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월드컵 기간동안 일시적으로 사용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4/06/25 00:56:02
Name 막강테란
Subject [기타] 당신이 지금 홍감독이라면 어떤 전술을 사용하시겠습니까?
당신이 지금 홍감독이라면 어떤 전술을 사용하시겠습니까?


저는 일단 5-3-2로 갈 것입니다.

김영권, 홍정호, 곽태휘를 두어서 3백을 두고 양 옆을 이용, 박주호로 둘 것입니다.

미드필더 3명은 기성용을 제외하고 약간 쳐져서 수비만 맡을 사람으로는 한국영 선수를,

조금 올라가서 경기를 조율할 선수로는 하대성을

더 올라가서 공격을 조율할 선수로는 구자철 선수를 둘것입니다.

구자철 선수에 대해서는 말이 많은데 솔직히 지금 대안으로 둘 수 있는 선수는 없습니다.

김보경, 지동원 선수 둘다 폼이 많이 안올라와있는데 그들이 구자철 선수만큼 잘 뛰는 것 같진 않습니다.

그나마 주장으로서 구자철 선수가 있는게 나은 것 같습니다.

투 탑은 김신욱과 이근호 선수를 두고 싶습니다.

손흥민 선수의 활약도도 정말 좋지만 손흥민 선수는 알제리 전에서 힘을 너무 뺐습니다.

그래서 벨기에 전에서는 전반전 끝나자마자 구자철 선수를 뺀 후 손흥민 선수를 넣고

이근호 선수를 내려서 플레이메이킹 역할을 두게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근호 선수는 FC대구에 있을 때 이런 전략을 많이 사용했으며 울산에서도 조금 밑에서 본 적도 있으므로

잘 수행할 것 같습니다.

제가 경기 보는 안목이 있는 건 아니지만

제 취향에 맞게 위닝식으로 배열한 것이구요.

실제로 이렇게 될일도 없겠지만요.

pgr 님들이라면 어떻게 하시련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최종병기캐리어
14/06/25 01:10
수정 아이콘
포메이션은 3-4-1-2로

수비로 곽태휘-홍정호-김영권을 세우고
양 윙백으로 이용 - 윤석영(박주호가 뛸 수 있다면 박주호)을, 더블 볼란치(수미 2명)로 기성용, 한국영을 세우고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근호, 투탑에는 손흥민과 김신욱을 투입하겠습니다.

전반에는 5-3-2처럼 양 윙백을 수비적으로 내려서 잠그기를 시도하고, 김신욱을 쉐도우스트라이커로, 손흥민을 최전방에 세워서 역습을 하게합니다.

전반을 동점 혹은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후반을 맞이했다면 계속 같은 전술로 가되 지구력이 떨어지는 손흥민대신 이청용을 투입하구요.

후반을 지는 상태로 시작한다면 홍정호를 빼고 이청용을 투입해서 4-2-3-1로 전환해서 공격적으로 운영하겠습니다.
태연­
14/06/25 01:11
수정 아이콘
-------김신욱 이근호
----손흥민--------이청용
-------------구자철
--------하대성
박주호 곽태휘 홍정호 이용
-----김승규 or 이범영
이런식으로요
Manchester United
14/06/25 01:22
수정 아이콘
--------------김신욱
손흥민----이근호-----이청용
--------하대성----구자철
박주호-홍정호-곽태휘-이용
---------------김승규
14/06/25 02:15
수정 아이콘
8백전략 하겠습니다 손흥민 김신욱 올려놓고
저 신경쓰여요
14/06/25 03:05
수정 아이콘
누구를 쓰든지 그 자리에 정성룡과 박주영의 자리가 없을 것임은 분명합니다....만 홍감독은 쓰겠죠
자판커피
14/06/25 03:17
수정 아이콘
-------------이근호
손흥민---------------------이청용
----------한국영---하대성
박주호--------------------- 이용
-------홍정호-곽태휘-김영권
-------------김승규
5-4-1 전술이요 전반에는 수비라인 아래로 내리고 잠그기 시도하고 이청용도 미드필드 수적 지원을 위해 아래로 내려보내구요 전방에는 손흥민 이근호를 세워서 역습을 노려보구요 후반에는 김영권 빼고 홍석영 집어넣고 박주호와 한국영을 홀딩형 수미로 하대성을 수미바로 위에 넣구 딮플메로 돌리고 이청용을 김신욱으로 교체해서 4-2-1-2-1로 양 윙으로 전방위적인 크로스 축구를 돌려보고 시프요 크크크
위원장
14/06/25 07:32
수정 아이콘
이용은 공격이 안되던데...
Holy Cow!
14/06/25 07:32
수정 아이콘
---------김신욱---------
----손흥민----이근호----
---------구자철---------
-----한국영----기성용---
박주호-곽태희-홍정호-이용
---------김승규---------

