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3/01/25 18:42:33
Name 마누이리
Link #1 https://instiz.net/name_enter/86379511
Subject [연예] 르세라핌 오리콘차트 1위 (수정됨)



viewimage.php?id=26b4dd35eada21a3&no=24b0d769e1d32ca73cea85fa11d028312761dde02683c10dd92af59f51ca2b301d4761ac71d1b5ab39bd9ffb11c159b35f33ae257208a7e7dea5ff30aacd2ec27096a1



  132,621장 추카추카~ 


오리콘에서 13만장이면 꽤 높다고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yoi Mina
23/01/25 18:45
수정 아이콘
하이브가 음반 물량 계산을 잘못한거 같은데요..

타워레코드 전지점 매진, 왠만한 레코드점은 전부 매진이라고..
히라테유리나
23/01/25 21:45
수정 아이콘
저도 초동 십만은 가능할지도 이런 생각이었지 첫 날에 십만장은 전혀 상상도 못했네요
에베레스트
23/01/25 18:52
수정 아이콘
첫날 13만이면 정말 잘나왔네요.
레이오네
23/01/25 19:03
수정 아이콘
첫날 13만이면 확실히 상당한 수치...
23/01/25 19:04
수정 아이콘
멤버구성부터 일본 타격해보겠다고 짰던팀이긴 하죠
23/01/25 19:06
수정 아이콘
일본의 르세라핌 미쿡의 뉴진스

