사 하나를 만들어서 내부거래로 매출을 만들어주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전환사채가 상속의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는 거였던 겁니다.
삼성 에버랜드가 원래 삼성에서 직원식당 같은 사업 하면서 내부매출로 자산을 불리기가 가능했던 회사라는거는 아시면서 하는 말씀이시죠?

한국에는 있지도 않던 백신 프로그램 만들어서 이리저리 영업하러 다니면서 커온 안lab같은 당시 벤처기업의 전환사채는 창업자가 추가로 자본을 넣는 것이고 과정상 탈법이나 불법이 없었다면 문제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꿈트리
22/01/13 13:53
수정 아이콘
탈법과 불법은 그당시 아니었죠. 하지만, 도덕적인 잣대로 볼 때, 과연 공정한가에 대답은 안된다고 봅니다.

https://grandpassion.tistory.com/726
양현종
22/01/13 14:19
수정 아이콘
정황상 주주들이 동의해준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큰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antidote
22/01/13 14:19
수정 아이콘
전환사채 자체를 문제삼을수는 없어요. BW같은 건 미국시장에도 다 존재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한국사람들이 머리가 좋아서 그런 수법을 개발한게 아니라 외국에서 기업의 자금조달방법으로 개발된 방식인 겁니다.
여기에서 문제가 되려면 창업주가 법인의 정관에 위배 혹은 상법상 불법적인 방식으로 전환사채를 발행했을 경우에나 문제인데 당시 벤처기업들 중 그런 탈법적 방법을 사용하는 경우도 물론 있었습니다만 안랩에서 그런 방법을 사용했다는 증거가 따로 나오지 않는다면 문제라고 보기 힘든 건입니다. 벤처에 돈 넣고 그걸 전환사채 형태로 발행하는건 일반적인 자금조달방식입니다.
링크 내용을 봐도 불법이라는 증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나와있지 않습니다.
쵸코커피
22/01/13 13:27
수정 아이콘
쿠팡이나 니콜라를 보면서 저 말이 얼마나 잡소리인지 생각해봅니다.
이상적인 주식 시장 따윈 없어요.
StayAway
22/01/13 13:34
수정 아이콘
존리 같은 사람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글이네요.
깃털달린뱀
22/01/13 13:36
수정 아이콘
실제로 배당 엄청 많이 하는 주식 보면 오너 지분율이 6, 70% 이러더라고요.
그냥 적은 지분율로 온갖 꼼수 써서 경영권 잡아먹고 회삿돈을 지돈인 마냥 털어먹어도 처벌도 제대로 안받는 건 물론 온갖 실드까지 따라오는 나란데 뭔 배당을 하고 주주가치를 신경 쓸 리가 크크크크크
개구리농노
22/01/13 13:40
수정 아이콘
공감하는 부분입니다.
장기투자하면 뭐하나요. 커져버리면 핵심사업부 물적분할하고 주가 오르면 유증 해버리는데.
국내장할거면 기업분석해서 분할매수하고, 수익대마다 기계적으로 분할매도하는게 제일 좋다고 생각합니다...
22/01/13 13:41
수정 아이콘
믿고보는 홍춘욱 박사님이죠.. 책도 구입했고 유튜브 채널도 자주 보고 있습니다.
바부야마
22/01/13 13:41
수정 아이콘
그래서 단타만 합니다..
22/01/13 13:42
수정 아이콘
1년 반동안 유증 감자 대주주 매도 시간외 블록딜
대주주 지분률싸움 거래정지 다 경험해봄 크크
뒹굴뒹굴
22/01/13 13:52
수정 아이콘
아직 웃으실수 있군요. 멘탈이 강하시네요 ㅠㅠ
물적분할만 겪어도 개빡치던데요 ㅠㅜ
22/01/13 14:00
수정 아이콘
아직 원금은 보존하고 있거든요 !
메가트롤
22/01/13 13:47
수정 아이콘
잘 읽고 갑니다.
22/01/13 13:48
수정 아이콘
[레오]투자법을 슈카월드에서 처음 듣고 무릎을 탁 쳤습니다.
밀리면사자 (밀림의왕사자) 레오...
22/01/13 13:48
수정 아이콘
저는 한국의 주식시장도 그렇지만

