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7/10 07:42:54
Name Pika48
Subject [일반] 자주 듣는 외국 밴드 발라드 (수정됨)


Queen - Love of My life

보헤미안 랩소디보다 더 좋아하는 퀸 노래




Black Sabbath - She`s Gone

스틸하트의 She`s Gone보다 훨씬 더 많이 들은 블랙 사바스의 She`s Gone




Deep Purple - Soldier of Fortune

이승철도 자주 부르는 딥퍼플 노래




Accept - Kill The Pain

독일 헤비메탈 밴드 억셉트의 파워 발라드




Tesla - Love song

앨범보다 Five Man Acoustical Jam 어쿠스틱 버전이 더 좋은 테슬라 노래




Camel  - Long Goodbyes

예전에 인기 있던 청소년 드라마 학교2 17회 초반에 한 여학생이 죽기 전 들은 노래





Crimson Glory - Lost Reflection

신비주의 은색 가면 밴드의 파워 발라드





Dire Straits - Brothers in arms

비평적으로나 상업적으로나 모두 성공한 다이어 스트레이츠 5집 앨범의 마지막 트랙





Pink Floyd - Comfortably Numb

핑크 플로이드의 대중적인 노래이자 기타솔로 명곡 순위에도 오르는 노래





Triumvirat - For You

예전에 아트록 프로그레스시브 록을 주로 소개하던 심야 DJ 라디오 프로에서 자주 나온 노래





Pretty Maids - Please don't leave me

원곡은 피킹 하모닉스 기타리스트로 유명한 존 사이크스




Gary Moore & Phil Lynott - Parisienne Walkways

이 영상을 처음 봤을 때와 달리 게리 무어도 오래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No Doubt - Don't Speak

밴드내 멤버 보컬 그웬 스테파니와 베이스 토니 카날의 이별로 탄생한 노래





Rainbow - The Temple Of The King

로니 제임스 디오와 리치 블랙모어가 만나서 탄생한 발라드





Blackmore's Night - Under a Violet Moon

리치 블랙모어와 캔디스 나이트가 만든 2인조 포크록 밴드로 차후 둘은 결혼해서 부부가 됩니다.




Scorpions - Wind Of Change

냉전시대의 종언과 독일 통일을 상징하는 노래





Kansas - Dust In The Wind

영화 순정 삽입곡





New Trolls - Adagio

우리나라 방송에도 자주 등장해서 익숙한 프로그래시브 거장의 노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7/11 22:33
수정 아이콘
로스트 리플렉션에서 미드나잇의 절규는 진짜 불세출이란 말밖에 생각안나죠.. 주옥같은 명곡들만 있네요
플리즈 돈 립 미는 그래도 존 사이크스 / 필 리뇻 형님버전이 더 근본이 아닐까하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8952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890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5301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604 3
101932 [일반] 바이든, 당내 사퇴압박에 재선 전격 포기…美 대선구도 급변 [3] Davi4ever983 24/07/22 983 0
101931 [정치] [속보] 바이든, 미 민주당 대선 후보직 사퇴 [17] watarirouka1193 24/07/22 1193 0
101930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5] 공기청정기879 24/07/21 879 3
101929 [일반] (글말미 약스포)「Despicable Me 4」(슈퍼배드4): 뜨끈한 국밥 한그릇 Nacht966 24/07/21 966 3
101928 [정치] 윤석열 각하와 김건희씨덕분에 대한민국 정부의 위계질서가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33] 아수날6889 24/07/21 6889 0
101927 [일반] [서평]《자아폭발》 - 모든 인류 역사의 비극을 자아 탓으로 돌릴 수 있는가? [4] 계층방정1440 24/07/21 1440 2
101926 [일반] 임진왜란의 2차 진주성 전투, 결사항전이냐 전략적 후퇴냐 @.@ [20] nexon2716 24/07/21 2716 3
101925 [일반] 안락사, 요양원, 고령화, 독거 노인.. 거대한 재앙이 눈앞에 있습니다. [55] 11cm5202 24/07/21 5202 13
101922 [일반] [팝송] 프렙 새 앨범 "The Programme" [5] 김치찌개2043 24/07/21 2043 1
101921 [일반] 질게에 글올린지 1년된 기념 적어보는 인생 최고점 몸상태 [20] 랜슬롯5276 24/07/20 5276 10
101920 [일반] 인간은 언제 태어나는가 [6] 번개맞은씨앗3343 24/07/20 3343 5
101919 [일반] 안락사에 대하여(부제: 요양원 방문 진료를 다녀본 경험을 바탕으로) [64] 아기호랑이5725 24/07/20 5725 26
101918 [일반] 삼성전자. 버즈3 프로 사전 판매 문제 공지 [70] SAS Tony Parker 10290 24/07/19 10290 2
101917 [일반] 윈도우 블루스크린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보안프로그램) [16] 윙스7459 24/07/19 7459 1
101916 [일반] 국내 엔터주들의 연이은 신저가 갱신을 보고 드는 생각 [93] 보리야밥먹자12403 24/07/19 12403 5
101915 [일반] 동성부부 피부양 자격 인정 [78] 8946 24/07/19 8946 88
101914 [일반] 억조 조(兆)에서 파생된 한자들 - 홍수를 피해 달아나다 [6] 계층방정3265 24/07/19 3265 5
101913 [일반] 책 추천 - 왜 국장에 투자하지 말아야 하는지 이유가 궁금하다면 쉽게.. [13] lexial5913 24/07/18 5913 6
101912 [일반] 국장에서 매출 10조, 영업이익 1.4조 알짜 회사에 투자하면? [59] 사람되고싶다8538 24/07/18 8538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