하이브 여돌 라인업 가슴이가 웅장하네요
새벽하늘
23/01/25 19:16
수정 아이콘
르세라핌 목표가 일본이라는건 뭐 모르는 사람들이 하는말이라고 봅니다 르세라핌도 목표는 글로벌이고 그중 미국(빌보드)을 가장 중요하게 보겠죠. 멤버구성이 일본에서 인기 많았던 멤버라고 하는데 김채원김민주는 한국에서도 팬덤이 가장 큰 멤버들이었어요. 그냥 팬덤 큰 멤버를 데려간거지 일본에서 인기많은 멤버를 데려간게 아니죠. 일본에 안전빵으로 먹힐만한곡을 타이틀로 하지도 않았구요. 물론 일본을 중요하게 생각하긴 하겠지만 안그런 그룹이 있나요 남들 신경쓰는만큼 신경은 쓰겠죠
파비노
23/01/25 19:25
수정 아이콘
우선은 일본을 먹고 부가적인 목표가 세계인거죠. 근데 뉴진스나 르세라핌이 이렇게 빨리 반응 올줄 몰랐던거지.
새벽하늘
23/01/25 19:27
수정 아이콘
그게 가장 안전한 방법이고 많은 그룹이 지향하는 방법은 맞죠. 그런데 르세라핌이 다른 그룹에 비해서 특별히 더 일본을 지향하는지는 모르겠다는거에요.
파비노
23/01/25 19:29
수정 아이콘
그건 사쿠라를 영입했을때부터 이미 시작된거라....사쿠라야말로 일본시장을 빼고본다면 한국 그룹을 런칭하는 입장에선 물음표가득한 영입이거든요
새벽하늘
23/01/25 19:31
수정 아이콘
사쿠라가 중국빨로만 앨범판매를 10만장이상 먹고 들어가는데 일본없다고 가치없는 멤버는 아니죠
파비노
23/01/25 19:37
수정 아이콘
한한령으로 중국 공연 불가능인데 고작 앨범판매 때문에 일본인 멤버를 가장 코어로 팀을 만들까요??그럴꺼였으면 그냥 왕이런 이나 이런 중화권 멤버를 추가 영입 했겠죠. 근데 마지막 조각으로 카즈하를 영입했고, 한국2 일본2 미국1의 팀구성이 됐는데 이게 일본을 생각하지 않았다면 나오지 못할 구성이죠. SM시절부터 일본은 안정적인 캐쉬카운데 그걸 생각해서 구성한거라 생각되네요.
새벽하늘
23/01/25 19: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구성이 그렇게 된건 김가람이 탈퇴해서 그런거죠. 그리고 사쿠라를 가장 코어로 팀만들었단건 금시초문이네요 르세라핌활동 지켜본 사람은 그렇게 생각안할텐데요 1집활동 하는거 보면 아예 김가람그룹으로 만들려고 했는데
파비노
23/01/25 19:55
수정 아이콘
김가람이 탈퇴 안했어도 일본인 멤버의 변화는 없죠. 다큐에서만 봐도 르세라핌 런칭할때 사쿠라가 젤 처음 영입됐죠. 팀의 방향성이 없었다면 왜 사쿠라를 젤 처음 영입했을까요? 활동에서 코어로 느껴지지 않는데. 그냥 영어되거나 중화권 영입하면 되지
새벽하늘
23/01/25 20:01
수정 아이콘
하이브에는 사쿠라가 먼저 갔어도 르세라핌에 가장 먼저 합류한건 김채원이에요 김채원이 인터뷰로 밝힌 내용입니다. 그리고 왜 뽑긴요 그럼 홍은채 카즈하 허윤진 김가람은 왜 뽑았을까요? 다 일본보고 뽑은건가요?
파비노
23/01/25 20:04
수정 아이콘
새벽하늘 님// 멤버들 능력이 좋으니깐 뽑은거죠. 그럼 그들은 미국시장보고 뽑은건가요?
새벽하늘
23/01/25 20:10
수정 아이콘
아뇨 저도 능력보고 뽑았다고 생각합니다. 왜 저한테 미국보고 뽑았냐고 물어보세요 그건 님이 주장하신것과 비슷한류의 논리이고 제가 거기에 반박중인건데요
파비노
23/01/25 20:20
수정 아이콘
새벽하늘 님// 멤버들 능력이 좋으니깐 뽑은거고 사쿠라,김채원,카즈하에서 일본시장을 생각 안할수가 없죠. 이것도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자꾸 논점을 바꾸시네요.
파비노
23/01/25 19:57
수정 아이콘
그리고 그룹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것과 그룹의 코어는 다르죠. BTS만 봐도 스포트라이트는 막내라인이 다 가져가지만 코어는 RM인데
새벽하늘
23/01/25 20:04
수정 아이콘
님이 말씀하시는 그룹의코어가 뭔지 모르겠네요 아이브의 장원영같은 존재감을 보이는걸 그룹의 코어라고 부르지 않나요?
파비노
23/01/25 20:08
수정 아이콘
새벽하늘 님// BTS가 힙합베이스를 가져가고 그룹의 색깔을 결정하는 멤버가 RM이죠. 인기는 막내라인 못이기겠지만. 아이브는 장원영이 코어이자 가장 인기멤버죠.
새벽하늘
23/01/25 20:09
수정 아이콘
르세라핌 그룹의 색깔을 사쿠라가 정한다구요? 더 이상한데요 르세라핌이 걸크러쉬컨셉 걸그룹중에서도 쎈 컨셉하는건 아시죠?
메가톤맨
23/01/25 20:11
수정 아이콘
새벽하늘 님// 사쿠라가 걸크러시 컨셉 엄청 좋아하죠.
파비노
23/01/25 20:16
수정 아이콘
새벽하늘 님// 걸크러쉬 컨셉이 다가 아닌데. 그럼 르세라핌에서 걸크러쉬가 어울리는 사람은 있나요? 한번씩 좌절을 겪어보거나 변화를 꿈꾸는 사람들이 도전을 하는 모습을 대변하는게 르세라핌의 방향성이고 서사인데 사쿠라정도면 너무 잘어울리지 않나요? 나머지 멤버들도 그렇고. 일본얘기하다가 왜 여기까지 왔는진 모르겠지만 말이 안통하니 저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바카스
23/01/25 19:39
수정 아이콘
뉴진스 미국, 르셰라핌 일본, 아이브 한국 뭔가 이런 느낌이네요.

