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12/05 12:45:42
Name sungsik
Subject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4부>

다음날 아침 경연에서 당연히 창원군의 처벌을 어떻게 해야하나에 대해
주된 논의가 또 이루어집니다.


집의(사헌부 종3품) 이칙이 아뢰기를,

'친족을 친애함은 은혜로 이루어지고, 은혜를 행함은 의리로 이루어지는데,
은혜에만 치우치면 의리를 해치고, 의리에만 치우치면 은혜를 상함으로,
반드시 은혜와 의리를 겸해야 돈목(정이 두텁고 화목함)의 도(道)가 갖추어지는 것입니다.

창원군은 지금 죄 없는 사람을 죽이고 임금에 대한 불경죄를 저질렀으니,
신하의 죄로서 무엇이 이보다 크겠습니까.
전하께서 친족을 친애한다는 이유만으로 직첩만 거두시면,
다른 날에 더 큰 죄를 범할 경우 그건 우연이라 보기 힘든 것입니다.
모름지기 창원군을 멀리 부처(유배)하소서.' 하고,

사간(임금의 잘못을 논박하는 것이 임무인 종3품 벼슬) 경준이 말하기를,

'자꾸 회남왕의 일을 인용하여 비유하는데, 그건 이와 똑같지 않은 사건입니다.
창원군의 죄가 중하니 법에 의거하여 죄줄 수 없는 일입니다.'
하며 창원군을 유배보내야한다 합니다.

성종이 이에 다른 이들에게 의견을 물으니, 영사 심회, 동지사 서거정 등 역시
창원군의 죄가 가볍지 않으니 외방에 부처하는 게 적당하다 고하지요.


친족이라 보호해주고 싶은 성종의 마음과 별개로 주위 대부분 신하들은
창원군에게 법의 지엄함을 보여야한다는 쪽으로 몰리게 됩니다.
성종은 '내가 다시 헤아려보겠다.' 하곤 경연을 파합니다.


성종이 자꾸 창원군을 보호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자,
월산 대군(성종의 친형) 이정 등이 모든 종친을 데리고 고하기를

'(익녕군이 종의 불알을 까 외방에 부처된 것을 언급하며), 창원군의 죄는 그보다 훨씬 더 중합니다.
모름지기 외방에 부처하시옵소서' 합니다.

이에 성종이 대답하길,
'왕자(王子)의 죄로서 직첩(관직 임명장)만 빼앗아도 족한데, 귀양까지 보내야하겠는가.
익녕군은 세종의 친아우이나 창원군은 나에게 삼촌뻘에 해당하니 이 어찌 같을 수 있겠는가.'

하니 월산 대군 등이 다시 아뢰기를,
'임금과 신하 사이에 존속을 따질 수 있습니까. 부처하시옵소서.'

이날 또한 의정부에서도 사헌부 이계손, 사간원 김자정 등도 유배보내는 것이 맞다며
상소를 올리고 의견을 고합니다.



신하들 뿐 아니라 성종의 친형, 주위 모든 신하들이
창원군에 대해 중벌을 내리도록 압박합니다.
비록 왕이지만, 종친부터 신하까지 모두 저렇게 한 목소리이니 참 버틸 수가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일단 성종은 창원군에 대한 일은 유보하고, 창원군의 노비들에 대한 처벌만 완화합니다.
노비들은 자신이 여인을 죽이려해서 죽인 게 아니라 창원군이 시킨 것을 따른 것일 뿐이니,
처벌을 완화하는 게 맞다고하며, 일단 노비들은 처벌을 감형해줍니다.


이렇게 신하들은 창원군을 유배보내야한다 주장하고
성종은 창원군을 감싸주려고 하는 성종의 입장이 팽팽히 맞섭니다.
하지만 창원군을 깜싸주기엔 그 죄가 너무 중하니 성종으로서도 한계에 직면하지요.

그러자 성종은 사건에 대한 처리 흐름을 조금 비틀고자 합니다.
증거도 증언도 확실해보이긴 하지만, 처음부터 찝찝했던 살해당한 고읍지라는 여인의 신상이 밝혀지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실제 창원군도 고읍지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계속해서 무죄를 주장하고 있었고요.

