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Date 2005/03/09 19:10:49
Name 낭만토스
Subject [Tip] P vs P 몇가지 기본적인 개념과 팁
프로토스 VS 프로토스

0. 유닛

기본 유닛 조합 : 드라군, 질럿, 리버, 하이템플러
중심이 되는 유닛 : 드라군
게임을 역전 할 수 있는 유닛 : 리버

1. 원 게이트 플레이 VS 투 게이트 플레이

프로토스 대 프로토스 전은 일반적으로 다른 어떤 종족전보다도 힘싸움이 주가 됩니다. 견제라고 해봐야 리버 드랍 정도를 제외하면 전무한 상태고, 유닛 조합도 뻔한 상태라서 어떠한 전략이나 전술적인 플레이에 의해서 승패가 갈린다기 보다는 기본적인 실력과 능력에서 승패가 갈리는 편이지요.

일반적으로 프로토스는 테란 상대로는 원게이트 플레이, 저그 상대로는 투게이트 플레이를 합니다. 그리고 프로토스 상대로는 원게이트 플레이와 투게이트 플레이를 병행해서 사용합니다. 이는 두 플레이 모두 강점이 있고, 서로의 플레이에 대해서 큰 약점을 가지고 있지는 않기 때문이죠. 굳이 따지자면 로스트템플에서는 원게이트 플레이가 좀 더 비중이 높습니다. 입구가 좁기 때문에 원게이트 플레이로도 수비가 어느정도 가능하기 때문이죠.

원게이트 플레이는, 질럿 생산을 최소화 하면서 드라군을 빨리 뽑겠다는 의도입니다. 프로토스 대 프로토스는 드라군간의 싸움이 중심이 되기 때문이죠. 초반에 발업이 되지 않은 질럿은 레인지 공격을 하는 드라군에게 약한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물론 컨트롤을 해줘야 합니다.) 자원을 드라군쪽에 투자함으로 좀 더 효율적인 운영을 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원게이트 플레이는 코어를 올린 후, 게이트웨이를 추가하여서 드라군 생산에 주력하는 빌드와, 로보틱스나 시타델 오브 아둔 등으로 테크를 올리는 플레이로 나뉩니다. 두 플레이 간의 선택은 자유로운 편이지만, 정찰을 통해서 상대가 원게이트 플레이가 아닌 투게이트 플레이를 하는 것을 확인했다면 빠른 테크는 위험부담이 상당히 강합니다. 하지만, 상대가 원게이트 플레이를 한다면, (즉, 가스를 짓고 코어를 올린다면) 극초반의 위험부담은 덜 수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테크트리를 올리는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원게이트로 드라군을 최대한 빨리 뽑는 빌드에서, 상대가 투게이트 질럿 러쉬를 한다면, 상대의 투게이트를 발견했을때부터 최대한 빨리 이 쪽도 게이트를 추가해주어야 합니다. 드라군이 컨트롤을 통해 질럿을 잡을 수 있다고 해도, 기본적인 숫자가 부족하다면 도망만 칠 수 밖에 없기 때문이죠. 사실 입구에서 막는 것이 최선입니다만, 저글링과 달리 질럿은 맺집이 강하기 때문에, 투게이트 질럿은 입구를 뚫고 올라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단 올라온다면 절대 정면에서 싸우지 말고 거리를 두면서 툭툭 쳐주어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추가 드라군들이 확보될 시간을 버는 것 입니다. 드라군이 숫자가 모이게 되면 한 쪽이 도망가고, 다른 쪽에서 쫒아가는 질럿들을 쳐주고, 질럿들이 방향을 바꾸면 다시 그 드라군이 도망가고 도망가던 드라군이 질럿을 때려주는 형태로 공격해주면 됩니다. 사업이 되면 컨트롤에 여유가 생기고, 드라군이 모이면 질럿도 금방 죽어나가게 됩니다. 하지만, 드라군이 하나 씩 잡히기 시작하면 추가되는 질럿에 밀려버릴 수 도 있습니다. 드라군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맞으면서 버틴다는 생각보다는 맞기 전에 도망치면서 싸워주세요. 어려운 컨트롤 같지만, 질럿과 눈이 마주친 드라군을 빼준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주의할 점은, 상대가 어느정도 실력이 있다면 일부는 드라군과 싸우고 일부 질럿은 프로브를 잡아주는 컨트롤을 해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질럿이 프로브쪽으로 간다면 드라군중 소수를 프로브 쪽으로 빼줘서 질럿을 쳐줍니다. 따로 컨트롤을 안해준다면 질럿은 프로브 하나 잡고 드라군에게 달려듭니다. 그럼 드라군을 빼면서 시간을 벌면 됩니다. 만약 프로브를 집요하게 공격한다면 프로브를 뭉쳐주고 드라군과 함께 질럿을 잡아줍니다. 어느정도의 프로브 피해는 감수해야 합니다. 만약 질럿들이 무작정 프로브를 노리는 등 드라군에 여유가 있다면 프로브를 굳이 싸워주기 보다는 계속 미네랄에서 미네랄로 돌려주면서 드라군으로 질럿을 때려잡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질럿을 막아내기 시작하면, 드라군이 확보된 프로토스 쪽이 유리해집니다. 그 때부터는 상대에게 역공을 가할 수도 있고, 아니면 상대 본진 주변에서 입구를 틀어막을 수도 있고, 혹은 멀티를 할 수도 있습니다. 수비할 드라군이 다수 확보되었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넓고, 무슨 선택을 하더라도 안정적이죠. 다만, 주의할 점은 투게이트 질럿 러쉬를 한 프로토스는 이후 다크템플러를 선택할 확률이 높다는 것입니다. 애초부터 게임을 길게 끌고 가고 싶은 생각이 없었거나, 드라군만 뽑도록 강요를 했기 때문이죠. 로보틱스나 포톤캐논등의 대비를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상대가 원게이트에서 어시밀레이터를 먼저 올렸다면 상대는 이후 게이트를 추가하고 드라군 물량체제, 혹은 빠른 로보틱스나 템플러 체제로 나뉘게 됩니다. 프로브가 상대 진영에서 오래 살아남는다면, 상대가 어떤 체제를 쓰는지 알 수 있습나다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기본적인 대비는 모두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멀티를 하는 선택은 드라군에게 밀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그리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로보틱스를 올려서 정찰과 다크템플러에 대한 대비를 모두 해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투게이트로 시작할 경우, 일정 수의 질럿을 뽑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그 질럿은 초반에 상대에게 피해를 주어야 하는 병력이죠. 초반에 다수의 병력을 확보하고 나서 그것을 아무곳에도 쓰지 않는 다면 그것은 상당한 자원의 낭비가 되기 때문에, 질럿을 적게 뽑든 많이 뽑든 어쨌든 공격은 해야합니다. 일반적으로 상대가 원게이트일때 입구를 돌파해서 일꾼과 병력에 피해를 주는 것을 목표로 하는데, 상대가 병력 구성이 부실할 경우 의외로 큰 성과를 낼 수 있습니다.

