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3/02 00:02:10
Name 빼사스
File #1 ilb.png (91.5 KB), Download : 3
Link #1 https://www.kobis.or.kr/kobis/business/main/main.do
Subject [연예] 파묘 3.1일 하루 85만 입장


듄 관람객 21만도 상영시간 고려해보면 높은 편인데
파묘가 워낙 높아서,,, 1000만은 왠지 다음주 중에 도달할 거 같은 느낌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azymind
24/03/02 00: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페이스가 진짜 천만 인데요;;
장재현 본인도 이게 무슨일인가 싶을듯
탄단지
24/03/02 00:06
수정 아이콘
3/3 연휴지나고나서 드랍이 되긴할텐데 3/8~3/10 이때 금토일도 많이 들거같네요 포스가..
빼사스
24/03/02 00:08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극장들 간만에 신나겠네요.
손금불산입
24/03/02 00:06
수정 아이콘
세상에 오컬트가 천만 가까이 가는걸 진짜 보나요
24/03/02 00:08
수정 아이콘
연휴 200은 하겠네...는 무슨 천만각인데요;
우주전쟁
24/03/02 00:20
수정 아이콘
오늘 2차 관람했는데 영화관 거의 만석이었습니다...;;
나이 드신 분들도 드물지 않게 있었고...;;
김유라
24/03/02 00:20
수정 아이콘
와우...
타시터스킬고어
24/03/02 00:28
수정 아이콘
추세가 엄청나네요 재밌게 보긴 했는데 이 정도로 대박날 줄은 몰랐네요
곧미남
24/03/02 00:28
수정 아이콘
와 이건 그냥 천만각이네요..
승승장구
24/03/02 00:49
수정 아이콘
이게 머선일이고?
24/03/02 00:50
수정 아이콘
4위에 기여했네요..
불독맨션
24/03/02 00:55
수정 아이콘
보통 이런류 영화들이 용두사미로 끝나는 경우가 많은데 나름 결말이 있어서 볼만하다 느끼는 걸까요
24/03/02 01:21
수정 아이콘
킹묘 대묘 갓묘 다음 영화도 충분히 기대할만 하네요 대박입니다
위원장
24/03/02 01:24
수정 아이콘
신기하네
24/03/02 02:21
수정 아이콘
듄 2에 대한 대중의 높은 관심도 신기했는데... 이것은 더 신기하네요.
펠릭스
24/03/02 03:19
수정 아이콘
묘자리라는 중장년층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듯.
페르세포네
24/03/02 05:47
수정 아이콘
와.. 건국전쟁.... 저딴게 아직도 걸려있다니..
덴드로븀
24/03/02 09:18
수정 아이콘
건국전쟁 현재 누적관객수 [1,056,562명]

우리나라엔 어르신 인구가 상당히 많죠...
더치커피
24/03/02 12:06
수정 아이콘
리암니슨 나왔던 인천상륙작전인가는 완전 망했었는데
생각보다 이승만이 어르신들에 잘 먹히나 보네요
24/03/02 12:54
수정 아이콘
인천상륙작전도 700만 넘었는데 망한건 아니었죠
더치커피
24/03/02 13:42
수정 아이콘
헐 진짜네요;;; 700만 넘었을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페르세포네
24/03/02 16:13
수정 아이콘
저딴게 보수영화라고 아직도 상영되고 있다는게 짜증나서 그럽니다.
24/03/02 21:10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보수란게 저따구 수준 맞죠
옥동이
24/03/02 06:56
수정 아이콘
이제 장르한계는 큰의미 없죠 입소문 나면 다 트라이 해보는 시대라..
24/03/02 07:25
수정 아이콘
코로나 이후 영화도 양극화가 심해진듯

