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3/01/18 11:14:09
Name par333k
Subject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1


2005년쯤으로 기억한다. 고등학교 2학년때였나.

고등학교 2학년은 참 애매하면서도, 청춘의 한가운데에 서 있다는 느낌이었다. 무언가를 하기에는 조금 늦은 것 같고, 무언가를 안하기에는 시간이 아쉬운. 어른은 아니고, 입시전쟁에 들어설 각오도 덜하지만 더 이상 소년도 아닌 멜랑꼴리함. 내 고교생활 2학년은 약간 그런식이었다. 음악도 하고싶고, 친구들과 축구도 하지만, 왠지 모르게 어른인 척 쿨해지는 시기.


그 애를 만난건 고1때였다. 단발머리 곱게 빗은 그 소녀. 아니, 소녀라고 보기에는 봉긋한 가슴과 잘록한 허리, 줄이지 않은 치마의 단아함과 흰색 블라우스의 교복. 앳된 얼굴과 다 커버린 맵시가 더 매력적이었던 아이. 만나게 된 계기는 간단했다. 그 애는 방과 후 음악실에서 노래연습을 하고 있었고, 나는 판치기를 한 벌로 음악실 앞 청소를 하게 된 것이었다. 우리학교는 남녀의 건물이 나뉘어있었지만 몇 가지는 공용으로 썼었는데, 그게 바로 음악실과 강당, 도서관이었다.



이어폰을 꽂고 노래연습에 한창인 그 아이의 노래실력은 솔직히 엄청 웃겼다. 특히 고음부에서 찢어지는 목소리에 빵 터질 뻔 했지만 겨우 웃음을 참아가며 복도를 청소했다. 그 애는 그때까지만 해도 내 존재를 몰랐지만, 난 음악실 안도 청소해야했기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교실문을 열었다. 그 어색함은 이루 말할수가없다. 클라이막스에서 얼굴을 잔뜩 찡그린채 목청을 높이는 아이와, 생전 처음보는 한 남학생의 등장. 그 애는 입이 벌어진 채로 상황파악을 못하고 있었다. 나는 조심스레 '제가 청소당번이어서요' 라고 말하고 성큼성큼 빗자루를 들고 들어갔다.



"어..언제부터.."


그 애는 그러고는 대답도 듣기전에 인사도 하지않고 낼름 도망가 버렸다. 사실 놀란것은 나였다. 그렇게 노래를 못하는 애가 생각보다 예..예쁘다.... 굉장히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고 2,  무언가 시작하기엔 늦은 듯 하지만 설레임이 조금 덜 수줍어지는 그런 나이. 나는 그 애의 단발머리 옆으로 새빨갛게 달아오른 볼이 또 보고싶었다.




기회는 우연찮게도 금방 찾아왔는데, 그건 정말 예상치도 못한 곳이었다. 나는 그 당시 밴드를 하는 친구들이 있었는데 그 친구들이 새롭게 여 후배 보컬 하나를 구했다고 하였다. 나는 밴드에는 소속되어있지 않았지만 으레 보컬이 빠지면 땜빵연습을 도와주는 친구였기에 다음에 합주실에 한번 놀러가겠노라고 했다. 그 당시에는 당연히 상상도 할 수 없었지만 합주실에서 본 아이는 그때 그 단발머리 소녀였다.



"아!!!!!!!!!"


손가락으로 대뜸 그녀를 가리키며 어안이 벙벙해진 나였지만, 그녀는 날 못알아보는 듯 했다. 꾸벅 인사를 하기에 어...어..네. 하고 얼떨떨한 인사를 받았다. 보컬..보컬이라며 왜 쟤가 여기...???


친구들은 날 앉혀두고, 그 여자애와 함께 몇 곡을 연습할건데 내게 좀 봐달라고 했다. 당시 나는 딱히 노래를 잘하거나 그런건 아니었지만 친구들의 단점만큼은 기가막히게 딱딱 찝어내곤해서, 친구들이 종종 그렇게 부탁을 하고는 했다. 평소라면 흔쾌히 형님이 또 코치해줘야겠냐며 거들먹거렸겠지만.. 으아..  그때는 합주실 입구에서 합주실까지 내려가는 길이 굉장히 멀게 느껴졌던 것 같다. 다시 만난것도 너무 좋고, 긴장도 되는데 '어떻게 쟤가 틀린걸 지적하라는거야..'



그날은 대체로 자우림의 노래를 커버했다. 여자애들이 커버하기에 난이도가 크게 높지 않았기 때문인데, 그래도 그 애에게는 좀 힘든게 사실이었다. 속으로 '대체 어떤 정신나간게 쟤를 보컬로 쓰려고 데려온걸까'싶었지만, 취미밴드니까 뭐.. 예쁘니까 뭐.. 하면서 그 애가 열심히 노래하는걸 가만 지켜봤다. 다 듣고나서 그래도 지적할건 해야겠다는 생각에 입을 떼려던 찰나 그 아이는 '처음 뵙는 선배가 있으셔서 너무 긴장했어요......'하고 수줍게 얼굴을 가리고는 고개를 살짝 숙였는데 아..너무 예뻤다. 도저히 지적을 할 상황이 아니었다. 괜시리 드럼을 치는 친구에게 '넌 박자가 그게 뭐냐'고 핀잔을 주고 다시 한번 가자고 했다.




