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1/06/07 21:15:48
Name 김연우
Subject 군단의 심장 미리보기

http://kr.battle.net/sc2/ko/game/heart-of-the-swarm-preview/

그냥 이거저거 검색하다보니 우연히 찾아들어갔습니다.

딱히 새로운 정보는 없고, 이미 공개된 정보들이 정리되어있네요.



다만 스토리 라인 관련해서 볼게 좀 있네요...

http://kr.battle.net/sc2/ko/game/heart-of-the-swarm-preview/story

칼날 여왕은 사라졌습니다. 짐 레이너는 지옥으로 변한 차 행성에서 절박한 심정으로 고대 젤나가 유물을 사용했고, 가까스로 코프룰루 구역을 뒤덮은 저그 군단을 막아낼 수 있었습니다. 또, 유물은 케리건을 다시 인간의 모습으로 돌려놓았으며, 그와 함께 자신들을 통합할 여왕을 잃어버린 저그 군단은 코프룰루 구역 곳곳으로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전 우주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이 그렇게 사라진 듯했습니다.
사라 케리건이 탈주했습니다. 칼날 여왕의 끔찍한 힘이나 그녀의 명령을 따르는 저그 군단의 힘이 없어도, 전직 유령 출신인 케리건은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닙니다. 하지만 젤나가 유물이 정말로 그녀를 해방한 걸까요? 그렇다면 왜 케리건은 코프룰루 구역 전체에 흩어진 저그 무리를 찾아 떠돌까요? 그리고 레이너에겐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케리건은 여전히 복수를 꿈꾸고 있을까요? 아니면 변형을 통해 새로운, 지금까지와는 다른 목적이 생겼을까요?
사라 케리건은 대체 누구일까요?



보니까 캐리건이 완전히 인간이 된건 아니었나보군요.

무슨 이유에서인가 레이너로부터 도망 쳐서 다시 저그에게로 돌아간거 같고... 저그쪽 캐릭터 설명을 보아하건데, 자신이 이렇게 될거란걸 생각하고 (예언으로 보고) 미리 자신의 지식들을 백업시켜놓은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eremy Toulalan
11/06/07 21:52
수정 아이콘
제발 빨리좀 나왔으면 .ㅜㅜ...
실루엣게임
11/06/07 22:50
수정 아이콘
하지만 짐 레이너의 고난과 시련은 아직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레이너 그만좀 굴리라고!! (울음)
11/06/08 02:08
수정 아이콘
얼마전에 나온 트레일러 영상을 보아하니 사라하고 누군가와 모종의 거래를 맺고(나루드 박사일 확률이 높아 보입니다. 세미르 듀란의 아나그램...) 다시 저그의 지배자 칼날여왕으로 돌아가려하고(나루드박사가 그 듀란이라면 혼종을 통해서 다시 저그로 돌아가는 방법을 마련한다던지...) 그걸 눈치챈 멩스크는 노바를 보내서 사라를 제거하려는데 레이너가 노바를 저지하고 사라가 다시 칼날여왕으로 돌아가는 걸 막는...하지만 실패하고 캐리건이 혼종에 어떤식으로든 관여가 되는 그런 시나리오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은 해봅니다-_-;;

혼종이 프로토스를 멸망시키는 장본인이 될터이니 마지막 공허의 유산에서는 그 혼종을 저지하고 이번에야 말로 캐리건을 저그에서 완전히 해방시키기 위해 프로토스와 레이건의 싸움...뭐 이렇게 3부작이 완성되지 않을까요?
11/06/08 20:26
수정 아이콘
...내가 뭔짓을 한거야 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
11/06/08 20:43
수정 아이콘
글쓴님 본문은 아웃오브안중 크크

저는 케리건이.....
저그 종족을 통제할 수 있는 그런 특성은 태어날 때 부터 있었다던가 칼날여왕이 되면서 생겼고
그 난리를 겪고 다시 인간이 되었고, 그런 특성은 여전히 남아있으나...
칼날여왕(저그)이 아니라 사라 케리건(인간)에 가깝기 때문에.. 저그가 통제가 안된다.
그래서 현재의 인격인 사라 케리건은
1. 스스로 벌려놓은 우주를 정돈할 필요성을 느꼈다던가..
2. 저그 종족을 안타까이 여겼던가.
3. 혼종과 그 나쁜넘(?)을 처단할 길은 저그 종족의 힘뿐이라고 생갔했던가.

세가지가 연관되어서 어떤 세력이 저그 종족을 망하게 하려는 말살시키려는 것은 케리건은 잘 못 되었다고 생각하며
그 저그가 죽어나가는게 너무 불쌍하고 이렇게 된 것은 자기 때문이고.. 그 세력이 모르는 현재 커나가고 있는 혼종과 그 나쁜넘은 결국 나 때문이다, 그래서 내가 저그를 규합하여 그 것들을 전부 벌하겠다.


이런 비슷한 이유 때문에 스스로 다시 저그를 규합하기로 결심을 하고...
앞으로 나아가려는데...
동영상의 노바나 뭐 맹크스는 일단 죽이고봐야겠다 혹은 그 나쁜넘의 편이거나 뭐 그럴 것 같구요.

