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6/28 21:54:28
Name VKRKO
Subject [실화괴담][한국괴담]귀문 - VKRKO의 오늘의 괴담
*장단조중중모리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예전에 들은 이야기입니다.

어느 가족이 있었습니다.

그 집안은 대대로 독실한 불교 신자라서, 집안에서 후원하는 절까지 따로 있을 정도였습니다.



그 당시 그 절의 주지 스님은 글씨를 무척 잘 쓰고 부적이 영험해 소문이 자자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마침 정월이라 어머니가 절에 가서 스님을 뵙고 부적을 얻어오셨습니다.

고시 공부 중인 자식이 시험에 붙기를 기원하는 부적, 집안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부적, 가족 건강을 위한 부적 등 종류도 여럿이었지요.



어머니는 집에 돌아와 아들에게 줄 부적, 남편에게 줄 부적, 자신을 위한 부적을 챙겨 놓고 집안에 붙일 부적을 따로 분류했습니다.

출입문에 붙이라고 스님이 주신 부적은 모두 4장이었습니다.

현관문에 2장의 부적을 붙이고 나자 2장이 남았습니다.



어머니는 잠시 고민했습니다.


부적을 남기기에는 왠지 아까운데, 붙일 곳이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고민 끝에 어머니는 거실과 베란다 사이의 문에 부적을 붙이기로 했습니다.



높은 곳이었기에 의자를 가져와 그 위에서 부적을 붙이기로 했죠.

그런데 한 장을 붙이고, 남은 한 장도 마저 붙이려는 순간 갑자기 의자가 갸우뚱거리더니 베란다 쪽의 의자 다리가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어머니는 베란다 쪽으로 크게 넘어지셨지만, 다행히도 화초에만 부딪혔을 뿐이었습니다.



집이 고층이었기에 만약 떨어졌다면 큰일이 났겠지만, 다행히 팔만 다치고 끝났습니다.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어머니는 크게 놀라 그 후 며칠 동안 악몽을 꾸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얼마 뒤 절에 볼 일이 생겨 어머니는 다시 절을 찾으셨습니다.



스님을 뵙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도중, 어머니는 이전에 있었던 일을 스님께 들려드렸습니다.

스님께서는 깜짝 놀라면서 말씀하셨습니다.

[큰일 날 뻔 하셨습니다. 아직도 베란다에 부적이 붙어 있으면 집에 가자마자 떼세요. 정말 위험합니다. 문은 오가는 문이 있으면 족합니다. 굳이 따로 나가는 문을 만들지 마세요.]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6/28 22:48
수정 아이콘
오.. 오싹하네요. 부적도 붙여야 하는 자리가 따로 있나봐요.
설탕가루인형
12/06/29 09:11
수정 아이콘
오 이런 것도 은근히 섬뜩하네요. 따로 나가는 문이라니...
가만히 손을 잡으
12/06/29 09:53
수정 아이콘
VKRKO님 전에 소개해 주셨던 미스터리 메거진은 어떻게 됬나요?
저번에 자게에 소개해 주셔서 4월 까지는 봤는데 그 이후는 못봐서요.
양정인
12/06/29 14:59
수정 아이콘
저희 어머니도 절에 일을 도와주러 달마다 여러번 가시는데...
입춘때면 부적을 받아오십니다.
그 부적은 항상 현관문에 붙이죠.
그 부적을 주신 스님도 '꼭' 현관문에 붙이라고 하구요.
붙이는 장소와 붙이면 안되는 장소가 있나보더라구요.
나루호도 류이
12/07/02 23:26
수정 아이콘
이런걸 보면 귀신과 반대되는 개념으로 수호신도 존재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쨋건 큰일날 '뻔' 했을뿐 큰일이 나지는 않았으니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 [번역괴담][2ch괴담]귀신 들린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226 12/06/04 6226
469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829 12/06/02 5829
468 [번역괴담][2ch괴담]동창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912 12/05/31 5912
467 [선비와 구렁이 20편]-완결 [5] 지옥의마검랑5159 12/05/31 5159
466 [선비와 구렁이 19편] 지옥의마검랑4380 12/05/31 4380
465 [실화괴담][한국괴담]삼풍 백화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996 12/05/30 6996
464 [선비와 구렁이 18편] 지옥의마검랑4256 12/05/30 4256
463 [선비와 구렁이 17편] 지옥의마검랑4183 12/05/30 4183
462 [번역괴담][2ch괴담]빗소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25] VKRKO 5456 12/05/29 5456
461 [선비와 구렁이 16편] 지옥의마검랑4057 12/05/29 4057
460 [선비와 구렁이 15편] 지옥의마검랑4234 12/05/29 4234
459 [번역괴담][2ch괴담]현수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147 12/05/27 5147
458 [선비와 구렁이 14편] 지옥의마검랑4418 12/05/24 4418
457 [선비와 구렁이 13편] 지옥의마검랑4201 12/05/24 4201
456 [번역괴담][2ch괴담]강제헌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6001 12/05/23 6001
455 [선비와 구렁이 12편] [2] 지옥의마검랑4322 12/05/23 4322
454 [선비와 구렁이 11편] 지옥의마검랑4451 12/05/23 4451
453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4988 12/05/22 4988
452 [선비와 구렁이 10편] 지옥의마검랑4187 12/05/22 4187
451 [선비와 구렁이 9편] 지옥의마검랑4113 12/05/22 4113
450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5561 12/05/21 5561
449 [선비와 구렁이 8편] 지옥의마검랑4090 12/05/21 4090
448 [선비와 구렁이 7편] [1] 지옥의마검랑4181 12/05/21 418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