전체적으로 한국의 '시장'은 뭐랄까. 어떻게든 한탕해먹으면 되는거지 라는 분위기가 매우 크다고 생각합니다

부동산도 주식도 코인도 그렇고

크게보면 경제사기범이나 사기사건이 너무나 많은것도 이런 분위기가 커서 벌어진다고 봐요

급속도로 경제성장을 하던 나라라서 그런지. 또 결과가 좋으면 장땡이지 라고 하는 나라라서 그런지.

경제분야에서 미꾸라지들이 크게 처벌받지도않고, 모두가 모두를 불신하는 상황이 벌어진다고 봐요

그와중에 또 한탕해서 크게 먹은 사람들이 떵떵거리면서 사는걸 보는데, 누가 바보같이 살고싶어하겠습니까
조메론
22/01/14 17:26
수정 아이콘
이거죠…
유성의인연
22/01/13 13:49
수정 아이콘
이런거보면 코스피는 저평가가 아니라 제대로 평가받고 있는거 같기도 하고 크크
부질없는닉네임
22/01/13 13:57
수정 아이콘
저평가를 일시적으로 받는 게 아니라 항상 받고 있는 거면 그건 그냥 맞는 평가죠
유로파
22/01/13 18:15
수정 아이콘
오히려 고평가라 생각됩니다. 결국 배당이니까요.
22/01/13 13:52
수정 아이콘
김치찌개님이아니였네...
부질없는닉네임
22/01/13 13:57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정용진이 코리아 디스카운트 운운하는 거 보고 웃기더군요.
솔직히 이제 북한 미사일 신경도 안 쓰잖아요. 며칠 전에도 한방 쐈는데 주가에 기별도 안 가더군요.
푸크린
22/01/13 14:04
수정 아이콘
계량경제학 심화과목 들으면서 레포트 쓸 때 북한 도발과 한국주식으로 한 적이 있는데 저희 조가 기간을 11년이후로 잡고 모델 돌려보니 뭐 별 영향 없더라구요
정용진 입털고 신세계주주 통수치는게 디스카운트지 양심없냐 소리 나옴
감전주의
22/01/13 14:36
수정 아이콘
코로나 전에는 미사일 쏜 날 하루정도는 대북주 나락, 방산주 떡상 하긴 했는데 요즘 주식시장에선 신경 안 쓰는게 보이긴 하더라구요
22/01/13 13:58
수정 아이콘
하지만 홍춘욱 박사님이 무조건 미국주식해라...라고 주장하시는 건 아닙니다.
핵심은 자산 배분이죠.

주식 50(국장 25, 미장 25)
국채 40(한국 20, 미국 20)
기타 10(현금성 자산 or 금)
주기적으로 리밸런싱 필요

이게 홍춘욱 박사님이 추천하는 방법입니다.
22/01/13 14:04
수정 아이콘
https://youtu.be/ET2px6rTyCM
관련 링크입니다.
된장찌개
22/01/13 14:15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 잘 보겠습니다.
숨고르기
22/01/13 13:59
수정 아이콘
주가가 올라도 상속세 내기만 힘들어지고 배당해봤자 50% 세금 뜯겨야 하는데 오너 입장에서 아무런 메리트가 없죠.
그런거없어
22/01/13 13:59
수정 아이콘
그럼 곧 타이밍이 오겠네요. 댓글만 봐도 다들 욕하고 있고, 환율도 오르고 있고 곡소리까지 머지 않아보이니..
22/01/13 14:12
수정 아이콘
당분간 2700~2800쯤에 사서 3000~3100쯤에 팔고.. 이러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크크
몽키매직
22/01/13 15:55
수정 아이콘
3-10년 존버할 각오와 여력이 된다면 폭락장에 사면 성공한 투자가 되는 경우가 많죠.
존버를 할 수 있는 경제적 맷집과 정신적 맷집이 된다는 전제하에...
22/01/13 14:00
수정 아이콘
그리고 홍춘욱 박사님 채널에서 유럽 경제가 왜 이 모양인지 시리즈로 올려주신 거를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푸크린
22/01/13 14:01
수정 아이콘
기업도 문제야 본문에 적혀있든 차고 넘치고
정부에서도 은행주 배당자제요청 이익공유제 이러는데 뭐 그냥 국장은 안 보는게 답

