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2/27 16:53:01
Name 윤석열
File #1 0005025645_003_20240227164904045.jpg (167.3 KB), Download : 2
Link #1 네이버스포츠
Subject [스포츠] '파리올림픽은 어쩌라고?' A대표팀 황선홍 임시감독 확정, 대단한 축구협회 또 상식밖의 결정



문제가 있다. 당장 파리올림픽 준비 과정과 3월 A매치 일정이 겹친다. A대표팀이 치르는 월드컵 2차 예선은 3월 21일 서울에서 태국을 상대한다. 이후 26일 방콕에서 리턴매치를 갖는다.

황 감독은 오는 4월 올림픽대표팀을 이끌고 카타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을 모두 이끌기에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다.

파리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해 열리는 이 대회에서 3위 이내에 들어야만 파리로 갈 수 있다. 조별리그부터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중국 등 만만치 않은 팀을 상대해야 한다. 올림픽대표팀에 올인해도 시간이 모자란 황선홍 감독이 어떻게 A대표팀까지 맡는다는 말일까. 애초에 황 감독이 임시감독 후보로 거론된 것조차 이해가 가지 않는 대목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09&aid=0005025645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윤석열
24/02/27 16:55
수정 아이콘
이번 U23대회는 엄청 위험한게 같은 그룹B조에 일본이 있어서 조별리그부터 한일전해야하는 판인데...
위르겐클롭
24/02/27 16:55
수정 아이콘
일정자체는 안겹치는데 저 u23 아컵 난이도가 상당해보여서.. 해외파 선수들도 못쓰구요. 근데 저걸 뚫어만 내면 아마 정식 A대표팀까지 각을 보긴할듯합니다. 늦어도 5월초에 정식 선임하겠다는데 저 u23 아컵이 딱 5월초에 끝나더군요. 올림픽은 A매치랑 일정상으로는 겹치지는 않고.
Gorgeous
24/02/27 16:58
수정 아이콘
뚫어내면 두마리 다 잡는건데 태국전 두경기 다 잡더라도 U23 아시안컵 조지면 난리가 나는거라서.. 솔직히 말해 1경기쯤 져도 되는 태국전 2경기에 중요한 대회 앞둔 U23 감독 끌어다 쓸거란 생각은 못했습니다.
Lord Be Goja
24/02/27 16:55
수정 아이콘
클린스만식 자율적 리더쉽이라면 팀6개정도는 감당가능할지도
개가좋아요
24/02/27 17:00
수정 아이콘
많을수록 좋겠네요. 한신인줄
요망한피망
24/02/27 17:03
수정 아이콘
일처리 진짜 XXX같이하는 협회분들 정말 대단들 하십니다
스웨트
24/02/27 17:04
수정 아이콘
진짜 우리회사 같네
거지같은 상황 만만한 사람한테 죽든말든 일 몰빵시키기 크크크
약설가
24/02/27 17:05
수정 아이콘
진짜 최악의 수만 두고 있네요
24/02/27 17:0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거 누구의 책임 소재에 있는지에 따라 이번 올림픽 망하면 정몽규-정해성-황선홍 책임론이 크게 불거져야 합니다
역시나 선배빨로 홍명보 찍어내리기를 꾸미던 정몽규-정해성의 의중이라는 게 느껴지고요

중동에서 U23 3월 평가전이 있어서 황선홍 기존 사단은 전부 남고 딸랑 황선홍만 오는 게 무슨 촌극인가요
차라리 P급 라이센스 있는 정해성 니가 총대라도 매지 선배가 돼서 책임지기는 싫고 후배 황선홍을 총알받이로 세우네요