솔직히 박주영과 정성룡의 그늘에 가려서 욕을 안먹어서 다행이지 이청용 선수도 노답이라 빼는게 낫겠네요..
㈜스틸야드
14/06/25 08:17
수정 아이콘
5백 3백은 스쿼드상 불가능합니다. 센터백 2명은 파이터형이어야하는데 지금 파이터형은 곽태휘 하나뿐이고 3백으로 뛰어본적이 전혀없죠.
죽으나 사나 4-2-3-1밖에 없습니다. 현재로써는. 4-4-2면 안그래도 기성용-한국영 라인인데 미드필더 내주고 시작하는거나 다름없고...
일체유심조
14/06/25 08:29
수정 아이콘
저는 전반에는 기존의 4231을 쓰고 후반에 442로 공격적으로 했으면 좋겠어요.
멤버는 박주영 대신 이근호, 김영권 대신 곽태휘,정성룡 대신 김승규로 바꾸고 후반엔 구자철 대신 김신욱을 넣어서 이근호와 투톱 뛰면서 승부 봐야죠.
14/06/25 08:36
수정 아이콘
4-2-3-1로 더블스쿼드 뽑았는데 질문이 의미가없는거 같네요

홍명보는 다른전술 쓸줄 몰라요
오색형광펜
14/06/25 09:04
수정 아이콘
홍명보호는 플랜b가 없어서..
14/06/25 10:40
수정 아이콘
-------------김신욱-------------
-----손흥민-----------이청용----
-------------구자철-------------
------기성용-------한국영-------
--------------4백---------------(센터백은 모르겠고 왼쪽은 박주호)
------------김승규--------------

스타팅 이렇게 가져가고 김신욱이 측면으로 벌려주면서 손흥민 이청용이 움직이고 3미드필더는 최대한 많이 뛰어야할거고 특히 구자철에게 공수 양면으로 많이 뛰어달라고 주문할겁니다. 벨기에전은 어쨋든 득점이 필요하고 단순히 이기기위해서 너무 수비적으로 나갈수는 없는 경기입니다.
물론 앞에 3명의 공격수들도 상대를 지속적으로 압박하라고 지시해야 합니다. 김신욱이 선발인 이유는 바로 김신욱이 첫째로 체력이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많이 뛰어다니면서 압박을 넣을수 있고 둘째는 벨기에는 양쪽 윙백 전부 주전이 나오지 않기때문에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김신욱의 벌려주는 능력과 미드필더들의 패스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청용은 지금 컨디션이 별로기때문에 최대한 뛸수있는 만큼 열심히 굴리고 하고 후반 이른시간대에 이근호로 교체해줄 생각입니다. 그후 플랜은 골이 더 필요하면 분명 지쳐있을 기성용을 김보경으로 바꾸고 아니면 박종우로 잠급니다. 마지막 교체카드는 모르겠네요. 변수가 없으면 지동원을 다른선수와 바꿔주는 거겠죠.
14/06/25 10:53
수정 아이콘
자동문이었던 이용은 또나올수밖에없나요... 우울한 현실이네요
난나무가될꺼야
14/06/25 11:51
수정 아이콘
433으로 갈 듯 하네요
중원 수비력 떨어지는 기성용을 핵심적으로
쓰면서 홀딩 한명 안세우는게 의아합니다

