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9 05:31:12
Name 포인트가드
File #1 75456850_2461588730576003_2110988142654783488_n.jpg (136.6 KB), Download : 1
Subject [일반] 새벽단상(Feat.진슬기 신부님)


토론 문화, 특히 온라인상에서의 토론에서는 특히 즉각성, 휘발성, 몰책임성이 두드러지죠.(익명성이야 케케묵은 테마고)
아무리 '선비'사이트라도 말이죠.

댓글 전쟁이 일어날 때도 피드백을 하지 않는 경우, 또는 답정너식의 마인드로 관철을 휘한 주장, 고집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상당합니다. 머 본인도 당연히 예외는 아닙니다.

더욱이 자기 자신이 어느정도 확고한 주장이 있고 나름 그것에 대한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판단할 때는 때론 그것이 '진리'의 모습으로 변해서 타인 주장의 수용성을 무디게 하고 아집으로 이어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정치'테마에 있어서 그런 양상을 흔히 볼 수가 있겠죠.
특히 확신에 가까운 생각이라면 그 어떤 반론도 눈과 귀에 들어오지 않는게 보통 사람의 일반적인 사고구조 아닐까요.
인지부조화라는 말까지 들먹이지 않고 말이죠.
어찌 보면 자연스런 일이죠. 그렇게 다툼과 분쟁을 겪다보면 자신의 착오도 뒤늦게 발견하게 돼서 좀 넓게 깊게 보려는 마인드가 생기는 순기능도 있으니까요. 대세편승이나 시류영합이 아닌 유연성의 성장으로요.
반대로 나쁜 쪽으로 고착되어 나를 자유롭게 하는 '진리'가 아닌 나를 가둬버리는 '진리'가 될 수도 있구요.

그래서인지 치열한 다툼이 있고 많은 댓글이 달린 글에서는 유독 활동하지 않는 소수 혹은 다수를 생각하게 됩니다.
단순 눈팅족이 아닌 그냥 할 말은 있되 쉽게 꺼내지 않는 침묵의 소리랄까요.

새벽에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아래의 어느 신부님이 단상 형식으로 쓰신 글을 보고 새삼 느끼게 되는게 있어서 그랬습니다.







때론 거꾸로
뒤집어 보아야
보이는 것들이 있다

그렇게 봐야 더 아름다운 것들이 있다
비추어 볼 때야 보이는 것들이 있다...

... 어쩌면
지금,
내가,
보고 있는 것이
전부가 아닐 수 있지 않을까?...

숙고가 깊어질수록 어쩌면
물음표가 많아지는 것이
더욱 합당할지 모른다...

그러한 불확실함 속에
더욱 확실해진 바로 그 것이
진정 진실일지 모른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산은 산이 아니요, 물은 물이 아니다
(그럼에도)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첫 문장과
셋째 문장은 그저 그렇게 같은 것이 아니다





비단 온라인 토론문화에만 한정되는 말씀은 아니겠지요. 정치, 언론, 경제 모두 해당되겠죠.
자칫 윗말씀대로 했다가 '장고 끝에 악수'를 범할 수도 있겠지만 이는 학습비용. 초기비용 아니런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슨벵거날
19/11/09 06:30
수정 아이콘
반성합니다. 다행이 아직 부끄러운 마음이 남아있네요. 항상 조심하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4] 오호 20/07/02 1011 6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9156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9608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28269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6342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7779 1
87086 [일반] 역시 갬성이 달라 갬성....... 표절작곡가1328 20/07/06 1328 1
87085 [일반] 말레이시아에서 덴마크 남정네에게 연락처 따인 이야기(스압+데이터) [9] 오르카2114 20/07/06 2114 17
87084 [일반] [F1] F1 2020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후기 + 감상 (개꿀잼 레이스) [20] 항즐이645 20/07/06 645 3
87083 [일반] 살다보면 좋은 인연을 만날수 있나요? 인간관계 상담 [30] 허스키2165 20/07/05 2165 0
8708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4 [14] PKKA550 20/07/05 550 5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15] 유머게시판784 20/07/05 784 8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18] KOZE2764 20/07/05 2764 0
87078 [일반] 후경의난 완결. [8] Love&Hate1651 20/07/05 1651 14
87077 [정치] 2020년 6월 OECD 한국 경제 보고서 [4] kien2391 20/07/05 2391 0
87076 [일반]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성격 유형, 갱생된 악인 [38] 라쇼2255 20/07/05 2255 2
87075 [일반] 무엇이 보잉 737 MAX 8을 추락시켰나? [38] 우주전쟁4170 20/07/05 4170 41
87074 [정치] 왜 인국공 정규직 전환을 반대할까? [97] 국제제과5696 20/07/05 5696 0
87073 [일반] 이제는 볼 수 없는 1980년대 홍콩 특유의 감성 [9] 대항해시대2634 20/07/05 2634 2
87072 [일반] 대만 원주민의 슬픈 역사 [8] 카랑카2192 20/07/05 2192 17
87071 [일반] 대만은 민족주의를 탈피한 아시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를 것인가? [30] metaljet3487 20/07/05 3487 5
87070 [일반] 가일의 그림자 던지기와 가짜뉴스 [9] 라덱1432 20/07/05 1432 7
87069 [일반] 대만섬의 원주민들 [11] 대항해시대2478 20/07/05 2478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