괜히 축구 팬들이나 전문가들이 단순히 박항서가 호감이라 지지했던 게 아닌데 말입니다
환경미화
24/02/27 17:11
수정 아이콘
황선홍은 빼주세요...
24/02/27 17:24
수정 아이콘
얘기 나오는 거 들어보니 황선홍은 빼는 게 맞네요
24/02/27 17:06
수정 아이콘
이전에도 U-23 감독이 A대표 팀 겸임하는 경우가 없지 않았고, 물리적으로 일정이 빡빡하긴 하지만 U-23 대표팀은 계속 준비해왔다는 점에서
불가능한 선임은 아니긴 한데 완전 겸임도 아니고 임시 감독을 굳이 U-23 대회 앞두고 선임할 이유가 없지 않을까 라는 생각입니다.
막말로 월드컵 예선이 중요하긴 하지만 상대와 일정 상 야인이든, 코치든, 축구협회 임원들 중 한 명이든 누군가 맡아서 해도 큰 무리는 없을거라 보거든요.
조던 픽포드
24/02/27 17:08
수정 아이콘
다른 나라봐도 올대랑 국대랑 겸임이 이상한건 아닌데 올대가 국대보다 중요한 시기에 무슨 올대 감독을 끌어다가 임시감독을... 기사 말대로 애초에 후보에 있으면 안됩니다. 1순위라 먼저 연락했는데 감독이 수락했어요 이런 소리 할게 아님
덴드로븀
24/02/27 17:10
수정 아이콘
와...완전 무대를 뒤집어 놓으셨다!
24/02/27 17:24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twitter.com/Mori0416/status/1762381172271964304
김현민 기자 ["토요일에 흐름이 조금 바뀌나 싶었는데 누구 하나의 트롤링 때문에 또 다시 이렇게 되는구나"]

전력강화위원들은 그렇게 황선홍을 선호하지 않았고 정몽규나 정해성의 의지로 결정이 바뀐 거 같습니다
역시나 클린스만 시즌2네요
가성비충
24/02/27 17:29
수정 아이콘
비슷한 일이 있었던거 같은데..
及時雨
24/02/27 17:44
수정 아이콘
올림픽은 여러모로 어려울 거 같긴 하네요 본선 진출부터
망디망디
24/02/27 18:11
수정 아이콘
잘 돌아가네
빛당태
24/02/27 18:40
수정 아이콘
말 안 듣는 캉서옹은 결국 쓰기 싫다 이건가
김선신
24/02/27 19:01
수정 아이콘
왠지 박감독님이 거절하셨을듯 싶네요
윤니에스타
24/02/27 23:34
수정 아이콘
솔직히 그냥 찌라시였다고 봅니다. 그냥 기자들의 바람이 아니었을지.
24/02/27 19:08
수정 아이콘
이제 올림픽 못가면 진짜 파국이죠
고라니
24/02/27 19:45
수정 아이콘
아주 상식 밖이라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근데 황선홍 감독 개인에게 부담이 너~~~~무 크네요. 두마리토끼 잡으려다 둘중에 하나라도 진다 빠그라지면 그분 커리어는 어쩐가요. 리스크가 너무 큰 결정같아요. 그분 전술적인 문제는 차치하더라도요. 단 두경기니까
강가딘
24/02/27 20:26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가뜩이나 여자 핸드볼빼고 단체구기종목 다 올림픽 본선 못가고 하나 남은게 남자축구인데 만에 하나 축구도 못간다?.
그럼 정몽규회장도 더는 못 버티죠
앙금빵
24/02/27 23:24
수정 아이콘
피파에서 영국제외하고 1국가 1협회가 원칙이라고 들었는데, 지금 축협 해체하고 다시 만들면 안되나요?
물러나라Y
24/02/28 00:36
수정 아이콘
허정무, 핌 베어벡 등 U23 겸임사례가 아예 없는 건 아닌데, 보통은 A대표팀이 감독 경질되고 다음 감독 선임까지 임시방편으로 쓰는 경우가 많죠.
그게 아니라면, 이전 월드컵 같은 큰 대회에서 노장 위주로 대표팀이 구성되어 세대교체가 필요할 경우, 선수들의 경험을 쌓아주기 위해 U23까지 같이 겸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체적으로 동아시아, 동남아시아가 이렇게 많이 합니다. 지금은 전자의 경우겠죠.