그냥 애플하고 qqq ivv 만 정기매수 걸어놓는게 속 편하죠
설사왕
22/01/13 14:03
수정 아이콘
저도 본문의 의견에 대체로 동의합니다만 사소한 태클을 걸자면

배당 수익률이 올해 1.36%대에 그쳤다.
2000년부터 2021년까지 연속 1% 배당을 하고 있다.

아무래도 너무 낮은 것 같아서 구글링을 해보니 저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 같습니다.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18112613806
를 비롯해 2프로 이상 준 해도 많습니다.
3프로 이상 줬던 해도 있는 것 같네요.
된장찌개
22/01/13 14:09
수정 아이콘
앗 저도 유튜브 내용 그대로 가져온거라서 본문에 반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설사왕
22/01/13 14:13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www.youtube.com/watch?v=PW6pSM0xg0M
의 7: 00부터 보시면 2000년 부터의 배당 수익률이 나옵니다.

혹시 이 youtube 자료가 잘못일 수도 있으니까 저도 더 찾아 보겠습니다.
--> 찾아 보니까 제가 올린 이 youtube 에 나온 코스피 배당 수익률이 맞네요.
파랑파랑
22/01/13 14:03
수정 아이콘
미국주식하세요.
뜨와에므와
22/01/13 14:04
수정 아이콘
외국 투기자본이 양털깎기 하기 좋은 규모라 심심하면 털어먹는 건 언급도 안하는 게 재밌네요
기업탓만 할 일인가...
22/01/13 14:19
수정 아이콘
외국 투기자본의 양털깎기가 뭐에요?
썬업주세요
22/01/13 14:22
수정 아이콘
경영권 손대서 주가 펌핑한 다음에 먹고 나가는 애들 얘기 아닐까요
엘리엇처럼 물린애들도 있지만요 크크
메타몽
22/01/14 10:53
수정 아이콘
한국 주식판 규모가 글로벌 투기세력이 가지고 놀기에 만만해서

한국 주가 장난질을 하면서 한국에서 돈을 벌고 빠지는 행동을 말합니다

그리고 그걸 반복하고 있으니 양털깎이라는 자조적인 표현을 쓰는거죠
22/01/14 13:07
수정 아이콘
저는 그 양털깎기라는게 개인투자자라고 하는 분들이 기관탓하는행위의 국가버전이라고밖엔 생각 안해서요.. 과연 그게 실재하는건가?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메타몽
22/01/14 13:09
수정 아이콘
저도 위에 통상적으로 부르는 용어를 적긴 했는데