이에 성종은 사안이 중대하니 사건의 처리함을 확실히 해야할 필요가 있는데,
아직 고읍지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아 처벌하기에 부족한 면이 있고
그러니 창원군에 대한 신문을 자신이 직접하는 게 어떠하냐라고 주위에 묻습니다.

한 마디로 자신이 재판을 직접 담당해 이 사건을 밑바닥부터 처리해보겠다는 거지요.
이에 당연히 신하들은 난리가 납니다.
이를 구실로 창원군의 죄를 감해주려는 성종의 속셈을 모를리가 없을테니까요.



이에 월산대군은
'고읍지의 출처를 아는 유일한 인물이 박귀남인데, 박귀남이 이미 사망한 상태라
더이상 물을 곳이 없습니다.' 라며 성종에 의도에 반대합니다.

밀성군 이침 역시 '이는 종묘사직과 관련된 일이 아니기에 임금이 직접 추문하는 건 옳지 않으며,
박귀남 역시 죽었으니 더이상 물을 곳도 없다. 불가합니다.' 합니다.

이외 정찬손, 윤필상, 홍응, 정효상 등 모든 인물이 임금의 직접 추문은 안 된다고 하니
성종은 참으로 답답한 상황... 이에 내일 경연에서 다시 이야기하겠다고 하지요.



다음 날 아침 정사를 보면서 성종이 묻기를

'창원군이 아직 자신의 죄에 대해 승복하지 않고 있고,
그런 상태이니 억지로 죄를 주는 건 맞지 않다고 판단한다.
그러므로 내가 친히 물은 후 죄를 정하고자 하니 그대들의 생각은 어떠한가.'
하니,

한명회 등이 한 마디로
'불가합니다.' 라고 딱 잘라 선을 긋습니다.


결국 창원군에 대한 직접 추문은 포기하고 사건에 관련된 사람을 추국하려하니
주위 신하들은 이마저도 반대합니다.

신준, 박숙진은
'신들로 하여금 묻게하면, 이 또한 성상께서 직접 물으시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고 자신들을 시켜 물으라 말하고,

손수효, 손비장도 말하기를
'재판 판결이 잘못되거나 미진한 곳이 있으면 다시 의금부로 회부를 해야하지,
이런식으로 마무리 단계의 사건을 무마하려고 들어선 안 된다'고 반대합니다.


하는 일마다 안 된다 안 된다 기를 쓰고 반대하는 신하들의 의견에
결국 폭발해 버린 성종.

'내가 재판 결과를 의심하는 게 아니다.
다만 창원군이 억울하다고 말하므로 조금이라도 미진함이 있는데,
증거에만 의거해서 죄를 정한다면 불가하거니와
내가 유감이 없게 하면 창원군도 죄를 피할 수 없을 것이다.
경들은 어찌하여 고집하기를 이와 같이 하는가?

임금이 조그마한 일에 너무 살펴서는 안 되겠으나,
이 일은 가볍지 않음으로 내가 친히 묻고자 하는 것이다.
만일 경들의 말과 같다면 한 나라의 일은 다 관아에 회부하고
나는 아무것도 모르는 것이 맞다는 건가?'



사건의 미진함을 근거로 창원군에 대한 죄를 줄여주고자 하는 성종과
그 의도를 알고 어떤 식으로든 반대하려는 주위 신하들.

이미 이 사건의 흐름은 더이상 살인 사건이 중심이 아니게 되어버렸습니다.
성종과 신하들의 줄다리기 싸움이 되어가고 있었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카르패디엠
12/12/05 19:25
수정 아이콘
아래 글과 이글을 보면서 계급 사회임에도 불구하고 조선이라는 나라가 인권을 무척 중시하는 국가라는게 인상적입니다....재밌는 글 감사합니다....
Epilogue
13/05/15 04:49
수정 아이콘
백성은 왕의 재산이므로 그 생사여탈은 왕만이 관할할 수 있다는 식의 언급이 1편에 있었던 거 같습니다. 개개인의 인권을 중시한 것과는 조금 다르지 않을까요.
복타르
12/12/06 13:34
수정 아이콘
사건의 발단때만 하더라도 범인이 누구든 왕의 할아버지라도 처벌할것마냥 단호하더니,
갑자기 소심해진 성종의 심정이 궁금하네요.
12/12/07 23:16
수정 아이콘
예전부터 행실이 안 좋았던 창원군을 처벌하는 건 쉬운 일이었거든요.