내가 첫 연습때 그 신입 여 후배에게 한 말은 결국 안녕, 잘가. 그리고 '괜찮네' 였다. 그 애를 바래다 주고 집이 같은 방향이라 함께가던 베이스 친구는 내 엉덩이를 퍽 차며, '홀렸냐 새끼야' 라며 웃었다. 나는 아니라고는 했지만, 어..음. 그래. 솔직히 너무 잘보이고 싶은 맘이 가득했다. 다음 연습은 언제냐고 물었더니 베이스를 맡는 친구가 실실 웃으며 '기타치는 친구가 데려온 여자애니까 걔한테 물어봐, 야~ 이거 친구끼리 의상하는거 아니냐?'라며 놀려대었다. 끝까지 아니라며, 걔 완전 얼굴 애같고 별로라고 투덜대긴했지만 맘 한구석에서는 다음에 볼 날이 기다려지기만 한, 그런 날이었다.


-2부에 계속


* 信主님에 의해서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3-02-03 11:11)
* 관리사유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3/01/18 11:36
수정 아이콘
2부가 기대되네요^^
13/01/18 12:50
수정 아이콘
2부를 내 놓으시오!!!
13/01/18 12:53
수정 아이콘
훈훈한 결말이 기다려지네요!

피지알에 어울릴만한 훈훈한!
13/01/18 13:05
수정 아이콘
으아아아... 이런 절단 반대합니다! -0-
재미있네요. 2부 빨리 올려주세요.
Lv.7 벌레
13/01/18 13:15
수정 아이콘
2부 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저글링아빠
13/01/18 15:34
수정 아이콘
으...음식 얘기는요? 2편이 끝이 아닌가 봅니다..^^;;
13/01/18 16:36
수정 아이콘
그렇죠! 반드시! 훈훈한 얘기가 나와야합니다! 그렇습니다아아아아아아!!!!!!!
제 시카입니다
13/01/18 16:51
수정 아이콘
2부 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2)
천진희
13/01/18 17:30
수정 아이콘
아니 여기서 끊다니요..
어서 2부 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3)
13/01/18 19:09
수정 아이콘
역시 오프닝은 이렇게 설레이게 써야!
Paranoid Android
13/01/18 21:00
수정 아이콘
라면을끓여..라면을!!!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60 피의 적삼 - 완 [8] 눈시BBbr5717 13/01/25 5717
1759 피의 적삼 - 3 [11] 눈시BBbr5393 13/01/23 5393
1758 피의 적삼 - 2 [14] 눈시BBbr4589 13/01/23 4589
1757 피의 적삼 - 1 [10] 눈시BBbr5191 13/01/20 5191
1756 [LOL] 솔랭에서 애쉬로 살아남기 [26] 미됸8853 13/01/25 8853
1755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 Fin [48] par333k6663 13/01/20 6663
1754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5 [17] par333k5270 13/01/20 5270
1753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4 [18] par333k6056 13/01/19 6056
1752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3 [18] par333k6134 13/01/19 6134
1751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2 [20] par333k6181 13/01/18 6181
1750 여고생은 손수 음식을 만들어 주었지.-1 [11] par333k7261 13/01/18 7261
1749 [기타] 의식의 틈새 [24] The xian6699 13/01/15 6699
1748 [야구] 역대 최고의 제구력, 팀을 위해 불사르다. 이상군 [12] 민머리요정7973 13/01/14 7973
1747 추억의 90년대 트렌디 드라마들 [98] Eternity28094 13/01/12 28094
1746 [기타] 길드워2 리뷰 [19] 저퀴7731 13/01/14 7731
1745 [스포유,스압] ‘클라우드 아틀라스’는 우리에게 무엇을 던져주는가? [17] Alan_Baxter7103 13/01/11 7103
1744 월드오브탱크 초보자의 간단한 소감. [43] 구구구구구9297 13/01/08 9297
1743 한국의 자살률이 높은 이유 [55] 절름발이이리14501 13/01/09 14501
1742 [스타2] 자유의 날개 캠페인 공략 (2. 대피, 악마의 놀이터) [10] 이슬먹고살죠6995 13/01/08 6995
1741 [스타2] 자유의 날개 캠페인 공략 (1. 마 사라 임무) [25] 이슬먹고살죠7674 13/01/06 7674
1740 컴퓨터 부품 선택 가이드 [72] Pray4u12266 13/01/06 12266
1739 [스타2] 자유의 날개 캠페인 최후의 임무 공략 [11] 이슬먹고살죠6463 13/01/06 6463
1738 우리 아파트 물리학 고수님 [34] PoeticWolf10025 13/01/02 1002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