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2/26 13:41:40
Name salyu
Subject [일음] 최근 빠진 두 밴드
오랜만에 뵙습니다.
Salyu입니다.

일음덕후로써 최근 일본 음악 시장도 영 들을만한 루키가 없어 쓸 일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 시국에 무거운 글쓰기 버튼을 이렇게 누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최근에 빠진 두 그룹이 있어 여러분에게 간단하게 소개 드리고 같이 즐기고 싶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첫번째로는 鈴木実貴子ズ(스즈키 미치코"즈")입니다.

나고야를 베이스로 둔 인디밴드로써, 기타&보컬의 "스즈키 미치코"와 드럼의 "즈"로 구성된 단촐한 밴드입니다.
호소력있는 거친 보이스가 인상적이며, 특히 가사가 재미납니다.

鈴木実貴子ズ - アンダーグラウンドで待ってる - (언더 그라운드에서 기다리고 있어)



鈴木実貴子ズ - 音楽やめたい (음악 그만두고 싶어)



가사번역 해 주신 고마우신 분이 계셔서 가사는 링크로 대체합니다.
-> https://blog.naver.com/dhleepro/221810462927

대체적으로 자조적이고, 우울하지만 결국 이겨내는 느낌의 가사가 많습니다. 물론 음악성도 충분히 좋구요.
최근에 이 양반들 때문에 관서를 한번 가봐야하나 고민 할 정도입니다.
스포티파이에는 없고, 애플뮤직 재팬에는 등록되어 있어 애플뮤직 재팬을 쓰시는 분들은 한번 앨범 전체로 들어보시는것도 추천드립니다.

두번째로는 showmore입니다.

보컬 根津まなみ(네즈 마나미)씨와 키보디스트 겸 프로듀서 井上惇志(이노우에 아츠시)씨 두 사람으로 구성된 유닛입니다.
전체적인 곡조가 우리 한국사람들이 좋아할만한 요소는 모두 가지고있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차분하고 정돈된 리듬, 가사를 쓰는 친구들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저는 티비를 안봐서 모르지만 얼마전에 했던 스페인 하숙? 이라는 프로그램에서 OST로 나왔다고 하는걸 봐선 방송국 분들도 그렇게 생각하셨나봅니다 허허

showmore -  rinse in shampoo



showmore - circus



showmore - red



현재까지 엘범을 두 장 내었는데,
개인적으론 1번째 엘범에서는 rinse in shampoo. 2번째 앨범은 red가 개인적으로 제일 좋네요.

간략한 소개만 해드리기 위한 글이라 내용이 많이 부실 합니다만은, 언젠가 길게 이들에 대해 쓸 수 있길 바랍니다.

두서없는 소개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시린비
20/02/26 14:09
수정 아이콘
흠 저도 두서없이 일음을 듣고는 하는데 사실 이런 추천글 보고 리스트에 올리고 듣습니다...
유튜브 뮤직에 돈도 안내고 광고 넘겨가며 듣지만 유튜브에 영상만 있으면 리스트에 올릴수 있는건 편하네요
여하튼 시간되면 들어보고 맘에들면 리스트에 추가해봐야겠습니다. 회사컴으로 듣기는 그러니..
20/02/26 15:36
수정 아이콘
이런 글은 언제나 감사합니다.
노동요 추가요~~
20/02/26 19:15
수정 아이콘
일단 첫번째 밴드 들어봤는데 괜찮네요. 더 찾아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12006 26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54628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14886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30627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9507 0
85521 [스연] 에버글로우 소속사가 대형사고를 친 듯합니다. [3] theboys05072701 20/04/02 2701 0
85520 [스연] KBS 유튜브 채널에서 거북이 노래모음을 올려줬습니다. [8] VictoryFood1420 20/04/02 1420 5
85519 촉법소년에 대한 엄중 처벌 요구 청원이 반나절도 되지 않아 59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181] 유즈6602 20/04/02 6602 8
85518 [보건] 가디언지의 영국 코로나19 검사 대란에 대한 분석 [75] worcester5731 20/04/02 5731 9
85517 주식과 짝사랑의 공통점 [18] 아웅이4443 20/04/02 4443 2
85516 [도서추천] 삼국지 덕후라면 한번쯤 읽어볼 만한 책 [25] 이회영3364 20/04/02 3364 8
85515 우리가 사는 세계는 얼마나 위태로운가, 영드 추천『이어즈&이어즈』 [3] 2530 20/04/02 2530 1
85514 [주식] 미쳐가는 괴리율의 원유 레버리지 상품들 [47] 맥스훼인5484 20/04/02 5484 2
85513 [스연] 볼빨간사춘기 우지윤양 탈퇴 → 안지영 1인체제로... [58] 산밑의왕9560 20/04/02 9560 0
85511 [스연] 프리미어리그, 결국 무기한 연기… '시즌 취소' 현실화? [62] 강가딘9026 20/04/02 9026 0
85510 [보건] 오늘의 전세계 코로나 현황. [102] 감별사13064 20/04/02 13064 105
85509 이와중에 트럼프는 또 이란에 경고를 날렸네요. [18] 훈수둘팔자8212 20/04/02 8212 1
85508 [번역] 나이 많은 모쏠을 위한 조언 [20] 데브레첸6407 20/04/02 6407 0
85507 [스연] 안,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이혼 결심 [16] 빨간당근6594 20/04/02 6594 0
85506 코로나19 소비쿠폰/ 긴급재난지원금 /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24] 유랑5464 20/04/02 5464 8
85505 성민이 사건을 아십니까? [29] 이쥴레이6038 20/04/02 6038 3
85504 스연게를 추억하며 [57] 치열하게3193 20/04/01 3193 1
85503 봄날에 간 제주 여행기 - 협재, 가파도, 엉덩물계곡 [4] mumuban1659 20/04/01 1659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