우리 국대 공미는 있으나 마나 같아서 그냥 차라리
구자철-기성용 중원에 수미하나 박아놓고 이청용이 좀 중앙으로도 오면서 윙플레이겸 공격 조율해주고 손흥민-김신욱-이청용 역습시키는게 낫지않나 생각해봅니다 기성용 롱패스 정확도는 대한민국 역대급인데 왜 써먹질 않는지;
우리나라랑 하는팀들 대부분 라인올리고 공격적으로 나오는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08 [기타] 수아레즈가 묻어준 발로텔리 플라잉니킥 [30] V.serum5486 14/06/25 5486
2507 [기타] 얘는 다음에 물어야지... [11] 돼지불고기4574 14/06/25 4574
2506 [기타] 너무 세게 깨물어서 이가 아픈 수아레즈 [3] Manchester United4161 14/06/25 4161
2505 [기타] 키엘리니에게 새겨진 수아레즈의 잇자국.JPG [25] 저 신경쓰여요5605 14/06/25 5605
2504 [기타] 아니 수라큘라가 또? [19] V.serum4361 14/06/25 4361
2503 [소식] 2014 브라질 월드컵 득점 관련 기록-11 [2] Korea_Republic3959 14/06/25 3959
2502 [소식] 이탈리아 국가대표팀 감독 프란델리, 이탈리아 축구협회 회장 아베테 동반사임 [3] Friday134741 14/06/25 4741
2501 [기타] 역대 월드컵 최악의 경기 [36] Friday136306 14/06/25 6306
2500 [기타] 당신이 지금 홍감독이라면 어떤 전술을 사용하시겠습니까? [15] 막강테란4418 14/06/25 4418
2499 [유머] 묘하게 오버랩된다 [1] 마스터충달3985 14/06/25 3985
2497 [소식] 러 언론, "FIFA, 러시아 '승점 삭감' 고려"..한국 16강行 변수? [15] 광개토태왕8198 14/06/24 8198
2496 [유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귀국해야할 경우의 수 [3] 헤헤4994 14/06/24 4994
2495 [소식] KBS해설위원들의 일본vs콜롬비아 예상 [6] 타나토노트5032 14/06/24 5032
2494 [기타] [하이라이스] 호주 Vs 스페인 / 네덜란드 Vs 칠레 / 카메룬 Vs 브라질 / 크로아티아 Vs 멕시코 k`3453 14/06/24 3453
2493 [유머] 고도의 까? 고도의 빠? [25] 막강테란5857 14/06/24 5857
2492 [기타] 기사_벨기에 한국전 앞두고 골프 [16] 캡슐유산균5498 14/06/24 5498
2491 [기타] 멕시코의 16강 본능 & 16강 잔혹사 [9] sprezzatura4579 14/06/24 4579
2490 [기타] 한국 16강 진출 확률 . jpg [26] 짱슈5296 14/06/24 5296
2489 [질문] 현재 국대로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으로 돌아간다면... [16] W7994 14/06/24 7994
2488 [유머] 박주영을 가장 잘 활용한 감독.jpg [6] ㈜스틸야드5257 14/06/24 5257
2487 [소식] 아자르가 한국과의 경기에 출전하고 싶어 한다고 합니다. [16] 저 신경쓰여요5624 14/06/24 5624
2486 [분석] [조악한 리뷰] 브라질 월드컵 A,B조 [6] BIFROST6908 14/06/24 6908
2485 [소식] 2014 브라질 월드컵 득점 관련 기록-10 [2] Korea_Republic3803 14/06/24 380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