위의, 투게이트에 대한 대응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드라군이 컨트롤을 해주면 어느정도 질럿을 상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달라 붙을 경우 질럿이 드라군을 이깁니다. 더군다나 숫자가 많기 때문에 정면으로만 붙는다면 질럿이 압도적인 우위에 있게 되죠. 하지만 컨트롤을 통해서 큰 피해 없이 질럿을 잡아낸다면, 드라군 쪽이 월등히 유리해지기 마련입니다.

질럿이 상대 본진에 들어간 경우, 질럿을 분산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숫자에서 압도적인 우위에 선다면 그냥 우루루 몰아서 벽쪽까지 몰아붙이는 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대등한 상황이라면 질럿을 2기 정도를 1조로, 아니면 하나씩이라도 드라군 하나 하나에 붙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일부는 일꾼쪽으로 빼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상대 프로토스는 드라군 하나 하나를 컨트롤해주면서 일꾼까지 도망쳐야 하는데, 이것이 쉬운게 아니기 때문에 드라군 몇기, 프로브 몇기의 손실이 계속 쌓이게 됩니다. 그러면서 추가 질럿과 함께 계속 압박해주면 거기서 승리를 할 수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추가 질럿이 계속 도착하는 것인데, 일단 막히기 시작하면 추가 질럿이 별 의미가 없지만, 계속 압박하는 상태에서 질럿 2기씩의 추가는 상대에게 대단히 큰 부담입니다. 보통 질럿 컨트롤때문에 생산과 파일론 건설을 잊는 경우가 많은데, 생산만 잘해주면 게임을 유리하게 끌어갈 수 있습니다.

또, 질럿을 생산하고 있어도 순간적으로 컨트롤에 집중하면 자원이 남을 수 있는데, 이럴때는 어시밀레이터와 코어를 지어주는 것도 좋습니다. 질럿러쉬로 게임을 끝내지 못한 경우에는 이 쪽도 드라군으로의 체제전환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질럿이 큰 피해를 주지 않고 막혔다면, 질럿을 빼고 빠르게 드라군을 확보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후 상대의 드라군 공격에, 질럿만 가지고는 막기 어려우며 최악의 경우 입구가 막혀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의치 않다 싶거나 충분한 성과를 거두었다 싶다면 바로 드라군으로 전환하고 사정거리 업그레이드를 해주어야 합니다.

투게이트와 투게이트가 만난다면, 상당한 눈치싸움이 벌어지게 됩니다. 둘 다 질럿을 확보한 상태이기 때문에 수비하는 쪽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만, 무작정 질럿만 뽑는다면 드라군의 공격에 무너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장 좋은 것은 상대가 언제 드라군을 확보하려는지 보고 있다가 같이 올라가는 것입니다만, 그게 힘들다면 약간 빠른 타이밍에 드라군으로 전환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수비하는 쪽이 유리하기 때문에 질럿으로는 좀 처럼 상대 입구를 뚫기가 힘들기 때문이죠. 단, 상대 프로브가 정찰을 계속 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일찍 드라군으로 전환했다가 질럿에 망하는 수가 있기 때문에, 상대 프로브를 꼭 잡아주던지, 아니라면 코어를 올린 뒤에도 질럿을 생산해주어야 합니다.

