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1/22 11:14:23
Name Fig.1
Subject [역사] 우산쓰는 사람 = 차 못사는 사람? / 우산의 역사 (수정됨)
1. 막으라는 비는 안 막던 그 시절 우산
yW8RVyj.jpg
[크세르크세스 1세]

우산의 기원은 파라솔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파라솔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는 가장 오래된 기록은 2310년 전에 조각된 페르시아 왕 크세르크세스 1세의 모습에서 볼 수 있죠.

중국에서는 기원전 25년 왕광의 무덤에서 접을 수 있는 파라솔(우산)이 발견되었는데요. 유럽에서는 18세기나 되어서야 비슷한 기능이 있는 우산이 등장하죠.

고대에 쓰였던 파라솔(우산)은 실용적인 목적보다는 하늘, 권위, 죽음 등의 상징으로 이용되어왔어요. 우산은 신분을 드러내는 도구가 되기도 했는데요. 명나라 시기 황제는 커다란 붉은 비단 우산 2개를 들고 다녔고, 고위직은 붉은 비단으로 안감을 대고 주름 장신을 단 검은 우산, 양반은 조롱박 모양 주석 손잡이가 달린 붉은색 우산, 천민은 종이로 만든 우산을 사용했어요.



2. 우산 쓰는 사람 = 유난 떠는 사람
조나스 한웨이
영국의 사업가 조나스 한웨이는 1750년경 러시아와 중동을 여행한 뒤 영국으로 돌아오면서 진기한 물건들을 가지고 왔는데요. 그중에서는 그가 페르시아에서 본 양산(우산)이 있었어요. 그는 영국에 와서도 옷이나 가발이 비에 젖는 것을 막기 위해 우산을 사용했는데요. 당시 런던 사람들은 받아들이지 못하고 야유를 보냈죠. 그럼에도 그는 죽을 때까지 우산을 썼어요.

프랑스에서는 한웨이가 영국에 우산을 가져온 시기보다 50년 일찍 우산이 등장했는데요. 프랑스에서도 우산은 탐탁잖게 여겨졌어요. 우산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은 하늘의 뜻을 거스르는 자, 건강을 지나치게 염려하는 망상자이거나 옷이 망가질까 봐 유난 떠는 사람 혹은 마차를 소유하지 못한 사람으로 여겨졌죠.

이러한 사회적 인식 외에도 도로의 상태와 우산의 퀄리티도 문제였어요. 보행로는 너무 좁아 한 명씩만 지나갈 수 있는 경우가 많았고, 우산도 비싼 가격에 비해 질이 좋지 못했죠. 초기 우산은 고래의 뼈로 만들어져 무거웠고, 부러지기 쉬웠거든요. 천도 방수가 완벽하지 않아 젖기 일쑤였죠.



3. 계급별로 다른 우산

19세기가 되어서야 우산은 인기를 얻게 되어 남성들도 사용하게 되었어요. 그 당시에는 다양한 우산들이 등장했는데요. 향수나, 글 쓰는 도구를 담을 수 있도록 속이 파인 손잡이가 장착된 우산. 커버에 커튼을 친 우산, 손잡이에 병이 달려 있어 고인 빗물을 담을 수 있도록 한 우산, 접으면 커버와 우산살이 우산대 안으로 들어가 지팡이가 되는 우산도 있었어요.

이처럼 수제로 제작되던 우산은 신분과 세련된 취향을 보여주는 사치품이었는데요. 1830년대부터 유럽에 중산층이 자리 잡으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고품질 유사품이 늘어나기 시작하고, 불필요한 기능은 점차 사라졌어요.

19세기 영국에서도 계급에 따라 우산이 달랐어요. 실크 우산은 귀족의 전유물이었고, 낮은 계급의 사람들은 면으로 만든 우산을 썼어요. 손잡이의 소재, 우산을 마는 방식도 사회적 지위를 상징했는데요. 실크는 면보다 깔끔하게 밀렸기 때문이죠.