솔직히 대부분의 개미들은 양털깎이와는 거리가 멀 가능성이 높습니다

양털깎이와 무관하게 본인 욕심에 스스로 고꾸라 지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22/01/13 14:12
수정 아이콘
폭락장에 투자해라.. 말은 쉽죠. 하지만 이게 어디까지 떨어질 줄 알고 들어갈 수 있을까요.
Lord Be Goja
22/01/13 14:44
수정 아이콘
그럴때는 생활도 같이 얼어붙을때가 많죠 직장짤릴까 말까,or 내 가게에 손님 뚝! 해버리면 어떻게 주식투자해요
다같이 농사 지어서 입에 풀칠겨우하고 형제들 희생시켜서 장남만 겨우 도시학교보내던 시절에 강남땅 사둘걸하는 이야기죠
22/01/13 14:13
수정 아이콘
변동성 큰거야 한국 경제의 포지션상 어쩔수없는거지만 주주가치 제고만 돼도 멀티플이 올라갈텐데..
착한글만쓰기
22/01/13 14:13
수정 아이콘
그런 의미에서 메리츠 3형제를 꾸준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배당 줄이는 대신 자사주 매입 할 거라고 발표했을 때 전문가들이 죄다 하락 예고 했는데 오히려...
맥스훼인
22/01/13 14:24
수정 아이콘
제가 보는 미장 블로그 포트에 메리츠가 있길래 신기하다 했는데 그런 이유가 있었겠네요.
22/01/13 14:24
수정 아이콘
메리츠지주로 쏠쏠하게 먹고 빠졌습니다.
근데 그 이후로도 쭉쭉 더 오르네요 ...
22/01/13 14:25
수정 아이콘
메금지 300% 먹고나왔는데 팔고나서 더 쭉쭉 가네요 ㅜ
22/01/13 14:36
수정 아이콘
금리 오를거라 갖고 있던 은행주 킵했는데 계속 오르더군요.비중 얼마 안 되지만 덕분에 기분은 좋습니다.
봄날엔
22/01/13 14:28
수정 아이콘
이런 면으로 보면 국장보다 코인이 훨씬 유리
발행량은 미리 정해져있고 가지고있으면 배당도 국장 평균보다 높죠
봄날엔
22/01/13 14:30
수정 아이콘
다만 잘못 고르면 [위믹스]할 수도 있다는거..
됍늅이
22/01/13 14:35
수정 아이콘
[위믹스]를 그저께 샀다면..?
22/01/13 14:41
수정 아이콘
발행량 정해져 있는 건 비트코인 같은 일부 코인 아닌가요?
코인 전체로 보면 하루에도 잡코인들 쏟아지던데...
봄날엔
22/01/13 14:45
수정 아이콘
발행량 자체는 모든 코인이 정해져 있을 겁니다
발행량이 정해져있다고 무조건 좋은 코인이 아닌 게 문제죠..크크
부질없는닉네임
22/01/13 14:51
수정 아이콘
도지코인은 제한 없지않나요? 원래 장난으로 만든 거였으니까...
봄날엔
22/01/13 15:08
수정 아이콘
아 제가 말씀드린 정해져있다 는 어느정도 발행되는지가 미리 정해져있다 의 뜻입니다
예측가능하단 거죠
이론상 발행량 무제한인 것들도 꽤 있을 거에요
22/01/14 00:08
수정 아이콘
코인알못인데.. 코인이 배당이 있어요?
봄날엔
22/01/14 12:07
수정 아이콘
주식처럼 배당식으로 이자 받을 수 잇는 코인도 있고 아닌 것들도 있습니다..
서류조당
22/01/14 15:34
수정 아이콘
그거야 만드는 사람 맘이라....
메타몽
22/01/14 10:54
수정 아이콘
모든 코인 NoNo

비트 이더 YesYes

알트 코인은 그냥 도박입니다
봄날엔
22/01/14 12:09
수정 아이콘
도박식으로 하면 도박이고
생각해서 종목을 고르면 투자인 거죠 뭐..
됍늅이
22/01/13 14:38
수정 아이콘
회사가 주가를 높이려고 혈안이 되어 있는 시장 vs 주가 너무 높으면 상속세 많이 내야 됨
그리고 어떤 사업이 좀 유망하면 꼭 분사해서 상장시키고..
물론 또 국장이 시소타는 맛으로 더 재밌고 쉽다는 사람도 있어서... 위아래 다 발라먹을 자신 있으면 국장이 나을 수도 있습니다??
22/01/13 14:48
수정 아이콘
중기투자라는거 자체가 장기투자에 비해서 개미가 하기 힘든 방식의 투자죠. 코스피에서 중기투자하느니 나스닥에서 장기투자하는게 훨씬 낫습니다.
부질없는닉네임
22/01/13 14:52
수정 아이콘
하루종일 hts보는 전업투자자면 중기의 스윙트레이드가 복리효과 보기 더 좋겠죠
근데 낮시간에 생업이 있는 일반인은 미장이 더 낫습니다.
전 국장 장기투자는 맥쿼리인프라, 삼전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나마 삼전도 반도체 메모리주식상 중기 스윙투자가 더 낫구요
메타몽
22/01/14 10:55
수정 아이콘
개인 투자자의 80%는 원금까지 까먹고