2. 리버 드랍 VS 멀티

서로 간의 드라군 체제가 자리잡게 되면, 서로의 진영에 공격가기가 상당히 까다롭습니다. 드라군이 좁은 길목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을 같은 드라군으로 뚫기가 상당히 어렵기 때문이죠. 때문에, 이 점을 노려서 멀티를 이 타이밍에 해주기도 합니다. 수비가 가능한 타이밍이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멀티가 가능하기 때문이죠. 실제로 이 타이밍에 하는 멀티는 저지하는 것이 매우 힘들고, 멀티를 따라가는 쪽이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멀티를 하고, 방어선이 앞마당 쪽으로 전진한 틈을 노려서 본진에 리버드랍을 큰 피해를 주려는 시도도 있을 수 있습니다. 리버드랍이 올 경우 가장 먼저 노려야 할 것은 물론 셔틀입니다. 드라군이 미리 배치되어 있다면, 리버드랍을 시도 자체에서 막아낼 수 있습니다. 보통, 드라군에 맞으면서도 드랍을 하려는 시도를 할 수 있는데, 이 때는 보통 동반된 질럿이나 드라군을 떨구어줍니다. 컨트롤을 따로 해주지 않을 경우에는 공격력이 없는 셔틀보다는 공격력이 있는 질럿이나 드라군을 우선시해서 공격하기 때문에 셔틀과 리버를 살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반대로 리버드랍을 막을때는 셔틀을 강제공격 해주어야 합니다.

만약 리버가 떨어졌다면 물론 리버를 강제 공격해야 합니다. 프로브는 셔틀이 보이는 순간부터 빼주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속업이 되지 않은 셔틀의 드랍이라면 프로브만 잘 빼주어도 충분히 피해없이 막아낼 수 있습니다. 드랍하는 입장이라면 최대한 프로브를 따라가서 리버로 공격해주어야 합니다만, 사실 드라군이 미리 배치되어 있다면 성과를 거두기 어렵기 때문에 리버를 빼주는 것이 좋습니다. 테란전에서 리버드랍은 어쨌든 가야 되지만, 프로토스 전에서는 리버를 전면전에서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빼주어도 그리 큰 손해는 아닙니다. 하지만, 상대가 드라군을 미리 배치하지 못했다면 프로브에 예상외의 큰 피해를 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나치게 욕심을 부리기 보다는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고, 상대 드라군들이 뛰어올 타이밍이 되면 철수하는 것이 좋습니다. 프로브를 많이 잡았다면 리버가 잡혀도 큰 손해는 아니겠지만, 그 리버를 살려서 정면에서 치고 들어가는 쪽이 훨씬 게임을 유리하게 끌어갈 수 있습니다.

멀티를 하게 되면, 일반적으로 포톤캐논을 몇 개 설치하게 됩니다. 캐논이 드라군에게 잘 부서지는 방어건물이기는 하지만, 그 공격력이 매우 막강하기 때문에 나중에 전면전에서 밀리더라도 캐논을 중심으로 수비를 해내고, 다시 반격을 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좀더 현실적으로는 다크 템플러에 대한 대비로도 좋습니다. 만약 캐논을 넥서스 주위에 삼각형태로 배치한다면, 드라군에 대한 대비로는 썩 훌륭하지 않더라도 리버에 대한 대비도 어느정도 할 수 있습니다.

사실 다크템플러 체제를 쓰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정도의 도박적인 전술임은 인지해야 합니다. 상대가 3게이트 드라군정도로 드라군에 중점을 두는 체제일때 쓸모가 있기는 하지만, 로템에서는 3게이트 드라군을 그리 많이 쓰지 않으며, 입구가 좁아서 다템에 대한 대비도 그리 힘들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특히, 일정 레벨 이상에 오른 플레이어 들이라면, 상대가 다크템플러를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항상 고려하고 있기 마련이기 때문에 다템이 큰 성과를 거두기는 어렵습니다. 특히, 다템은 전술적인 운용의 폭도 그리 넓지 않습니다. 다템으로 상대를 묶어두고 멀티를 하는 시간을 버는 등의 전술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옵저버가 빨리 확보된다면 그대로 밀려버릴 수 있기 때문에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불리한 상황에서 역전의 카드로 쓸 수 있을수도 있지만, 보통 유리한 상황에서는 로보틱스를 선택하기 때문에 그 성공률도 그리 높지는 않습니다.

만약 상대가 다크템플러 체제이거나 로보틱스가 늦은 체제에서 앞마당을 먹을 경우, 이 쪽이 로보틱스를 확보했다면 언덕 포톤 러쉬로 게임을 유리하게 끌어갈 수도 있습니다. 언덕에 포톤캐논이 소환되기 시작하면 이를 막기 위해서는 최소한 다수의 드라군과 옵저버가, 보통은 리버 정도가 있어야 막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동안 자원을 채취하지 못하는 손실이 크기 때문에 게임의 주도권을 한동안 쥘 수 있습니다. 반대로, 앞마당 멀티를 확보했다면 옵저버 한기 정도는 언덕에 미리 배치해서 프로브가 내리지 않는 지 확인해야 합니다. 포톤캐논이 완성되기 전에만 막으면, 오히려 상대에게 자원적인 타격을 줄 수도 있습니다.