문제는 주객이 전도되었다는 겁니다. 황선홍은 U23 감독이고, U23 아시안컵이 4월에 열리는데, 한국, 일본, 중국, UAE이라는 죽음의 조에 걸렸는데다가, 조별리그를 통과해도 3위 안에 들지 못하면 파리 올림픽은 못갑니다. 문제는, 올림픽이 FIFA 주관대회가 아닌지라, 유럽파나 해외파 차출은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즉, 황선홍 감독은 이 대회에 남은 축구 인생을 모두 건 셈인데, 여기서 임시지만 국대 감독을 맡은 거는, 모든 게 잘됐을 상황,

[[태국과의 월드컵 예선 2연전 선전, 아시안컵 3위 이내 입상으로 파리 올림픽 진출, 파리 올림픽 8강 이상으로 국대 감독 직행]]

황선홍-정몽규의 지나친 행회 시나리오죠.

문제는, 지금 대회가 열릴 곳은 카타르고, 특히 중동팀들의 전력이 굉장히 많이 올라왔습니다. 당장 8강 상대가 호주 아니면 홈 팀 카타르죠.
거기에 U23 레벨에서는 아시아 깡패 수준인 우즈벡, 요르단, 사우디도 굉장한 난적입니다.

여기에 황선홍 감독은 FC서울 사퇴 이후 커리어가 계속 내리막인데다, 2년 전 열렸던 U23 아시안컵에서는 이강인-홍현석 등을 데리고 8강에서 일본에 0:3 대 참패를 했습니다. 물론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지는 않은 대회인데, 명장병 걸린 스쿼드 운용으로 환장할 경기력을 보여줬죠. 그나마 작년에 있었던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우즈벡을 제외하면 우리와 상대가 되는 팀이 없었습니다. 거기에 우리는 모을 수 있는 최강 전력을 모았고, 와일드카드까지 써가며 말 그대로 '극강의 선수 빨'로 우승했던 거지, 황선홍 감독의 탁월한 전술적 능력으로 우승한게 아닙니다. 즉, 감독 역량을 제대로 평가 받을 수 있는 대회가 아니었어요. (솔직히 클린스만이 이 팀을 맡았어도 우승했을 겁니다. 문제는 축협이 아시안컵을 아시안 게임 난이도 쯤으로 생각했으니 이 사달이 난거지만요)

태국도 아시안 컵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3차전은 선수빨로 극복이 가능하겠지만, 태국 홈에서 열리는 4차전은 저들의 텃새 및 떡잔디 같은 것을 극복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어려운 경기가 될 공산이 큽니다. 어찌되었건 질 확률은 적어 보입니다.

다만 앞서 서술했듯, 올림픽이 문제죠. 10회 연속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앞두고, 마의 9수에 걸리지 않을지가 심히 걱정됩니다. 2년 전 대회가 너무 최악이었거든요. 거기에 임시지만 국대 겸임?? 글쎄요...
달밝을랑
24/02/28 05:47
수정 아이콘
아시아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게 목표였고 그걸 한국축구 역사상 가장 압도적으로 해냈죠. 한국만 아시아게임에 진심이다? 원래 그랬죠 토너먼트 대회에서 8골씩 넣으면서 이기는데 대체 어떤 다른 전술을 썼어야 했는지 모르겠네요
물러나라Y
24/02/28 10:1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아시안 게임은 역대 가장 잘했습니다. 결과가 그러니까요.

다만 아시안게임 축구는 해가 갈수록 참가팀들의 수준이 떨어지는 중이고, 특히 작년 아겜 같은 경우 대다수의 출전 팀들이 2군 이하를 보냈는데, 그 이유가 아겜 조별예선 직전에 이번에 열릴 U23 아시안컵 1차예선이 진행됐고, 많은 팀들이 여기에 전념했죠.

실제로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U23 아시안컵 보다, 참가신청만 하면 대회 출전이 가능한 아겜은 최근 몇 년 간 수준이 많이 내려가고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가장 경계했던 우즈벡 조차 1.5군이 나왔고, 대다수의 참가국들은 2군, 심지어 일본은 U21이 나왔습니다. 와일드카드도 안썼죠.(중국은 홈 팀인지라 사활을 걸었으나 얘들은 축구 실력이 애초에 별로구요.)