티켓값이 비싸지다보니 재미 있다고 입소문난 영화에만 몰빵으로 몰리고

재미없는 영화 볼빠에는 넷플 보는거고
사랑해 Ji
24/03/02 10:28
수정 아이콘
제 친구 남편이 영화관 매니저? 인데 진짜 죽겠다고 합니다ㅜ 코로나로 사람들 해고하고 그랬는데 서울의 봄, 파묘 같이 흥행작들이 있으면 큰 영화관을 세명이 갈려나가며 일하다가 흥행작이 없으면 진짜 사람구경하기 힘들다고...
환경미화
24/03/02 07:31
수정 아이콘
저도 아직 안봤는데(..
데몬헌터
24/03/02 07:44
수정 아이콘
듄2까지 잘나갔으면 좋겠네요!
Fred again
24/03/02 08:07
수정 아이콘
역시 흥행은 입소문
24/03/02 08:10
수정 아이콘
영화라는 컨텐츠보다 영화관을 간다라는 행동 그 자체에 대한 수요가 있는 느낌? 데이트든 1~2달에 한번쯤 안 가면 허전하든..
뭔가 영화관에서 (그돈주고) 볼 영화가 적으니까 볼만한 영화가 나오면 "지금이 아니면 갈 타이밍이 안 나와!!" 이런 느낌이 있습니다.
24/03/02 08:25
수정 아이콘
재밌나요?
잔인한거 못보는데 ㅠ
24/03/02 09:01
수정 아이콘
호불호 있지만 전반적으로 재미있어요.
안 잔인합니다.
성야무인
24/03/02 08:47
수정 아이콘
일본에서 개봉하면 몇명이나 보러올지 궁금하네요.
덴드로븀
24/03/02 09:16
수정 아이콘
천만 가즈아
씨네94
24/03/02 09:33
수정 아이콘
이렇게까지 입소문 났는데 나만 안봤다???? 이거 못참거든요 크크
지네와꼬마
24/03/02 10:02
수정 아이콘
사람들이 재밌는 우리나라 영화에 목말라하는 느낌입니다.
사랑해 Ji
24/03/02 10:26
수정 아이콘
분명 저는 실망했는데... 영화 해석본 영상들 보면서 다시 보고싶어지는 영화에요. 뭔가 매력이 있습니다.
24/03/02 11:31
수정 아이콘
같은 오컬트라도 굿이나 풍수지리 같은 익숙한 소재라 전작들보다 나이드신 분들에게도 잘 먹히지않을까 싶네요. 저는 좀 이런 소재를 유치해하는 편인데도 이야기자체는 유치하지만 연출은 배우들 매력때문인지 그런데로 볼만 했습니다.
24/03/02 12:57
수정 아이콘
찾아보니 서울의 봄이 14일만 500만이던데 파묘는 9일만에 500만;;;
김건희
24/03/02 15:13
수정 아이콘
스포가 될까 싶어 다 언급하지는 못하지만, 분명 어르신들에게 익숙하고 먹히는 소재를 오컬트 장르라는 그릇에 넣고 잘 버무린 듯한 느낌입니다.

저는 충분히 재미있게 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1989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19972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3208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3523 0
82125 [스포츠] (크보) 다시 혼전이 되는 순위 근황 [16] 길갈3120 24/04/18 3120 0
82124 [연예] [있지] 유나 최근 인스타 사진 모음 [8] Davi4ever2643 24/04/18 2643 0
82123 [스포츠] 지드래곤 8월 컴백,+ 투어 [3] SAS Tony Parker 3147 24/04/18 3147 0
82122 [연예] 연애하는걸 숨길 생각이 전혀 없었던 이미주 [31] 매번같은6349 24/04/18 6349 0
82121 [연예]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서 군복무중인 BTS 뷔 근황 [25] 아롱이다롱이4959 24/04/18 4959 0
82119 [스포츠] 이미주, 축구선수 송범근과 열애 중…가수+스포츠 스타 커플 탄생 [41] 윤석열7206 24/04/18 7206 0
82118 [연예] 곧 인성논란 터질거같은 연예인.fact [23] 주말8590 24/04/18 8590 0
82117 [스포츠] [여자배구] 정관장, FA 이소영에 대한 보상선수로 표승주 지명 [40] 윤석열2957 24/04/18 2957 0
82116 [연예] 위키미키 최유정이 장애인의 날 특집 단막극에 주연을 맡았습니다 [7] 강가딘2558 24/04/18 2558 0
82115 [스포츠] [KBO] 8연패 수렁에 빠진 롯데 [48] 손금불산입4614 24/04/18 4614 0
82114 [스포츠] [해축] 새로운 챔스 득점왕 탄생 예정 [13] 손금불산입3692 24/04/18 3692 0
82113 [스포츠] 23세 이하 내야수 WAR 순위 [16] 쿨럭3335 24/04/18 3335 0
82112 [스포츠] [WKBL] 박혜진 김소니아→BNK, 최이샘→신한은행. 역대급 FA시장. 최후 승자는 BNK. 단숨에 우승후보 등극 [25] 윤석열1828 24/04/18 1828 0
82111 [스포츠] 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결과 [6] 及時雨2342 24/04/18 2342 0
82110 [스포츠] 위기의 뉴욕을 구하러 튼튼신이 간다 + 판사님도 간다.twitter [27] kapH3398 24/04/18 3398 0
82109 [스포츠] [테니스]바르셀로나오픈에 출전한 나달(하이라이트) [13] Mamba1911 24/04/18 1911 0
82108 [스포츠] [해축] 승부차기까지 간 맨시티 vs 레알 마드리드의 마지막.giphy [21] Davi4ever4217 24/04/18 4217 0
82107 [스포츠] 23-24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경기결과 및 4강 대진표 [17] SKY924061 24/04/18 4061 0
82106 [스포츠] [MLB] 정후리 4월 18일자 멀티히트 [10] kapH4749 24/04/18 474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