3. 리버 VS 하이템플러

서로간의 멀티가 완성되면 슬슬 중앙으로 진출해야 될 타이밍이 오게 됩니다. 중앙을 장악하게 되면 상대의 모든 멀티가 공격권 안에 들어오게 되고, 자신은 다른 멀티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런데, 이러한 생각은 상대방도 마찬가지로 하고 있기 때문에 프로토스전에서는 필연적으로 중앙 싸움이 벌어지게 됩니다.

이 중앙 싸움은 물론 기본적으로는 드라군을 씁니다. 질럿이 드라군에게 강할 것 같아도, 레인지 유닛인 드라군이 부대 단위 이상으로 모이면, 질럿이 달려드는 동안 큰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죠. 때문에 예전의 프로토스 전은 무조건 드라군만 뽑는 싸움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프로토스 전에서는 가스를 이용해서 리버 혹은 하이템플러등의 유닛을 섞어줘서 상대 드라군들에게 한번에 큰 타격을 주도록 시도하고, 남는 미네랄은 질럿을 확보하여서 타격을 입은 드라군을 정리하는 식의 전술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리버의 활용은 일종의 고전적인 활용입니다. 질럿의 활용이 적었던 예전의 프로토스 전에서는, 템플러 계열보다는 로보틱스 계열을 많이 확보했고, 드라군간의 싸움에서 큰 데미지를 줄 수 있는 리버를 적절히 활용해주면 병력 싸움에서 큰 이득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죠. 리버는 사거리가 길고, 셔틀과 함께 하기에 기동성이 좋기 때문에 상대 드라군에게 치명적인 타격을 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리버와 셔틀은 드라군의 공격에 약하기 때문에 만약 별 성과 없이 잡히게 된다면 이후 드라군 싸움에서 크게 밀릴 가능성도 충분히 있습니다.

때문에, 리버를 활용할때 가장 중요한 것은 진형입니다. 리버의 사거리는 드라군보다 길기 때문에, 자신의 드라군들이 리버를 보호할 수 있는 위치에 리버를 내려놓아야 합니다. 혹은, 드라군의 앞쪽에 리버를 내려서 타격을 한다면, 드라군이 다시 리버 앞쪽으로 전진해주어야 합니다. 상대 드라군들이 쉽게 달려들지 못하도록 견제하는 것이죠. 멀리서 쏘면 그만큼 리버의 공격이 불발이 될 가능성이 커지기는 하지만, 리버가 잡히는 것에 비하면 상당히 경미한 손해이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멀리서 쏴주어야 합니다.

하이템플러는 리버에 비해서 기동성은 떨어지지만 좀 더 긴 사정거리와 확실한 공격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가스의 소모가 리버에 비해서 크기는 하지만, 다수를 확보했을경우 순식간에 스톰을 난사해서 상대 병력에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이템플러는 리버에 비해서 50의 가스를 더 소모하는 유닛이고, 이 50의 가스는 드라군 한기를 뽑을 수 있는 가스량이기 때문에, 드라군 숫자가 적어질 수 있고, (상대가 리버도 안쓰는 파워 드라군 형태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스톰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다면 힘싸움에서 밀릴 수도 있습니다.

때문에, 하이템플러를 활용할때는 질럿을 같이 활용해줍니다. 물론 미네랄이 남기 때문에 활용되는 유닛이지만, 템플러 테크를 올리면 발업도 해줄 수 있다는 점이 질럿 활용에 좋은 점입니다. 질럿은 빠르게 다수를 확보할 수 있고, 상대 드라군 부대에게 상당한 압박감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 중앙 힘싸움에서 밀리지 않을 힘을 제공해 주며, 이 때 템플러로 피해를 누적시켜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질럿을 섞어준다고 해도 질럿 - 템플러 위주의 구성이 아닌, 드라군 중심의 병력 구성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잊지 말아야 합니다.

하이템플러 테크를 사용할 경우, 상대 리버는 스톰으로 견제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리버가 보기보다 체력이 약한 유닛이고, 스톰을 피할 수도 없는 유닛이기 때문에 한 번 맞으면 리버 운신의 폭이 매우 줄어들게 됩니다. 상대가 하이템플러를 같이 뽑아줄 경우에도 역시나 스톰으로 템플러를 견제하는 것이 좋은데, 하이템플러는 하이템플러에게 한 방 입니다. 따라서 먼저 써주는 쪽이 좋습니다. 특히나 상대 하이템플러가 몰려 있을 때는 스톰 한번에 템플러를 3~4기 까지 잡아줄 수도 있습니다. (템플러는 느리고 체력이 약해서 스톰에 잘 당합니다.) 반대로 자신이 하이템플러를 활용할때는 한 곳에 뭉쳐 있기 보다는 적당히 펼쳐주는 것이 좋습니다.