고래뼈 우산
[고래뼈 우산 ⓒ national museum of american history]

수요가 늘자 공장형 생산업체도 등장하기 시작했고, 기존 우산의 문제점들도 해결되기 시작했죠. 1848년 폭스사가 강철 튜브로 우산살을 만들어 기존 고래 뼈 우산살의 무겁고 부서지기 쉬운 문제를 해결했어요. 이 우산에 파라곤이라는 상표를 붙여 판매했죠. 1851년 런던에서 열린 만국박람회에서는 윌리엄 생스터가 알파카 직물을 사용한 우산을 선보여 수상했는데요. 알파카 천은 기존에 사용하던 실크나 면보다 훨씬 방수가 잘 되었죠.

폭스사와 윌리엄 생스터의 아이디어가 결합된 우산은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1855년에만 400만 개 가까이 팔렸어요. 심지어는 군인들이 나폴레옹 전쟁 당시 전쟁터에도 지참했죠.



4. 양산은 여성의 전유물?

고대 로마와 그리스에서부터 양산(우산)은 여성만 사용하는 물건이었어요. 기원전 520년 아나크레온의 <아테나이오스>에는 아르타몬이라는 사람이 등장하는데 그는 여성처럼 양산을 사용한다고 조롱받았죠.

우산이 유행해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하던 19세기에도 양산만은 여성용이라는 인식이 강했어요. 빅토리아시기에는 레이스와 자수, 보석 등으로 장식되어 여성 패션의 핵심 아이템이었죠. 20세기 초, 양산은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화려해졌는데요. 심지어 양산 때문에 말이 겁을 먹을 수 있기 때문에 폴로 경기 전에는 양산을 숨기는 것이 예의였죠.

1922년에는 개 양산이 인기를 끌었어요. 본래 개 양산이라고 하면 양산 손잡이에 개 머리 모양이 새겨진 양산을 의미하는 것이었는데요. 나중에는 정말 개가 사용하는 양산이 등장하면서 개를 위한 양산을 의미하게 되었죠. 하지만 이때쯤이 되면 하얀 피부보다 햇볕에 그을린 피부가 인기를 끌게 되면서 양산은 구닥다리 물건으로 취급되었죠.



5. 3단 접이 우산
크닙스 우산
[간지 쩌는 1938년 크닙스 우산 ⓒ Knirps]

광산 평가원이었던 한스 하우프트는 전쟁의 부상으로 지팡이가 필요해 일반 우산을 들고 다닐 수 없었어요. 그래서 자신이 사용할 수 있는 우산을 발명하고자 1916년부터 접이식 우산과 관련된 기술을 여러차례 특허를 냈죠. 1930년 마침내 3단 접이 우산을 발명하게 되죠. 그는 자신이 만든 우산을 가지고 크닙스(Knirps) 회사를 설립했어요.



6. 인간 우산, 체임벌린
체임벌린
[사실 우산이 아니라 지팡이였던 것이 아닐까]

20세기 유럽에서 우산의 이미지에 큰 영향을 미친 사람이 있는데요. 바로 영국의 총리였던 체임벌린이었죠. 그는 어딜가든 항상 우산을 챙겨다녔기 때문에 우산이 그의 상징이 되었는데요.

1930년대 말 그는 히틀러의 비위를 맞춰 뭔헨 협정에 서명하였는데요. 대중들은 이로써 전쟁의 위협을 제거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체임벌린의 인기는 치솟았고, 덩달아 유럽 전역과 인도 등에서 우산 판매가 급증했어요. 물론 히틀러가 뭔헨협정을 파기하고 제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체임벌린은 '우산 평화주의자'라는 비아냥을 받았죠. 심지어 히틀러도 1940년 체임벌린의 고향인 버밍엄에 폭탄을 투하하는 계획에 '우산'이라는 작전명을 붙이기도 했죠.