개인 투자자의 10%는 원금만 먹고 빠지고

나머지 10%만 돈을 번다고 하죠

미국 지수추종 ETF에 무지성으로 장투하는게 20%안에 들어갈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이미 증명이 되었으니까요

그런데 저 방법은 재미가 제로에 가까워서 다들 알면서 못하죠 @_@...
사업드래군
22/01/13 14: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상환기간 없는 공매도.
마법의 유상증자 혹은 물적분할
개나 줘버린 배당.

국내증시에서 장투하는 분들이 발암걸리는 요인들이죠.
LG 화학만 해도 핵심분야인 LG 엔솔을 따로 물적분할해서 주주를 엿먹이고,
카카오는 이제 카카오뱅크, 카카오게임즈, 카카오엔터, 카카오페이 등등등 다 떼가고 카카오 본체가 뭐하는 회사인지 알 수조차 없죠. 카카오톡인가?

그나마 미국가치주처럼 배당이라도 많이 주면 하다못해 은행예금이라고 생각하고 버틸 수 있는데, 그조차도 없고.
주가도 안 오르는데 배당도 안 준다. 그러니 버티기 힘들죠.

다만 지수추종의 경우 너무 비관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는 것이 지난 19년간 KODEX 200의 주가상승률을 보면

2003 31.3%
2004 9.9%
2005 54%
2006 4.4%
2007 29.5%
2008 -39.3%
2009 52%
2010 22.9%
2011 -12.7%
2012 9.9%
2013 0.2%
2014 -7.5%
2015 -1.3%
2016 8.1%
2017 24.5%
2018 -18.9%
2019 12%
2020 32.6%
2021 0.9%

19년 평균 7.4% 입니다. 수익별로 분류하면
10% 이상의 수익 8회
5%~10% 수익 3회
0%~5% 수익 3회
-5% ~0% 수익 1회
-10% ~ -5% 손실 1회
-10% 이하 손실 3회
로 적어도 5% 이상의 수익을 거둔 구간이 11회로 전체의 56% 입니다.

동기간 미국 S&P 500 지수인 SPY의 주가상승률은
2003 26.1%
2004 8.6%
2005 3%
2006 13.7%
2007 3.2%
2008 -38.3%
2009 23.5%
2010 12.8%
2011 -0.2%
2012 13.5%
2013 29.7%
2014 12.4%
2015 -1.8%
2016 9.6%
2017 19.4%
2018 -6.3%
2019 28.8%
2020 16.2%
2021 27%

19년 평균 8.1% 입니다. KODEX200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수익별로 분류하면
10% 이상의 수익 11회
5%~10% 수익 2회
0%~5% 수익 2회
-5% ~0% 수익 2회
-10% ~ -5% 손실 1회
-10% 이하 손실 1회
로 적어도 5% 이상의 수익을 거둔 구간이 13회로 전체의 68% 이고,

IT bubble 직후에 비교한 값이라 손실구간이 줄었고, 지난 1년간의 수익률이 KODEX200이 너무 저조해서 체감상 그렇지만 2005, 2007년처럼 S&P500이 횡보하는 동안 KODEX200이 폭등한 기간도 있었습니다.
다만 S&P500이 좀 더 안정적으로 우상향하는 것은 사실이긴 합니다. 지난 19년간 -10% 이상 폭락을 한 시기가 2008 글로벌 금융위기 한 차례밖에 없습니다.
우리집백구
22/01/13 15:05
수정 아이콘
-60% 폭락하면 추가매수의 기회로 보고 감사하게 생각하는 최고민수 매매법이 일리가 있네요.