자주 활용되지는 않지만, 다크아칸의 피드백도 템플러에게는 천적격인 마법입니다. 체력이 적은 템플러는 사거리가 긴 피드백에 쉽게 죽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다크아칸보다는 다크템플러 2기가 활용도가 더 높기 때문에 크게 활용되지는 않습니다.

스톰을 모두 쓴 템플러는 아칸으로 재활용해줍니다. 아칸은 드라군에게는 약하지만, 질럿에게 매우 강한 유닛입니다. 상대가 질럿 비중이 높을때는 주저없이 아칸을 만들어주세요. 반대로 상대가 질럿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다면, 아칸을 만들기 보다는 마나를 다시 채워주는 쪽이 좋습니다.

질럿은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스톰에는 큰 피해를 입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질럿상대로는 스톰보다는 리버가 활용도가 높기는 합니다. 리버를 사용할 경우 달려드는 질럿에게 스캐럽을 발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템플러 테크로 질럿을 상대해야 한다면, 아칸이 최적이고 아칸이 없다면 드라군으로 상대하면서 상대 드라군은 스톰으로 상대하세요.

4. 멀티 VS 멀티

결국 프로토스전은 중앙 힘싸움에서 이기는 쪽이 이깁니다. 때문에 역전이라는 것이 나오기 힘들죠. 포톤캐논이라는 막강한 방어 타워가 있기 때문에 견제도 힘들고, 중앙에서 이겨야 상대 멀티를 저지할 수 있는데, 자신의 멀티가 없다면 중앙에서 이기기가 힘들기 때문입니다.

앞마당은 각자 먹는다고 치면, 3번째 멀티가 게임의 승패를 가르게 됩니다. 3번째 멀티는 미네랄 멀티, 다른 스타팅 포인트 멀티, 섬 멀티 정도로 나뉠 수 있는데, 미네랄 멀티는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지만 가스가 없다는 것이 단점입니다. 다른 스타팅 포인트의 멀티는 중앙에서 밀리면 바로 밀린다는 것이 단점입니다. 섬 멀티는 가스 채취는 원활하더라도 미네랄 채취가 힘들고, 프로브 이동이 힘들다는 것이 단점이죠.

미네랄 멀티를 확보한 경우, 질럿 비중이 상당히 높아지게 됩니다. 또, 미네랄이 많기 때문에 그 자원을 바탕으로 다른 곳에 멀티를 할 수도 있고, 캐논을 다수 건설해 줄 수 도 있습니다. 하지만, 가스가 부족하기 때문에 리버와 템플러등 고급 테크 유닛들의 숫자가 부족해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미네랄 멀티를 확보할경우, 다소 빠르게 확보해주고 (수비하기 쉽기 때문에 좀 더 빨리 확보할 수 있습니다.) 그 자원을 바탕으로 질럿등의 숫자를 다수 생산해서 중앙에서의 주도권을 잡은 뒤 다른 곳에 추가 멀티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다른 스타팅 포인트의 멀티의 경우 일단 돌아가서 활성화되면 대단히 강력해질 수 있습니다. 이 멀티를 깨기 위해서는 전병력에 가까운 병력이 투입되어야 하기 때문이죠. 만약 멀티 시도 단계에서 다크템플러 등으로 저지할 수 있다면 매우 큰 성과입니다. 하지만 그러지 못했다면 눈치를 봐서 우르르 몰려가서 깨버리는 쪽이 좋습니다. 이 때는, 질럿등으로 멀티를 파괴하고, 드라군과 템플러는 상대 멀티의 입구 쪽에서 버티고 있는 쪽이 좋습니다. 상대 병력이 수비하러 오거나 병력을 전멸시키러 왔을때 드라군과 템플러로 시간을 벌 수도 있고 오히려 상대 병력을 전멸시킬 수도 잇습니다.

섬 멀티의 경우 포톤캐논으로 수비하면 캐리어가 뜨지 않는 이상 상당히 깨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미네랄 수급이 원활치 않기 때문에 캐논 수비 라인등에 투자하기가 버거울 수도 있습니다. 섬 멀티를 확보한 경우에는, 템플러나 리버등의 고급 테크 유닛들을 확보해주고, 업그레이드를 좀 더 충실하게 해줘서 병력의 열세를 극복해야 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미네랄 멀티 정도를 추가로 확보해서 자원의 균형을 맞추는 것입니다. 상대가 섬멀티를 확보한 경우 셔틀 하나 정도로 깰 수 있을수도 있지만 포톤캐논이 다수 건설되기 시작하면 그 멀티를 깨기 위해서 셔틀을 여러기 생산하는 것 보다는 차라리 같이 멀티를 해주는 쪽이 좋습니다. 만약 멀티를 셔틀로 견제할 경우에는 아칸을 한기 이상 데려가는 것이 좋습니다. 상대가 수비하기 위해서 역시 셔틀 한기 분량의 드랍을 했을때 이길 수 있는 유닛이기 때문입니다. 아니면 템플러를 2기 데려가서 프로브를 전멸시킨뒤 아칸으로 변신시켜도 좋습니다.