그런 뜻을 레이너가 모르는건 아니지만 혼자 무리하게 그렇게 하려는게 안타깝고 도와 주고 싶으나
자신은 인간이고 케리건과 함께 했다가는 둘 다 다칠 수 있을 거다..

이런 무난한 시나리오로 예상해봅니다.
이 가운데 맹크스와 듀란, 노바, 그 나쁜넘, 혼종의 비밀이 파헤쳐지면서
기승전결의 승 으로서 군단의 심장은 마무리 되고
플토 확장팩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지 않을까 싶구요.

저는 개인적으로 플토 확장팩에서 좀 아리까리하게 끝나고 확장팩 한번 더 나올 거라는 기대도 하고 있습니다.(총 4부작)
그래서 완벽하게 시나리오를 완성하지 않을까 싶네요...

3부작으로 끝내기에는 세계관이나 우려먹을 요소들이 너무 아깝거든요.
도달자
11/06/08 23:54
수정 아이콘
나루드 박사는 케리건은 계약하고 케리건이 듀란의 꼭두각시로 철저히 악역으로 행동했는데(테란입장에서)
그리나 듀란은 당연히 뒤통수, 케리건 사망 (케리건이 죽지않으면 어떻게 수습이 안될것같네요.)
공허의 유산에서는 토스는 케리건이 미리 준비해둔 일발역전의 흔적을 찾아 듀란을 한번 후려갈기며 끝나지 않을지..

아니면 공허의 유산에서 죽거나.. 케리건은 죽을 것같습니다. 케리건은 죽지 않으면 어떻게 수습이 안될것같구요.
맹스크도 타락(?)하지 않은 젊은시절 혁명가모습을 보여주며 짐레이너를 구하며 죽을것같구요.
엔딩쯤에 짐레이너나 제라툴이 무언가 의지를 남기며(?) 죽어도 될것같구요. 그 죽을만한 그림이 하나씩 있는것같네요.

그 헨슨박사가 약을 만드는 것도 변수가 있지않을까요.
hyperpotential
11/06/09 01:15
수정 아이콘
제발 캠페인 스토리 좀 길게 만들어줬으면 합니다. 자유의 날개는 처음에야 신기해서 모르고 좋다 했는데 다시 해보니 너무 빈약하네요. 길이나 내용 모두
눈시BB
11/06/09 02:03
수정 아이콘
출시는 언제 될까요 ㅠ_ㅠ

프리뷰 글에 그녀는 테란인가? 저그인가? 이 떡밥 좀 제대로 흥해줬음 좋겠습니다. 그거에 따라 우리 레이건(!)의 운명이결정되죠 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스타2 게시판 규정 : 10줄 준수 부탁 드립니다. [2] Toby 10/08/08 11472
2753 테니스) 조코비치 US 오픈 우승! [7] 사상의 지평선1863 18/09/10 1863
2752 스타2는 요즘 잠잠하는 느낌이네요04-2-2018 19:17:10.499 Zynga2053 18/02/04 2053
2751 [배그] KSV_NTT 벤츠의 APL 본선 리뷰 [3] Archer3139 17/12/13 3139
2740 철권 7 PS4판 구형 컨트롤러(PS3 스틱) 지원 + 다이렉트 게임즈 철권7 예판 개시 [22] 레이오네4178 17/05/11 4178
2739 오늘 이승원 해설이 스타2 방송에 출연합니다. [1] 엄마,아빠 사랑해요11994 11/07/02 11994
2738 오는 7월 5일 시즌2 승급마감 -> 19일 시즌3 시작 [1] 엄마,아빠 사랑해요8331 11/07/02 8331
2735 스타2 게시판이 없어진건가요? [2] 플루토아톰10890 11/06/22 10890
2734 [PvT]노관문더블 [2] nameless..9337 11/06/15 9337
2733 테란의 비정상적인 강세의 이유 [22] Optus11462 11/06/15 11462
2732 TvZ] 해탱 정석으로 쓸만한 빌드입니다. [4] 스카이바람9290 11/06/15 9290
2729 [유즈맵소개]스매쉬 크래프트 [5] 엄마,아빠 사랑해요9712 11/06/14 9712
2728 맵핵 사용자가 많나요? [16] 형님10969 11/06/13 10969
2727 슈퍼tm 4테란의 위엄, 원인이 무엇인가요??? [28] 사람two10414 11/06/13 10414
2726 [Mixing Texture Set] [16] winpark10198 11/06/12 10198
2725 군단의 심장 미리보기 [19] 김연우12808 11/06/07 12808
2724 가면 갈 수록 거신이 불필요하게 느껴집니다. [16] nameless..14064 11/06/07 14064
2723 오늘 새벽 마무리 된 MLG 콜럼버스 대회 한국선수 리플레이입니다. [4] GODFlash10446 11/06/06 10446
2722 TvZ] 밤까더블 리플레이 [6] azurespace9270 11/06/06 9270
2721 팀플레이는 랜덤만 추구합니다. (도움요청글) [13] RookieKid9021 11/06/04 9021
2720 간단한 팀플레이 팁들 (2) [8] kkong11074 11/06/03 11074
2719 스타2의 재미를 맛 보지 못하고 입대합니다. [31] Rukawa11460 11/06/01 11460
2718 군단의 심장 스크린샷 공개 [20] 빌리헤링턴13851 11/05/31 1385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