황선홍의 U23 대표팀 경기력을 비판하는 근거로 2년 전 열린 U23 아시안컵의 재앙같았던 경기력, 그리고 우리 역시 참가했던, 아겜 직전 창원에서 열렸던, U23 아시안컵 1차 예전의 졸전 때문입니다.

물론 당면과제는 당시 아겜이었지만, 황선홍의 최종 목표는 올림픽이고, 이번 아시안컵에 참여할 대표팀의 경기력은 당시에도 매우 나빴죠. 카타르가 개최국임에도 예선에 참여해서 우리를 2:0로 때려잡았는데, 만약 카타르가 대회 개최국이 아니었다면, 조 2위 순위에서 밀려서 1차예선에서 나락갈 뻔 했습니다.

이렇게 올림픽 모드로 집중해도 모자를만한 상황에 아무리 임시지만 올대의 마지막 평가전인 3월 평가전 대신 국대 2연전이라뇨? 축협이 미친건 하루이틀이 아니지만, 이걸 받은 황선홍도 개인적 욕심으로 본인의 목표를 그르칠 것 같아 걱정되어 그렇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1432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19509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2416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2591 0
82015 [스포츠] [KBO] 한화 김서현 구속이슈 [48] 갓기태5787 24/04/12 5787 0
82014 [연예] Comment te dire adieu 라는 노래 은근히 좋네요 [3] 비타에듀1380 24/04/12 1380 0
82013 [스포츠] [야구] 한화의 복덩이 페라자 [34] 겨울삼각형3854 24/04/12 3854 0
82012 [스포츠] [F1] 2025 시즌 캘린더 공개 [10] 과수원1766 24/04/12 1766 0
82011 [스포츠] [KBO] 24시즌 구단별 이동거리 및 23시즌 대비 증감 추이 [17] VictoryFood2546 24/04/12 2546 0
82010 [스포츠] 쇼트트랙 박지원 대표팀 합류 [6] 꼬마산적3981 24/04/12 3981 0
82008 [스포츠] [MLB/디씨펌] 통역사 도박관련 수사관과 오타니의 면담 내용.txt [19] VictoryFood4148 24/04/12 4148 0
82007 [스포츠] [KBO] 예상대로 늘어나고 있는 도루 [13] 손금불산입4362 24/04/12 4362 0
82006 [스포츠] 단독:금지약물인 줄 몰랐다” 송승준·김사율, 2심서 ‘위증’ 혐의 전부 유죄 [20] SAS Tony Parker 5035 24/04/12 5035 0
82005 [연예] 어제 엠카 첫방한 우아 블러시 [3] 여자아이돌3231 24/04/12 3231 0
82004 [스포츠] KBO 해설, 이제는 실망할 수준도 안되는건가.. [111] 언뜻 유재석8164 24/04/12 8164 0
82003 [스포츠] [여자배구] 'FA 최대어' 강소휘, 도로공사 유니폼 입는다 [28] 윤석열3434 24/04/12 3434 0
82002 [스포츠] [WKBL] FA 최대어 진안, 전격 하나원큐행 "새 도전 기대"... [10] 윤석열1985 24/04/12 1985 0
82001 [스포츠] [KBL] ‘단테 커닝햄 COMEBACK’ 텔로 부상 공백 원조 2옵션이 채운다 [11] 윤석열1919 24/04/12 1919 0
82000 [스포츠] [해축] 유로파도 수월하기만 하구만.mp4 [20] 손금불산입2778 24/04/12 2778 0
81999 [스포츠] [해축] 유로파라고 수월한게 아냐.mp4 [17] 손금불산입2533 24/04/12 2533 0
81998 [스포츠] ‘GS칼텍스 원클럽우먼’ 한다혜, 페퍼저축은행 간다…입단 11년 만에 첫 이적 [14] 윤석열2233 24/04/12 2233 0
81997 [스포츠] 오타니 前 통역 이페이 $16M(~220억원) 불법 이체 금융 사기로 기소 [78] 텅트5497 24/04/12 5497 0
81996 [스포츠] [F1] 페르난도 알론소, 애스턴 마틴과 재계약 [20] 과수원2037 24/04/12 203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