업그레이드는 어느 때나 대단히 중요합니다. 앞마당이 확보된다면 포지를 2개 이상 지어서 업그레이드를 충실히 해주어야 합니다. 프로토스전 자체가 중앙 힘싸움을 중점으로 하고 있는 싸움이고, 다수의 병력이 싸우기 때문에 업그레이드의 차이는 부대단위의 싸움에서는 큰 차이를 불러옵니다.

결국 프로토스 전의 핵심은 중앙 힘싸움입니다. 멀티를 하고 상대 멀티를 견제하고, 자신의 멀티를 수비하는 일련의 과정은 중앙 힘싸움에서 승리하기 위한 수단이죠. 하지만, 중앙 힘싸움을 통해서 멀티를 견제하고 수비한다는 점은 재미있는 점이기도 합니다. 어쨌든 프로토스 전에서는 돌아가거나 하는 것은 보기 힘듭니다. 힘싸움. 그것이 핵심입니다.

5. 컨트롤 팁

(1) 프로브로 상대진영에서 돌아다닐때, 드라군이 나오면 보통 금방 잡히게 되는데, 상대 일꾼이 일하는 사이를 미네럴을 찍어서 이동하면 조금 이라도 더 오래 살 수 있습니다. 드라군은 프로브 사이를 통과할때 매우 버벅거리기 때문이죠.

(2) 질럿으로 프로브를 잡으려면 잘 안잡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상대 프로브가 미네랄 뒤쪽을 통과할때를 노려서 출구쪽에 파일런을 지어서 막아버리세요.

(3) 드라군으로 입구가 막혔을 경우 드라군으로 뚫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리버나 템플러를 빨리 확보하세요.

(4) 리버 공격은 언덕 위아래를 공격하지는 못하지만, 길이 있으면 공격할 수 있습니다. 즉, 입구가 있다면 스캐럽이 언덕 위나 아래를 타격할 수 있습니다.

(5) 리버는 실드 배터리를 이용해서 실드를 충전하면서 공격할 수 있습니다. 소수의 리버로 다수의 드라군을 막아야 된다면 배터리를 하나쯤은 지어주세요.

(6) 본진 주변에 방비가 허술하고 병력이 많이 전진한 상황이라면 다크템플러 4기 드랍으로 상대 본진 넥서스를 날려버릴 수도 있습니다.

(7) 캐리어는 드라군으로 상대해야 되지만, 템플러가 조합되면 훨씬 상대하기 쉽습니다. 사실 템플러 때문에 프로토스 전에서 캐리어를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8) 프로브는 드라군에 강한편이지만, 프로브만 있다면 컨트롤해주는 드라군에게 매우 약합니다. 프로브로 드라군을 상대하는 것은 소수더라도 같은 편의 드라군이 있을때 해주세요.

(9) 한 부대 이하의 드라군이 싸울때는 맞는 드라군을 뒤로 빼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드라군간의 공격력은 강력하기 때문에 맞기 시작하는 즉시 뒤로 빼주세요. 한 부대 이상의 교전에서는 큰 의미 없습니다.

(10) 질럿간의 교전이 일어날때는 두 마리 한테 맞고 있는 질럿을 뒤로 빼주세요.

(11) 질럿간의 교전이나, 드라군간의 교전에서는 모두 일렬로 펼쳐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 글은 클리앙(http://www.clien.net)의 강좌게시판에 PAPERCUT님이 작성한 것으로서 출처표기조건으로 퍼가는 것을 허락하셨음을 알려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카이사르
05/03/09 19:47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김승남
05/03/09 20:21
수정 아이콘
이 글 예전에 pgr 전략게시판에도 올라오지 않았었나요?
영웅의재림
05/03/09 20:38
수정 아이콘
중복이네요
05/03/11 08:12
수정 아이콘
비슷한 수준의 플레이어의 경기라면 리버드랍은 왠만하면 안하는편이 좋습니다. 플플전 특성상 한번 조여지면 게임이 기울어지는 경우가 매우 많기때문에 대치병력의 공백을 가져오는 리버드랍은 매우 확실한 기회가 아니면 가능하면 자제하는게 좋습니다.
05/03/11 08:14
수정 아이콘
플플전은 서로 옵져버가 빠르기때문에 상대 빌드를 파악하기가 쉽고, 따라서 무슨 빌드를 사용하던 파악당하기 쉽기떄문에 본진 내 옵저버를 잘 제거해 주는 플레이는 의외로 중요합니다.
05/03/11 08:16
수정 아이콘
일단 자신의 옵저버 시야 내에 상대 옵저버가 파악이 되면 바로 무브로 상대 옵저버를 강제적으로 따라다니게 하면 속도가 같은 옵저버는 시야를 벗어날 수 없으므로 드라군으로 쉽게 제거할수 있습니다.
05/03/11 08:18
수정 아이콘
중후반 서로 자원을 많이먹고 센터에서 전투를 벌이게 되면 처음한번 갖춰진 병력의 전투 이후로는 질럿-아콘 조합을 위주로 추가병력을 생산해주는게 좋습니다. 리버-드래군보다 충원속도가 훨씬 빠르며 사실상 리버-드래군 이외의 조합으로는 상대하기가 매우 까다로운 병력형태기 때문에 상대의 멀티를 끊어주거나 센터싸움후 추가물량으로 승부를 보게되는 형태의 게임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습니다.
05/03/11 08:21
수정 아이콘
초중반 리버+드래군 조합의 전투가 벌어지게 될 때에는 드래군컨트롤보다는 리버,셔틀 컨트롤이 훨씬 중요합니다. 드래군은 대충 펴 주는정도만으로도 충분하고 리버의 드래군 밀집지역 강제공격이나 공격받을때의 셔틀 아케이드등에 신경쓰는편이 좋습니다.
오재홍
05/03/12 02:39
수정 아이콘
[PvsP] 스타크래프트 (Starcraft) 기초 강좌 - 8 [1] TizTom 04/11/20