7. 우리나라에서의 우산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의 우산은 양산을 겸한 의례용으로 먼저 등장했어요. 고구려 벽화에서 시녀가 일산(우산)을 상전에게 씌워주는 모습을 찾을 수 있죠. 고려 이후에는 장량항우산(張良項羽傘)이 있었는데 볕을 가리는 양산과 우산을 겸한 것으로 벼슬아치만 외출 시에 사용했어요.

서민들은 우산을 사용할 수 없었는데요.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우산으로 막는 것이 하늘의 뜻을 거스르는 행위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죠. 그래서 우산 대신 짚으로 만든 도롱이와 삿갓을 이용해 비를 피했어요. 더 나아가서는 기름종이로 만든 전모와 갈모를 이용하기도 했죠. 갓이 컸던 조선 후기까지는 갈모가 커서 몸을 모두 가릴 수 있었으나 말기에는 갓이 작아지고 갈모도 좁아져서 머리만 비를 피하는 모습이었어요.

쓰개치마
[신윤복 그림에서 나타난 쓰개치마]

조선 중기 이후 양반층 부녀자들은 외출할 때 쓰개치마를 써서 얼굴을 가렸는데요. 이 쓰개치마를 기름종이로 만들어 비옷으로 사용하기도 했죠. 1911년 배화학당에서는 쓰개치마를 교칙으로 금지했는데요. 이 교칙 때문에 자퇴하는 학생이 생길 정도로 파격적이었죠. 그러자 배화학당은 검정 우산을 주어 얼굴을 가리게 했어요. 이후 배화학당 학생이 아닌 여성들에게도 크게 유행했고, 이 검정 우산은 펼쳐진 모양이 마치 박쥐처럼 생겼다고 해서 박쥐우산 또는 편복산(傘)이라고 불렸죠.

지우산+비닐우산
[1970년대 비닐 우산과 지우산의 끔찍한 혼종 ⓒ 조선일보]

조선 말기에는 지우산이 등장하는데요. 지우산은 대나무로 만든 우산살과 종이로 만든 우산으로 중국에서부터 전해진 것이었죠. 이 지우산은 1950~60년까지만 해도 흔히 사용했었는데요. 1970년대 비닐우산이 대량생산되기 시작하면서 대부분 사라졌죠. 국내에는 윤규상 명인 홀로 지우산의 명맥을 이어나가고 있죠.

현대적 우산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시기는 확실하지 않은데요. 아마 선교사를 통해 우산이 보급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요. 『독립신문』에, 오랜 가뭄 끝에 비가 내리는데 우산을 쓰고 거리에 나가서 집단폭행을 당하였다는 기사를 찾을 수 있고, 미국 선교사들도 우산을 쓰고 다니면 그 반감으로 선교가 어렵다고 했어요.



8. 그 외 우산에 관한 TMI
스즈키하루노보
- 우산이 없어 곤란한 여성을 도와주어 사랑이 싹트기 시작했다는 클리셰는 이미 빅토리아 시대 잡지에 자주 등장하는 소재였어요.
- 1760년 대 일본에서는 우산을 들고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여성을 그린 그림이 여럿 등장하는데, 이는 당시 우산을 들고 높은 곳에서 뛰어 내린 뒤 무사히 착지하면 행복이 보장된다는 미신이 있었기 때문이죠



[참고문헌]
메리언 랭킨. (2021). 우산의 역사. 문학수첩
류희경. (1980). 한국복식사연구.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Fox umbrellas [Website] (2021.11.21) URL : https://www.foxumbrellas.com/content/9-fox-umbrellas-ltd
German Patent office and Trademark Office [Website] (2021.11.21) URL : https://www.dpma.de/english/our_office/publications/milestones/90yearsknirps/index.html#:~:text=We owe this idea to,to distribute the innovative product.
전주시 문화관광 [Website] (2021.11.21) URL : https://tour.jeonju.go.kr/planweb/board/view.9is?dataUid=9be517a7514816a101514e2a4d731b1e&boardUid=9be517a74f72e96b014f82ae8ab205c9&contentUid=9be517a74f72e96b014f82b3b423060c&layoutUid=&searchType=&keyword=&categoryUid1=&categoryUid2=&cateogryUid3=