하지만 반대로 그를 지키려는 건 어려운 것인데,
성종 입장에선 왕으로서의 어떠한 권한 행사를 피력하려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성종 때가 사실 신권이 꽤나 강했던 시대였고 저 때가 수렴청정을 끝내고 성종이 이제 친정을 한지 얼마지나지 않았을.
딱 왕권을 획득하려 했을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건 초기부터 일관되는 성종의 모습은
신하들이 반대할 걸 알지만 내가 왕이니 내 의견을 관철시켜 보겠어!
이런 느낌이 꾸준히 있지요.
애패는 엄마
12/12/06 13:48
수정 아이콘
성종도 그런데 신하들도 바뀌네요
처음에 사건이 밝혀지기 전에는 성종이 살인 사건이니 단호하고 신하들은 사건이 중하더라도 그깟 노비 때문에 난리 치면 안된다고 하더니
왕의 친족임이 밝혀지니 그깟 노비이고 종묘사직이랑 관계 없고 죄가 밝혀지지 않았으니 처발 감소를 신하들은 사건이 중하니 안된다고 하고
물론 안된다는 이유랑 단호해야한다는 부분이 다르니 이중은 아니지만 태도는 달라지네요 .
12/12/07 23:18
수정 아이콘
실록 읽으면서 괜히 성종 때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던 시대라 불리는 게 아니라는 걸 느꼈습니다.
일반적으로 '신하들의 의견을 잘 듣고 수렴한 성종'이라 평가하지만,
사실 자세히 들어보면 그렇게 잘 듣지만은 않은 거 같아요.

결국 왕권과 신권과의 대립은 꾸준히 이어졌고
중요한 건 내용보다는 대립 그 자체였을 수도 있었겠지요.
이 사건도 그 일환일 수도 있고요.
12/12/07 00:05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사건이 돌아가는 형국은 정치랑 맞물려서 심각해지는데 계속 나오는 중요한 선례가 종의 불알(....)을 까버린 사건이라니
란츠크네히트
12/12/07 22:52
수정 아이콘
신준, 박숙진은 자신들이 묻는것 역시 한사람 건너뛴다고 해도 질문의 주체가 성종이면 직접 묻는것과 같으므로 반대한다는 말 아닌가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44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왜선 한 척에 유린당하다 <2> [3] sungsik6044 12/12/30 6044
541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왜인을 사로잡다 <1> [5] sungsik6426 12/12/13 6426
540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완결> [8] sungsik6646 12/12/07 6646
539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5부> sungsik5302 12/12/07 5302
538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4부> [10] sungsik5745 12/12/05 5745
537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3부> [2] sungsik5521 12/12/05 5521
536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2부> [8] sungsik5504 12/12/02 5504
535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잔혹한 살인범인가 정치적 희생양인가 <1부> [7] sungsik6202 12/12/02 6202
534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6살 아이 다리 절단 사건 <완결> [9] sungsik15327 12/11/25 15327
533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6살 아이 다리 절단 사건 <2부> [1] sungsik12781 12/11/25 12781
532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6살 아이 다리 절단 사건 <1부> sungsik16133 12/11/25 16133
531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세자야 제발 침실에서 힘 좀 써보려구나. [8] sungsik7965 12/11/24 7965
527 [번역괴담][2ch괴담]계승되는 피 - VKRKO의 오늘의 괴담 [26] VKRKO 10398 12/08/20 10398
526 [번역괴담][2ch괴담]차고 앞의 여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7331 12/08/19 7331
525 [번역괴담][2ch괴담]4년전의 공간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7250 12/08/19 7250
524 [번역괴담][2ch괴담]백물어가 끝난 뒤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7237 12/08/18 7237
523 [번역괴담][2ch괴담]마을 외곽의 오두막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8625 12/08/17 8625
522 [번역괴담][2ch괴담]아무 것도 필요 없어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881 12/08/17 5881
521 [번역괴담][2ch괴담]입 찢는 여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6098 12/08/16 6098
520 [번역괴담][2ch괴담]일주일만의 귀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871 12/08/16 5871
519 [번역괴담][2ch괴담]사진 속의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108 12/08/15 6108
518 [번역괴담][2ch괴담]마음 속의 어둠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244 12/08/15 5244
517 [번역괴담][2ch괴담]담 너머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610 12/08/14 56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