그 jyp의 신인돌은 뭔가 큰 히트는 치지 못 한 듯 하구요.
파비노
23/01/25 19:43
수정 아이콘
하이브는
뉴진스 한국
르세라핌 일본
미국오디션그룹 미국
으로생각하고 준비했을텐데 뉴진스랑 르세라핌이 생각보다 일찍 터져서
23/01/26 13:02
수정 아이콘
프로미스나인 군대 도 껴주세요. 그래도 한식구인데..
mooncake
23/01/25 19:43
수정 아이콘
이상하게 르세라핌은 타이틀곡보다 수록곡이 더 맘에 들어서 블루플레임으로 진출했음 어땠을까 싶네요 크크
바스테나
23/01/25 19:47
수정 아이콘
하이브가 사쿠라 김채원 영입한 이유가 이거죠
동년배
23/01/25 19:55
수정 아이콘
르세라핌은 기획사인 쏘스뮤직이 '여자친구' 운영하면서 배운 경험을 꽤나 잘써먹고 있는 것 같습니다.
트렌디한 음악과 빡센 퍼포먼스로 대중성을 확보하면서 동시에 이미 코어팬을 가지고 있는 사쿠라와 김채원을 영입해서 대중성과 코어팬을 모두 노리면서 일본시장도 기본 지분을 가지고 시작한다.
허윤진(미국) 카즈하(일본) 같이 서사가 있는 멤버를 넣어 세계관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에 어필하면서 동시에 퍼포먼스도 강화한다.
요즘 아이돌들이 디씽 한둘 내면서 활동하는데 반해 첫번째 두번째 앨범을 통해 벌써 12곡을 확보했고 댄스곡은 수록곡 까지 전부 안무가 있어 시상식등을 통해 대규모 군무 퍼포먼스를 보여주어 기대감 증폭
이제 정규 앨범 하나 더 내면 콘서트 투어 돌기에 모자르지 않은 10+곡이 준비되고 고척콘 하던 아이즈원 코어가 있으니 (단체 유메데키스미도 해야지?) 아마 데뷔 1주년 부터 바로 한일 투어 돌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파비노
23/01/25 20:00
수정 아이콘
유메데키스미는 팬미팅에서 채원이나 만채가 똑같이 코스프레하고 부를꺼 같은 크크크트
23/01/25 20:07
수정 아이콘
뉴진스 르세라핌 모두 다 잘 되렴!
shooooting
23/01/25 20:19
수정 아이콘
사쿠라!!!
발적화
23/01/25 20:20
수정 아이콘
뭔 댓글이 이리 많나 했더니 정말 아무것도 아닌걸로 두분이 (...)
23/01/25 20:43
수정 아이콘
니쥬한테는 낚였지만 르세라핌은 일본멤 2명 끼고 글로벌로 나갈 확률이 높아서 호응이 높은 것 같습니다.
천도리
23/01/25 20:48
수정 아이콘
사쿠라 넘모 좋아영!!!
트리플에스
23/01/25 20:56
수정 아이콘
일본멤 둘 다 폼이 너무 좋고, 김채원 일본 인기도 엄청나서 예견된 흥행이..
23/01/25 21:16
수정 아이콘
BTS 군백기도 끄떡 없겠네요
거친풀
23/01/25 21:21
수정 아이콘
기획의 힘은 뉴진스라고 봐요.민희진이 잘 짠 프레임에 아이들과 곡을 맞춘거라고 볼수있죠
반면 르세라핌은 사쿠라, 김채원을 영입하면서 이둘을 중심으로 팀을 구성고 그때 그때 퍼즐 맞추듯 아이들을 모은 흔적이 보이고, 이에.카즈하가 대표적이죠.
여하튼 돌아가는 분의기늑 둘다 최종 목적지는 북미라고 봅니다.
두 팀 다 영어 인텨뷰에서 알아듣고 대응하는 게 영어에 신경쓴 흔적을 볼수있는데다, 빌보드 무슨 차트에 최초로 어쩌구 하는 게 무조건 헤드라인에 걸리는거 보면 미국에 엄청 공들이고 있죠
모나크모나크
23/01/25 21:26
수정 아이콘
흑흑 에스파 힘내라.. sm 뭐하니 하이브 여돌들이 이렇게 잘 나가는데 ㅠ
덴드로븀
23/01/25 21:30
수정 아이콘
회사 임원이랑 도장찍고계시답니다...
트리플에스
23/01/25 21:30
수정 아이콘
넥스트레벨 다음곡이 진짜 중요했는데 이게 참..... ㅠ
묘이 미나
23/01/25 21:36
수정 아이콘
아무리 생각해도 에스파의 작년 행보는 이해하기 힘듭니다 .
넥레로 그렇게 히트쳐놓고도 걸스 한번 컴백에 그마저 음방활동 3~4번으로 23년 한해를 그냥 날려먹었어요 .
그것도 걸그룹 경쟁이 제일 치열했다는 4세대 전국시대 시기에말이죠 ...
배고픈유학생
23/01/25 21:55
수정 아이콘
르세라핌 그 멤버 때문이 처음에 삐걱됐는데 대단.
23/01/25 22:38
수정 아이콘
르세라핌은 결과적으로 오래 걸리긴 했지만 불안요소를 쳐낸게 컸던 것 같아요. 종종 자컨 보는데 넘 재밌는 팀입니다
23/01/25 23:58
수정 아이콘
르세라핌은 프로미스나인으로 시작해서 아이즈원으로 시도해본 '컨텐츠극대화 + 일본시장먹기' 라는 컨셉 그룹의 최종판이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일본시장에서의 성공은 따논당상이라고 보고, 어서빨리 일본대박곡을 내서 투어를 돌아야 할탠데라는 생각만 드네요