어디선가 해외주식 인구? 금액? 이 10배정도 증가했다고 하던데 앞으로 더 늘어날 듯.
지구사랑
22/01/13 15:44
수정 아이콘
홍춘욱 박사의 말도 일리는 있지만 과장된 부분도 많죠.
예를 들어 첫 꼭지, 지수 20배, 시총 300배 이야기는 큰 그림으로는 타당한 말이기는 합니다만,
(지수 - 주가 지수 뿐 아니라 일반적인 지수, 예를 들어 물가 지수도 마찬가지로 - 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내용이죠.)
1981년 국장의 주요 종목이 40년이 지난 지금 그대로 유지될 리 없는 현실을 감안하면, 조금 완화해서 해석해야 할 내용입니다.

변동성이 심하다는 것은 위험은 물론 기회도 더 있다는 의미입니다. 애당초 변동성을 적극 회피하려면 예금이 낫습니다.
미장이 국장보다 좋은 것도 항상 그런 것은 아니고, 길게 보면 왔다 갔다 합니다.

변동성을 감당할 수 있으면, 즉 심리와 적절한 전략과 여유 자금이 받쳐주면, 국장도 그다지 나쁘지 않습니다.
단, 템플턴 경의 말처럼 상향식 - 개별 종목을 보는 투자자가 아니면, 즉 지수 중심의 투자자라면, 저도 국장이 미장보다 나은 점이 없다고 봅니다.
다만 이 경우에도 지수 투자의 끝판왕은 ACWI 혹은 VT 같은 것이고, 변동성 줄이기를 적극적으로 추구하면 AOR 이나 RPAR 같은 것이 되겠죠.
-안군-
22/01/13 15:49
수정 아이콘
코스닥 상장사들이 하는 짓거리들 보고 있으면, 댓글에 나오는 대기업들이 하는 짓거리는 아주 그냥 선녀조 선녀. HTS 깔아놓고 계속 들여다볼거 아니면 국장이든 미장이든 우량주에 적립식으로 넣는것만큼 안전한 일이 없는 것 같아요.
이번에 제가 하는 일에 연관된 회사가 벌인 일 때문에 저는 나름 득이 보게 될것 같아 보이지만, 내막을 자세히 알고보니, 돈을 끌어들이면서 주가는 개박살내서 결국 제로섬을 만드는 거더라고요. 당연히 대주주및 오너만 돈을 벌거고요. 근데, 이런게 공시로 올라와도 정작 개미들은 신경도 안쓰더라고요?? 참...
Your Star
22/01/13 16:49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주식 시장에서 실적, 재무제표 보는 거 아님
메타몽
22/01/14 10:55
수정 아이콘
실적과 재무제표, 미래를 보고 오스템 임플란트 들어간 주주분들이 꽤 있죠...
셧더도어
22/01/13 19:29
수정 아이콘
대놓고 주주 병x취급하고 등쳐먹어도 제재가 없다시피하는데 꾸준히 사는 사람이 있는게 신기한 시장......
기다리다
22/01/13 20:3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올해 한국은 ipo 금액도 컸습니다. 얼마전에 대략 본 자룐데 거래소 거래소시총순위와 ipo 금액을 비교한거였는데, 한국은 거래소 시총순위보다 ipo로 끌어모은 자금 순위가 더 높더군요..그렇다고 여기가 주주환원을 잘하는 나라냐? 그건 또 아니거든요..한마디로 올해 ipo와 배당, 자사주매입만 놓고 보면, ipo는 거래소 크기에 비해 더 많은 돈 끌어모았고, 주주환원은 거래소 크기에 비해 적게 했습니다..증시가 안되는 이유가 이것저것 있지만, 이것도 큰 부분이 아닐린 없죠
22/01/14 00:11
수정 아이콘
내재가치성향 가치투자는 냉대, 오해, 무관심, 변동성을 기회로 보기 때문에 한국은 가치투자하기 꽤 좋은 시장입니다. 반도체, 2차 전지 등 기술주 투자 하기도 괜찮고 한한령 전엔 피터 린치식 성장주투자도 꽤 잘먹혔습니다. 난이도가 높지만 개노답 시장은 전혀 아닙니다.
앙겔루스 노부스
22/01/14 00:27
수정 아이콘
문제점이 많지만, 그렇게 나쁘기만한 시장같진 않은데... 저 밑에도 관련된 이야기가 있지만, 한국인들의 일반화된 자국에 대한 불신의 한 단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요즘들어서는 꿈의 신세계 나스낙으로 가자! 했던 분들 중에서도, 주식커뮤 보면 슬슬 나스닥도 답 없다, 하면서 털고 오는 분들 종종 보이더군요.
메타몽
22/01/14 10:56
수정 아이콘
단기간에 너무 올랐으니까요