이글과 완전중복인것 같은데요... 확인후 삭제해주시기바랍니다.
한종훈
05/03/12 18:31
수정 아이콘
7번은 이해할 수 없는데, 프프전에서 캐리어 쌓이면 마인드컨트롤이 아닌이상 거의 무적입니다.
장영준
05/03/12 22:57
수정 아이콘
쌓인 캐리어를 상대로 압도할 수 있는 방법은 맞캐리어가 아니라면 1. 다수 드라군+아비터 2. 다수 다크아콘 정도로만 알고 있는데요. 캐리어가 속도가 은근히 빨라서 잘 피하니 상당히 여러번 맞아야 죽습니다.. 템플러가 체력이 약해서 한번밖에 못 쓰고 죽는 경우가 많구요.
쫌하는아이.
05/03/13 03:32
수정 아이콘
케리어 상대하는거에는 확실히 템플러가 좋은거 가떤데요..
드라군과 같이 조합된 템플러라면..싸우는 위치가 중요하겠지만..
단 두방의 스톰만 제대로 적중하면..케리어는 드라군 만으로도.
잡을수 있다고 생각되어지는데요. 그래서. 중후반 가면 유리해도 케리어는..선호 하지 않습니다..저 같은 경우는요..
MyHeartRainb0w
05/03/13 23:58
수정 아이콘
캐리어쌓이면 테프전에서 캐리어떳을때의 테란마인드로하는게 제일좋습니다. 멀티하면서 더나가서는 지상장악과 꾸준한 업글레이드.. 아콘 템 드라군 조합과 아비터까지 섞어준다면야.. 무서울게없죠... 지상자악만하고 멀티를 안준다면. 캐리어 절대안무섭습니다.
LowLevelGagman
05/03/14 06:10
수정 아이콘
그리고 보통은 캐리어를 뽑을 여력이...없죠.
minyuhee
05/03/14 13:06
수정 아이콘
드라군으로 캐리어를 잡을 수 있을까요?
드라군보다 대공이 강력한 골리앗이 버벅대는 캐리어를?
캐리어 2기 만들기 위해선 거의 드라군 1부대가 들어갑니다.
중앙싸움이 주가 되는 pvp에서 드라군 1부대 없으면 필연으로 밀리죠.
오재홍
05/03/17 01:25
수정 아이콘
캐리어 2기 과 드래군 12기 엇비슷의 증명

캐리어
700미네랄 500가스(원래비용)+추가인터셉터 업그레이드 비용(100미네랄 100가스)+인터셉터16기(400미네랄)=1200미네랄 600가스