<이전글>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葡萄美酒月光杯
21/11/22 11:48
수정 아이콘
어릴때 할머니 댁에 기름종이와 대나무로 된 우산이 있어서 그걸 썼던 기억이 나에요.
21/11/22 13:17
수정 아이콘
오 저는 실제로 본적은 없어서 궁금하네요!
葡萄美酒月光杯
21/11/22 13:33
수정 아이콘
기름종이가 생각보다 든든했어요. 물론 우산은 무겁지만.
일본이나 중국에는 지금도 공예품?으로 생산하고 팔더군요. 여행지 특산품 상점같은데서
어데나
21/11/22 12:09
수정 아이콘
지우산이든 비닐우산이든 우산 중에 최고는 역시 윤하의 우산 아니겠습니까.
21/11/22 13:17
수정 아이콘
와! 윤하의 우산 아시는구나!
VictoryFood
21/11/22 13:55
수정 아이콘
우산은 에픽하이 노래...
어데나
21/11/22 13:59
수정 아이콘
윤하는 에픽하이의 제4멤버이므로 아무래도 상관없습니다?
21/11/22 12:27
수정 아이콘
그와중에 우리나라 벼슬아치는 우산쓰고 서민은 자연의섭리니 못쓰게했다는거 크크 그 이규보인가 하인이 토실 만드는거는 겨울에 추운건 사계절의 이치라서 부숴서 자기 땔감으로 슨거 생각나네요. 심지어 그걸 자랑이라고 글로 남긴게 레전드
21/11/22 13:19
수정 아이콘
크크크 계층사회에서는 꼰대력도 더 강화되는게 당연한 것 같기도 합니다
체리과즙상나연찡
21/11/22 12:41
수정 아이콘
비가 오면 우산을 써서 비를 막을 생각을 해야지 겉옷 옷감에 기름칠을 해서 비가 흡수되지 않는 왁스자켓를 만드는 영국놈들.. 이라 욕하면서 바버자켓 잘입고 다닙니다 크크
21/11/22 13:22
수정 아이콘
문득 왁스자켓이랑 우산 중에 어떤게 먼저인지 궁금하네요. 우산이 비싸서 왁스자켓이 나온 게 아닐까싶네요
더히트
21/11/22 12:56
수정 아이콘
GD, BTS, 톱 남자 연예인 누구라도 여름에 양산 쓰고 다녀서 유행 만들어주세요 ㅠ.ㅠ
21/11/22 13:24
수정 아이콘
저는 그냥 유행이 오길 포기하고 양산을 쓰고 있습니다흐흐
Dr.박부장
21/11/22 13:03
수정 아이콘
예전에는 비를 안 맞게 하는 우산이 하늘의 섭리를 거부한다는 느낌도 주고 특히 가뭄이 끝날 때의 비를 피하는 것도 누군가에게는 증오의 대상이 되었겠네요. 흥미로운 글 너무 잘 읽었습니다.
21/11/22 13:25
수정 아이콘
잘읽었다고 하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농사일을 하는데 우산이 오히려 거치적 거리기 때문에 전모와 갈모같은 모자형태로 발전했다는 말도 있더라구요
21/11/22 13:56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21/11/22 16:2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삼성전자
21/11/22 13:58
수정 아이콘
마지막 사진을 보고 문득 든 생각... 메리 포핀스 어디갔나요??
21/11/22 16:29
수정 아이콘
메리포핀스, 킹스맨 등이 떠오르긴 했지만 우산에 대한 그닥 흥미로운 이야기가 앖는 것 같더라구요..ㅠㅠ
서린언니
21/11/22 15:19
수정 아이콘
아직도 기억납니다.
대나무로 만들고 손잡이는 빨간칠, 질낮은 파란 비닐 씌운 1회용 우산이요.
21/11/22 16:29
수정 아이콘
아 1회용이었군요?!
영소이
21/11/22 17:27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1/11/23 11:14
수정 아이콘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1/11/22 21:00