답 없다고 하는 분들 중 많은 분들은 미리 잘 벌고 이젠 위험해 보이니 익절하고 나가는 분들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22/01/14 08:0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 경우는 바텀업 방식으로 투자종목을 선정하고 박스권 하단에서 매수해서 상단에서 매도하는 트레이딩을 즐겨서 변동성이 큰 국내증시가 나쁘지는 않더군요. 가치가 가격에 제때 반영이 안되니 오히려 기회가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내년부터 주식양도세가 과세되면 국내증시의 매력도가 확 줄어들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8780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1981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1204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5072 3
94927 지금 우리 학교는 [3] 쉽지않다358 22/01/29 358 2
94926 [성경이야기]아이성 전투와 그 패배의 원인 [1] BK_Zju127 22/01/29 127 1
94925 무슨 생각인지 모를 AMD의 중저가 신제품 유출(상세 소식 펌) [4] SAS Tony Parker 400 22/01/29 400 0
94924 열심히 살아도 안 되는 건 있네요. [33] 헤이즐넛커피2636 22/01/29 2636 25
94923 소소한 새해목표 이야기 - 다이어트 [4] giants644 22/01/28 644 4
94922 글 잘 쓰는 법 [17] 구텐베르크1745 22/01/28 1745 17
94921 [중드 추천] 운색과농, 아적린거장부대 : 내 이웃은 꼬맹이 리뷰(스포 최소화) [6] 마음속의빛428 22/01/28 428 0
94920 [끄적끄적] 3살 아이는 티라노를 좋아한다. [33] 구준표보다홍준표1810 22/01/28 1810 40
94919 디즈니+)[스포?]설연휴 조기퇴근 30분 전 작성시작한 미드 리뷰 [4] 타카이2912 22/01/28 2912 0
94918 오자크 시즌4 파트1 감상 [8] 그때가언제라도2472 22/01/28 2472 0
94917 [코로나방역] 여왕의심복님께 올리는 응원글 [86] ace_creat8164 22/01/27 8164 122
94916 윈도우용 사운드 보정 프로그램 FxSound. (영구무료전환) [6] insane3476 22/01/27 3476 6
94915 저와 회사 사수님의 3차 모더나 부스터샷 후기 [40] 김유라5848 22/01/27 5848 4
94914 신임 주한 미국대사 내정 소식 등 [31] 아롱이다롱이5643 22/01/27 5643 5
94913 코로나 위중증환자 가족으로 진행중인 이야기 [77] 하드코어6978 22/01/27 6978 88
94912 '코로나 환자의 가족'으로서 겪은 격리기간 이야기 [62] 바람생산공장6594 22/01/27 6594 105
94910 심상치 않은 주식 시장 [176] 뜨거운눈물15957 22/01/27 15957 6
94909 금일 진행된 FOMC Powell의 인터뷰 요약 [27] 김유라7498 22/01/27 7498 9
94908 Nvidia가 ARM 인수를 포기할 것 같네요 [29] 타츠야6458 22/01/26 645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