드래군
1500미네랄 과 600가스(원래비용)+150미네랄 150가스(사업비용)=1650미네랄 750가스

미네랄 450 가스 150 차이로 드래군이 조금 많이 씁니다.
05/03/20 15:39
수정 아이콘
삭제할 필요는 없을것 같은데요 저는 이글을 처음봤고 다른 분들도 처음 볼것이라 생각됩니다
05/03/22 23:26
수정 아이콘
오재홍님 파일론 건설비용과 스타게이트+플비 건설 비용도 생각하는게... 인구수는 드라군 12기가 24고 캐리어 둘이 12니까 차이가 더 벌어질 듯... 물론 스타게이트와 플릿비콘의 가격이 메워주긴 하겠지만 1부대까지는 아니고 10기정도라고 보는 게 적절하지 않을까요...
05/03/22 23:26
수정 아이콘
아 relove님 전 두번째로 보는 겁니다 ㅇ_ㅇ...
눈시울
05/03/23 14:36
수정 아이콘
이 글 그리 예전 글도 아니고 4페이지에 있습니다. -_-;;;;
처음 보시는 분들이 문제가 아니라.. 이런 글들을 놓아두면 다른 분들도 중복 글을 올리시는 악순환이 생기죠. ;;
마음의손잡이
05/03/23 19:05
수정 아이콘
눈시울님의 의견과 동의합니다 예전에 홈피를 하나운영했을떄 이와 똑같은 상황이 있어서... 경고 한번 해본겁니다.
DynamicToss
05/03/24 15:03
수정 아이콘
저도 눈시울 님에 동감 합니다..저러다 다른분들도 중복글 올리겠죠..
꽃미남^^y
05/03/29 19:46
수정 아이콘
다들 중요한걸 노치고 있군...드라군 사업비용...그게 왜 포함되야하나..캐리어를쓰든 드라군만 쓰든...드라군은 뽑을꺼고..당연히 사업도 하는건데...게다가...플릿 비콘이 얼마나 비싼데^^;;;파일런과 비교를 하다니요...파일런은..인구수 차이로 보면..두개정도 더 지으면 땡이지만 플릿비콘은...어찌 처리하실라고...순전히 비용만 따지자면...드라군 한부대나..캐리어 2대나 차이가 없다고 보는쪽이...오히려 드라군이 싸면 싸지..
인내의프로토
05/04/04 23:53
수정 아이콘
플토입구가 막혔을때는 리버는 좋은수가 될수있다고 생각하지만 템플러는 아닙니다. 상대의 입구를 막은 플토의 목적은 조이기를 유지하는것보다는 자신의 멀티를 돌리는 시간을 효과적으로 버는데 목적이있는겁니다. 하이템플러 준비했다가는 완전 낭패구요. 다크템플러도 드랍으로 효과를 보거나 프로브 다수를 잡는거 아니면 게임이 힘들어질수있습니다. 차라리 템플러보다는 아둔까지만 짓고 질럿발업이 효과적이죠. 때때로 질럿을 몸빵으로 이용하면서 드라군이 언덕아래에 자리잡을 시간을 버는 용도로도 사용합니다.(물론 조인 병력이 다수가 아닐경우)
그리고 다크아콘 피드백쓰는 컨트롤 하다가 상대방스톰에 드라군 모인거 제대로 맞을수도있고 자신의 하이템플러가 스톰 날리는 컨트롤할 시간을 소모하므로 다크아콘은 안쓰는게 좋을듯.... 이론상으로는 효과적일진 몰라도 실제 상황에서는 이론으로 안 먹히는게 많이 있죠^^
마지막으로 케리어는 드라군 템플러로 버티는데 용이할지 몰라도 케리어의 지역을 활용한 컨트롤은 당해낼수가 없습니다. 특히나 베틀이나 케리어는 뽑았을때 누구나 가장 애정(?)을 갖고 신중한 컨트롤을 하는 유닛아닙니까? 그런 유닛이 스톰을 가만히 정통으로 맞고 있겠습니까?.... 케리어가 모여갈수록 그 케리어를 최종적으로 잡아줄 유닛은 무엇보다도 스카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빗맞은 스톰과 드라군에 지쳐있는 케리어를 한순간에 보내줄 스카웃은 케리어를 막기에 충분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347 전략게시판에서 자잘한 팁을 덧글로 계속해서 붙여나가는것은 어떤가요? [135] lxl기파랑lxl22377 05/11/07 22377
1334 송병구 선수의 815선스타팅 멀티의 실효성 (오영종,서지훈 전 추가) [17] 체념토스14544 05/10/10 14544
1332 1.08패치 내용 [55] charcoal17055 05/10/07 17055
1326 [팁] 물량에 관한 고찰 [21] Dark-probe17732 05/10/02 17732
1324 프로토스 능력치 일람 [11] charcoal12039 05/09/30 12039
1323 저그 능력치 일람 [11] charcoal10783 05/09/30 10783
1322 테란 능력치 일람 [8] charcoal11555 05/09/30 11555
1306 KIN FD+ [16] 김연우19804 05/08/30 19804
1288 초보 프로토스를 위한 대 저그전 마인드. [65] 비엔나커피20318 05/07/20 20318
1284 [팁] 리버와 셔틀 사용 요령 몇가지 [28] 낭만토스25105 05/07/14 25105
1281 저그 중수를 위한 사소한 팁(고수에겐 필요없음 버럭) [34] Fanatic[Jin]22210 05/07/07 22210
1276 테란전 저그의 초중반 운영법(초보, 중수용) [21] Fanatic[Jin]18993 05/07/01 18993
1257 [유즈맵]뮤탈블러드 팁!! [14] 에토17647 05/06/05 17647
1254 [팁] 맑은눈동자의 벌처 파훼법 [34] 맑은눈동자15850 05/05/25 15850
1250 [토스] 이렇게 하면 벌쳐와 마인도 피할 수 있다. [31] 토스희망봉사20570 05/05/03 20570
1245 [Tip]메카닉 기본 팁을 알려주마~ [56] 미네랄은행29804 05/04/06 29804
1244 중수토스가 가르켜주는 5가지 팁.. [45] 몰라주는아픔23152 05/04/04 23152
1239 [Tip] P vs P 몇가지 기본적인 개념과 팁 [24] 낭만토스18620 05/03/09 18620
1227 [Tip]펌)퀸,아비터 일꾼견제에 관한 팁 [27] 정정정19955 05/02/11 19955
1217 [Tip]스타크래프트 3 종족의 마법유닛 활용! [29] 에드20012 05/02/02 20012
1185 [Tip] ZvsT에서 초패스트 디파일러. [39] 초월자15319 04/12/12 15319
1162 [팁] 스타크래프트 (Starcraft) 기초 강좌 - 1 [6] TizTom31562 04/11/20 31562
1144 쉽고 재미있는 스타 이야기 – 유닛간의 상성 관계(1) [17] choboChicken23897 04/10/13 238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