수정 아이콘
중간 중간 년도 오타가 있네요. 문맥상 1851년, 1916년인 건 알겠는데, 좋은 글에 오탈자로 신뢰도가 떨어지는게 아쉽네요. 암튼 좋은 글 감사합니다
21/11/23 11:14
수정 아이콘
앗 이런 실수가ㅠㅠ 오타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해두었습니다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791 광주시 서구에서 아파트 외벽이 붕괴.news [68] 신류진10858 22/01/11 10858 0
94790 화성시에서 전투기 추락.news [81] 오곡물티슈7253 22/01/11 7253 2
94789 [부동산 팁+뻘글] 아파트 베란다 확장과 정치인의 일머리 [40] 가라한5203 22/01/11 5203 20
94788 웹툰 추천 : 묵향 - 다크레이디 [48] 설탕가루인형형6397 22/01/11 6397 1
94787 [NBA] 클레이 탐슨의 가슴엔 '불꽃'이 있다 [18] 라울리스타3734 22/01/10 3734 31
94786 코로나 기간 자영업의 상황은? [42] 하프-물범7952 22/01/10 7952 8
94785 마트/백화점 방역패스..어떻게생각하세요? [221] B급채팅방9958 22/01/10 9958 10
94784 [중드 추천] 1인 2역 타임슬립물 '쌍세총비'를 추천합니다.(스포 최소화) [6] 마음속의빛2030 22/01/10 2030 2
94783 권선구청 공무원이 흘린 피해여성 주소, 흥신소 3곳 거쳐 그놈에게 [106] Leeka12528 22/01/10 12528 29
94782 쉽게 정량화할수 없는 것들(코로나19) [29] lightstone5827 22/01/10 5827 15
94781 (약스포) 2021년 최고의 영화들 10편 소개 [46] 카트만두에서만두6342 22/01/10 6342 10
94780 경제는 선거에 생각보다 별로 중요하지 않다. [43] lightstone8389 22/01/10 8389 17
94779 2022년 하위직 저경력 공무원의 월급은 얼마일까? [71] 문약9501 22/01/10 9501 13
94778 델타 + 오미크론 잡종변이 발생 [55] 계피말고시나몬10380 22/01/09 10380 0
94777 오미크론으로 인해서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영국과 미국 비교 [85] 김은동11280 22/01/09 11280 23
94776 FED의 QT에 대해 간략히 알아봅시다(실제로는 유튜버 추천글입니다) [17] 기다리다4368 22/01/09 4368 3
94775 모더나 CEO "가을에 4차 접종 필요할 것... 영국, 한국 등은 이미 물량을 예약했다" [156] EpicSide11093 22/01/09 11093 1
94771 [팝송] 제가 생각하는 2021 최고의 앨범 Best 15 [16] 김치찌개3975 22/01/09 3975 15
94770 코로나 때문에 집에서 홈술 해먹는것도 나름 재밌네요.jpg [25] insane7092 22/01/08 7092 21
94769 2021 가계금융복지조사 [38] 하프-물범6612 22/01/08 6612 19
94768 1월 1일 이후 일본의 코로나 확진자 추이 [146] 빼사스12525 22/01/08 12525 4
94767 피를 마시는 의식을 알아봅시다 [21] 식별5935 22/01/08 5935 11
94766 가습기 살균제의 추억 [13] UMC4900 22/01/08 4900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