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03 21:44:37
Name SAS Tony Parker
Subject [일반] 동요, 찬송 작곡가 박재훈 목사님이 별세하셨네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10645597?cds=news_edit

펄펄 눈이 옵니다' '시냇물은 졸졸졸' '어머님의 은혜' '송이송이 눈꽃송이

눈을 들어 하늘을 보라' '지금까지 지내온 것' 등을 작곡하신 박재훈 목사님이  별세하셨다고 합니다. 1922년 생
99세, 소천하실만한 연세긴 하나 찬송가에서 늘 뵙던 분이 천국으로 가셨다니 씁쓸해집니다.

한양대 음대 교수도 지내신분이라 교계를 넘어 음악계에도 적잖은 영향력이 있으셨던, 대부셨는데
개신교의 큰 거목이 지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플라톤
21/08/03 21:55
수정 아이콘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담담히 읽다가 '지금까지 지내온 것'에서 멈칫했습니다. 몇년 전 돌아가신 할머니가 정말 좋아하시던 곡이었거든요. 아직까지 부르시던 목소리가 떠오를 정도로요. 그러고나니 괜히 슬프고 안타깝고 그래졌습니다. 사람 감정이라는 게 참 재미있는 것 같아요 크크...

그 외에도 참 좋은 곡들 많이 쓰신 분이셨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SAS Tony Parker
21/08/03 21:57
수정 아이콘
나이 드신분들이 정말 좋아하는 곡입니다
오후 특송 국룰..
VinnyDaddy
21/08/03 21:59
수정 아이콘
저도요. 아버님께서 가장 좋아하시는 찬송가라서 멈칫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1/08/03 22:07
수정 아이콘
저희 할머니 장례식장에도 MR로 틀었던 곡 중 하나입니다.. ㅠㅠ
21/08/03 22:28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지내온 것이 예전 찬송가 460장이었던가요.
할머니께서 굉장히 좋아하셨던 찬송이어서 장례식 때도 불렀던 기억이 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마리아 호아키나
21/08/03 23:22
수정 아이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는 찬송가보다는 동요를 정말 좋아했어요.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21/08/03 23:54
수정 아이콘
와 서덕출 선생과 같이 곡작업하신 역사인물이셨네요.
위에 예를든 동요도, 찬송도 모를수가 없습니다.
위키 검색하다보니, 이분이 오빠생각에서 임시완이 연기한 실존인물이셨군요.
고인의명복을빕니다.
21/08/03 23:57
수정 아이콘
모르는 분이었는데...알고보니 참 고마운 분이네요.

고인의명복을빕니다.
Respublica
21/08/04 01:31
수정 아이콘
아름다운 찬송과 동요를 남기고 가셨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8시 53분
21/08/04 10:28
수정 아이콘
박재훈 목사님이 작곡하신 어머님 은혜는 동요이기도 하고 찬송가이기도 한 곡입니다.
동요로는 불리지않는 3절에는 신앙고백의 내용이 들어가 있습니다.
감리교회 감독을 역임하신 윤춘병 목사님이 작사하신 곡인데. 두분은 평양요한학교 선후배관계라
월남후에 가사를 쓰신것을 박재훈 목사님이 곡을 붙이신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계층방정
21/08/04 15:18
수정 아이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07778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2023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3617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3666 3
93453 [일반] 어제 있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하드웨어 신제품 발표회/서피스 시리즈 [9] 나주꿀1354 21/09/23 1354 1
93452 [정치] 2030의 서울 아파트 매수비율이 41%를 달성했습니다 [37] Leeka4513 21/09/23 4513 0
93451 [정치] 미접종시 감염확률과 돌파감염 확률 비교 [8] rclay3064 21/09/23 3064 0
93450 [일반] 중국은 미국과의 군비경쟁을 따라갈 수 없다. - 블룸버그 칼럼 [47] 한국화약주식회사3948 21/09/23 3948 9
93449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토지 공개념과 개발이익환수제 도입의 필요성 [145] 강변빌라1호5303 21/09/23 5303 0
93447 [정치] 오늘 20대인 친구와의 대화(feat 중혐) [57] 어바웃타임7607 21/09/23 7607 0
93446 [정치] "내 청춘 바친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괴물이 됐을까" [194] 청자켓13928 21/09/22 13928 0
93445 [일반] '음악적 분리', 나이젤 케네디, 지미 헨드릭스.. [2] 아난2206 21/09/22 2206 0
93444 [일반] 한국 백신도입이 사실상 완료 되었습니다 [159] 여기18468 21/09/22 18468 17
93443 [일반] 헝다그룹과 중국 정치의 역사 [55] 김유라14302 21/09/22 14302 136
93442 [일반] 여러분 사진 잘 찍으세요 [67] 검정머리외국인10435 21/09/22 10435 3
93441 [일반] 성매매와 AV 시청은 무엇이 다른가, 성매매와 AV가 불법인 이유는 무엇인가? [115] 비온날흙비린내10033 21/09/21 10033 20
93440 [일반] [웹소설]추석이 끝나가는 이 시점에 웹소설 추천 [33] 헤후3502 21/09/21 3502 3
93439 [일반] [역사] 가장 오래된 인간의 친구 / 개의 역사 [10] Its_all_light2718 21/09/21 2718 10
93438 [일반] 5G 데이터 사용량이 4G보다 많아서 4G로 갈래 [40] 체온6489 21/09/21 6489 7
93437 [일반] 마지막 최후의 한명까지 끌려가게 생긴 대한민국 군대 [345] 비온날흙비린내13764 21/09/21 13764 14
93436 [일반] 카불 공항 자살 폭탄 공격 - 잘 안 알려져 있는 소식 두개 [61] 아난7008 21/09/21 7008 0
93435 [일반] 백신 접종증명 정책 in 캐나다 [21] 이교도약제사4854 21/09/21 4854 7
93434 [일반] 대중의 평가와 평론의 평가는 왜 달라지는가? [49] 김유라4023 21/09/21 4023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