그러면 일단 수익적인 성공은 탑을 찍을수가 있으니까요
법돌법돌
23/01/26 00:34
수정 아이콘
일단 대박났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54981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88090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74206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343092 0
74167 [연예] 코요태에게 아픈 손가락 히트곡.mp4 [12] Myoi Mina 686 23/02/07 686 0
74166 [스포츠] 케이로스 전 이란 감독, 카타르 대표팀 지휘봉 잡아…2026년까지 지휘 강가딘795 23/02/07 795 0
74165 [스포츠] 에메르송 로얄 vs 잭 그릴리쉬 [2] 어강됴리1316 23/02/07 1316 0
74164 [스포츠] [해축] 최근 리버풀의 문제점 2가지 [17] 손금불산입2881 23/02/07 2881 0
74163 [스포츠] [해축] 리즈 유나이티드 제시 마치 경질 [3] 손금불산입2008 23/02/07 2008 0
74162 [연예] 가장 예의바른 라이브 - 뉴진스 디토 앵콜 [4] style3366 23/02/07 3366 0
74161 [연예] 뉴진스 OMG 근황... [2] 우주전쟁4263 23/02/06 4263 0
74160 [스포츠] 딜로이트 풋볼 머니 리그 2023 [6] 어강됴리2151 23/02/06 2151 0
74159 [연예] Black Pink의 Pink Venom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1] 포졸작곡가701 23/02/06 701 0
74158 [스포츠] [KBL] 캐롯, 선수단 급여 또 밀렸다 [14] 及時雨3279 23/02/06 3279 0
74157 [스포츠] 성명:맨시티는 규정 위반혐의로 규칙에 따라 위원회에 회부되었음을 알립니다 [47] 리니어6231 23/02/06 6231 0
74156 [스포츠] '벤투 후임' 사령탑, 3월 24일 콜롬비아 상대로 데뷔전 [13] 강가딘4681 23/02/06 4681 0
74155 [연예]  노홍철, 피투성이 된 채 병원 옮겨져...베트남서 오토바이 사고 [23] 시린비9034 23/02/06 9034 0
74154 [스포츠] 이적에 실패한 조규성은 [5] 어강됴리7925 23/02/06 7925 0
74153 [스포츠] 혼자서 다른 게임하는 김민재 [48] 어강됴리8288 23/02/06 8288 0
74152 [스포츠] [해축] 토트넘 최다 득점 해리 케인의 기록 분석들 [14] 손금불산입3089 23/02/06 3089 0
74151 [연예] 전 기아 투수 윤석민 근황 [11] 강가딘7071 23/02/06 7071 0
74150 [스포츠] [해축] 월드컵에서 새로 뜬 선수들 이적 근황 [9] 손금불산입3682 23/02/06 3682 0
74149 [스포츠] 댈러스 한테 밀린 피닉스와 LAL의 어빙 딜 댓가.jpg [27] 아지매3409 23/02/06 340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