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4/14 13:28:35
Name 엔쏘
File #1 11.jpg (1.48 MB), Download : 506
Subject [LOL] 왜 이렇게 멋지나요 결승 무대! (수정됨)


요즘 삶의 낙 중 하나가 LCK 경기를 보는 것인데요.
또 응원하는 선수 네 명, 페이커와 피넛, 쵸비와 쇼메이커가 이번에 4강(공식적인 건 아니지만 최후의 네 팀이라고 했을 때 해당되니) 안쪽에 들어서 더더욱 볼 맛이 나는 시즌이었습니다.

곧 결승을 앞두고 있는 2024 스프링.
그 놈의 디도스 때문에 일정과 선수들의 경기력에 영향을 주기도 했고, 초반 LCK의 대처로 성토글들의 불판을 달구기도 했는데요, 사무총장의 사과문과 함께 후속 대처가 나쁘지 않아서 LCK에 대한 애정이 저 개인적으로는 더 많아졌습니다.
또한 최고급 인재! LCK 두 아나운서 분들과 세계최고 캐스터 두 분, 분데와 해설진 분들의 퀄리티는 뭐 역대 최고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많은 분들이 외치시지만.. 단군의 캐스터 복귀(수/목금/토일 이런식으로 캐스터 로테 안되는지 ㅜㅜ), 강퀴와 동준좌의 LCK 1군 해설 복귀 등등을 원하지만 이건 어른들의 사정이 있는 것이겠지요..?

여튼 이번 파이널 주간의 첫번째 날, 한화생명과 티원의 경기도 엄청 재미있게 봤는데요. 경기 내용은 다른 분들이 많이 하시기도 했고, 제 경기 보는 눈이 워낙 막눈이라 그건 패스하고.
경기장을 정말 멋지게 꾸몄더라구요. 진짜 궁내 체고 종합 엔터네인먼트라고 볼 수 있는 무대랄까. 분데와 중계진의 테이블 세팅, 그리고 무대 구성, 입장 선수들의 동선과 카메라 워킹, 경기 시작 전 주장들끼리의 결전 다짐과 자리로 돌아가서 세팅하는 모습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리고 윤수빈 아나의 목소리로 시작하는 결승무대 오프닝은 이제 LCK 결승의 기본값이 된 듯 너무 좋았구요.

강력한 4핏 달성 후보인 젠지와 LCK의 결승 절반 이상은 티원의 자리가 있었다! 티원의 경기에 앞서 결승 무대를 준비하는 LCK 측에게 참 고맙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는 응원글을 소소하게 남깁니다.

오늘도 멋진 무대에서 멋진 경기력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나 둘 셋 젠지 화이팅
하나 둘 셋 티원 화이팅

하나 둘 셋 LCK 화이팅!!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종말메이커
24/04/14 13:42
수정 아이콘
이런 좋은글 좋아요:)
즐거운 축제날이 되었으면
트리거
24/04/14 13:44
수정 아이콘
제발 과몰입들 하지마시고 즐기는 축제라고 생각하며 봤으면 좋겠네요!
마음속의빛
24/04/14 13:46
수정 아이콘
승패를 떠나 두 팀 중 한 팀이 msi 우승을 해줬으면 합니다.
차은우
24/04/14 13:51
수정 아이콘
누가 이겨도 상관없는데 msi 는 가져오자
24/04/14 14:03
수정 아이콘
(수정됨) 확실히 아레나 형태가 좋은게 관람할때 시야 제한석이 없고, 그 규모가 크니까 시각적으로 압도되네요. 거기다가 선수들 등장씬도 잘만들었어요.
Janzisuka
24/04/14 15:08
수정 아이콘
우선 5꽉!! 성불하는 기인!!!!
바카스
24/04/14 15:11
수정 아이콘
디도스 때 lck 망할거라고 하셨던 분들 지금 다들 보고 계시죠? 크크
24/04/14 15:27
수정 아이콘
아니 오늘은 더 멋지잖아..?
뜨거운눈물
24/04/14 17:16
수정 아이콘
롤드컵 급 무대였습니다.. 젠지 등장씬 대단했음
잉차잉차
24/04/14 17:20
수정 아이콘
오늘 오프닝 무대 진짜 멋지더군요
쿼터파운더치즈
24/04/14 20:05
수정 아이콘
현장에서 봤는데 역대 최고 오프닝이었어요 진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73731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44391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606938 13
79635 [모바일] 우마무스메 육성 개론(1) - 200만원으로 우마무스메 12/15관을 달성한 비결 [28] Kaestro1206 24/05/27 1206 2
79634 [PC] 레인보우 식스 시즈, 피시방 서비스 종료 예정 [3] SAS Tony Parker 2196 24/05/27 2196 0
79633 [LOL] "LCK는 주도권에 미친 리그입니다." [15] 수퍼카7167 24/05/26 7167 2
79632 [스타2] 스타1 VS 스타2 모드 스1 종족들 간단한 플레이 후기. [27] 원장3352 24/05/26 3352 7
79631 [모바일] 그래서, 스토리가 좋은 모바일 게임이 뭐가 있는데? [116] Cand4498 24/05/26 4498 6
79630 [LOL] 뒤늦게 써보는 지역별 MSI 후기. [14] aDayInTheLife3864 24/05/26 3864 5
79628 [LOL] Faker 전설의 전당 관련 영상들과 소식 [27] 본좌4061 24/05/26 4061 2
79626 [발로란트] 상하이 도서관을 만든 Gen G [21] 김삼관4777 24/05/26 4777 3
79625 [모바일] 명조 관련 여러 댓글을 보며 [73] 소와소나무5734 24/05/25 5734 2
79624 [콘솔] 하데스2 리뷰 [17] 데갠4044 24/05/25 4044 2
79623 [LOL] 페이커 이후의 전설의 전당에 들어갈 선수는 누가 될까요? [100] 눈물고기7087 24/05/25 7087 0
79622 [모바일] [작혼] 화료의 형태 [6] 마작에진심인남자3276 24/05/25 3276 2
79621 [기타] 태고의 달인 현장대회가 있나봐요 [3] 김삼관3311 24/05/25 3311 0
79620 [기타] 이터널 리턴의 페이커, 쵸비는 누구? 이리 대회의 주요 선수들 간략 소개 [9] 환상회랑4014 24/05/25 4014 3
79619 [모바일] 엄청난 피드백 속도로 민심을 회복하려는 명조 [33] 대장햄토리6645 24/05/24 6645 3
79618 [LOL] 당신이 생각하는 페이커 최고의 플레이는? Faker - Hall of Legends [105] Janzisuka6606 24/05/24 6606 3
79617 [발로란트] 젠지는 두 종목 국제대회 우승 타이틀을 얻을 수 있을까요? [12] 김삼관3298 24/05/24 3298 0
79616 [LOL] FearX, BNK그룹과 네이밍 스폰서 협약 체결 [19] BitSae4822 24/05/24 4822 0
79615 [LOL] 농심 레드포스, 애디, 피셔 영입 / 미하일 콜업 [11] BitSae5788 24/05/23 5788 0
79614 [LOL] OGN, 은퇴 선수들 함께하는 '게임 낫 오버'로 e스포츠 추억과 재미 선사한다 [15] nuri6692 24/05/23 6692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